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대구신문] 최인호를 추억하며

ㅇㅇ(117.111) 2018-07-11 21:26:00
조회 181 추천 0 댓글 1
							

http://www.idaegu.co.kr/idaegu_mobile/news.php?code=op25&mode=view&num=253856


영원한 청년작가로 불렸던 소설가 최인호. 고교 2학년 때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천재작가의 면모를 보였던 그는 소설 ‘별들의 고향’, ‘적도의 꽃’, ‘잃어버린 왕국’등 수많은 베스트셀러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바보들의 행진’, ‘병태와 영자’, ‘고래사냥’ 등의 시나리오를 통해 영화에도 큰 영향을 끼쳤으며 70년대 청바지와 통기타 문화의 중심에 있었던 사람이다. 침샘 암으로 투병 중에도 작가로서의 열정을 불태웠던 그가 세상을 떠난 지 5년이 다 되어간다.


그가 세상을 떠나기 세 시간 전 최인호는 ‘주님이 오셨다. 이제 됐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단다. 마흔셋에 맞이한 어머니의 죽음으로 가톨릭에 귀의한 그는 최후의 순간에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밝은 미소로 받아들였다. 참으로 부러운 사람이다. 부인과 딸 다혜가 ‘아이 러브 유’하자 ‘미투’라고 답하곤 곧 숨을 거두었단다. 가족과 이런 말을 주고받으며 세상에서의 이별을 한 이야기에 당시 나는 흐르는 눈물을 감출 수 없었다.

‘나는 물론 알고 있다. 내 인생의 고갯길 저 너머에는 육신의 아버지가 아니라 나보다 더 나를 사랑하시는 영혼의 하느님 아버지가 기다리고 있음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순일곱의 어른인 나는 다섯 살의 어린 때보다 더 큰 두려움과 고통과 불안과 미혹으로 흔들리고 있다’ 이런 고백에도 불구하고 그는 막상 닥친 죽음 앞에 흔들리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리고 고통도 없이 사랑한다는 말을 가족에게 남기고 떠났다. 마지막까지 의식이 있는 가운데 가족들과 서로 사랑한다는 말을 주고받으며 그것을 가슴에 담고 떠난 그는 참으로 행복한 사람이 아닌가 !

컴퓨터로 작업한 글은 ‘마치 기계로 만든 칼국수’같다던 그는 원고지에 한 글자 한 글자씩 써나갔다. 생각을 따라잡기 위해 빠른 속도로 휘갈겨 쓴 그의 글씨는 출판사의 단 한 사람만이 그의 글씨를 알아보고 활자화 했단다. 최인호는 이런 온기를 담은 글로 장편 소설 뿐만 아니라 무려 34년 6개월간 월간 샘터에 연재한 ‘가족’을 통해서 우리에게 잔잔한 감동을 오랫동안 선물했다. 

최인호가 당시 파격적이라 할 수 있는 불과 스물여덟에 모 일간지에 연재한 소설 ‘별들의 고향’을 읽기 위해 그 당시 중학생이던 나는 매일 아침 배달되어 오는 신문을 기다리곤 했다. 그가 투병 중 쓴 ‘낯익은 타인들의 도시’는 읽던 도중 책을 잃어버려 끝까지 다 읽지는 못했지만 내가 접한 그의 마지막 작품에서 여전히 단단한 그의 글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

최인호는 생전에 이렇게 말했다. ‘우리나라에는 도시 작가가 드물다. 보통은 전라도, 경상도, 충청도에서 올라온 사람들이다. 따라서 그들은 서울에서 타인이다. 항상 그들에게 서울은 묘사되고 있지만 그들에게 서울이라는 도시는 극복해야 할 대상이다. 그러니까 하숙생의 눈으로 서울을 보는 거라고. 나는 아니야 나에게 있어 서울은 극복해야할 그 무엇도 아니고 그저 삶 자체라고. 그 점은 ‘별들의 고향’에서부터 나타난다.’ 이 말이 무엇을 뜻하는지 우리 모두는 잘 알고 있다. 우열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작가와는 차별되는 분명히 다른 무언가가 있다. 이러한 색채를 담은 그의 작품으로 인해 우리들은 또 다른 자양분을 받을 수 있었던 세대라고 생각한다. 그가 그려낸 인물에서 우리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위로 받았으며, 또한 그에게 빚을 졌다고 느낀다.

나는 그의 소설을 꽤 여러 편 읽기는 했지만 문학적 안목을 갖춘 사람이 아닌지라 최인호 소설의 작품성에 대한 깊은 이해보다는 그와 그의 가족 이야기에 잔잔한 감동을 받는다. 사랑하는 딸 다혜와, 다혜의 딸 정원이의 이야기를 담은 ‘나의 딸의 딸’이라는 책을 읽노라면 따뜻한 온기가 마구 넘쳐흐른다. 

그리고 죽음이라는 가장 아프고 슬픈 이별의식 앞에서 보여준 아내와 딸과 나눈 대화, 죽음을 두려워한 생전의 고백과는 달리 환한 미소로 이 세상에서의 마지막 순간을 맞이했다는 모습에서 소설가 최인호의 작가로서의 업적보다 더 큰 것을 그는 이루었다고 생각한다. 세상을 떠나는 순간에도 오히려 우리를 위로하고 큰 선물을 준 한없이 고마운 사람이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AD 교보증권해선신규계좌 $2.99 항셍불패 운영자 19/02/03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2267 39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4] 운영자 08/01/17 14805 14
164684 나는 너가 궁금해 1126(115.92) 02/18 12 0
164683 시끄러운 탑 ㅇㅇ(180.67) 02/18 14 0
164682 어버버 어버버 ㅇㅇ(180.67) 02/18 16 0
164681 내 어린 시절 글쓰기로 함 *개오글거림 ㅗㅗ(58.233) 02/18 24 0
164679 자동기술법고찰1 ㅇㅇ(121.176) 02/17 32 0
164678 사고 [6] P114.20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92 0
164676 .. Play_Assaul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26 0
164675 가장 최근 재밌게 읽은 한국소설 하나를 말하시오 [3] 유스틸마이넘모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65 0
164674 (단편소설) 김정일 개새끼 해봐 1~3편 쓰는남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35 0
164673 코즈믹 호러 오지는거 추천좀 [1] ㅇㅇ(117.111) 02/17 32 0
164672 악을 다루는 가장 좋은 방법이 뭘까? [3] 카모밀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67 0
164671 문창과 가려는데 [2] ㅇㅇ(223.38) 02/17 75 0
164670 버지니아 등대로 읽었는데 많이 어렵다 ㅇㅇ(223.62) 02/17 31 0
164669 단상/언젠가 고1(121.162) 02/17 34 0
164668 시 평가좀 [4] (211.36) 02/17 83 0
164665 더 쓰기 싫어진 글 ㅇㅇ(222.118) 02/17 38 0
164664 히로시마 내 사랑 요미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48 0
164663 문학하는 사람들 사귀고 싶은데 [7] 체체체(211.36) 02/17 163 0
164662 일본은 솔직히 너무 좋은 나라다 [4] ㅇㅇ(128.134) 02/17 118 3
164661 신의 기억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1] ㅇㅇ(124.51) 02/17 46 0
164660 온전한 나를 발견했다 보리밭(222.111) 02/17 45 0
164659 이글의 주인공을 자주뵙고 있어 난 회피하기만 해 ㅠㅠ [1] 보리밭(222.111) 02/17 71 0
164658 난 힘들면 오히려 글이 안써지던데 ㅇㅇ(175.193) 02/17 40 0
164654 단편 소설 이름 좀 가르쳐 주라 휴먼이 최강이었던 [2] ㅇㅇ(125.129) 02/17 63 0
164653 글 썼는데 평가 가능? [5] ㅇㅇ(119.199) 02/17 117 0
164652 고작 즈즌(211.36) 02/17 39 1
164650 어디 고쳐야 미인될 수 있음? [7] 김어민(180.71) 02/17 845 0
164649 친구에게 자몽바게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47 0
164647 순문학 입문으로 읽기 좋은 책 있나요? [10] ㅇㅇ(125.31) 02/16 103 0
164646 안녕하세요 문갤럼분들 혹시 한국문학예술이란 잡지사 아시나요? [1] ㅇㅇ(125.128) 02/16 94 0
164645 가기전에 시 한편 쓰고 퇴청한다. [4] dgdhgsdgh(118.221) 02/16 121 0
164644 또다시 갈거에요 [2] ㅇㅇ(211.246) 02/16 79 1
164643 괴롭지 않아서 글이 써지지 않는 것이다 [2] ㅇㅇ(175.223) 02/16 112 1
164642 급식충 자작시 평가좀요 [2] ㅇㅇ(115.91) 02/16 128 0
164641 시) 바닐라 [3] Pz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19 0
164640 뒤를 서성이다 [3] ㅇㅇ(218.54) 02/16 84 0
164638 압구정로데오-성형제국 [3] ㅇㅅㅂㅇ(1.233) 02/16 103 1
164637 절므니들 자기전에 한시 보구가 [1] ㅇㅇ(211.214) 02/16 78 1
164636 글 쓸 때 가장 어려운게 [2] 고1(121.162) 02/16 130 0
164635 사랑이 뭘까 ㅇㅇ(125.177) 02/16 50 0
164634 해리포터 능가하는 소설 쓰고싶지만 달리포터(39.7) 02/16 84 0
164633 첫사랑 ㅇㅇ(221.145) 02/16 52 0
164632 시 써봤는데 핑까점 [6] ㅇㅇ(121.190) 02/16 116 2
164631 랭보 시선 샀는데 [2] ㅇㅇ(182.228) 02/16 85 0
164630 순수하게 쓰기도 어렵네요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91 0
164629 오늘이 처음이라서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71 0
164627 시제 - 바람 [1] 초이상주의(218.147) 02/15 55 0
164626 댓글이 달린 글을 삭제하는 것에 대해서 [3] ㅇㅇ(110.45) 02/15 10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