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부러진 나비 날개 수술기

머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6 10:28:11
조회 213006 추천 5,911 댓글 1,352




엊그저께 공원에서 나비 주웠다는 곤붕이다.

야외에서 나비를 관찰하다 보면 날개가 부러지거나 찢어져서 

더이상 날지 못하고 죽어가는 나비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을 텐데

그냥 죽게 내버려 두는 것도 물론 자연의 섭리이긴 하다만

살리고자 하면 살리지 못할 이유도 없기에

이렇게 나비 날개 고치는 법을 간략히 소개하고자 한다.




나비의 날개가 망가졌다함은 크게 세 가지 경우로 나눠보자면 다음과 같다.


1, 날개 일부가 부러진 경우

2. 날개 일부가 떨어져 나간 경우

3. 선천적 기형이나 우화 실패로 날개가 말려들어간 경우


오늘 소개할 방법은 1의 경우를 고치는 것으로

2와 3의 경우는 나중에 기회가 있다면 그때 소개해보도록 하겠다.








환자와 막 조우했을 때 찍은 사진이다.

한 시민공원을 산책을 하고 있었는데 잔디밭 위에서 주황색의 무언가가 팔딱 거리고 있길래 뭐지 해서 봤더니 환자였다.

해당종은 암끝검은표범나비(Argyreus hyperbius)로 성적이형(Sexual dimorphism)이 크게 나타나는 종 중 하나인데,

이로 말미암아 볼 때, 환자는 암컷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참고로 말하자면, 본인이 해당 공원에서 몇 주 동안 관찰해본 바로는,

이곳에서 마주치는 암끝검은표범나비의 수컷과 암컷의 성비는 거의 8:2에 가까워서

해당 개체를 무사히 살려낸다면 이 공원의 암끝검은표범나비 개체수 유지에 도움이 될 것이 분명했다.







<object width=560 height=315><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9Uq1pewxNhQ?rel=0&version=3></object></div>



환자를 갓 포획했을 때의 모습이다.

무의미한 날갯짓을 하느라 상당히 지쳐 있다.

영상을 재생하면 들을 수 있겠지만, 주변에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이 상당히 많았다.

나비의 날개가 망가지는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날개 비늘이 상당히 떨어져 있는 점으로 봤을 때

누군가 해당 개체를 잡아서 가지고 놀다가 이런 사단이 일어나지 않았나 하는 짐작을 해본다.

좆간이 미안해 ㅠㅠ








수술을 위해 집으로 데려가기 위해 마시던 아이스티를 원샷 때리고 그 안에 환자를 모신 모습.

임시방편으로 이런 플라스틱컵에 환자를 담았지만 사실 이런 용기에 나비를 담아두면 

흥분한 나비가 용기 내부에서 날갯짓을 하다가 날개가 용기벽에 부딪혀

날개를 더 찢어먹을 수도 있기 때문에 그닥 바람직하진 않다.








그래서 작은 지퍼백을 구해다 다시 환자를 담았다.

이렇게 지퍼백에 나비를 담아둔다면 날갯짓을 하다가

날개를 더 찢어먹는 일이 발생하지 않는다.




그럼 이제 수술을 시작해보자.








수술 준비물은 다음과 같다.


카드보드지

헌수건

베이비파우더(기타 입자가 고운 파우더류로 대체 가능)

순간접착제

굵은 철사(두꺼운 비닐 피막이 있는/세탁소 옷걸이로 대체 가능)

나무 이쑤시개

면봉

핀셋








환자의 모습.

네발나비과에 속하는 나비답게 다리가 네 개 뿐인 것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퇴화된 작은 앞다리 한 쌍을 볼 수 있다.








환부를 자세히 찍어본 모습.

10mm 정도로 크게 찢어져 있었다.








곤충의 날개에 있어서, 시맥(翅脈)은 날개를 지지하고 보강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시맥에 손상을 입은 곤충은 비행능력이 떨어지거나 사라지고 만다.


경험해본 바로는 나비들은 대개 앞날개 전연(앞가장자리, costa)에 위치한

아전연맥(subcosta vein)중실 상부를 감싼 경맥(radial vein)에 손상을 입으면 비행능력을 상실하는 듯 했다.

아무래도 비행 시 해당 부위에 부하가 가장 크게 걸리기 때문일 것이다.

오른쪽의 그림은 환자의 환부를 표시해본 것이다.

해당 그림은 수술 이후에 그려진 그림이며 한국나비시맥도감(손상규著)을 보고 그린 것이다.








환부를 충분히 덮을 수 있는 크기로 카드보드지를 제단하자.








미리 카드보드지를 제단해놔야 수술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서

환자가 받게 될 부담 또한 줄일 수 있게 된다.








수술 직전 환자의 모습.








헌수건을 두툼하게 포갠 후

그 위에 환자를 올려놓고

굵은 철사로 사진과 같이 환자의 몸을 고정하고

환자가 큰 부담을 느끼지 않을 만한 무게의 사물(본인은 수정테이프를 이용했다)을 철사 위에 올려 환자를 제압한다.


헌수건을 깔아둠으로써 환자가 철사의 하중을 완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날개에 접착제를 바를 때 혹시나 접착제가 새서 날개와 붙게 되더라도

다른 물질에 비해 쉽게 떼어낼 수 있기 때문에 헌수건을 사용한다.


환자를 고정할 때 환자의 다리가 꺾여있지 않도록 주의하자.

아무렇게나 대충 고정하고 수술해서 날개를 고쳐내도 다리가 부러져서

날개병신에서 다리병신으로 환부가 바뀔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앞날개와 뒷날개가 겹쳐있지 않도록 날개를 제대로 펴놓고 수술하도록 하자.

접착제 때문에 앞날개와 뒷날개가 붙어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접착제를 붙이기 전에 날개를 정렬하자.


환자의 머리 위에 검은 종이 쪼가리를 올려둔 건

고인, 아니 고충(故蟲)으로 만들어버리겠다는 의지의 표상이 아니다.

이렇게 환자의 시야를 어둡게 하면 구속된 환자가 안정감을 느껴

덜 발악해서 수술이 수월해지기 때문이다.








나무 이쑤시개에 접착제를 발라 날개에 접착제를 도포하자.

나무 이쑤시개를 쓰는 까닭은 우선 표면적이 작고,

소재 특성상 접착제가 발라져 있어도 나비 날개와 덜 달라붙기 때문이다.





 



그리고 재단해놓은 카드보드지를 붙이자.

한 번 올리면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신중하게 작업해야 한다.








카드보드지를 살짝 눌러 접착제가 카드보드지 부착면 전체에 스며들 수 있도록 하자.








접착제가 마를 시간을 충분히 두고 나서

수술 부위에 베이비파우더를 도포한다.








혹시나마 접착제가 덜 굳어있다면 날개가 반대쪽 날개나 뒷날개와 붙어버릴 수도 있는데

베이비파우더를 뿌리면 덜 굳은 접착제에 베이비파우더가 붙어 접착력을 제거한다.

베이비파우더는 잔여 접착제 때문에 날개가 붙어버리는 그런 사태를 방지하게끔 하는 일종의 보험인 셈이다.








면봉으로 베이비파우더를 다시 걷어주면...









수술이 끝났다!

수건 보풀이 살짝 붙어버려 눈에 좀 거슬리긴 하지만 비행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다.






<object width=560 height=315><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vhNQHQfg2SE?rel=0&version=3></object></div>



수술 직후 날개를 움직이는 모습이다.

우리의 환자는 절대 안정이고 나발이고 그냥 빨리 날아가고 싶은가 보다.

카드보드지가 환부를 확실히 고정해서 첫 번째 동영상과 비교해보면

이제 날갯짓을 해도 날개가 접히지 않는다는 것이 확실하다.







<object width=560 height=315><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Erb49dXttRg?rel=0&version=3></object></div>



5분 내외의 수술이 끝났을 때는 이미 밤이 깊어

수술 받느라 고생했을 환자의 영양을 챙겨주고 한숨 푹 재운 후

날이 밝으면 풀어주기로 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과연 우리의 환자는 다시 날아오를 수 있을 것일까?

그 결말은 아래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object width=560 height=315><param name=movie value=https://www.youtube.com/v/pDhq-4cVnOw?rel=0&version=3></object></div>



응 잘가~


이상으로 부러진 나비 날개 수술기를 마치고자 한다.

대충 쓰고 끝내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글이 길어져 글 쓰는데 시간이 걸렸지만

이 글을 읽은 곤붕이들 중 몇몇은 이제 더이상 다친 나비를 그냥 지나치지 않으리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제부터라도 

길을 걷다가 날개가 부러져 날지 못하는 나비를 보면

집에 데려와 치료하고 배를 채워 다시 날려보내줄 수 있는,

그런 가슴 뜨거운 곤붕이가 되보는 건 어떨까?













출처: 곤충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5,911

고정닉 1,273

55

댓글 영역

전체 리플 1352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80] 운영자 13/01/11 477380 251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18/1] 운영자 10/05/18 437953 78
14876 1200장 찍어 직접만든 스톱모션.mp4 [209] 햄스터김사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9438 234
14875 정신병자와 경찰 만나는 만화 [1148] 재채기드워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52813 2229
14874 길냥이 구조-2 [혐주의] [792/1] 개초보집사(220.123) 10/19 48227 579
14873 역대 NXT챔피언들 그림 완성해왔다 [214/1] Mr해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19912 206
14872 집에 불나본사람 [523/1] 딸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63584 791
14871 2018 풍기바리 1~4부 [172] ROW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19316 63
14870 [자작] 손오공이 추는 'Dance The Night Away' [429] Shado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27098 242
14869 ㄱㅇㄹ단편선 - 포롱구룹의 어느 농장에는 쥐가 산다. [559] ㄱㅇㄹ(125.181) 10/16 25765 650
14868 아니 진짜 집 오다가 소한테 쫓김당함 [566/1] BigKri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86969 1106
14867 한글2010로 원펀맨 그리기 [556] 재티JAE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80560 833
14866 바갤럼 스퍼트의 탐라 기행 (제주도 오토바이 여행)[스압] [73] 스퍼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2057 57
14865 슈퍼 쇼다운 2018 직관 후기 [사진 多] [7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22007 87
14864 (스압/데이터주의) 조카선물 부스촬영(마지막) [209] HellCro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40925 442
14862 쏘련 Zorki1 카메라 외관 살리기 프로젝트의 종지부를 찍다 [167] 티레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24833 254
14860 타조 현재 상황 [499] 라비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101700 756
14859 저희집 강아지 자랑좀 할께요 (스압) [744] 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59040 759
14858 자작- 폴리머클레이 베놈 [208] 흙손(58.233) 10/10 38705 347
14857 [꼴갤문학] KBO리그 2040시즌 막바지의 어느 날 [277] 이과출신문창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32574 387
14856 자작 피규어 제작해봤습니다 [376] 픽시(183.98) 10/09 161933 701
14855 필린이 눈팅만 하다가 친구들이랑 찍은거 올려봐요 [745] 괼긛이(119.207) 10/08 88666 1723
14853 모기.....갤러리....추가...jpg [54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103077 1335
14852 [스압] 나의 세계 [1205] 뭐가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99898 1939
14851 [2018 롤 월챔 뮤비 RISE] 1/6 앰비션(강찬용) 피규어 제작기 [316] Hyurag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43481 628
14826 바린이의 바이크 입문기. [295] Rhainov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47441 250
14825 운없는 입대만화 [846] Ni(211.187) 10/04 125326 1458
14824 광안리 바다수영 사진들~ (데이터 폭탄) [115] 전동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30600 108
14823 [내필카] Kodak Stereo Camera [211] H_E_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3 28951 336
14822 이지금씨 그려왔오 [727] 겁나져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79352 1153
14821 컴붕이 맥북샀다 ㅋㅋㅋㅋ [483] 최빡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2 95405 948
14820 [스압] 2018년 9월 반국일주 [86] Denv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21885 62
14819 오늘도 중식이는 힘을 숨긴다. [스압] [736] 흥갤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225239 980
14818 철권덕에 목숨건졌다. [1076] gastroectom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128993 2510
14817 오사카 ~ 도쿄 12박 13일 라이딩 하고온 얘기 [144] うちう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44880 153
14816 세상에서 사진이 사라진다면 [858] donquixot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88163 1533
14815 샐러드 처음부터 만들어 먹음 [314] 내연기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51323 840
14814 월간고갤 18년 10월호 [340] ㅇㅇ(125.128) 09/27 50463 519
14813 [BGM] 취미가 무기로 - 일본어를 공부한 닝겐 (만화) [805] Pika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79639 1900
14812 인도미누스 렉스 만들어 왔다! [282] 초록괴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39780 679
14811 추석 특집) 사촌몬 전용 데스크탑 만들기.JPG [528] 상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00574 1144
14810 방문) 아냐 아이프로의 배경인 러시아.. 배경 장소들을 방문한 여행!! [1186] 처녀자리α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63917 725
14809 칭구덜 ,,,내 장난감,,,,,,,, 보고가라,,,,,,,,& ^^* [532] ㅇㅇ(59.8) 09/21 103185 1035
14808 전라도에서 발견된 붉은가슴넓적배사마귀(가칭) 탐사 후기.txt [697] 춘(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93155 697
14807 공룡 빌런 왔다 [249] ㅇㅇ(218.147) 09/20 68475 845
14806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최무선 편- [257] 사랑은다이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41933 777
14805 매실주 증류해봄 [156] ikuha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9 54169 164
14804 배우별 퓨마 영화화 시나리오.jpg [598] dd(58.148) 09/19 98952 2431
14803 군대에서 맹장걸렸던 SSUL 1편 [247] ㅇㅇ(218.150) 09/18 121514 420
14802 [D750]오로라 촬영 [272] hee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2895 67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디시위키

    심심할 땐 랜덤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