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본 언론, 한국 G7 중국 눈치 보기 작전

ㅇㅇ(121.168) 2020.06.01 17:50:41
조회 209 추천 0 댓글 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 개국 (G7) 정상 회의에

한국을 초대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 한국 정부가 깊은 고민에 빠졌다.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과 G7 정상 회의

참석하는 대형 외교 이벤트가 시기적으로 겹치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1 일 외교가에서는 習主 자리의 방한을 고민 한중 관계 개선의 발판으로하려고

생각하고있는 한국 정부가 '연내 방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이르면 올 가을 경에 習主 좌석 방한 가능성이 나오고있다.


올해 4 월 초에 예정되어 있던 習主 자리의 방일 일정도 가을에 연기 때문에 같은시기에 조정되는 것은 아닌가라는 것이다.

당초 정부는 習主 자리의 방한을 "올해 상반기"고 공식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상황에서 일정 조정에 차질이 생겼다.


이와 관련, 康京 화 (강 김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4 월말 국회 외교 통일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習主 자리 상반기 방한 가능성은 낮다"고 밝히면서 "상반기 방한"는 수포로 돌아갔다. 트럼프 대통령이 초청 한 G7 정상 회의도 9 월에 열릴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30 일 (현지 시간) 한국 · 러시아 · 호주 · 인도 등 4 개국을 9 월 이후 G7 정상 회의에 초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G7 정상 회의는 당초 6 월 말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 이었지만,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신종 코로나의 확산을 이유로 불참을 표명하고 개최가 어려워졌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를 9 월 이후에 개최하는 한국 등 4 개국을 추가로 참여시키려는 새로운 제안을 내놓았다.


현재 G7 정상 회의 개최시기는 미국 뉴욕에서 유엔 총회가 열리는 9 월 15 일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習主 자리의 방한과 G7 회의 참석하는 초대형 외교 이벤트가 비슷한시기에 중복 가능성이 나오고 정부는 기쁘지 않다 고민에 빠졌다.


서쪽 최상위 선진국의 '사교 클럽'으로 통하고있는 G7 회의에 참가하는 경우,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다는 의미가된다. 하지만 문제는 회의의 성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반중 전선 강화를 위해 파트너를 규합하기 위해 G7 정상 회의를 이용하는 경우, 한중 관계에 그 불똥이 튀는 때문이다. 실제로 올해 G7 회의 의제는 의장국 · 미국의 관심사 인 '중국의 대응'이다.


백악관 알리사 파라 전략 홍보 국장은 "(4 개국 초청은) 전통적인 동맹국 신종 코로나 피해를 입은 국가와 함께 중국의 미래에 대해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서 習主 자리의 방한이 G7 정상 회의 일정 직후 이뤄진다면 한국은 중국을 비판하는 G7 회의에 참석 한 후 習主 자리의 국빈 방문을 환영한다 아이러니 한 상황에 놓인 하게된다.


반대로 習主 자리의 방한 일정 협의가 급물살을 타고 G7 회의 이전에 들어가도 또 다른 고민이 생긴다. 習主 자리의 방한을 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배치에 의해 막힌 한중 관계 개선을위한 포석하려고 생각 한국 정부에게는 G7 회의를 앞두고 중국의 불만 표시에 어떤 입장을 전달해야 할지 고민이 깊어 질 수밖에 없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29 일 열린 THAAD 체계 장비 반입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 냈지만, 習主 자리 방한시에도 관련 의제가 다루어지는 가능성이 높다. 아산 정책 연구원의 제임스 김 수석 연구 위원은 "2 개의 큰 외교적 행사가 열리는 가을 쯤되면 미중 관계는 지금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을 가능성이 높다" 며 "11 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 중국 관계에 대한 다양한 결정을 내리고 이에 대해 중국은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취해 온 '전략적 모호성'은 외교적으로 극한 대립 상황에서 양국 모두를 불편하게 결과를 가져올 수있다"며 "한국 정부 이 외교적 난국에 빠지게 될지도 모른다 "고 우려했다.


백악관 알리사 파라 전략 홍보 국장은 "(4 개국 초청은) 전통적인 동맹국 신종 코로나 피해를 입은 국가와 함께 중국의 미래에 대해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서 習主 자리의 방한이 G7 정상 회의 일정 직후 이뤄진다면 한국은 중국을 비판하는 G7 회의에 참석 한 후 習主 자리의 국빈 방문을 환영한다 아이러니 한 상황에 놓인 하게된다.


반대로 習主 자리의 방한 일정 협의가 급물살을 타고 G7 회의 이전에 들어가도 또 다른 고민이 생긴다. 習主 자리의 방한을 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배치에 의해 막힌 한중 관계 개선을위한 포석하려고 생각 한국 정부에게는 G7 회의를 앞두고 중국의 불만 표시에 어떤 입장을 전달해야 할지 고민이 깊어 질 수밖에 없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29 일 열린 THAAD 체계 장비 반입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 냈지만, 習主 자리 방한시에도 관련 의제가 다루어지는 가능성이 높다. 아산 정책 연구원의 제임스 김 수석 연구 위원은 "2 개의 큰 외교적 행사가 열리는 가을 쯤되면 미중 관계는 지금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을 가능성이 높다" 며 "11 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 중국 관계에 대한 다양한 결정을 내리고 이에 대해 중국은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취해 온 '전략적 모호성'은 외교적으로 극한 대립 상황에서 양국 모두를 불편하게 결과를 가져올 수있다"며 "한국 정부 이 외교적 난국에 빠지게 될지도 모른다 "고 우려했다.


백악관 알리사 파라 전략 홍보 국장은 "(4 개국 초청은) 전통적인 동맹국 신종 코로나 피해를 입은 국가와 함께 중국의 미래에 대해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서 習主 자리의 방한이 G7 정상 회의 일정 직후 이뤄진다면 한국은 중국을 비판하는 G7 회의에 참석 한 후 習主 자리의 국빈 방문을 환영한다 아이러니 한 상황에 놓인 하게된다.


반대로 習主 자리의 방한 일정 협의가 급물살을 타고 G7 회의 이전에 들어가도 또 다른 고민이 생긴다. 習主 자리의 방한을 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배치에 의해 막힌 한중 관계 개선을위한 포석하려고 생각 한국 정부에게는 G7 회의를 앞두고 중국의 불만 표시에 어떤 입장을 전달해야 할지 고민이 깊어 질 수밖에 없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29 일 열린 THAAD 체계 장비 반입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 냈지만, 習主 자리 방한시에도 관련 의제가 다루어지는 가능성이 높다.


아산 정책 연구원의 제임스 김 수석 연구 위원은 "2 개의 큰 외교적 행사가 열리는 가을 쯤되면 미중 관계는 지금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을 가능성이 높다" 며 "11 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 중국 관계에 대한 다양한 결정을 내리고 이에 대해 중국은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취해 온 '전략적 모호성'은 외교적으로 극한 대립 상황에서 양국 모두를 불편하게 결과를 가져올 수있다"며 "한국 정부 이 외교적 난국에 빠지게 될지도 모른다 "고 우려했다. ,


G7 회의 이전에 들어가도 또 다른 고민이 생긴다. 習主 자리의 방한을 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배치에 의해 막힌 한중 관계 개선을위한 포석하려고 생각 한국 정부에게는 G7 회의를 앞두고 중국의 불만 표시에 어떤 입장을 전달해야 할지 고민이 깊어 질 수밖에 없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29 일 열린 THAAD 체계 장비 반입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 냈지만, 習主 자리 방한시에도 관련 의제가 다루어지는 가능성이 높다. 아산 정책 연구원의 제임스 김 수석 연구 위원은 "2 개의 큰 외교적 행사가 열리는 가을 쯤되면 미중 관계는 지금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을 가능성이 높다" 며 "11 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 중국 관계에 대한 다양한 결정을 내리고 이에 대해 중국은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취해 온 '전략적 모호성'은 외교적으로 극한 대립 상황에서 양국 모두를 불편하게 결과를 가져올 수있다"며 "한국 정부 이 외교적 난국에 빠지게 될지도 모른다 "고 우려했다. ,


G7 회의 이전에 들어가도 또 다른 고민이 생긴다. 習主 자리의 방한을 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배치에 의해 막힌 한중 관계 개선을위한 포석하려고 생각 한국 정부에게는 G7 회의를 앞두고 중국의 불만 표시에 어떤 입장을 전달해야 할지 고민이 깊어 질 수밖에 없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29 일 열린 THAAD 체계 장비 반입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 냈지만, 習主 자리 방한시에도 관련 의제가 다루어지는 가능성이 높다. 아산 정책 연구원의 제임스 김 수석 연구 위원은 "2 개의 큰 외교적 행사가 열리는 가을 쯤되면 미중 관계는 지금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을 가능성이 높다" 며 "11 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 중국 관계에 대한 다양한 결정을 내리고 이에 대해 중국은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취해 온 '전략적 모호성'은 외교적으로 극한 대립 상황에서 양국 모두를 불편하게 결과를 가져올 수있다"며 "한국 정부 이 외교적 난국에 빠지게 될지도 모른다 "고 우려했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 개국 ( G7 ) 정상 회의에 한국을 초대하고 싶다는 뜻을 밝혀 한국 정부가 깊은 고민에 빠졌다.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과 G7 정상 회의 참석하는 대형 외교 이벤트가 시기적으로 겹치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1 일 외교가에서는習主자리의 방한을 고민 한중 관계 개선의 발판으로하려고 생각하고있는 한국 정부가 '연내 방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이르면 올 가을 경에習主좌석 방한 가능성이 나오고있다. 올해 4 월 초에 예정되어 있던習主자리의 방일 일정도 가을에 연기 때문에 같은시기에 조정되는 것은 아닌가라는 것이다.


당초 정부는習主자리의 방한을 "올해 상반기"고 공식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상황에서 일정 조정에 차질이 생겼다. 이와 관련,康京화 (강 김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4 월말 국회 외교 통일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習主자리 상반기 방한 가능성은 낮다"고 밝히면서 "상반기 방한"는 수포로 돌아갔다.


트럼프 대통령이 초청 한 G7 정상 회의도 9 월에 열릴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30 일 (현지 시간) 한국 · 러시아 · 호주 · 인도 등 4 개국을 9 월 이후 G7 정상 회의에 초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G7 정상 회의는 당초 6 월 말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 이었지만, 앙겔라 메르켈독일 총리가 신종 코로나의 확산을 이유로 불참을 표명하고 개최가 어려워졌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회의를 9 월 이후에 개최하는 한국 등 4 개국을 추가로 참여시키려는 새로운 제안을 내놓았다. 현재 G7 정상 회의 개최시기는 미국 뉴욕에서 유엔 총회가 열리는 9 월 15 일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習主 자리의 방한과 G7 회의 참석하는 초대형 외교 이벤트가 비슷한시기에 중복 가능성이 나오고 정부는 기쁘지 않다 고민에 빠졌다.


서쪽 최상위 선진국의 '사교 클럽'으로 통하고있는 G7 회의에 참가하는 경우,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다는 의미가된다. 하지만 문제는 회의의 성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반중 전선 강화를 위해 파트너를 규합하기 위해 G7 정상 회의를 이용하는 경우, 한중 관계에 그 불똥이 튀는 때문이다. 실제로 올해 G7 회의 의제는 의장국 · 미국의 관심사 인 '중국의 대응'이다.


백악관 알리사 파라 전략 홍보 국장은 "(4 개국 초청은) 전통적인 동맹국 신종 코로나 피해를 입은 국가와 함께 중국의 미래에 대해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서 習主 자리의 방한이 G7 정상 회의 일정 직후 이뤄진다면 한국은 중국을 비판하는 G7 회의에 참석 한 후 習主 자리의 국빈 방문을 환영한다 아이러니 한 상황에 놓인 하게된다.


반대로 習主 자리의 방한 일정 협의가 급물살을 타고 G7 회의 이전에 들어가도 또 다른 고민이 생긴다. 習主 자리의 방한을 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배치에 의해 막힌 한중 관계 개선을위한 포석하려고 생각 한국 정부에게는 G7 회의를 앞두고 중국의 불만 표시에 어떤 입장을 전달해야 할지 고민이 깊어 질 수밖에 없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달 29 일 열린 THAAD 체계 장비 반입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 냈지만, 習主 자리 방한시에도 관련 의제가 다루어지는 가능성이 높다.


아산 정책 연구원의 제임스 김 수석 연구 위원은 "2 개의 큰 외교적 행사가 열리는 가을 쯤되면 미중 관계는 지금보다 더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 가능 가능성이 높다 "며"11 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대 중국 관계에 대한 다양한 결정을 내리고 이에 대해 중국은 한 걸음도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 "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어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취해 온 '전략적 모호성'은 외교적으로 극한 대립 상황에서 양국 모두를 불편하게 결과를 가져올 수있다"며 "한국 정부 이 외교적 난국에 빠지게 될지도 모른다 "고 우려했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건사고 없이 그룹을 잘 이끈 아이돌 그룹 리더는? 운영자 20/07/14 - -
이슈 [디시人터뷰] 좋아하는 것들 속에서 행복한 대한미국놈 울프 슈뢰더 운영자 20/07/14 - -
공지 항공과 비행의 세계를 입문하는 갤러리 뉴비들을 위한 안내서 [34/1] 지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08 41928 212
공지 항공기 관련 사진과 내용이 있어야 합니다. [79] 운영자 05.10.27 49701 15
263197 천국가는 방법 알려줄게 (교회 갈 필요x , 매우 쉬움) ㅇㅇ(211.36) 00:53 15 1
263196 ㅇㅇ(39.7) 07.14 93 0
263195 ㅇㅇ(39.7) 07.14 86 0
263194 ㅇㅇ(175.223) 07.14 85 0
263193 ㅇㅇ(175.223) 07.14 85 0
263192 ㅇㅇ(175.223) 07.14 84 0
263191 ㅇㅇ(175.223) 07.14 83 0
263190 ㅇㅇ(175.223) 07.14 17 0
263189 ㅇㅇ(175.223) 07.14 84 0
263188 ㅇㅇ(175.223) 07.14 83 0
263187 ㅇㅇ(175.223) 07.14 86 0
263186 ㅇㅇ(175.223) 07.14 86 0
263185 ㅇㅇ(175.223) 07.14 85 0
263182 미 해군 7함대 vs 해상자위대 [2] ㅇㅇ(223.39) 07.14 87 8
263181 만약 조선(한반도)이 제2차 세계대전의 결과로서 독립되지 않았으면 [1] ㅇㅇ(223.39) 07.14 77 10
263180 조기경보기맞냐고^ㅣ발 [2] KOBE엄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212 0
263179 이거조기경보기그런거냐? [4] KOBE엄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217 0
263178 ANA는 사실상 이제 한국장사 접었네 [2] ㅇㅇ(223.38) 07.14 120 6
263177 하네다 신루트 사고날뻔 했었네 [6] ㅇㅇ(223.38) 07.14 123 3
263176 KE643 SIN-ICN B747-8F HL7629 Cargo Sim [3] u2e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231 0
263175 아니 ,도대체 왜 오는거야? [9] ㅇㅇ(122.42) 07.14 54 4
263174 일본행 항공권을 취소하고 기뻐했던게 뭐였어? [6] ㅇㅇ(122.42) 07.14 46 4
263173 왜 백해무익한 나라를 허가할 필요가 있는가? [6] ㅇㅇ(122.42) 07.14 35 5
263172 입으로는 반일, 그렇지만 일본에 의존하다니 일구이언은 이제 용서하지 않는 [6] ㅇㅇ(122.42) 07.14 26 4
263171 은혜는 원수로 갚는데 자기들이 떠넘긴 은혜는 몇 배나 보답을 요구한다. [6] ㅇㅇ(122.42) 07.14 29 4
263170 ANA 인천 재취항 계획 [5] ㅇㅇ(223.39) 07.14 126 4
263169 헬조선인들의 실생활 그립네(117.111) 07.14 87 2
263168 독일도 곧 여행 갈수있겠구나 ㅇㅇ(121.168) 07.13 80 0
263167 엥? 진에어 대구~제주 777 뜨는데 과잉공급 아님? [5] ㅇㅇ(106.101) 07.13 185 5
263166 KOREA AIR [2] KOBE(222.110) 07.13 177 0
263163 보배드림 유게의 적여성삼담의전화.성폭력상담 이거, 맞나? ㅇㅇ(118.235) 07.13 42 1
263162 법사랑 댄공 마일카드 둘중 뭐가나을까 [2] ㅇㅇ(106.102) 07.13 106 0
263161 유일하게 답이 없는 민족... [6] KOBE(222.110) 07.13 190 1
263160 國泰航空 케세이 마르코폴로 가입할 가치 있음? [2] ㅇㅇ(101.136) 07.13 79 0
263159 미국과 영국이 이렇게 하는 이유가 뭘까? feat.D10 [1] ㅇㅇ(223.62) 07.12 338 24
263158 천국가는 방법 알려줄게 (교회 갈 필요x , 매우 쉬움) [5] ㅇㅇ(211.36) 07.12 71 6
263157 현 정부가 삼성을 더욱 심하게 패겠네 feat.5G [5] ㅇㅇ(112.169) 07.12 327 24
263155 저는 베이징 사랑합니다 [3] 단풍곰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94 8
263154 여기 트렁크에 수화물 초록태그 [3] ㅇㅇ(117.111) 07.12 239 2
263152 에미레이트 9,000명 정리해고 ㅇㅇ(99.251) 07.11 204 0
263151 》》》》비행기 마이너 갤러리로》》》》 뱅갤관리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167 0
263150 시진핑 애미 병신 보지새끼 2331(14.34) 07.11 665 7
263149 너희 들 시진핑 과 중국에 대 해 충성 해 [5] ㅇㅇ(222.106) 07.11 51 7
263148 천안문 믿는 너희들 나쁜 놈이다 [1] ㅇㅇ(222.106) 07.11 55 3
263147 홍콩 독립 을 논하는 자 바보 [1] ㅇㅇ(222.106) 07.11 55 5
263146 하 나 의 중 국 이 루 어 전 세 계 중 국 만 들 자 [5] ㅇㅇ(222.106) 07.11 36 7
263145 미국은 쓰 레기다 우리 자랑스러운 중 국을 우선시하자 [5] ㅇㅇ(222.106) 07.11 36 7
263144 니 들이 시진핑 주석님 사람 느껴 [5] ㅇㅇ(222.106) 07.11 34 7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