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눈을 떠보니 감옥이었다'를 첫 문장으로 써 본 자작글

ㄷㄷㄷㄷ(220.116) 03-13 22:34:10
조회 192 추천 1 댓글 4
							

눈을 떠 보니 감옥이었다. 그것도 꽤나 거대한. 현실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에 또 한 번 눈을 감았다. “하나, , ...” 마음속으로 숫자를 센 후 다시 한 번 눈을 떴지만 변한 건 없었다. 여전히 나는 이 거대한 건물 안에 서있었다. 이제 막 스무 살이 되어 꽃다운 청춘을 누려야할 시기에 어쩌다 내가 이곳에 갇히게 되었는지 과거를 되돌아봤다. 학창시절, 난 결석이 잦았던 아이였다. 그렇다고 소위 말하는 일진아이들처럼 질 나쁜 부류는 아니었다. , 담배도 손에 대본 적이 없고. .. 생각해보니 담배는 한두 번 정도 펴봤던 것 같다. 그래도 그건 전혀 문제가 될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냥 뭐.. 어린 마음에 호기심으로 저질러 볼 수 있는 일탈 정도일 뿐이니 말이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나쁠 것 없는 학창시절 이었다. 결석이 잦았던 것 말고는 나름 성실하게 공부도 했으니 말이다. 그런 내가 이곳에서 지내야 한다니.. 마음속에서 왠지 모를 억울함이 차오르기 시작한다.


주위를 둘러보니, 나 말고도 꽤 많은 이들이 억울하게 이곳에 오게 된 것 같았다. 누구는 운이 없어서 이곳에 왔고, 또 다른 누구는 부모님 때문에 이곳에 오게 됐다고 했다. 개 중에는 정말 양아치 같은 놈도 보였다. 샛노란 머리에 양팔에는 의미를 알 수 없는 한자가 적혀있었다.

저기.. 너는 어쩌다가 여기 오게 된거야? 나는 이 양아치 같은 놈이 무슨 연유로 이곳에 오게 됐는지가 궁금했다."

?? 뭐 친구 잘못 만나서 그렇지 뭐.. 사실 나 생긴건 이래봬도 중학교때 전교 5등안에도 들어보고 꽤나 공부 잘했어. 근데 고등학교 올라가서 어쩌다보니 놀기 좋아하는 애들이랑 엮여서 걔네랑 어울리다보니 결국 조졌지 뭐..”

공부를 잘했었다니 이곳에서 생활하는데 조금은 도움이 될 것 같은 녀석이라 생각했다.


이곳에서 생활한지도 벌써 6개월이 흘렀다. 지내다보니 이제 이곳생활도 꽤나 적응이 됐다. 제때 밥도 주고, 여기 있는 놈들 중 꽤나 재밌는 놈들도 많고, 그럭저럭 지낼만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나를 힘들게 하는 것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이곳에서 행해지는 억압이다. 6개월의 생활동안 나는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단 한 가지도 할 수 없었다. 휴대폰을 사용할 수도 없고, 술을 마실 수도 없다. 오롯이 그들이 시키는 것만 해야 했다. 때때론 그들의 지나친 규제에 이곳을 탈출하고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 하지만 부모님과 소중한 친구들을 생각하며, 그 욕구를 참았다. 오늘도 나는 이 규제와 억압 속에 하루를 보낸다.


1년가량의 시간이 지나고서야 나는 이곳을 나올 수 있었다. 스무 살의 자유를 빼앗긴 기나긴 고통의 시간이었지만, 명문대입학이라는 결과는 그간의 고생을 모두 보상해주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이제는 두 번 다시 그 감옥과도 같은 기숙학원을 갈 일도 없다. 신입생환영회, 치맥, 미팅 등 지난 1년간 누려보지 못했던 다양한 문화들을 즐겼다. 너무나도 행복한 시간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그런 행복한 시간은 자연스레 억압되었다. 어느새 나는 학점의 노예가 되었고 더 시간이 지난 뒤엔 취업의 노예가 되었다. 기숙학원을 다닐 때보다 자는 시간은 더욱 줄었고, 친구들과의 만남도 뜸해졌다. 자소서나 과제를 위해 밤을 새우거나 학과방에서 자는 일은 일상다반사가 되었다. 이곳은 또 다른 감옥이었다. 오늘도 나는 학업이니 취업에 떠밀려 집에 가지 못한 채, 학과방에서 눈을 감는다




















소중한 피드백 남겨주신다면 감사히 받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4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0672 36
-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6] 운영자 08/01/17 14043 14
159179 자작시(기다림) 12월(112.171) 09/26 4 0
159178 자작시 [4] 12월(112.171) 09/26 44 1
159177 안수길 북간도 읽은 갤럼 없음? ㅇㅇ(223.38) 09/26 11 0
159176 현해탄 기행문 (사의 찬미) [7] 광속두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50 1
159174 [反復再生]어쩔 수 없음에 대하여 entweltlich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29 0
159173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옵고 다만 악에서 구하시옵소서 [1] entweltlich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25 0
159172 2018.09.26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46 2
159169 신춘뽑히는 작품에 [3] ㅇㅇ(175.223) 09/26 127 0
159167 시 한편 짧게 써봤습니다 ㅇㅇ(110.70) 09/26 38 0
159166 27살에문창과vs27살에철학과vs27살에연극영화과 머가답 [3] 골든스테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89 0
159165 너의 정의 ㅇㅇ(14.192) 09/26 41 1
159163 단편 조또 안써지네 xzva(122.47) 09/26 40 0
159162 내가 소설을 읽는 경로 [2] ㅇㅇ(223.38) 09/26 113 1
159160 등단을 하고 안 하고는 실제 차이가 좀 있습니다 [4] 전헌(175.223) 09/25 204 8
159159 자살시도전 쓴 시 한편 [4] 스즈남편(221.158) 09/25 100 0
159157 꼰대 ㅇㅇ(14.46) 09/25 47 1
159156 입술 뫼르달(175.223) 09/25 50 0
159155 나의 현재를 시로 담았다 [1] ㅇㅇ(218.150) 09/25 82 0
159154 굳이 등단 해야하냐? 걍 자기가 시집이나 소설집 내면 안됨? [8] 근데(175.223) 09/25 149 0
159153 자기가 돈 벌면 자비출판 해라 ㅇㅇ(49.161) 09/25 43 0
159152 크림소보루가 먹고 싶은 꿈을 꿨다. [1] 트륨(211.55) 09/25 34 1
159151 도와주세요ㅠ 한글 [3] ㅇㅇ(121.149) 09/25 83 0
159150 소설 쓸 시간은 분명히 있다 솔설(24.91) 09/25 64 1
159149 소설가가 되는 방법 [1] ㅇㅇ(223.38) 09/25 93 0
159148 소설 첨삭해줄 뿐 찾습니다. [10] 바부(219.250) 09/25 218 0
159146 예전에 쓴 거 읽어보는데 ㅇㄶ(122.47) 09/25 39 0
159145 시 하나 남기고 간다. [1] 소김(218.150) 09/25 159 1
159144 너의 바다 [1]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79 1
159143 원고지 800매 라면 A4용지 200장 정도라고 보면 되나요? [3] 안전제일(61.253) 09/25 90 1
159142 성장소설하면 박현욱 작가 책도 좋다. 안전제일(61.253) 09/25 36 0
159141 많은 사람들이 문학은 심각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는 듯 [1] 달달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100 0
159140 엠생찐따히키이야기 [4] dobe(223.62) 09/25 91 0
159139 와 글쓰는게 욕보는 거구나. [3] ㅇㅇ(223.38) 09/25 125 0
159138 문학도는 씨팔 [2] ㅇㅇ(175.223) 09/25 133 2
159136 트럭 [2] ㅇㅇ(1.225) 09/24 39 0
159135 일루마나티 아시아 지부 부회장 홍석현 이재용 흉악한 음모 주윤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69 1
159134 -너- [2] 앙기무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55 0
159133 불을 피우다 [1] ㅇㅇ(223.62) 09/24 123 0
159132 웹소설도 인정해줌? [5] ㅇㅇ(223.38) 09/24 162 0
159131 #망상 여자를밝히는짐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52 0
159130 정신과 [1] 여자를밝히는짐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79 0
159129 #글 여자를밝히는짐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5 1
159128 의미없는 슬픔을 느끼고싶지않다 ㅇㅇ(118.217) 09/24 37 0
159127 기상 ㅎㅅㅈ(58.228) 09/24 29 0
159126 가짜 유언 [2] ㅎㅅㅈ(58.228) 09/24 76 1
159125 좋아해요 그러면 떠나가 줘요. 그람(175.223) 09/24 37 0
159124 편혜영 교수는 아쉽다 [2] ㅇㅇ(223.62) 09/24 182 0
159123 별 건 아닌데 별 거 인 것들의 선서 [5] 갈라파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05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