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90조원 가스사건] 조선일보의 황당한 기사 조작이 진짜사고

.(165.228) 2007-03-21 07:35:41
조회 14132 추천 0 댓글 115
							
1. 조선일보  기사를 아침에 보다 열불이 났다. 90조원을 날린단다. 황당했다.

************************************************************************
<U>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3/21/2007032100037.html</U>

대우 개발한 미얀마 가스전 중국에 가스 구매권 빼앗길듯
최대 90조원 규모… 에너지 외교 실패


-방성수 기자 <U>ssbang@chosun.com</U>
입력 : 2007.03.21 00:30 / 수정 : 2007.03.21 04:14

 
㈜대우인터내셔널(60%)과 한국가스공사(10%)가 총지분 70%를 가지고 탐사·개발에 성공한 미얀마 해상 가스전(田)에서 생산되는 천연가스 국내 직(直)도입이 좌절되고, 중국이 전량 구매해 갈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중동 일변도에서 벗어나 에너지 수입원(源)을 다변화하려는 정부의 중장기 에너지 수급계획이 결정적인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 미얀마 가스전의 추정 매장량은 작년 국내 가스 도입물량(2300만?)의 4~8년치에 해당하는 4.5조~8.5조 입방피트(금액으로는 472억~944억 달러·최대 90조원). 국내기업이 발견한 해외 가스전 가운데 최대 규모다.

21일 산업자원부 등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얀마 정부는 북서부지역 해상 A1(2개 광구), A3 등 3개 가스광구에서 생산될 가스 구매권을 중국에 넘기기로 최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결정권을 가진 미얀마와 중국 정부간에 가격 조정만 남았다”며 “미얀마~중국간 연결 송유·가스관을 중국이 무료로 지어주기로 이미 합의하는 등 최종 공식발표만 남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는 우리 정부·기업의 기술·돈으로 개발한 자원을 중국에게 빼앗기는 것을 의미한다”며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에너지·자원 외교가 총체적으로 실패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미얀마 해상 A1, A3 가스전은 대우와 한국가스공사 외에 인도석유공사(20%)·인도가스공사(10%)도 참여해 왔으며, 이르면 2009년부터 본격 생산예정이다. 한국 정부는 연 270만? 가량을 직도입, 에너지 자주율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는 작년 전체 수입량(2300만?)의 11%가 넘는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이재훈 산자부 2차관(에너지 담당)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사절단을 미얀마에 파견, 현지 전력인프라 사업 지원 등 인센티브 제공 의사를 밝히며 직도입을 강력히 요청했다.

하지만 중국이 총력전을 펼치는 바람에 미얀마 정부를 설득하는데 실패했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가 도착하는 날, 중국 탕자쉬안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이끄는 사절단이 전세기를 타고 미얀마에 도착했다”며 “중국과 맞서기에는 우리 외교력이 역부족이란 사실을 절감했다”고 말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3/21/2007032100037.html

기사 1줄요약 - 정부가 좃도 못해서 90조원 가스전 중국에 상납하게 생겼단다.
***************************************************************

2. 하지만 일본을 황국으로 여기는 조선일보 아닌가? 그래서 다시 찾아봤다.
     찾아보니 좀 황당하다.


강영원 대우인터 사장 "가스전 섣부르게 홍보하지 않겠다"

 

김혜경 기자 <U>sizuku@akn.co.kr</U>

<U></U> 

강영원 대우인터내셔널 사장은 9일 "기업설명활동(IR)을 강화할 방침이지만 미얀마 가스전의 모양이 다 갖춰진 후 홍보활동을 통해 리스크 없이 주가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 사장은 이날 상의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정기주총에서 일부 주주들의 미얀마 가스전 홍보강화 요청에 대해 "가스전이 발견된 것은 사실이지만 섣불리 홍보해 주가에 반영시키는 것은 오히려 위험한 일"이라고 답했다.

 

강 사장은 또 "원화 강세, 유가 급등 등 대외 교역조건 악화에도 불구 매출은 전년대비 24% 신장한 6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26% 증가한 777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며 "이는 2003년 이후 최대의 매출"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대우인터내셔널은 주총에서 주당 배당금을 300원으로 정하고, 이사보수한도액을 작년과 같은 20억원으로 확정했다.

 

김혜경기자 <U>sizuku@akn.co.kr</U>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입력 : 2007년 03월 09일 11:47:35 / 수정 : 2007년 03월 09일 11:48:59

기사1줄 요약-대우가 개발한거 맞는데 홍보하지 않겠단다?. 이상하다. 90조원짜리 재료를 주가에 반영하면 바로 대박인데 홍보를 안하겠단다?....왜? 왜? 왜?

*******************************************************************

3. 재료가 있는데 홍보를 안해? 다시 의문이 생긴다. 그래서 또 찾아봤다.

대우인터내셔널, 미얀마서 세번째 가스전 확보



손철 기자 <U>runiron@sed.co.kr</U>

-----여론조사-------> 주가/기업/인물 검색 -->

대우인터내셔널이 미얀마에서 세번째 가스전 개발권을 획득했다. 이번에 획득한 AD-7광구는 대우 측이 이미 대규모 가스전 발견에 성공한 A-1광구 인근이어서 향후 미얀마 가스전 사업은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한-미얀마 자원협력위원회 참석차 미얀마를 방문 중인 이재훈 산업자원부 차관은 26일 룬 티 미얀마 에너지부 장관과 신규 해상광구인 AD-7 지분 100%를 대우인터내셔널에 부여하는 것을 골자로 한 생산물 분배계약(PSA)에 각각 서명했다.

미얀마 서부 해상에 위치한 AD-7광구는 대우인터내셔널이 4.5조~8.5조 입방피트(국내 가스 도입량의 4~8년치)의 매장량을 확인한 A-1, A-3광구의 바로 서쪽에 붙어 있고 지질구조도 비슷해 가스발견 가능성이 높다. 대우 측은 올해 AD-7광구에 대해 지질조사 및 물리탐사를 벌여 추정매장량을 따져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자부는 대우인터내셔널이 개발한 A-1, A-3 가스전의 생산에 있어 액화천연가스(LNG) 방식을 채택하도록 미얀마 정부에 강력히 요청했다. 미얀마는 파이프라인(PNG) 방식으로 생산해 가스를 중국에 공급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다. LNG 방식이 채택되면 정부는 우리 힘으로 개발한 미얀마 가스를 국내에 도입할 계획이다.

입력시간 : 2007/02/26 17:33
수정시간 : 2007/02/26 17:37
 
2줄 요약 - 대우가 가스전을 찾아내 개발했고 지분을 인수했다. 근데 미얀마는 PNG로 (잠정)결정했다.
PNG면 우리가 안가지고 중국 줄거고 LNG로 만약 바꾸면 우리가 먹는다.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98&article_id=0000207871§ion_id=117&menu_id=117)

아......알았다. 원래 png로 가는건데 신규개발건과 맞물리면서 우리 정부가 미얀마에 LNG로 좀
바꿔달라고 요구하는거였구나.... 이건 뭔가 다른 건가 보다. 그래서 또 찾아봤다.

4. 도대체 LNG는 뭐고 PNG는 뭐지? 왜 중국에 가는걸 용인한다는거지?

천연가스의 결점은 수송비가 많이 든다는 점과 같은 열량의 석유에 비해 <U>송유관</U>이 약 4배 커야 하며, 또 <U>액화천연가스</U>(LNG) <U>유조선</U>은 원유 유조선의 약 2배의 크기인데다 액화 저장 기화 설비의 건설비가 많이 든다는 점이다.

따라서 산지와 소비지가 떨어져 있을수록 경제성이 없어진다.


■ 천연가스의 종류

<U>천연가스의 종류에는 일반 기체 상태의 천연가스(NG:Natural Gas) 외에 LNG, CNG, PNG 등이 있다.</U>
<UL><LI><U>LNG(Liquefied Natural Gas) : 액화천연가스</U>
NG를 -162°C의 상태에서 약 600배로 압축하여 액화시킨 상태의 가스로서 정제 과정을 거쳐 순수 메탄의 성분이 매우 높고 수분의 함량이 없는 청정연료

<LI><U>CNG (Compressed Natural Gas) : </U><U>압축천연가스</U><U> </U>
NG를 200~250배로 압축하여 압력용기에 저장한 가스

<LI><U>PNG (Pipe Natural Gas) </U>
NG를 산지로부터 파이프로 공급받아 사용하는 가스 </LI></UL>
■ 국내 천연가스 공급

우리나라의 경우 해외 천연가스 산지의 LNG공장에서 액화한 것을 LNG선으로 도입하여 이를 LNG공장에서 기체화 시킨 후 파이프를 통해 발전소나 수용가에 공급하고 있다.

한편 지난 1969년 국내 <U>대륙붕</U> 탐사에 나선 이후 30여년 만인 1998년 7월, 울산 남동쪽 약 60㎞ 떨어진 6-1광구고래V 구조를 시추한 결과 양질의 <U>가스층</U>을 발견했다. 이후 1999년 8월까지 3개공에 걸친 평가 시추를 통해 경제성을 확인했으며, 2002년 3월 <U>동해-1 가스전</U> 생산시설 <U>기공식</U>을 가졌다.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28&article_id=0000189232§ion_id=101&menu_id=101

단순 지분 참여에 그치지 않고 원유 탐사부터 개발·판매의 전권을 쥔 운영권을 우리 업체가 갖는 광구도 늘고 있다. 2002년만 해도 우리가 운영권자가 된 광구 비율이 33.3%였으나 지난해 말에는 41.0%로 늘었다. 운영권을 확보하려면 전문 기술력을 보유한 석유회사로 국제적으로 인정받아야 한다.

한편, 이미 미얀마에서 A-1, A-3광구에서 8조5천억입방피트(석유 환산 16억배럴)의 가스전 개발에 성공한 대우인터내셔널은 26일 중국과 인도를 제치고 미얀마의 AD-7광구에 대한 최종 생산물 분배계약(PSA)을 체결하며  신규광구 확보에 성공했다.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09&article_id=0000561795§ion_id=101&menu_id=101
*****************************************************************************
그리고 90조원짜리 가스전에 대해 이런 기사도 있더라구...

그러나 원시매장량은 육상 아래에 묻혀있는 가스량일 뿐이다. 중요한 것은 현재 기술로 채굴해 낼 수 있는 가채매장량이다
국제 공인 기관이 인증한 미얀마 가스전의 가채매장량은 3개 광구를 합쳐 4.8조~8.6조 입방피트 수준이다. 공인받기전 회사측에서 발표한 예상매장량이 11조~18조입방피트였다. 개발가능한 가스량 예상치가 절반 이하로 줄어든 셈이다.


문제는 LNG 방식으로 개발할 경우 현재 공인받은 수준은 경제성이 맞지 않는다는 것. 전문가들은 보통 LNG는 20년 이상 장기계약을 하기 때문에 연간 생산량이 700만톤 이상이 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현재 생산량은 LNG생산에 필요한 액화 플랜트 시설을 만드는 비용에 비해 부족한 수준이란 설명이다.

이에 따라 공인받은 가스전의 판매는 PNG방식이 될 확률이 높다. 회사측도 지난 10일 발표회에서 A-1 광구의 쉐 가스전을 중심으로 파이프라인을 연결해 인도와 중국 등에 가스를 판매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http://news.moneytoday.co.kr/view/mtview.php?no=2006081515320830698&type=2
******************************************************************************

아....그러니까 그런 차이가 있구나....그래서 중국이 가스관 깔아주고 먹으니까 그냥 중국한테
팔고 우리는 현금 먹으면 되는구나.....

근데 이게 뭐? 도대체 뭐가 잘못됐다는거지? 참고로 거기 가스전 도입물량은 한국기준 4-8년량이란다.

가스는 멀리 이동할수록 적자다. 그래서 울산 가스전이 (중동에 비해) 소량인데도

가깝기 때문에 남는 장사인거구....멀면 멀수록 별로인거다.

심지어는 이 가스전을 미얀마정부의 허락을 받아 한국이 아닌 인도에 공급할것을

2004년부터 연구했었단다...(http://kref.naver.com/doc.naver?docid=4911487)

게다가 대우인터내셔널이란 회사는 중국해양석유공사와 오랫동안 기술협력을 맺고있다.

게다가 미얀마정부는 중국에 대한 영향력 확대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미국의 미얀마 경제제재를 반대할 국가는 중국이기 때문이다.)

마치 러시아가 유럽이나 중앙아시아 몇몇 나라등에 가스전을 가지고 영향을 미치듯이 말이다.

(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office_id=016&article_id=0000236931§ion_id=104&menu_id=104)

도대체 뭐가 잘못이란건지....그 가스전을 돈받고 팔겠다는데....결국 대우가 돈벌면 우리기업이

돈버는거고...걔네들이 세금내면 우리한테 좋은거 아닌가?....우리가 당장 가스가 모자라

허덕이는것도 아니고....단가가 안맞아 중국에 파는게 문제라는건지.....


난 정말 조선일보가 미스테리다.


조선일보 한국 신문 맞냐? 아무리 생각해도 2ch용 신문 같은데.....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11189 여수 돌산 무인텔 화재,투숙객 2명 사망,경찰 수사착수 타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2/02 288 0
1511183 네이버 미세먼지 댓글 지리노 [1] 계작두(58.142) 18/11/29 135 0
1511182 그루찡 왔었능가 계작두(58.142) 18/11/29 91 0
1511181 낚갤 [2] 콜라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29 137 0
1511180 가이들 안녕? [4] 산사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28 160 1
1511179 중빠 1등콜박스 메이드 메이드(223.62) 18/11/28 109 0
1511173 11:34 잘생긴 형(175.223) 18/11/26 152 0
1511172 아버지 로또 1등 당첨됐다.. [3] 야동교사(175.223) 18/11/26 201 0
1511170 병원가서 검진 받는데 무섭구나 정반대(211.36) 18/11/25 141 0
1511167 서울 충정로 KT 건물서 화재 서대문구 일대 통신마비 타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24 128 0
1511162 너희들 이것은 "멋있다"라고 하는 것이다!! [3] 벰베라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23 211 1
1511161 울 아들 연애 중입니다. [1]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23 199 0
1511160 여기가 진사갤인가요? 뉴비 인사드립니다. [11] GR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22 285 2
1511159 그냥 그런 날 있잖아. [1]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21 127 0
1511158 내가 진짜로 누구이고 내 말의 진의가 무엇이었건 간에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21 121 0
1511157 검챨수샤 잘생긴 형(175.223) 18/11/21 124 0
1511154 피의쟈에서 피해쟈로 전환 잘생긴 형(39.7) 18/11/21 97 0
1511152 예술교 제1장 4절 [1]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20 133 0
1511144 잘형이랑 술한잔 하고 싶다 ㅇㅇ(223.38) 18/11/17 116 0
1511140 살아들 있구마 [5] 인똥(59.31) 18/11/15 169 0
1511139 벰베횽아는 잘못하면 프로뮤지션이 될 것 같으다 [1] 벰베라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15 181 1
1511138 꼭좀도와주세요 국민청원글 올렸습니다. 부탁드립니다. Kfkfkdk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13 142 0
1511137 피곤하다 [2] ruru(115.161) 18/11/13 149 0
1511136 계좌 잘생긴 형(39.7) 18/11/10 112 0
1511133 13:54 잘생긴 형(175.223) 18/11/10 117 0
1511132 남자들은 술마시고 담배피는 여자 싫어하냐? [1] 화삼(58.149) 18/11/10 190 0
1511131 늦은밤 내겐 항상 밝고 예쁜 애가 날 위로 해준다 [2] 화삼(58.149) 18/11/10 235 0
1511130 지원찡 결혼 했어? [2] 화삼(58.149) 18/11/09 204 0
1511125 킨테츠 나라 역에서 트와이스 굿즈 가챠 발견해서 기념샷 찍음 [4]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1/06 211 0
1511124 가을은 또다시 찾아와 [4] ㅇㅇ(175.223) 18/11/04 160 0
1511120 하..억울하네요..자전거땜시 [2] ㅇㅇ(175.223) 18/11/02 182 0
1511109 사갤에서는 화삼이가 제일 이쁘다고 그러던데 [2] 화삼(58.149) 18/11/01 296 0
1511108 잘횽 시계 넘 자주 보는거 화삼(58.149) 18/11/01 140 0
1511107 잘들 지내지? [3] 화삼(58.149) 18/11/01 207 0
1511085 아!그리고 시절이 하수상하니 혹시나해서 미리 말해두는데 [4]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25 248 0
1511084 예술교 제1장 [1]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25 174 0
1511083 꼬기인가 쟤 써니 아니냐 ㅋㅋㅋ유부남 정슨차려라 [1] 갤주(210.110) 18/10/25 220 0
1511080 비행기 추락사고 모음 인력출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23 176 0
1511077 그리고 아랫글에 이어, 내가 꼬기★ 님을 찬양하는 것도 그 연장에서 보면 [3]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23 198 0
1511076 주말에 코스트코 갔다가 진짜 엄청 아름다우신 캐셔 분 봤어. [3]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23 294 0
1511071 후라이드인데 니들은 양념도 없ㅋ냨 [1]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19 196 0
1511070 야 구준표 준키(115.139) 18/10/12 175 0
1511069 3년동안 겪은 이야기 [1] 소송준비하던사람(50.68) 18/10/12 268 0
1511068 하..드디어 결혼한지 6년만에... [1] ㅇㅇ(14.39) 18/10/12 277 0
1511067 자... 1+1=2. 2+2=4. 그럼 3+3=  잘생긴 형(118.176) 18/10/11 181 0
1511066 8:37 잘생긴 형(118.176) 18/10/11 225 0
1511062 형들! 우리회사 1차 구조조정 시행했음. [1]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09 210 0
1511061 가이들 안녕? [2] 산사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06 215 0
1511060 후라이드인데 니들은 양념도 없ㅋ냨 [2] 꼬사모유부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05 191 0
1511059 그냥 시간흐르고 나이먹고 [2] 양말신는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02 199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