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상 시인의 시는 내 문학성과 대척점에 있더라.앱에서 작성

풀맑샘(117.111) 01-13 00:55:48
조회 223 추천 1 댓글 1
							

저는 순우리말 성씨와 이름을 쓰는 '풀맑샘'이라고 합니다.



患者의容態에關한問題.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診斷 0 : 1

26.10.1931以上 責任醫師 李 箱

환자의 용태에 관한 문제.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1234567890

진단 0 : 1

26.10.1931이상 책임의사 이 상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某後左右를除하는唯一의痕跡에잇서서

翼殷不逝 目不大覩

胖矮小形의神의眼前에我前落傷한故事를有함.

臟腑타는것은浸水된畜舍와區別될수잇슬는가.

모후좌우를 제하는 유일의 흔적에 있어서

익은불서 목불대도

반왜소형의 신의 안전에 아전낙상한 고사를 유함.

장부라는 것은 침수된 축사와 구별될 수 있을는가.




이상은 이렇게 의미를 알 수 없는 기하도형과 문자들을 배열해놓는 스타일인데


내 스타일은 그런 유의 문학적 영감이 떠오르면 그냥 다 글로 풀어버리거나 그도 안 되면 질 좋은 그림을 덧붙이는(그림은 외주를 줘도 될 듯) 스타일이거든.

저런 유의 시는 문예예술이라기보다는 미술작품이나 종교의식에 더 가까운 느낌이다.



난 절대 저렇게 안 한다.

제 이름은 풀맑샘입니다. ^^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1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0672 36
-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6] 운영자 08/01/17 14043 14
159188 오늘 날씨 [1] 이매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12 0
159187 낙관이냐 비관이냐 [2] ㅇㅇ(180.67) 09/26 19 0
159186 자작 소설) 구름을 띄우는 마을 中 [1] ㅅㄱㅈ(220.93) 09/26 21 0
159185 자가출판으로 대박난 사례 있냐? [1] ㅁㄴㄹ(211.252) 09/26 23 0
159184 군대에서 꼭 읽어야할 소설 있냐? trh(211.252) 09/26 9 0
159183 세계의 명작 - 초예편[ 폭풍우와 벌떼] [2] 초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32 0
159182 아래 신춘 스타일 얘기가 나와서 질문하는데 [2] ㅇㅇ(110.5) 09/26 46 0
159181 그럼에도 문학만이 우리를 구원할 수 있다 솔설(24.91) 09/26 29 0
159180 자폐증있는사람을 뭐라고 순화해서 말하면좋을까 [5] ㅁㅁ(112.166) 09/26 66 0
159179 자작시(기다림) [4] 12월(112.171) 09/26 48 0
159178 자작시 [4] 12월(112.171) 09/26 68 1
159177 안수길 북간도 읽은 갤럼 없음? ㅇㅇ(223.38) 09/26 18 0
159176 현해탄 기행문 (사의 찬미) [8] 광속두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66 1
159174 [反復再生]어쩔 수 없음에 대하여 entweltlich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33 0
159173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옵고 다만 악에서 구하시옵소서 [1] entweltlich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30 0
159172 2018.09.26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53 2
159169 신춘뽑히는 작품에 [3] ㅇㅇ(175.223) 09/26 166 0
159167 시 한편 짧게 써봤습니다 ㅇㅇ(110.70) 09/26 41 0
159166 27살에문창과vs27살에철학과vs27살에연극영화과 머가답 [3] 골든스테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99 0
159165 너의 정의 ㅇㅇ(14.192) 09/26 42 1
159163 단편 조또 안써지네 xzva(122.47) 09/26 43 0
159162 내가 소설을 읽는 경로 [2] ㅇㅇ(223.38) 09/26 121 1
159160 등단을 하고 안 하고는 실제 차이가 좀 있습니다 [4] 전헌(175.223) 09/25 232 10
159159 자살시도전 쓴 시 한편 [4] 스즈남편(221.158) 09/25 107 0
159157 꼰대 ㅇㅇ(14.46) 09/25 50 1
159156 입술 뫼르달(175.223) 09/25 55 0
159155 나의 현재를 시로 담았다 [1] ㅇㅇ(218.150) 09/25 91 0
159154 굳이 등단 해야하냐? 걍 자기가 시집이나 소설집 내면 안됨? [8] 근데(175.223) 09/25 160 0
159153 자기가 돈 벌면 자비출판 해라 ㅇㅇ(49.161) 09/25 46 0
159152 크림소보루가 먹고 싶은 꿈을 꿨다. [1] 트륨(211.55) 09/25 37 1
159151 도와주세요ㅠ 한글 [3] ㅇㅇ(121.149) 09/25 85 0
159150 소설 쓸 시간은 분명히 있다 솔설(24.91) 09/25 68 1
159149 소설가가 되는 방법 [1] ㅇㅇ(223.38) 09/25 97 0
159148 소설 첨삭해줄 뿐 찾습니다. [10] 바부(219.250) 09/25 222 0
159146 예전에 쓴 거 읽어보는데 ㅇㄶ(122.47) 09/25 40 0
159145 시 하나 남기고 간다. [1] 소김(218.150) 09/25 163 1
159144 너의 바다 [1]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81 1
159143 원고지 800매 라면 A4용지 200장 정도라고 보면 되나요? [3] 안전제일(61.253) 09/25 93 1
159142 성장소설하면 박현욱 작가 책도 좋다. 안전제일(61.253) 09/25 37 0
159141 많은 사람들이 문학은 심각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는 듯 [1] 달달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104 0
159140 엠생찐따히키이야기 [4] dobe(223.62) 09/25 95 0
159139 와 글쓰는게 욕보는 거구나. [3] ㅇㅇ(223.38) 09/25 127 0
159138 문학도는 씨팔 [2] ㅇㅇ(175.223) 09/25 137 2
159136 트럭 [2] ㅇㅇ(1.225) 09/24 39 0
159135 일루마나티 아시아 지부 부회장 홍석현 이재용 흉악한 음모 주윤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70 1
159134 -너- [2] 앙기무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57 0
159133 불을 피우다 [1] ㅇㅇ(223.62) 09/24 124 0
159132 웹소설도 인정해줌? [5] ㅇㅇ(223.38) 09/24 164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