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완][스압]

핵땡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8-08-27 10:30:30
조회 42270 추천 137 댓글 151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1


휴가 다녀오니 귀신 같이 태풍이 오네 이것도 다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한다.

그간 내가 얼마나 고생을 했으면 조물주께서 내 휴가까지만 딱 기다렸다가 태풍을 이 땅에 날리셨겠능가.


쿠로카와 온천이 뭐냐면, 구마모토현 아소군 미나미오구니에 있는 작은 온천마을이다.

이곳은 유후인, 벳푸와는 달리 접근성이 떨어지고 대형숙박시설인 리조트 호텔 등이 아예 없는 100% 료칸마을이다 보니

한국인 중국인과의 조우확률이 급속하게 떨어지는 아주 훌륭한 곳이다.


특히, 이 동네 숙박시설의 성격상 패키지 떨거지들의 접근이 어렵기 때문에 아주 청정한 지역이며

그러다보니 사방팔방 자빠져서 술쳐먹고 와보니 별 거 없네 밥이 이게 뭐네 아주 지랄을 해 싸는

시골깡촌 아지매 아재들의 오바 섞인 사투리 소리와 깽판질을 안 봐도 되서 너무 좋당 ^^

얼마전에 뭔 예능프로 나왔었다던데 방송국은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앞으론 그런짓 안 하길 바란다.


이 지역에 갈려면 구마모토 공항으로 가는 걸 추천한다.

예전엔 후쿠오카로 가서 피를 토하며 장거리 버스 안에서 극기훈련을 해야 했으나

이제는 규슈횡단버스 한 방이면 구마모토 공항 또는 구마모토 시내에서 그냥 도착이 가능해졌다.

항공료도 싸기 때문에 그지 같은 후쿠오카 이제 더 이상 그만 가고 이런 곳으로 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거라 생각한다.

오이타에도 공항이 생겼기 때문에 이제 유후인-벳푸도 오이타 공항에서 가는 게 더 나으므로 후쿠오카 이런데는 이제 더 이상 가지 말자.


내 여행 코스는 첫날 구마모토 공항->아소역->우치노마키 온천마을->소잔쿄 1박

둘째날 소잔쿄->아소산 다이칸보->쿠로카와 온천

셋째날 쿠로카와 온천

넷째날 쿠로카와 온천->구마모토 시내

닷새날 시내->공항 끝이다.


여행코스가 저렇게 돼 버린건 첫날 비행기가 15:00시쯤 떨어지기 때문인데, 복잡한 얘기는 생략하고..

직접 여행코스를 짜다 보면 아 저놈이 이래서 첫날 저기서 잤구나 하고 이해하게 될 것이다.





아소역은 완전 깡촌인데 여기서 할 일은 버스 갈아타는 거 외엔 거의 없었다. 그러나 둘러보면 동네 지형이 좀 희안하다는걸 알게 되는데

이동네가 칼데라 지형이다 보니 평평한 산으로 사방이 둘러싸여 있어서 한국에선 볼 수 없는 광경을 경험할 수 있다.

완만한 산들이 연이어 이어져 있고 고지대는 나무가 아니라 초원처럼 되어 있어서 민둥산에 초록색 칠을 해 놓은 거 같은데

동네 사람한테 물어보니 매년 봄마다 산을 홀라당 다 태우고 자생적으로 풀이 자라나면 그걸 소가 멋대로 돌아댕기며 뜯어먹게 한다더라.

그게 이지역 특산물인 아카우시인데 먹어보면 육질이 너무 훌륭해서 이걸 어떻게 한국에 밀반입 해야 할 것인지를 고민하게 만든다.

그 때문인지 구마모토 공항에 가면 한국말로 크게 써 있다. 한국으로 고기 밀반입 하다가 걸리면 너는 뒈집니다!



이곳이 첫날 묵은 소잔쿄라는 우치노마키 온천 지역의 료칸이다. 구마모토 지진 이후 안 그래도 적었던 인구가 더 줄은 모양이었다.

여기는 일제시대부터 있었고, 그 당시 여류문인이었던 요사노 아키코와 남편 요사노 뎃칸이 묵었던 스기노마라는 방이 아직도 보존되어 있다.







저녁은 식당에서 먹었는데, 더 비싼 플랜을 고르면 방에서 먹는 것도 있고 별실에서 먹는 것도 있다.




저거 뭔 자전거 만화라던데 이 료칸 영업부장 할배가 전국구급 자전거 네임드라서 저 작가가 면담 왔었대.

그때 구마모토에 어느 코스를 만화에 참고하라고 알려줬다던데 그러면서 이 료칸이 저 만화에 극장판인가?

거기에 나왔다네. 그래서 자전거오덕+만화오덕들에게 성지라더라. 저 포스터는 시드니에서 온 양덕이 다녀간 기념으로 붙이고 갔대 -_-




여기는 대욕장이고


자유 이용 가능한 라운지



1층 로비



개인이 혼자 사용 가능한 대절탕



첫날은 이쯤 하고 드러누워 잤다. 다음날은 뒤에 이어서 올린다.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2



소잔쿄에서 아침 일찍 일어나 다른 대절탕을 이용함 전날이 히노키였다면 이날은 통나무탕이었음












이동네 산이 생긴게 이래. 전편에서 언급했던 칼데라 지형이다 보니 이렇다더라.





밥은 이거 말고 더 나왔는데 귀찮아서 안 찍음





라운지에서 커피 한 잔 하고





방에 와서 좀 더 드러누워 있다가







쿠로카와 온천을 향해 출발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3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4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5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6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7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8



출처: 차, 음료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37

고정닉 37

3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연기 잘하는 줄 알았는데 의외로 실망스러운 배우는? 운영자 19/02/18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94] 운영자 13/01/11 486892 272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5/1] 운영자 10/05/18 442609 88
15072 오늘 요리한 헌터밥 (5인분) [296] 음식빌런(118.37) 02/18 21529 258
15071 바다동굴(?) 탐험기 [스압] [223] ☆나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5251 296
15070 [약스압] 최근 그린 그림들 입니다 (크로키, 라이프드로잉) 외 [275] 어드벤쳐타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28332 435
15069 영국의 밀월 FC라고 들어봤니? 내가 본 밀월 얘기를 좀 해보려고 하는데 [679] 밀월F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36226 1022
15068 스위스 여행-1~7 [스압] [122] AyaseEl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22454 122
15067 디저트도 좀 만들줄 알아요 ㅎㅎㅎ.. [361] 근빵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47996 645
15066 스압) 자작 ITX컴퓨터 제작기 1편~3편 [283] 라데츠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42735 497
15065 음란물 사이트 차단 욕하는 만화 [3246] (61.81) 02/13 118616 2941
15064 필린이 친구들이랑 놀러가서 사진 찍은거 올려봐요 [416] 괼긛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3 42993 704
15063 (스압) 아주리팬 해붕이다. 작품들 그려봤다.jpg [176] ㄹㄹ(1.246) 02/12 21067 332
15062 치앙마이에서 엠티비 타고왔읍니다[스압] [162] 띠면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2 17377 172
15061 장각과 태평도의 저주 [517] 우용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51827 1378
15060 봄베이 외길인생... FJ코리아 직원에게 선물받았다 [320] 부-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36240 464
15059 [스압] NXT 테이크오버 : 피닉스 직관기 외 다수 [96] 황신(180.229) 02/09 19088 98
15058 [도장파기] (9시간) 카구야 126화 그 장면 [1327] 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63663 1409
15057 스압) 시베리아 횡단기 #1~#5 [143] 나로드나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41699 221
15056 설날 2019 [590] zl존도적태우짱짱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115906 4439
15055 속도계 만들어봤어 [315] ㅇㅇ(175.28) 02/07 59185 578
15054 플래시 게임 세대.manhwa [1511] 한글안쳐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119433 3408
15053 자연선택 시뮬레이터 만들어봤다.. [1071] 떡9(211.208) 02/05 110823 3396
15052 2019 설 특선 영화를 알아보자.manhwa [612] 조만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4 134780 2611
15051 해군 만화 [1425] 스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15576 2115
15048 마키 종이공예 [828] 시벌미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70134 780
15047 모든 정리 끝났다! 놀러오너라 프갤러들아 (사진유) [301] ㅁㄴㅇ(175.223) 02/01 43821 275
15046 차샀다 [726] 존나착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23752 2045
15045 [59.7MB] 아이폰7 배터리 갈아버린 후기 [463] 섭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74232 1457
15044 버츄얼 [584] 성성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91010 2132
15042 드디어 그래픽카드를 새로 사버렸군? ㅋㅋㅋ 기분이 엄청 째져버리는데ㅋㅋ? [1594/1] 키프나(59.5) 01/29 136318 3710
15041 사과씨로 ,사과 나무 만들어봅시당 외 다수 [588] ㅇㅇ(125.182) 01/29 65564 1023
15040 깡붕이 스노보드 이야기 [693] 神通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8 41403 305
15039 혼자 버스타고 아프리카 종단한 썰 [스압][완] [318] 나무늘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8 60415 427
15038 종이랑 에바폼으로 신호엑스 만들어봤어 [579] Gamj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60831 307
15037 [스압] 프리큐어 15주년 라이브 후기. [865] JSJt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50404 276
15036 열다섯번째 인사 / 여러가지 스테이크와 화이트워커 [304]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55238 605
15035 스압) 퀴즈 목걸이 만들어봤다 [331] zax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50597 558
15034 한복이랑 갓 쓰고 일본 메이드 카페가고 미슐랭 식당간 사진... [1074] 맹순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98483 720
15033 ??? : 그날 이후 5일동안 난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439] ㅇㅇ(112.161) 01/23 103542 2843
15032 골댕이들 태어났어요~ [스압] [563] 차붐(223.38) 01/23 69940 852
15031 11일동안 컴퓨터 고침.. [527] ClairOrang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101507 1010
15030 사나를 그렸습니다 (디지털 페인팅) [스압] [511] 박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67899 548
15029 기행문 ㅡ 1편 ㅡ "소주 와 안주" [515] 기행문(106.102) 01/21 39209 499
15028 뇌절) 휘파람 칭찬받은게 기분좋아서 독일국가 불어봄 [1131/178] 휘파람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1 48275 484
15027 노력하지 않을 이유 [6621] 윤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79379 6622
15026 미친듯이 단 동정춘 마무리 [170] 막걸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80177 221
15025 떡이먹고싶던날 1화 [448] 갈치(183.102) 01/18 248512 455
15024 하쿠슈 증류소 탐방기(1~5 끝) - BAR 하쿠슈 [91] 뱀맨뱀맨뱀맨뱀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7 21282 65
15023 이승우와 벤투의 기싸움.manhwa [478] 승우맘(118.221) 01/17 123216 2209
15022 캐나다 횡단 - 미서부 종단 여행 추억팔이 1 (초스압) [205] 우히히헤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6 26144 217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