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미비덕 상플) 숨겨야 하는 말 2앱에서 작성

바람의온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08 23:21:17
조회 540 추천 23 댓글 6

얼마 전 올린 미담상플 '숨겨야 하는 말' 후속이야.
미비덕이라지만 여기엔 새주가 안 나옴ㅎㅎ
비담 마음이 어땠을까 싶어 써봤어. 잘 읽어줘!


ㅡㅡㅡㅡ

서고문을 박차고 나온 비담은 무작정 뛰었다. 제 마음을 미실에게 들킨 것도, 그 마음을 조롱당한 것도 다 싫었다. 이런 마음으로 공주의 처소에 갈 수는 없었다. 비담은 덕만의 처소가 내려다 보이는 높은 나무를 골라 타고 올랐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다. 수백년은 족히 된듯한 나뭇가지가 비담을 든든하게 받쳐주고 있었다.


나무 위에서 내려다본 궁은 평화로우면서도 분주했다. 이른 아침이지만 궁녀, 시위부 등 많은 사람들이 바삐 움직이고 있었다. 다들 어떤 목적을 가지고 어디로 향하는 걸까. 모두들 불러주는 곳이 있었다. 나는 늘 불러주는 사람을 기다리며 살아온 인생인 걸까, 비담은 자조했다. 그래서였을 거였다. 덕만이 자신을 부르고 필요로 했을 때 도저히 떠날 수 없었던 것이. 비담은 먼곳으로 시선을 돌렸다. 아침의 햇살과 바람이 뺨을 간지럽히자, 오랜만에 궁 밖에 나온듯한 느낌이 들었다. 비로소 제 숨이 돌아왔다.


눈을 감고 얼마간 나무에 기대어 있다보니, 어느새 처소 앞에 다다른 덕만이 보였다. 비담은 날랜 야행성 동물처럼 가볍게 몸을 날려 나무에서 내려왔다. 한손에 공주의 필사본을 꼭 쥔 채 비담은 처소 앞에 섰다. 유화 한 명이 덕만에게 비담이 왔음을 고했다. 흘긋 비담을 바라보며 미소 짓는 시선이 한둘이 아니었지만, 비담은 눈길 한 번 주지 않고 공주의 방으로 들어섰다.


- 왔느냐. 네가 먼저 와 있을줄 알았는데. 서고에 오래 머물렀던 모양이구나.
- ...... 예, 공주님. 늦어서 송구합니다.
- 무슨 소리냐. 네가 그리 공부하고 익히니 내게 큰 힘이 된다. 앉거라.


덕만은 비담과 이야기하는 것이 좋았다. 사실 화랑에 대한 것이야 알천과 유신이 더 빠삭했다. 하지만 서라벌 귀족 집안에서 나고 자라 생각의 틀이 확고히 잡혀 있는 두 사람에 반해, 비담은 그런 제약이 없었다. 비담 그 자신처럼 유연하고 신선하고 거침 없는 생각들이 쏟아졌다. 황실이 아닌 사막에서 나고 자란 덕만과 쿵짝이 잘 맞았다. 무엇보다도 비담 앞에서는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풀기에 마음이 편했다. 검열당할 걱정 따위는 접어두어도 좋았다. 그래서 비담과 덕만이 먼저 자유롭게 상상의 나래를 펼친 후, 알천과 유신이 동참하여 생각을 다듬는 편이 훨씬 수월했다.


덕만은 진흥제가 처음 창립할 당시의 화랑도와 그 변천을 비담에게 보였다. 어제 밤새 그림으로 정리한 내용이었다. 몇 번의 조직도 편제가 어떤 사건과 관련이 있었는지, 그 결과가 어떠했는지도 조목조목 따지고 들었다. 한참을 얘기하던 덕만은 의아했다. 왜 비담이 아무 말도 없지? 덕만은 고개를 들어 비담을 바라보았다. 비담의 눈동자가 전혀 다른 곳에 머물고 있었다. 덕만이 한 번도 본 적이 없던 낯설고 먹먹한 표정이었다.


- 비담. 안색이 좋지 않다. 무슨 일이 있었던 게냐?
- ......아닙니다, 공주님. 제가 잠시 딴 생각을 했습니다. 송구합니다.
- 혹시 서고에서 새주와 안 좋은 일이 있었느냐.
- 그럴 리가요. 설사 그렇다 해도 당하기만 할 제가 아니란거 잘 아시지 않습니까.
- 그래. 알겠다. 그럼 잠시 바깥바람을 쏘일까? 나도 잠을 푹 자지 못해 머리가 맑지 않구나.


어느새 해가 머리 위에 거의 다다른 시각이었다. 덕만과 비담은 작은 후원을 함께 거닐었다. 멀리서 바라보기에 그림 같은 한 쌍이었다.


- 그런데 비담.
- 예, 공주님.
- 아직 발목이 완전히 낫지 않은 모양이구나. 비재 때 다친 것이 여직인 것이냐?
- ...... 어찌 아셨습니까? 그저 오래 걸으면 조금 시큰거리는 정도입니다. 평소처럼 산도 타고 수련도 계속 하고 있는걸요.
- 그냥. 보인다. 원래 네 걸음보다 보폭이 좁다. 발자국 소리도 다르고.


덕만이 저를 이렇게 유심히 살피고 있었던가. 제 속을 헤짚기나 하는 어미를 방금 만나고 온 비담은, 덕만의 말에 온 마음이 일렁거렸다. 덕만은 언제나 환한 빛으로 제 마음을 비춰주는 해와 같은 여인이었다. 따르지 않을, 연모하지 않을 재간이 없다.


- 서고에서 새주를 또 만나 놀랐다. 그리 통찰력이 깊은데도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다니 참 무서운 사람이다.
- 제가 보기엔 공주님이 훨씬 더 영민하고 대단한 분입니다. 심지어 백성을 가여이 여기는 마음까지 가지셨으니, 가지신 것 자체가 이미 다릅니다.
- 너는 나를 늘 칭찬해주는구나. 다른 이들은 입바른 소리만 하는데.
- 저만큼 입바른 소리를 하는 이가 또 어디 있다고요. 저는 사실만 말합니다, 공주님
- 그래, 고맙구나. 네 덕에 내가 웃곤 한다.


덕만이 봄꽃처럼 해사하게 웃었다. 연모란 지독한 투쟁이라고 했던가. 이런 투쟁이라면 해볼만 하다고 비담은 생각했다. 저 웃음을 내가 평생 줄 수 있다면, 그 어떤 투쟁보다도 값지고 의미 있지 않겠느냐고, 비담은 마음 속으로 미실에게 물었다. 비담도 덩달아 해실 웃으며 후원의 꽃 몇 송이를 날래게 꺾었다. 그리고 덕만 앞을 막아서더니 공주의 윤기 나는 머리칼 사이에 꽃송이를 꽂아주었다. 검고 부드러운 비단 위에 고운 색색의 꽃을 수놓은 듯 했다. 덕만은 잠시 얼어붙은듯 서있다가 이내 크게 웃음을 터트렸다.


- 지난번에도 꽃 선물을 주더니. 이러다 후원의 꽃이 남아나질 않겠구나.
- 공주님이 좋아하신다면 후원의 꽃이 대수입니까. 온 서라벌 꽃도 꺾어올 수 있습니다.
- 모르는 이들은 너더러 비정해 보인다 하나, 내가 보기에 너는 참 다정한 사람이다. 훗날 네 내자가 될 사람은 참으로 복 받은 여인일 것이야.


내자, 그 말에 비담이 멈칫했다. 산으로 들로 스승을 따라 떠돌던 시절 한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던 옆자리, 그러나 덕만을 만난 이후 감히 꿈을 꿔보게 된 바로 그 자리. 제 옆자리를 누구로 채우고 싶은 것인지, 공주께서는 짐작이라도 하십니까. 비담은 당장이라도 튀어나올 것 같은 고백을 누른 채, 공주의 곧고 정갈한 옆얼굴을 빤히 쳐다보았다. 그러자 덕만이 고개를 돌려 비담의 시선을 올곧이 받아냈다. 먼저 시선을 돌린 것은 비담이었다.


- 예. 아마 그럴 것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한 여인으로 아껴줄 것이니까요.

- dc official App

추천 비추천

23

고정닉 2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6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안녕하세요 [29] 선덕양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8/16 5540 33
- ♡♥♡♥♡♥♡♥코마의 선덕선덕한 이벵공지♡♥♡♥♡♥ [18] 코마(116.44) 10/04/22 4930 0
- ★선덕여왕 갤러리 통합공지★Ver.3 [51] 가즈후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18 42636 0
- 선덕여왕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54] 운영자 09/06/01 11655 1
382191 20180918 기원 118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5 1
382189 20180917 기원 117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7 12 0
382188 20180916 기원 116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6 19 0
382187 초반부 보면서 끌리는 커플이 몇 개 있는데 비1덕(119.193) 18/09/16 115 0
382186 비담 vs 삼국지 조자룡 [1] neobluestor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6 83 0
382185 늦덕인데 드디어 정주행을 끝냈어 [3] ㅇㅅㅇ(110.14) 18/09/16 145 0
382184 20180915 기원 115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5 19 0
382183 비덕텍본 받은 횽들아 [15] 꼬리별(175.194) 18/09/15 267 3
382182 간만에 비덕 다시 생각할 수 있어서 즐거웠어 [3] 꼬리별(175.194) 18/09/15 138 2
382181 20180914 기원 114일차 [1]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4 34 1
382180 괜히뿌듯 ㅇㅇ(223.38) 18/09/14 137 3
382178 20180913 기원 113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3 27 1
382176 20180912 기원 112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2 33 0
382173 20180911 기원 111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1 40 1
382172 앤솔로지 실화냐 [3] ㅇㅇ(115.140) 18/09/11 259 3
382169 20180910 기원 110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0 32 1
382167 20180909 기원 109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9 35 0
382166 20180908 기원 108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8 35 0
382165 20180907 기원 107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7 40 2
382164 생각해보니 소엽도 개사기네 [1] ㅇㅇ(180.150) 18/09/07 227 0
382163 유신 알천 춘추 등이 비담 미실 아들이라는거 언제 알게 돼? [2] ㅇㅇ(172.91) 18/09/07 232 0
382162 20180906 기원 106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6 36 0
382160 20180905 기원 105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5 42 0
382159 선덕여왕이랑 드라마 경찰특공대 공통점 neobluestor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5 113 0
382158 20180904 기원 104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4 37 0
382157 [알천&윤강] 비익련리_005 [4] 소이(110.14) 18/09/04 155 10
382156 20180903 기원 103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3 32 0
382155 23 #7 [1] ㅇㅇ(14.44) 18/09/03 237 2
382154 20180902 기원 102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2 40 1
382153 낭도덕만이 고문하는 사량부령 [1] ㅇㅇ(218.236) 18/09/02 281 13
382151 20180901 기원 101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1 42 0
382150 몇번을 봐도 재밌다 [1] ㅇㅇ(223.39) 18/09/01 95 0
382148 덕만이 옛날엔 잘 싸웠는데 [4] ㅇㅇ(14.44) 18/09/01 347 6
382147 낭도덕만 짤털 [1] ㅇㅇ(14.44) 18/08/31 175 8
382146 일식에피 생각하면 비담 캐릭이 더 안타깝다 [6] ㅇㅇㅇ(121.152) 18/08/31 385 4
382145 20180830 기원 100일차 & 모든 기원 링크 모음 [4]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30 224 18
382142 [알천&윤강] 비익련리_004 [6] 소이(110.14) 18/08/29 214 10
382140 20180829 기원 99일차 [2]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9 88 0
382139 2018년에도 비담 놓지 못하는 갤러 있으면 점 좀 찍어봐 [43] ㅇㅇ(172.91) 18/08/29 383 1
382138 질문 좀. 비담이 설원 아들임??? [6] ㅇㅇ(172.91) 18/08/29 297 0
382137 죽빵이 선덕여왕한테 폐하가나빠보이십니다하는거 몇화냐 [1] ㅇㅇ(117.111) 18/08/29 189 0
382136 20180828 기원 98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8 54 0
382135 [가상드라마] 비담과 덕만이 조선 시대에 환생했다면? [5] ㅇㅇ(218.209) 18/08/28 472 20
382134 혹시 기분좋은날 영상 가지고 있는 횽 있어??ㅠㅠ [1] ㅇㅇ(122.37) 18/08/28 138 0
382133 비덕 쌍방 맞지? [4] ㅇㅇ(121.170) 18/08/28 329 0
382132 20180827 기원 97일차 바랄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7 49 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