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어쩌다 꼬따오 - 1 -

주말의영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7-12-07 18:09:01
조회 9127 추천 21 댓글 9

어쩌다 꼬따오에서 11월 한 달을 보냈다. 

평일 8시간 근무, 주말에 쉬는 일정. 이하 셀털 생략


[입국, 꼬따오까지]

태국이 늘 그렇듯, 딱히 물어보는 것은 없어.

한 달 여행에 왕복 항공권이 예약되어 있어서 그런가 싶기도 했어.

수하물을 찾기 전 우선 환전을 했어.

공항을 나가서 하는 것보다 수하물 찾기 전에 짐 없이 하는 것이 나을 것 같아서였다. 

보통은 공항이 환율 별론데 태국은 늘 공항이 제일 좋았음. (카오산로드나 꼬따오 시내 보다)


입국장을 나온 후 유심을 사러 갔는데 유심이 생각보다 종류가 많았어. 

한 달짜리를 사면 되는데, 읽어 보니 4g 기가만큼 사용하면 나머지는 3g로 전환되는 방식이었어. 

뭘 사야 할지 몰라서 보다가 9기가로 정했음(결국은 3기가도 안 씀)



카오산로드로 가서 버스를 타고 배를 타고 꼬따오에 가는 긴 여정.

공항에서 카오산까지 500바트면 괜찮다고 해서 그 가격 참고해서 흥정했어. 

룸프라야 사무실에서 버스 티켓을 받고 버스를 8시간을 타는데, 길다. 약간 서울에서 통영 가는 느낌? 


버스에서 뭘 먹지는 않고 배를 타러 갔어.

버스에서 내리면 바로 배타는 춤폰 선착장, 여기서 배를 2시간 타고 꼬따오로 들어간다.


배에 타서 배가 출발하기 전에 빵을 먹었어. 

배가 고프기도 했고 배가 흔리리길래 먹기 힘들 것 같았어.

근데 배 타기 전에 뭐 먹는 게 아니었다. 배가 엄청 흔들리고 멀미를 하는거야. 

와 진짜 여기저기서 다 멀미하더라 나도 거의 태어나서 처음 멀미했다. 죽는 줄...

바다에 비가 오는데 이렇게 흔들릴 수 있나 싶었음. 

여기서 내가 멀미하는 것도 하는 건데 사람들이 욱욱 거리니까 그거 때문에 더 멀미 나는 거다.ㅜㅜ 


꼬따오 선착장에 도착하고, 택시비는 300바트가 적당하다고 했는데...

진짜 다 300바트 받더라. 아무 택시나 타고 예약한 숙소로 갔어.



[스쿠버 다이빙 - 오픈워터]

도착 후 거의 바로 스쿠버 다이빙 일정이 잡혀있었다. 

우리를 오픈워터의 길로 인도할 강사님과 저녁을 먹으며 강습 일정을 들었다.


1일 - 이론

먼저 오픈워터 이론 공부를 했어. 공부를 하면서 약간 두려움에 떨었는데- 

전에 보홀에서 체험 다이빙을 할 때 생각보다 무서웠거든.

그래서 공부를 열심히 했어. 지켜야 할 것들과 수신호를 특히 열심히 했어.

장비와 이런 건 사실 공부할 때보다 실제로 보니까 좀 더 와닿았다. 

영상도 안 놓치고 꼼꼼하게 들었어. 

생명이랑 연관이 되어 있다고 생각하니 좀 그렇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음 

내가 한번 해서 더 겁먹은 것도 있었다.


2일 - 수영장

아침 7시 반부터 12시까지 오전 수영장 수업이 있다고 했어. 

갈 때 이미 수영복을 입고 갔기 때문에 바로 장비를 챙겼음

강사님이 장비 설명을 해주시면서 장비를 챙겨 주셨어. 뭐 나중에는 장비도 알아서 챙겼다. 

장비를 챙겨서 입는데, 중요한 건 사이즈를 기억해야 함.

수영장 수업에서는 호흡기와 웨이트를 가지고 올라갔고, 바다 갈 때는 배에 있었다.


수영장 연습을 시작하고 나는 패닉이 왔어.

나중에 알았지만 못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그럴 때가 있다고 하던데.

수영장 수업을 하는데도 이러는데 바다 가면 더 힘들겠지 이런 생각만 났어.

수업이 모두 생각이 안날 정도로 ㅎㄷ 패닉 ㅠㅠ



3일 - 바다1

밤새 잠을 못 자고 물먹는 꿈을 꿨어. 버둥거리다 일어나면 한 시간 지나있고 하는거야.

어제 저녁도 잘 못 먹었어. 안 들어가- 아 진짜 바다에 나가기 싫은데 아침이야. 망할.

수영장과 동일한 장비를 입고 바다로 나갔어. 

그리고 입수- 하고 나니까 막상 마음이 편해졌어.뭔가 버둥버둥 거리긴 하는데 그래도 생각보다는 나았어.

마스크 쓰고 벗고, 호흡기 빼고 끼고 등등의 기술들을 습득했어.

바다에서는 위에 배가 지나간다고 생각될 때가 제일 무서웠어.뱃소리가 머리 위로 엄청 크게 들린다.


4일 - 바다2

하지만 또 밤새 잠을 못 잤어. 그게 육지 멀미라는 것은 나중에 알았어.

침대에 누웠는데 머리가 빙글빙글 돌고 아 정말 바다는 나와 맞지 않는구나 했음.

그래도 4일째 바다는 나가는데 좀 기분이 좋았다. 

잘해지고 이런 거 하나도 없는데 이제 끝난다는 기쁨. 단지 그 기쁨.

아 이제 끝이구나! 하는 ㅎㅎ 

그렇게 나침판, 핀차기 등의 기술을 익히고 오픈워터 자격이 나왔다.


끝내면서도 아 진짜 이렇게 물이 힘든 거였구나 하는 시간이었고,

또 끝내고 나면서 보람도 있고, 힘들게 했지만 해냈다 싶고 그랬어. 

바닷속의 환상적이 세상을 기대했는데 몸치인 나는 너무 힘들었다.

(다른 사람들은 잘 함, 나만 못함, 망할)




[스쿠버 다이빙 - 어드밴스]

오픈워터를 따고 3주 뒤 어드밴스 과정을 이수했어.

사실 어드밴스는 정말 생각도 없었고, 오픈워터가 그렇게 힘들었는데 무슨 또 산소통을 메고 바다로 들어가나 했는데.

스노쿨링도 하고, 장기 여행 중인 사람들이 이때 아니면 또 하기 힘들다고 해서..

진짜 다이빙하고는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도전했어.


1일 - 이론 & 바다

미리 숙제를 내줬기 때문에 이론 수업은 길지 않았다. 대략 2시간 내 외.

정밀 부력을 맞추는 부분과 다이빙에 관한 원리들을 배웠어.


바다를 나가는데 진짜 심장이 너무 뛰어서 튀어나오는 줄, 병인가...

근데 또 역시나 바다에 막상 들어가면 머릿속이 정돈~ 막 정신이 맑아진다.

처음에는 부력 조절을 하면서 중성부력 맞추는 연습을 했어.

좀 좋아지긴 했는데 아직도 물속에서 뒤뚱 거린다 이런 느낌이었어.  



그날 낮 다이빙을 돌아와서 밤 다이빙을 시작했어.

심야 다이빙. 해질 때쯤 다이빙을 나가서 해가 지고 나서 하는 다이빙이야.

이때 진짜 진심 대박 무서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플랑크톤도 신세계. 

중간에 급상승을 해서 하면서 좀 불안한건 여전했음. (급상승은 몸에 진짜 안 좋다고 함..)


2일 - 바다

어제 심야 다이빙 때도 급상승을 해서 좀 긴장하면서 물에 들어갔어.

그래도 이제 밥도 잘 먹고, 육지 멀미 때도 멀미약을 먹어서 속도 좋아졌어.

이날 정말 가벼운 마음으로 다이빙을 한 것 같아.하면 정말 나아지는구나 생각도 들었어.



[스쿠버 다이빙 - 펀 다이빙]

어드밴스를 끝낸 그날 펀 다이빙을 했어.

이제 정말 조금 나아졌다는 생각도 들었고, 얕은 수심에서 진행한다고 하셔서 마음이 좀 놓이기도 했어.

어드밴스를 할 때는 강사 1 : 학생 2였는데, 펀 다이빙은 리더 1: 다이버 5.

뭔가 내가 스스로 잘 따라가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 때문에 앞사람과 부딪히고, 앞사람 발에 차여서 호흡기 날아가고 난리도 아니었다.


근데 그렇게 첫 다이빙이 끝나고 두 번째 다이빙 때 서로 대형을 좀 맞추고 나니 한결 편해졌어.

물속에서의 속도는 많이 빠르지 않다는 인식과 내가 어느 정도 몸이 컨트롤되니 따라갈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편히 갈 수 있었어.

정말 낮은 수심 다이빙을 했는데(대략 5m), 발아래로 보이는 사슴뿔 같은 산호가 너무 예뻤다. 메리 크리스마스 느낌


다이빙은 살면서 한번은 도전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게 다시는 다이빙을 하지 않는 계기가 되더라도, 해본 것과 안 해본 것의 차이는 크다는 생각.

아마도 나는 앞으로 하게 될 것 같다. 





출처: 여행-동남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1

고정닉 3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9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831 [바갤] 180913~17 전국솔로투어 후기_5 [5] F.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311 16
158830 [차갤] 에어프라이어로 콩 구워봤습니다 [14] 린이(182.219) 09/20 4101 25
158829 [캐갤] 나도 인생야경 하나 [35] 아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085 35
158828 [자갤] 오사카 ~ 도쿄 12박13일동안 라이딩하고온 얘기 6 [8] うちう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824 18
158827 [미갤] 유진이랑 애신이 보고 싶은 사발들 들어와봐 [35] ㅇㅇ(211.246) 09/20 2318 97
158826 [카연] [히오스] 빠대깡패 4전문가 [34] WTSG웃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6094 106
158825 [토갤] HG 짐 스나이퍼 커스텀 [7] 연하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071 8
158824 [냥갤] 털깔개랑 초큼 친해짐 [13] 버즐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909 40
158823 [냥갤] 암사자) 행복의 나라로 [14] 암사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578 27
158822 [토갤] 아스톨포 작업기 [44] sin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5570 108
158821 [냥갤] 배방구에 플러스 악수 갑니다!! [15] 동구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447 77
158820 [미갤] 저번에왔던 사발인데 짤쪄왔오 [25] ㅇㅇ(219.250) 09/20 2491 112
158819 [문갤] 몽블랑 장식장 바뀌는 과정 [7] 교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954 30
158818 [멍갤] 절미때매 믹스견 인식좋아져서 좋다 ㅋㅋ [37] 덕배짜응(223.33) 09/20 4907 130
158817 [멍갤] 멍갤 차기갤주 모십니다✋ [32] ㅇㅇ(175.223) 09/20 4074 158
158816 [마갤] 180919 가천대학교 축제 미리보기 첫1p, 셋1p, 넷2p by초록별 [12] ㅇㅇ(119.195) 09/20 2842 30
158815 [카연] 지하철 안에서 여고생이 날 계속 쳐다본다.manhwa [24] ㅇㅇ(175.223) 09/20 9776 154
158814 [멍갤] 첫산책 [18] gla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194 63
158813 [문갤] 득펜 신고) 몽블랑 유니세프 스켈레톤 [19] 오렌지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649 34
158812 [동기] 뱁]새찌와십자매 [20] 히카리z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773 14
158811 [미갤] 3년 후, 반지 낀 유진과 반지를 꼭 쥔 애신 [21] ㅇㅇ(211.246) 09/20 2964 74
158810 [기음] 제주도 먹거리 여행(사진고자) [18] 로랄님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551 21
158809 [기음] 최근 먹은것들 [14] 비빔냉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4045 24
158808 [멍갤] 오랜만이다 [18] 치로(110.70) 09/20 2821 66
158807 [냥갤] 배방구 편하게 하시라고 [17] 앙꼬어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4111 99
158806 [국갤] 야붕이격노... 연예계 No.1 이상식욕자.jpgdf [243] ㅇㅇ(118.36) 09/20 54201 753
158805 [멍갤] 임자뺐겼다 ㅠ [21]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408 58
158804 [냥갤] 이곳은 흡묘실 [12] 모모냥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898 67
158803 [냥갤] 크흠 이번 미션은 어렵다 [13] 백-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898 35
158802 [문갤] 필사.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9] 써커펀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694 19
158801 [카연] 진정한 찐따를 찾아서 2 [85] ㅇㅇ(124.61) 09/20 5142 73
158800 [러갤] 180915 대구 빛낸 크리스탈 류수정 6장 [21] 1cm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792 40
158799 [깊갤] 오늘자 아이유 미모...jpg [38] 징센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6762 157
158798 [카연] 화장실 다녀오는 여고생쟝.jpg [63] 쓰레기(183.103) 09/20 9987 164
158797 [국갤] 어제 야갤을 뒤흔든 SBS 최연소 아나운서 알고보니.....jpg [234] dddd(58.141) 09/20 21014 296
158796 [마갤] 180919 가천대학교 축제 마마무 11p by J_MinMoo [11] 멋대로만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266 29
158795 [냥갤] 천하제일 흡묘실 대회 질문 있슴다 [10] 아몬드봄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320 53
158794 [파갤] cb토케이 3마리 근황 [10] DaeguToke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291 13
158793 [토갤] 토린이 워싱함 [14] 브리티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921 12
158792 [토갤] 나무젓가락 공예 회고록 [29] 흕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135 37
158791 [워갤] [모딩] 나이더스 가이드 및 모딩(스압 및 데이타) [13] 공지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823 16
158790 [기음] [집밥] 오꼬노미야끼 [13] 오래된노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173 22
158789 [냥갤] 오늘의 아몬봉봉 [13] 아몬드봄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955 86
158788 [프갤] 스맥다운 5 히얼 컴스 더 페인 시즌 - 타지리 41 [28] 먼셀색상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018 58
158787 [해갤] (해념요청) 차범근이 대단한 거 ㅂㅂㅂㄱ [61] ㅇㅁㅇ(59.30) 09/20 7985 206
158786 [오갤] 주간아 사진들 [6] 지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228 21
158785 [주갤] 주린이 술모음 정리 [18] 유팔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819 19
158784 [국갤] 스압) 장애인이 복수하는 만화.....JPG [198] ㅇㅇ(61.84) 09/20 36130 510
158783 [미갤] 내가 나선 길에 꽃은 피어있지 않을테니 [21] ㅇㅇ(1.233) 09/20 3033 84
158782 [기음] 저녁술상 - 보쌈, 된장찌개 [24] 301호새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121 2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