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스압)

배나온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3 10:29:22
조회 84684 추천 374 댓글 566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

 


 




형들 반가워
한동안 잠수타고 열심히 일하다가 이래 혼자 늙어 죽을순 없지 하는 생각에 장모님의 나라 베트남 국제결혼을 생각하고 여기저기 사이트 및 카페 가입하고 사전 준비를 했지.
알아보다 보니 북부 하이퐁쪽 맞선장이 요즘 뜨는 곳이고 지역적 특성으로 한국인 비슷한 이미지의 처자들이 많긴 하지만 그 반대로 하이퐁 도선 하면 떠오르는 모습에 그쪽을 포기하고 호치민 및 남부지역 아가씨를 보기로 했어.
그래서 사이트 카페 보면서 나름 괜찮은 처자 몇명 찜해놓고 문의 하니까 내 프로필을 보내라고 하더라고.
참고로 난 30후반 4천중반 받는 평범한 아재야.
뭔 요구가 그마이 많은지 사진 이거뿐만 아니라 재산 관련해서 원천징수 등기부 차량등록증 범죄 혼인관계 이런거 사진찍어서 보냈어. 나중에 매칭되면 실제로 다 필요한 서류라고 하드라.
며칠뒤 연락이 왔는데 내가찜한 3명중 한명은 퇴짜맞고 2명 만나기로 하고 일단 경비 송금했어.
나름 양심은 있어서 19 20 이런 애들은 아니고 다 전문대 졸업이상 되는 처자들로.
참 경비는 비행기빼고 150.
그냥 여행한다 생각하고 안되면 간만에 벳남 간김에 가라오케, 마사지나 즐기고 올 요량이었지.
그리하여 부푼꿈을을 안고 장모님의 나라 베트남으로.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2

형들 반가워.

새벽에 잠시 짬내서 썼는데 많은 추천 & 댓글 주셔서 고마워.

이어서 써볼게.


앞에서 말했듯이 3명중 한명은 까이고 2명을 만나기로 하고 베트남으로 갔지.

물론 이중에서 우선순위가 있었어.

처음 만나기로 한 처자가 그 중 1번이었고 나머지는 그냥 만나보자 하는 생각으로.


공항에 도착하니 업체사장과 통역 그리고 젤 맘에 두었던 처자가 같이 마중나와 있더라고.

비행기에서 자다 나와서 부시시하고 머리도 좀 눌리고 이랬는데 왜 하필 같이 왔는지.

아! 근데

사진상에서 봤던 모습과는 완전 다른 모습의 처자더라고.

보통 사진으로 보는것이 잘나오는 경우가 많은데 내가 만난 처자는 실물이 훨씬 낫더라.

공항에서 가볍게 인사 나누고 근처의 커피숍으로 이동했어.

원래 계획이었다면 오늘은 그냥 숙소에서 쉬고 내일 만나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처자 회사 휴가가 꼬이는 바람에 하루 일찍 오게 됐다고 하더라고.


여텀 커피숍에서 간단히 통성명 하고 어차피 프로필은 사전에 서로 받았다 보니 낯익은 사람 만나는. 우리 그냥 사진 받고 소개팅하는 그런 느낌.

간단한 호구조사부터 시작해서 이야기 꽃을 피워가는데 처자가 상당히 끌리더라.

이야기하는동안 눈 마주치면 계속 웃어주고 얼굴 빨개지고.

우리 어릴때 좋아하던 첫사랑 만났을 때 그랬던 것처럼 말이야.

한동안 잊고 있었던 그 느낌을 20년도 더 지나서 이곳 베트남에서 느끼게 될 줄이야.


현실적인 이야기도 했지. 왜 한국에 오는지 부터 해서 한국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혹시나 가족에게 돈을 보내거나 한국에 취업시킬 생각은 있는지 등.

그런 부분에서 딱부러지게 이야기 하더라구.

그러면서 자기 가족사 이야기를 첨보는 나한테 해주는데 아니 그게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한데.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이해되고 한편으로는 그럼에도 밝게 잘 자라고 혼자 알바하며 대학졸업해서 직장다니는게 대견스러워 보이더라.


2시간 정도 이야기를 하고 일단 이쯤에서 처자는 보내주자고 하더라구.

내일 출근때문에 이쯤에서 자리를 마무리 해야 된다고 사장이 그러드라고.

고향으로 돌아가는데도 몇 시간 걸린다고.

짧은 시간인데 좀 더 알아보고 같이 있고 싶었는데 보내야만 하는 내 맘이 아프더라.

물론 그건 상대방도 마찬가지였던거 같아.

자리 일어서서 나가기 전에 내가 먼저 악수를 청하니까 나보고 한마디 하더라.

see you again.

그래 당연하지.

see you again.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3

형들 반가워

동갤형들은 아직 국제결혼 생각할 나이대는 아닌거 같은데 많은 추천과 댓글 주셔서 감사.

별내용은 아닌거 같은데 쓰다보니 1편 2편 이제 3편까지 쓰게 되네.

지난일들 일기형식으로 쓰고 있는거였는데.

여텀 형들 원하는대로 계속 이어가볼게.


그렇게 첫 소개팅이 끝나고 숙소로 갔어.

피곤하기도 해서 그런지 샤워하고 누웠는데 잠시 잠들었어.

업체사장하고 통역이 같이 저녁먹자고 내방에 왔어.

식사하면서 그친구 이야기를 참 많이도 했어.

호감도 있고 만나볼 생각도 아니 어떻게보면 그 이상으로 발전할 수도 있을거 같은 느낌에.

근데 사장이 그러더라.

어차피 다른분 한분 더 만나보고 그리고 내가 추천하는 사람도 있으니 그분들 다 만나보고 결정해도 안늦다고.

나도 남자인지라 그런다고 했지.

첫 처자가 맘에는 있었지만 한편으로 150이나 주고와서 한사람만 보기는 좀 아깝다는 생각도 들었으니까.


다음날.

아침부터 껀터인지 하는 지방으로 이동했어.

한 4~5시간 걸린거 같았어.

차를 타고 가는 내내 어제 그 처자의 모습과 새롭게 만나게 될 처자는 어떨지 오버랩되는데 참 기분 묘하드라.

거기서 숙소로가서 밥먹고 잠시 쉬고 있으니까 사장이 왔더라고.

두번째 처자하고 가족들 다 같이 앞에 커피숍에서 기다리고 있다고.

잠깐동안 생각해봤지. 사진을 봤을땐 이쁘고 거기다 영어 한국어도 할 줄 안다고 하니 내심 기대도 했어.


그런데

커피숍에 도착해서 처자 모습을 보는 순간

이건 뽀샵을 해도 양심적으로 해야하는데 내가 본 계란형 미인은 어디가고 달덩이가 앉아있더라.

그순간 통역도 나보고 그러더라.

사진하고 사람이 틀려요.

멘붕은 왔지만 그래도 멀리까지 가족들과 함께 오셨으니 형식적인 소개 오고가고 5분도 안되서 생각해보고 연락드릴게요 하고 그 가족분들은 보냈어.

이때가 아마 오후 1시 조금 넘었을거야.


안되겠다 싶어 사장한테 이야기를 했지.

첨만난 처자집 가자. 먼거는 알겠는데 차든 비행기든 비용 다 내가 부담할테니 가서 한번만 더 만나보고 결정하자고.

근데 그러더라.

지금 현실적으로 다시 호치민까지 나가서 비행기를 탈 수도 없고 차로 이동하면 낼 아침에 도착이나 할지도 모른다.

도착한들 처자는 회사가야하고 넌 저녁비행기로 한국가야하고 만나지도 못하고 돌아올 수 밖에 없다.

깝깝하드라.

커피숍에서 그냥 맥주를 시켰어.

그순간 아무것도 못하는 아니 결정도 하지 못했던 내자신에게 너무 화가 나더라고.

3병쯤 마시고 나니

사장이 본인이 추천하는 처자도 저녁에 만나기로 약속잡았으니 나 믿고 일단 한번 더 보라고.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4

형들 반가워.

오늘 한편만 쓰고 내일 또 쓸까 싶었는데.

이게 별건 아닌데 저정도 분량 쓰는데도 한시간 넘게 걸리는거 같어.

퇴근하고 맥주한잔 마시며 적다보니 계속 적는다는게 쉽지는 않네.

낼 아침5시에 일나서 출근해야 하는데 벌써 뚱캔 5개째네 ㅠㅠ

계속 이어볼게


그래서 이제 오후 일정은 마무리하고 숙소로 돌아왔지.

참 이생각 저생각 다 나더라.

솔직히 처음 만난 처자 그 한방이 너무나 커서 그런지 온통 그생각 뿐이였던거 같어.


저녁쯤 되서 사장이 다시 왔더라.

처자 퇴근하고 곧 출발한다고 나보고 준비하라고.

추천한 이처자는 사이트에 몇번 게시물의 처자인지 어떻게 생겼는지 묻지도 않았어.

아니 물어볼 용기도 자신도 없었고.

그런걸 짐작했는지 사장이 브리핑 해주더라.

대학졸업하고 나름 전문직 계통에 취직해서 일하고 있고 나이는 어떻고 외모는 어떻다 하면서 사진을 보여주더라고.

얼핏 사진을 본든한 기억은 있는데 내 취향은 아닌듯해서 패스했던걸로 대충 생각나더라고.


아까 그 커피숍으로 다시 이동했어.

내가 도착하고 얼마지나지 않아 오토바이를 타고 오는 그녀를 보게 되었어.

헬멧을 벗는데 긴 생머리에 뽀얀 피부.

사진과는 다르게 귀염귀염한 얼굴까지. 참 이쁘더라.

딱 첫인상보고 사장하고 통역한테 이야기했지.

이 처자를 1번으로 호치민에서 봤으면 굳이 여기까지 올 필요가 없었을거라고.


그런 마음으로 처자와 마주하고 소개팅을 시작했어.

간단한 통성명부터 우리 소개팅 하듯이.

중간중간 말문이 막히면 사장이 아님 통역이 그 어색함 달래주기 위해서 농담도 하고.

참 처자도 이쁘고 말도 잘통하고 그쪽에서도 마음에 들어하는 눈치였지.


### 형들 내용이 짧아서 미안해. 이제 결말이 나오는 부분이라.




- 베트남 맞선여행 후기5

형들 반가워.

별 애기는 아닌거 같은데 형들 추천 그리고 댓글 보면서 많이 느끼고 반성하고 있어.

국제결혼이라는게 쉬운것도 아니고 내가 이런 경험을 했다고 해서 형들한테 너도 이렇게 해라 라고 말할 수 있는 처지는 아니지만.

보면서 이런 케이스도 있구나 그냥 편하게 생각해주면 좋겠어.

그리고 아마 이번이 맞선여행 후기는 마지막이 될건데 관심가져 주시고 해줘서 정말 고마워.

















앞편 이어쓰면

참 좋은 사람 만나서 재미있게 이야기 하면서 중간중간 통역과 사장이 감초역할 해줘서 재미있게 시간 보냈어.

근데.

그 설레임이랄까 아님 내 여자라는 확신이랄까 그런 감정이 전혀 들지 않더라.

참 이렇게 이쁘고 귀여운 여자가 내 눈앞에도 있는데.

그순간에도 내 머리속엔 see you again 이 말이 떠나지 않더라고.

사장한테 그랬어.

이 친구 정말 이쁘다. 어떻게보면 나한테 과분한 사람이고 그럼에도 좋은 감정줘서 고맙다.

근데 첫번째 처자 잊을 수가 없다. 아니 그냥 자꾸 생각난다.

그친구 놓치면 나 평생 후회할거 같다.

미안하지만 이 소개팅은 이쯤에서 끝내는게 좋을거 같다라고.

참 사람을 한두시간 보고 평가할 수는 없겠지만

그 한두시간의 느낌 혹은 감정이라는게 숨겨지진 않더라


그래서 그렇게 그녀를 보냈지.

맘속에 아쉬움과 설레임을 남겨둔채로.


다음날.

내가 한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그날이야.

컨터에서 호치민으로 돌아와서

짐 정리하고 돌아갈 시간이 되서

사장 통역 같이 저녁 먹으러 갔는데

그때 마침 첫번째 처자 통역한테 영상통화 오더라.

통역은 당황했고 나하고 사장 눈치만 보더라고.

원래는 내가 혼인 계약을 안해서 이런걸 해줄순 없는데 갑자기 영통이 오다보니 일단 받아보라고 하더라고.

근데 주위가 너무 시끄러워서 통역이 다시 받아서 메세지 보낸다고 하고 영통을 끝냈어.

사장도 당황하더라.

원래 이런 경우도 없었고

이런 상황이 생겨도 연결해 주지는 않는다고.

난 그녀를 잊을 수 없었고 다시 꼭 만나고 싶었어.

그리고 다시 만난다면 더이상은 그렇게 두지 않겠다고 다짐했어.

통역이 나보고 메세지를 보내라고 하기에 딱 한문장 적었어.

i will be back next month.

이게 맞는 표현인지는 모르겠지만 난 그냥 강한 의지에 표현이라고 알기에 그렇게 표현했어.

아니였다면 아임컴백 이렇게 했겠지.

답변이 난 당신이 온다면 언제까지라도 기다릴수 있어요.

그러니 꼭 저를 보러 다시 오세요 라고 보냈더라고.


나중에 사장이 잠시 화장실 간 사이에 통역이 나한테 그러드라.

첫날부터 계속 연락이 왔고 근데 자기도 그런 표현을 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다 보니 그랬다 하면서 메세지 온거를 쭉 보여주더라고.

그래서 그랬지.

됐다.

지금 당장은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다음에 들어오면 그녀는 내 약혼녀가 되어 있을거라고.

그럼에도 중간에서 마음써주고 여자 입장에서 잘되길 빌어준거 정말 고맙다고.


마무리가 뭔가 어색해서 형들 미안해.

한잔 먹고 쓰다보니 그럴 수도 있고.

아니면 그냥 손가락 가는데로 쓰다보니 그렇게 될 수도 있어.


난 조만간 그녀를 만나러 다시 베트남에 들어갈 예정이고

첫번째 만난 그녀도 나를 위해 며칠동안 휴가를 내고 나를 만나기로 했어.

내 바람이라면

여지껏 맞선여행 후기를 썼다면

이젠 연애후기 그리고 결혼후기를 이곳에 다시 쓰고 싶어.

형들 혹여나 우리가 잘 되면

그냥 인터넷상으로나마 축하한다고 따뜻한 말 한마디만 해주면 정말 고마울거 같어.


후기같지도 않은 후기 추천해주신 형들 정말 고맙고

다시 그녀를 만났을때

더 좋은 후기로 찾아올 수 있게 힘과 용기를 줬으면 좋겠어.

짧은 내용이지만 읽어주신 형들께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 하고 싶어.








출처: 여행-동남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374

고정닉 86

162

댓글 영역

전체 리플 566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71] 운영자 13/01/11 475664 248
-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14/1] 운영자 10/05/18 437186 77
14810 방문) 아냐 아이프로의 배경인 러시아.. 배경 장소들을 방문한 여행!! [1274] 처녀자리α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32700 498
14809 칭구덜 ,,,내 장난감,,,,,,,, 보고가라,,,,,,,,& ^^* [445] ㅇㅇ(59.8) 09/21 55696 767
14808 전라도에서 발견된 붉은가슴넓적배사마귀(가칭) 탐사 후기.txt [632] 춘(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61051 568
14807 공룡 빌런 왔다 [234] ㅇㅇ(218.147) 09/20 48237 672
14806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최무선 편- [244] 사랑은다이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1394 674
14805 매실주 증류해봄 [147] ikuha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36189 133
14804 배우별 퓨마 영화화 시나리오.jpg [579] dd(58.148) 09/19 74610 2129
14803 군대에서 맹장걸렸던 SSUL 1편 [241] ㅇㅇ(218.150) 09/18 100842 387
14802 [D750]오로라 촬영 [258] hee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4650 610
14801 홈짐 노가다편 [332] ㅇㅇ(67.81) 09/17 47404 272
14799 코스프레한 썰.manhwa [1106] 거머리(218.39) 09/17 81434 2783
14798 케이팝에 대하여.manhwa [1036/1] 조만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06309 3202
14797 골수기증한게 자랑 [333] 한산이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48460 352
14796 이세계 뚝배기 브레이커 [1037] ㅇㅇ(121.174) 09/14 98242 993
14795 전문가님들 이거 견적나옵니까? [495] 노답인생(39.119) 09/13 85682 415
14794 세번째 인사 / 술맛나는 주류거치대 + 식탁 만들어 쓰기 (약스압) [155]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29399 217
14793 (닭)37일차 꼬꼬들 왔습니당! [478] 조류성애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45196 650
14792 [연재][스압] 취해서 세계속으로 -알자스편외 [96] Rol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18395 108
14791 무기여 잘 있거라 [430] 난는나는잉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81606 565
14790 케파 사고 당시 상황ㅋㅋ [471] ㅇㅇ(175.223) 09/11 73813 930
14789 지리산 라이딩.HUGI (스압) [140] MERID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23283 101
14787 다크소울 피규어 만들어봄 [246] 오롤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9425 426
14786 만화로 배우는 곤충의 진화 ~마지막 부, 곤충의 행성~ (完) [466] 갈로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105906 1272
14785 해골로 보이는 마법사 [680] 난는나는잉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83156 1149
14784 [스압] 러블리즈를 사랑한 유로트럭 [520] 청순아니었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49825 241
14782 건초버거먹엇다 [1589] ㅇㅇ(175.194) 09/05 129925 738
14781 승리의 독수리 응원상받았습니다 [193] KenGriffeyJ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45019 543
14780 눈물없이는 볼 수 없는 하와이 원정 조행기 1부 [131] 송어사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38754 201
14779 평양냉면에 대한 개인적인 리뷰 외 [553/1] 익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71864 375
14776 신들의 내기..............jpg [621] 패액트(114.199) 09/03 117897 1594
14775 [약스압] 인간복사기 그림 하이퍼랩스로 영상찍음(체스터베닝턴) 외 [193] 고칼슘우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45038 362
14774 [홍번후기] 6~8월 섬사랑 에깅단 출조후기. [86] 이드기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24695 102
14773 뉴욕1) 킹스 카운티 Kings County Distillery 방문기 [79] StarEdito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32155 114
14772 아빠가 뭐 사올 때마다 개빡치는 만화 [1000] ryoxi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54499 1613
14771 오늘 RAW 짧은 직관후기(스압주의) 외 [97] 제노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34453 93
14770 다운힐의성지 캐나다 휘슬러바이크파크 방문기~(1) [95] 구렉미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9 24040 130
14769 20박 21일 간의 터키 이야기 [완][스압] [81] 가브릴차냥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9 25162 75
14768 롤 펜타킬하는 만화 [427] 뽈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8 101640 1509
14767 오버워치 팬 페스티벌 스테츄 제작기 둠피스트+겐지+위도우메이커 [219] TeaOh7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8 38321 581
14766 (스압) 한국전쟁 디오라마 만들어봤어 [255] HM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7 40510 710
14765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완][스압] [155] 핵땡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7 36099 133
14764 팬아트) 발하자크 그려봤음 [313] 으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5 52355 364
14763 줄녹색박각시의 우화 [442] 머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4 57927 501
14762 진해 소녀 [881] 흥갤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4 104087 1702
14761 아이유 갤러리 후기 [374] 윤민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3 74396 458
14760 겨울잠쥐 아가들 눈떴다 (스압) [637] O0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3 78065 624
14759 (스압)킹구갓구 경기장 관람투어 - 10완 서울 잠실 야구장 [119] 여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2 28136 133
14758 1/35 프로비던스 완성했습니다~ [263] 개나리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2 32293 243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