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눈을 떠보니 감옥이었다'를 첫 문장으로 써 본 자작글

ㄷㄷㄷㄷ(220.116) 03-13 22:34:10
조회 198 추천 1 댓글 4
							

눈을 떠 보니 감옥이었다. 그것도 꽤나 거대한. 현실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에 또 한 번 눈을 감았다. “하나, , ...” 마음속으로 숫자를 센 후 다시 한 번 눈을 떴지만 변한 건 없었다. 여전히 나는 이 거대한 건물 안에 서있었다. 이제 막 스무 살이 되어 꽃다운 청춘을 누려야할 시기에 어쩌다 내가 이곳에 갇히게 되었는지 과거를 되돌아봤다. 학창시절, 난 결석이 잦았던 아이였다. 그렇다고 소위 말하는 일진아이들처럼 질 나쁜 부류는 아니었다. , 담배도 손에 대본 적이 없고. .. 생각해보니 담배는 한두 번 정도 펴봤던 것 같다. 그래도 그건 전혀 문제가 될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냥 뭐.. 어린 마음에 호기심으로 저질러 볼 수 있는 일탈 정도일 뿐이니 말이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나쁠 것 없는 학창시절 이었다. 결석이 잦았던 것 말고는 나름 성실하게 공부도 했으니 말이다. 그런 내가 이곳에서 지내야 한다니.. 마음속에서 왠지 모를 억울함이 차오르기 시작한다.


주위를 둘러보니, 나 말고도 꽤 많은 이들이 억울하게 이곳에 오게 된 것 같았다. 누구는 운이 없어서 이곳에 왔고, 또 다른 누구는 부모님 때문에 이곳에 오게 됐다고 했다. 개 중에는 정말 양아치 같은 놈도 보였다. 샛노란 머리에 양팔에는 의미를 알 수 없는 한자가 적혀있었다.

저기.. 너는 어쩌다가 여기 오게 된거야? 나는 이 양아치 같은 놈이 무슨 연유로 이곳에 오게 됐는지가 궁금했다."

?? 뭐 친구 잘못 만나서 그렇지 뭐.. 사실 나 생긴건 이래봬도 중학교때 전교 5등안에도 들어보고 꽤나 공부 잘했어. 근데 고등학교 올라가서 어쩌다보니 놀기 좋아하는 애들이랑 엮여서 걔네랑 어울리다보니 결국 조졌지 뭐..”

공부를 잘했었다니 이곳에서 생활하는데 조금은 도움이 될 것 같은 녀석이라 생각했다.


이곳에서 생활한지도 벌써 6개월이 흘렀다. 지내다보니 이제 이곳생활도 꽤나 적응이 됐다. 제때 밥도 주고, 여기 있는 놈들 중 꽤나 재밌는 놈들도 많고, 그럭저럭 지낼만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나를 힘들게 하는 것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이곳에서 행해지는 억압이다. 6개월의 생활동안 나는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단 한 가지도 할 수 없었다. 휴대폰을 사용할 수도 없고, 술을 마실 수도 없다. 오롯이 그들이 시키는 것만 해야 했다. 때때론 그들의 지나친 규제에 이곳을 탈출하고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 하지만 부모님과 소중한 친구들을 생각하며, 그 욕구를 참았다. 오늘도 나는 이 규제와 억압 속에 하루를 보낸다.


1년가량의 시간이 지나고서야 나는 이곳을 나올 수 있었다. 스무 살의 자유를 빼앗긴 기나긴 고통의 시간이었지만, 명문대입학이라는 결과는 그간의 고생을 모두 보상해주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이제는 두 번 다시 그 감옥과도 같은 기숙학원을 갈 일도 없다. 신입생환영회, 치맥, 미팅 등 지난 1년간 누려보지 못했던 다양한 문화들을 즐겼다. 너무나도 행복한 시간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그런 행복한 시간은 자연스레 억압되었다. 어느새 나는 학점의 노예가 되었고 더 시간이 지난 뒤엔 취업의 노예가 되었다. 기숙학원을 다닐 때보다 자는 시간은 더욱 줄었고, 친구들과의 만남도 뜸해졌다. 자소서나 과제를 위해 밤을 새우거나 학과방에서 자는 일은 일상다반사가 되었다. 이곳은 또 다른 감옥이었다. 오늘도 나는 학업이니 취업에 떠밀려 집에 가지 못한 채, 학과방에서 눈을 감는다




















소중한 피드백 남겨주신다면 감사히 받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2018년 가장 기억에 남는 이슈는? 운영자 18/12/10 - -
AD [긴급선동!] 배당형 거래소의 단점을 보완한 코아거래소(COAEX)! 운영자 18/11/27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1489 38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4] 운영자 08/01/17 14521 14
161594 한국 고전/개화기 소설 추천좀 sdg(211.252) 12/13 9 0
161593 중3이 글썻다 [1] ㅇㅇ(125.183) 12/13 43 0
161592 푸념임 (211.36) 12/13 37 1
161591 안녕하세요 고민이있어서 이렇게 질문을 올립니다. [4] ㅐㅑㅕㅂ(223.62) 12/13 83 1
161588 소소한 꿈이 있다면 [5] sdg(211.252) 12/13 84 0
161587 요즘 드는 생각인데 [2] ㅇㅇ(49.170) 12/13 71 0
161586 연락 보통 언제쯤 돌림? [6] ㅇㅇ(121.179) 12/13 189 0
161585 모음조화 질문 [2] 도라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41 0
161584 진짜 자기 대표시 하나 없는 놈들은 [8] 몇대맞을래(117.111) 12/13 134 2
161583 12월 13일 오후 7시 30분 기준 예심 완료 기사 [4] 블핑(178.203) 12/13 256 2
161582 대사 많은 소설 별로임? [3] afasf(211.252) 12/13 119 0
161580 신춘문예 응모가 끝나면 매번 공허하다 [1] ㅇㅇ(175.223) 12/13 136 0
161579 전화오면 보통 몇시 쯤일까? [1] afasf(211.252) 12/13 151 0
161578 아직 연락 받은 사람 없지? [3] afasf(211.252) 12/13 204 0
161577 얘 뭥미? [4] ㅇㅇ(211.36) 12/13 244 5
161575 code blue xena(220.78) 12/13 42 0
161574 나 한국일보 단편 냈는데 여기에 첫 문단 올려도 되냐??? [10] ㅁㄴㅇ(36.38) 12/13 222 0
161573 부자 의한 세계 멸망 피할 수 있는 어떤 방법도 안 보인다. [1]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40 0
161572 제가 응모시스템을 잘 몰라서 그러는데 [2] ㅇㅇ(14.47) 12/13 151 0
161571 조선 신춘 심사는 보통 언제인가요 [3] Dd(223.39) 12/13 223 0
161570 문갤에도 잘 쓰던 친구들 가끔 몇몇 있었는데 이제 안올리네 [6] ㅇㅇ(203.229) 12/13 132 0
161569 문예지 등단이 최고지 ㅋㅋㅋㅋ [2] ㅇㅇ(203.229) 12/13 183 0
161567 신춘 일요일은 연락 안 돌리겠죠? [1] ㅎㅎ(59.187) 12/13 191 0
161565 글 좀 써놓은 거 독립출판 해볼까 하는데 걍 돈낭비냐? [7] akeo(211.178) 12/13 172 0
161563 신춘문예 발표가 통상적으로 언제 나나요? [2] 바보양(222.100) 12/13 214 0
161562 새의선물 - 은희경 읽는데 [4] 이솔레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153 0
161561 강함만 향함은 블랙홀도 한다. [1]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43 0
161559 신춘문예 이번주까지 연락안오면 사실상 끝 [7] ㅇㅇㅇ(117.111) 12/13 391 0
161558 시 ㅡ 다리 찢기 유희황(58.120) 12/13 44 0
161557 부자에 의한 인류 학살 걱정하기 전에 환경파괴나 걱정해라 LiberMort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31 0
161556 눈 시제목 ㅇㅇ(220.94) 12/13 32 0
161555 출간한 경험이 있으면 신춘문예 지원 못하나요? [7] 사랑해(182.224) 12/13 239 0
161554 뭐라고 좀만 하면 나 활동하고 있는 소설가인데? 나 등단한 시인인데? [2] ㅇㅇ(211.34) 12/13 197 0
161553 단편 앞부분 올려범 [11] ㅇㅇ(125.178) 12/13 291 5
161552 행님덜 글 첫문단 올리면 봐주십니까? [3] ㅇㅇ(125.178) 12/13 112 0
161551 도착분이면 세계일보 몇시까지 가서 내면 됨? [2] ㅇㅇ(49.170) 12/13 139 0
161550 지금 보면 IT 리더들이 기본소득제 하자고 하는데 헛수작이다.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30 0
161548 무라카미 하루키 [4] (14.39) 12/13 117 0
161547 부자는 스카이넷, 울트론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29 0
161546 괴우주야사 외전 : 오기야타 공방전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22 0
161545 이번해엔 신춘 시즌인데도 조용하네 [2] ㅇㅇ(211.109) 12/13 173 0
161544 이따 세계일보에 직접 내러갈건데 눈 ㅈㄴ 많이오네 [2] ㅇㅇ(223.62) 12/13 178 0
161541 세계일보 낼 거 고치다가 들어왔는데 [3] ㅇㅇ(175.223) 12/13 240 0
161539 신춘문예끼리 위상이 비슷비슷한가? [5] ㅇㅇ(222.98) 12/13 313 0
161538 대화 [1] ㅇㅇ(123.254) 12/13 89 0
161537 신춘문예 당선된 사람들 검색해보니.. [2] 춘문(119.71) 12/13 330 0
161535 공모전 심사위원이 로테이션 되어야 비리가 없을것.정세랑 [4] ㅇㅇ(180.70) 12/12 285 2
161534 두 번째 창작시 평가좀 [1] ㅇㅇ(58.123) 12/12 6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