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어쩌다 꼬따오 - 1 -

주말의영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7-12-07 18:09:01
조회 9165 추천 21 댓글 9

어쩌다 꼬따오에서 11월 한 달을 보냈다. 

평일 8시간 근무, 주말에 쉬는 일정. 이하 셀털 생략


[입국, 꼬따오까지]

태국이 늘 그렇듯, 딱히 물어보는 것은 없어.

한 달 여행에 왕복 항공권이 예약되어 있어서 그런가 싶기도 했어.

수하물을 찾기 전 우선 환전을 했어.

공항을 나가서 하는 것보다 수하물 찾기 전에 짐 없이 하는 것이 나을 것 같아서였다. 

보통은 공항이 환율 별론데 태국은 늘 공항이 제일 좋았음. (카오산로드나 꼬따오 시내 보다)


입국장을 나온 후 유심을 사러 갔는데 유심이 생각보다 종류가 많았어. 

한 달짜리를 사면 되는데, 읽어 보니 4g 기가만큼 사용하면 나머지는 3g로 전환되는 방식이었어. 

뭘 사야 할지 몰라서 보다가 9기가로 정했음(결국은 3기가도 안 씀)



카오산로드로 가서 버스를 타고 배를 타고 꼬따오에 가는 긴 여정.

공항에서 카오산까지 500바트면 괜찮다고 해서 그 가격 참고해서 흥정했어. 

룸프라야 사무실에서 버스 티켓을 받고 버스를 8시간을 타는데, 길다. 약간 서울에서 통영 가는 느낌? 


버스에서 뭘 먹지는 않고 배를 타러 갔어.

버스에서 내리면 바로 배타는 춤폰 선착장, 여기서 배를 2시간 타고 꼬따오로 들어간다.


배에 타서 배가 출발하기 전에 빵을 먹었어. 

배가 고프기도 했고 배가 흔리리길래 먹기 힘들 것 같았어.

근데 배 타기 전에 뭐 먹는 게 아니었다. 배가 엄청 흔들리고 멀미를 하는거야. 

와 진짜 여기저기서 다 멀미하더라 나도 거의 태어나서 처음 멀미했다. 죽는 줄...

바다에 비가 오는데 이렇게 흔들릴 수 있나 싶었음. 

여기서 내가 멀미하는 것도 하는 건데 사람들이 욱욱 거리니까 그거 때문에 더 멀미 나는 거다.ㅜㅜ 


꼬따오 선착장에 도착하고, 택시비는 300바트가 적당하다고 했는데...

진짜 다 300바트 받더라. 아무 택시나 타고 예약한 숙소로 갔어.



[스쿠버 다이빙 - 오픈워터]

도착 후 거의 바로 스쿠버 다이빙 일정이 잡혀있었다. 

우리를 오픈워터의 길로 인도할 강사님과 저녁을 먹으며 강습 일정을 들었다.


1일 - 이론

먼저 오픈워터 이론 공부를 했어. 공부를 하면서 약간 두려움에 떨었는데- 

전에 보홀에서 체험 다이빙을 할 때 생각보다 무서웠거든.

그래서 공부를 열심히 했어. 지켜야 할 것들과 수신호를 특히 열심히 했어.

장비와 이런 건 사실 공부할 때보다 실제로 보니까 좀 더 와닿았다. 

영상도 안 놓치고 꼼꼼하게 들었어. 

생명이랑 연관이 되어 있다고 생각하니 좀 그렇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음 

내가 한번 해서 더 겁먹은 것도 있었다.


2일 - 수영장

아침 7시 반부터 12시까지 오전 수영장 수업이 있다고 했어. 

갈 때 이미 수영복을 입고 갔기 때문에 바로 장비를 챙겼음

강사님이 장비 설명을 해주시면서 장비를 챙겨 주셨어. 뭐 나중에는 장비도 알아서 챙겼다. 

장비를 챙겨서 입는데, 중요한 건 사이즈를 기억해야 함.

수영장 수업에서는 호흡기와 웨이트를 가지고 올라갔고, 바다 갈 때는 배에 있었다.


수영장 연습을 시작하고 나는 패닉이 왔어.

나중에 알았지만 못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그럴 때가 있다고 하던데.

수영장 수업을 하는데도 이러는데 바다 가면 더 힘들겠지 이런 생각만 났어.

수업이 모두 생각이 안날 정도로 ㅎㄷ 패닉 ㅠㅠ



3일 - 바다1

밤새 잠을 못 자고 물먹는 꿈을 꿨어. 버둥거리다 일어나면 한 시간 지나있고 하는거야.

어제 저녁도 잘 못 먹었어. 안 들어가- 아 진짜 바다에 나가기 싫은데 아침이야. 망할.

수영장과 동일한 장비를 입고 바다로 나갔어. 

그리고 입수- 하고 나니까 막상 마음이 편해졌어.뭔가 버둥버둥 거리긴 하는데 그래도 생각보다는 나았어.

마스크 쓰고 벗고, 호흡기 빼고 끼고 등등의 기술들을 습득했어.

바다에서는 위에 배가 지나간다고 생각될 때가 제일 무서웠어.뱃소리가 머리 위로 엄청 크게 들린다.


4일 - 바다2

하지만 또 밤새 잠을 못 잤어. 그게 육지 멀미라는 것은 나중에 알았어.

침대에 누웠는데 머리가 빙글빙글 돌고 아 정말 바다는 나와 맞지 않는구나 했음.

그래도 4일째 바다는 나가는데 좀 기분이 좋았다. 

잘해지고 이런 거 하나도 없는데 이제 끝난다는 기쁨. 단지 그 기쁨.

아 이제 끝이구나! 하는 ㅎㅎ 

그렇게 나침판, 핀차기 등의 기술을 익히고 오픈워터 자격이 나왔다.


끝내면서도 아 진짜 이렇게 물이 힘든 거였구나 하는 시간이었고,

또 끝내고 나면서 보람도 있고, 힘들게 했지만 해냈다 싶고 그랬어. 

바닷속의 환상적이 세상을 기대했는데 몸치인 나는 너무 힘들었다.

(다른 사람들은 잘 함, 나만 못함, 망할)




[스쿠버 다이빙 - 어드밴스]

오픈워터를 따고 3주 뒤 어드밴스 과정을 이수했어.

사실 어드밴스는 정말 생각도 없었고, 오픈워터가 그렇게 힘들었는데 무슨 또 산소통을 메고 바다로 들어가나 했는데.

스노쿨링도 하고, 장기 여행 중인 사람들이 이때 아니면 또 하기 힘들다고 해서..

진짜 다이빙하고는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도전했어.


1일 - 이론 & 바다

미리 숙제를 내줬기 때문에 이론 수업은 길지 않았다. 대략 2시간 내 외.

정밀 부력을 맞추는 부분과 다이빙에 관한 원리들을 배웠어.


바다를 나가는데 진짜 심장이 너무 뛰어서 튀어나오는 줄, 병인가...

근데 또 역시나 바다에 막상 들어가면 머릿속이 정돈~ 막 정신이 맑아진다.

처음에는 부력 조절을 하면서 중성부력 맞추는 연습을 했어.

좀 좋아지긴 했는데 아직도 물속에서 뒤뚱 거린다 이런 느낌이었어.  



그날 낮 다이빙을 돌아와서 밤 다이빙을 시작했어.

심야 다이빙. 해질 때쯤 다이빙을 나가서 해가 지고 나서 하는 다이빙이야.

이때 진짜 진심 대박 무서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플랑크톤도 신세계. 

중간에 급상승을 해서 하면서 좀 불안한건 여전했음. (급상승은 몸에 진짜 안 좋다고 함..)


2일 - 바다

어제 심야 다이빙 때도 급상승을 해서 좀 긴장하면서 물에 들어갔어.

그래도 이제 밥도 잘 먹고, 육지 멀미 때도 멀미약을 먹어서 속도 좋아졌어.

이날 정말 가벼운 마음으로 다이빙을 한 것 같아.하면 정말 나아지는구나 생각도 들었어.



[스쿠버 다이빙 - 펀 다이빙]

어드밴스를 끝낸 그날 펀 다이빙을 했어.

이제 정말 조금 나아졌다는 생각도 들었고, 얕은 수심에서 진행한다고 하셔서 마음이 좀 놓이기도 했어.

어드밴스를 할 때는 강사 1 : 학생 2였는데, 펀 다이빙은 리더 1: 다이버 5.

뭔가 내가 스스로 잘 따라가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 때문에 앞사람과 부딪히고, 앞사람 발에 차여서 호흡기 날아가고 난리도 아니었다.


근데 그렇게 첫 다이빙이 끝나고 두 번째 다이빙 때 서로 대형을 좀 맞추고 나니 한결 편해졌어.

물속에서의 속도는 많이 빠르지 않다는 인식과 내가 어느 정도 몸이 컨트롤되니 따라갈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편히 갈 수 있었어.

정말 낮은 수심 다이빙을 했는데(대략 5m), 발아래로 보이는 사슴뿔 같은 산호가 너무 예뻤다. 메리 크리스마스 느낌


다이빙은 살면서 한번은 도전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게 다시는 다이빙을 하지 않는 계기가 되더라도, 해본 것과 안 해본 것의 차이는 크다는 생각.

아마도 나는 앞으로 하게 될 것 같다. 





출처: 여행-동남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1

고정닉 3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2018년 가장 기억에 남는 이슈는? 운영자 18/12/10 - -
166693 [카연] 2018 카연갤 힛갤 추천수 TOP20+18 [46] 순위(182.221) 12/14 4000 43
166692 [걸갤] 일본만화잡지 리본 RIBONりぼん 1월호 갤주 사진 및 만화 실림 [23] 샤이버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668 71
166691 [기음] 파저니 잔치국수 [26/2] 파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998 20
166690 [이갤] 눈팅하다 눈빠지겠다 다들 승몽 [9] ㅇㅇ(39.120) 12/14 1567 16
166689 [캐갤] 연차내고 강릉 왔어요 ㅎㅎㅎ [20] 야매케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168 12
166688 [주갤] 앙고스투라 비터스 구매후기 [40] 윙스다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841 36
166687 [냥갤] 고양이 크리스마스 트리입음 [31] 버즐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878 87
166686 [냥갤] 냥이 잘 데려오는거 맞겠지? 글타고 해주라ㅋㅋㅋㅋ [30] ㅇㅇ(211.184) 12/14 3117 62
166685 [로갤] 장문) 서머너 딜 구리단 소리거르고 진짜 개선점 [178] ㅇㅇ(218.146) 12/14 11753 154
166684 [기음] 볶음밥이란 이런것이지 ㅜ.ㅜ [26] 밥잘안사주는예쁜누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858 11
166683 [캐갤] 181214 - 물운대 일출 [7] 꽂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633 7
166682 [기음] 겨울을맞아서 상큼한겉절이랑 수육해먹었다 [27] 음큐(211.246) 12/14 2389 19
166681 [냥갤] 뚠뚜니 [23] 강쥐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542 172
166680 [냥갤] 둔촌동 스트릿캣 엘리 무럭무럭 자라는중이긴한데..! [43] 냥줍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3209 154
166679 [야갤] 라디오스타..모델..첫날밤..대참사.JPG [344] ㅇㅇ(121.162) 12/14 34844 426
166678 [카연] 상관없는 남다연 씨 [84] 랄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4612 69
166677 [카연] 씨1발태풍이 온다 [88] RAVE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8552 262
166676 [야갤] 깜짝... 내 친구는 수학 천재... ㄹㅇ... jpg [284] 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40659 922
166675 [강갤] 181212 마마 대존잘 과질 [2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717 191
166674 [멍갤] 우리집스키 [17] o(117.111) 12/14 2551 47
166673 [캐갤] 야옹이사진 [13] 눈치0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678 30
166672 [황갤] 황귤러들아 계속 봐~ 그냥 봐~ 봐도 또 봐~ [5] 유원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071 30
166671 [주갤] 리델 패밀리세일 다녀옴 [25] 쇼콜라,위스키 그리고 커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405 13
166670 [야갤] 임원직 야붕이.. 쌓인 서러움 폭발...jpg [403] L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32205 468
166669 [주갤] 홉고블린 2종 시음 후기 [19]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579 13
166668 [연뮤] 초연 풍갱이의 사연 풍 이야기 [18] 억..(124.49) 12/14 1097 34
166667 [프갤] 배런 코빈의 2.5성 이상 싱글매치들 [27] ㅇㅇㅇ(218.37) 12/14 1155 21
166666 [동기] 앵) 짱이 [9] 지랄조(112.221) 12/14 670 15
166665 [기음] 직원 줄 햄버거 가내 수공업으로 만들었다. [59] 파랑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4555 63
166664 [냥갤] 아침부터 활기차게! [14] 꽁치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423 133
166663 [드갤] 리뷰)) 우리가 ‘썸’인 이유 [27] ㅇㅇ(218.235) 12/14 1761 132
166662 [시갤] G널트주의) 이미 현타와버린 기추글입니다... [30] 소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805 17
166661 [황갤] 8화 오천커플 요약 [9] 유원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094 32
166660 [컴갤] 실험) rgb에 미치면 전기요금이 얼마나 더나오는지 실험해보았다 [84] 씨박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5715 63
166659 [기음] 오마카세 먹은거 올리구 간다 [40] Go9ma(175.223) 12/14 3793 20
166658 [동기] 늦은 퇴근 후 향단이 [19] 시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009 17
166657 [이갤] 어제 너무 고생한 승갤 이벵팀에게 [17] 국왕전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397 25
166656 [해갤] 오늘 나온 라카제트 골장면.gif [42] 에비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4150 85
166655 [카연] 히오스가 흥하지 않는 이유 [126] 깜지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0553 341
166654 [이갤] 언제나처럼 오늘도 [9] 국왕전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103 16
166653 [드갤] 5회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냐라.jpgif [25] yeowoo_byul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671 128
166652 [걸갤] 181214 엄지 [HD포토] 디패 개인컷 [52] 쏘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883 94
166651 [드갤] 넥타이씬 예고보고 복도가 너무 밝다고 [11] 오마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432 95
166650 [주갤] 구형 신형은 확실히 맛이 다르다. [22] 바텐더히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852 50
166649 [프갤] 블프때 지른거 [12] 205LI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334 30
166648 [농갤] 모원파의 고양 직관 후기 ( 오룐 vs 몹 ) [9] 유스틸마이넘모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828 13
166647 [토갤] 학생덜...1년동안 만든거 가져왔어...보구가... [10] 애긔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908 31
166646 [멍갤] 꼬까옷입고 산책 기다리는 한치 [11] 한치두치세치(211.36) 12/14 2153 30
166645 [드갤] 짤배달1 [9] ㅇㅇ(111.118) 12/14 1448 61
166644 [연뮤] ㄱㅅㄱㅁㅇ 폰으로 찍은 사진 랜덤으로 털고 가 [31] ㅇㅇ(203.170) 12/14 1613 25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