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기갑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진중권류 경색된 좌파 근본주의자의 광장 파시즘 타령

ㅇㅇ(222.101) 2019.10.18 07:24:27
조회 39 추천 0 댓글 0

경색된 좌파 근본주의자들은 서초동에 모인 시민들에게 무척 비겁한 프레임을 뒤집어씌운다. 그들은 이렇게 말한다. ‘서초동에는 김용균이 없다, 김용희가 없다, 톨게이트 노동자가 없다…’ 하지만 서초동에 진짜 없는 것은 노동자에 대한 연민이나 연대가 아니라 좌좀들이 강요하는 배중률(排中 )이다. 류효진 기자

어느 한심한 학자가 “광장의 파시즘이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는 칼럼을 썼다. 이 분을 딱히 분류해보라면 진보보다는 보수라고 해야겠지만, 원래는 그냥 ‘아둔한 편’이다. 그런데 알고 보니 아둔한 이들이 꽤 많다. 각기 ‘조국 수호’와 ‘조국 사퇴’를 구호로 내걸고 서초동과 광화문에 모인 시위 참여자들을 앞장서서 ‘파시스트’라고 낙인찍고, 또 양 진영이 벌이고 있는 집회 랠리(rally)를 ‘파시즘’의 도래라고 비아냥거려야만 속이 시원한 ‘좌좀(좌파 좀비)’들이 그렇다.

경색된 좌파 근본주의자들은 서초동에 모인 시민들에게 무척 비겁한 프레임을 뒤집어씌운다. 그들은 이렇게 말한다. ‘서초동에는 김용균이 없다, 김용희가 없다, 톨게이트 노동자가 없다…’ 하지만 서초동에 진짜 없는 것은 노동자에 대한 연민이나 연대가 아니라 좌좀들이 강요하는 배중률(排中 )이다. 배중률은 둘 중에 하나만이 반드시 참이어야 하고, 모순되는 두 개의 명제 밖의 제 3의 명제에 참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한다. 서초동의 중산층 시위자들이 좌좀들을 만족시켜줄 만큼 노동이나 계급 문제에 급진적이지 않을 수는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들을 김용희나 톨게이트 노동자에게 무심하거나 적대적이라고 단정 짓는 것은 억측이다. 서초동에는 좌좀이 들이대는 배중률이 없다.

잡동사니 이론과 실천으로 구성된 파시즘의 기본 특질 가운데 하나는 무력(테러)과 공포정치다. 대개의 파시즘 정권은 정권을 차지하기 전에 경쟁 세력을 제압할 무력 단체를 운용한다. 무솔리니의 ‘검은 셔츠단’과 히틀러의 돌격대(SA)가 그것이다. 하지만 파시즘 정권이 들어서고 나면 이 무력 단체들은 해체되고, OVRA(무솔리니의 반 파시스트 검속 비밀경찰)나 게슈타포 같은 공권력이 그 역할을 승계한다. 한국의 경우 정당성이 취약했던 이승만 정권은 정권 내내 비국가 폭력 자원인 조직 폭력단의 힘을 빌렸고, 정당성을 표 나게 과시했던 박정희 정권은 중앙정보부와 검ㆍ경 같은 국가 공권력을 사용했다. 존슨 너새니얼 펄트의 ‘대한민국 무력정치사’(현실문화, 2016)에 자세한 내용이 나온다.

이승만ㆍ박정희 정권은 음성과 양성으로 이루어진 무력(테러)을 구사하며 공포정치를 펼쳤던 파시즘 정권이라고 말할 수 있다. 거기에 반해 문재인 정권은 정권 유지를 폭력에 의지하고 있지 않다. 마찬가지로 좌좀들이 파시즘의 징후를 맡았다고 광광 짖어대는 서초동과 광화문의 시위대들 역시 누구의 검은 셔츠단이나 누구의 돌격대가 아니다. 좌좀들은 광장에 모인 시민들을 향해 ‘멍청이, 파시스트, 노예’라고 비웃는 짓을 멈춰야 했다.

한국의 좌좀들은 정치권과 두 개의 광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조국 대전’을 지배계급 내 분파들끼리의 권력 투쟁으로 간주하고, 계급이나 노동 문제가 아닌 한 팔짱을 끼고 있는 것이 가장 올바른 태도라고 여겼다. 하지만 2019년 현재, 계급투쟁 이외에는 정치가 될 수 없다고 말하는 좌파는 세계 어느 구석에도 존재하지 않는다. 좌파는 여성주의나 생태주의와 같은 의제를 수용하라는 요구를 외면하지 않으며, 그들과 어깨동무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아직 후진적인 사법 제도와 검찰 권력이 시민 사회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나라에서 검찰 개혁은 왜 정치가 아닌가?

시민들은 로또를 사기 위해, 영화를 보기 위해, 소문난 식당에서 무엇을 먹기 위해 긴 줄을 선다. 시민들은 컴퓨터게임하기 위해, 외국의 프로 축구를 보기 위해, 올래길을 걷기 위해 기꺼이 돈과 시간을 쓴다. 저렇게 허비한 열정이 모두 계급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강변하는 이들은 자신들의 편협한 소견을 드러낸 것이다. 광장에 모여 시위를 하는 것은 시민들의 평범한 일상에 지나지 않는다. 그들은 즐거워할 뿐 아니라, 자신과 사회를 위해 보람찬 일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 자신의 시간ㆍ돈ㆍ열정을 자발적으로 바친 이들이 팔짱을 낀 구경꾼들에게 능욕을 당해야 할 이유는 없다. ‘쎈 말’을 늘어놓는 좌좀들 치고 자신의 생계나 존재 근거가 자본주의 체제에 기생하고 있지 않은 사람은 없다. 전체(All)의 일부이면서 초월자 흉내를 내는 것은 급진이 아니다.

장정일 소설가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제6회 기갑갤 전차 인기투표 결과발표☆☆★☆ [66]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6.23 165303 85
공지 ☆☆☆☆ 제 3회 기갑갤러리 장갑차 인기투표 결과 발표 ★★★★ [32]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1.29 103032 15
공지 ★★☆★제5회 기갑갤러리 인기포투표 결과발표 ★☆★★ [28]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1.05 103832 27
공지 ☆★☆★ 제3회 기갑갤러리 공중기갑 인기투표 결과발표!! ★☆★☆ [18]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6.25 108848 13
공지 기갑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21] 운영자 05.12.27 220526 25
1523073 인민군과 재벌녀가 사랑에 빠지는 드라마 제작중 503(211.211) 17:27 11 1
1523072 트럼프가 재앙이 왜 냅두는지 알아? ㅁㄴㅇㄹ(143.248) 16:21 36 1
1523071 아무래도 우리가 곧 철수하는 미군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503(211.211) 14:34 41 0
1523070 군약신강으로 본 조선왕조 조세제도 문제점 ㅇㅇ(222.101) 07:58 19 0
1523069 진화론과 창조설의 사기 (진보는 옳고 보수는 틀린 이유) ㅇㅇ(222.101) 07:47 37 0
1523068 자한당을 해결하는 방법 [1] ㅇㅇ(222.101) 07:45 32 0
1523067 광해ㅡ고종ㅡ재인 [2] ㅇㅇ(211.211) 03:04 29 0
1523066 애초에 밀스펙자체가 어이 없는거지 [1] 마mi손(220.74) 11.18 49 0
1523065 한국이 외교상지위가 생각보다 낮음. 현영국수상이 외무상때 박근혜 이름도 ㄱㄷㄷㄷ(110.5) 11.18 56 1
1523064 지금 대한민국은 조선시대 사림파 집권때하고 분위기가 비슷하다 ㅇㅇ(222.101) 11.18 32 0
1523063 대한민국이 대통령권한과 국가공권력을 강화해야 하는 이유 ㅇㅇ(222.101) 11.18 20 0
1523062 문재인식 공권력강화 대통령권한강화 바람직하다고 본다 ㅇㅇ(222.101) 11.18 28 0
1523061 여름에 북폭한다고 벌벌떨던 수많은 갑갤럼들 ㅁㄴㅇㄹ(175.203) 11.18 58 1
1523060 우파말야. 입만 쓰지말고 강남에 모여서 중국대사관까지 홍콩 지지시위 [1] ㄱㄷㄷㄷ(110.5) 11.18 42 0
1523059 대깨트 새끼들 다 도망갔냐 [1] ㅇㅇ(218.235) 11.18 76 0
1523058 언제가 일어날 일은 결국 다 일어나긴 할거다. [3] 병신(175.223) 11.18 101 2
1523056 방위비는 간단함. 미국의 전략파악임. 휀,훼어 대중전쟁하냐를 [2] ㄱㄷㄷㄷ(110.5) 11.18 74 0
1523055 성실하고 열심히 사는 사람을 지치게 하는 진중권과 이철희 [1] ㅇㅇ(222.101) 11.17 59 0
1523054 솔직히 한국에서 국뽕타령하는 사람들은 21세기 일진회라고 봐야 [1] ㅇㅇ(222.101) 11.17 63 1
1523053 북한은 미쿡을 핵공격해서 없앨때까지 대미적대노선을 버리지 않는다. [2] 한국청년(220.93) 11.17 57 1
1523052 홍콩사태는 조약위반 가능성도 있고 내전이나 미영동맹의 개입가능성 [5] ㄱㄷㄷㄷ(210.93) 11.17 139 1
1523050 모병제 찬성한다 [2] ㅇㅇ(125.183) 11.16 49 0
1523049 현대 자유주의 리버럴에 입각한 대한민국 문재인 정부 리보(222.102) 11.16 43 0
1523048 썰렁 현대화계획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48 2
1523047 오늘의 홍콩이 내일의 한국이라는 사실을 한국인들만 모른다 [1] ㅇㅇ(222.107) 11.16 174 26
1523046 핵전쟁에서 벗어나고 통일하기 위해, 미군철수&북미평화&남북연방식통일 [1] ㄱㄷㄷㄷ(110.5) 11.16 62 1
1523044 송영길 "미군 나갈테면 나가라" ㅁㄴ(203.254) 11.16 96 0
1523043 내부고발자는 처벌하고 매장해야함 ㅇㅇ(125.183) 11.16 45 0
1523042 홍콩보니까 한국 법조는 이단,변태의 성장사로 사회발전을 저지 ㄱㄷㄷㄷ(110.5) 11.16 48 1
1523041 보니까..미국의 중국민주화,봉쇄는 허구.공존추구임. 남미 등 cia ㄱㄷㄷㄷ(110.5) 11.15 62 1
1523040 청산리 전투에서는 일본군 3명이 전사했다 ㅇㅇ(125.183) 11.15 52 0
1523039 K1 빨빨 전차는 미국이 버리는 기술로 만든 B급 전차다, [1] 팩트로(211.53) 11.15 139 2
1523038 자폭의 나라 ㅇㅇ(223.39) 11.15 56 0
1523037 홍콩언론에서 한국을 많이 언급. 인도적 지원용 독도함,구축함 홍콩파견 ㄱㄷㄷㄷ(110.5) 11.15 76 1
1523036 문재인이가 운이 다했나봐 [1] ㅇㅇ(211.185) 11.15 189 6
1523035 홍콩시위는 총통직선 등 요구세력이 지도부 구성,해외공관 상사에 피신 ㄱㄷㄷㄷ(110.5) 11.15 31 0
1523034 장사상륙작전 (명부대)의 한국측 개구라, [2] 팩트로(210.124) 11.15 102 1
1523033 맥아더 탓하기 전에 한국군은 좀 더 잘 싸워야 했었다, [1] 팩트로(210.124) 11.15 88 5
1523032 대한민국의 조물주는 단군이 아니라 트루만이었다, [4] 팩트로(210.124) 11.15 194 1
1523031 웃을일이 아니라 트럼프재선되면 진짜미군철수 하겠다 ㅇㅇ(223.38) 11.14 150 2
1523030 핵무장 드립치기 전에 이것만 생각해봐 [3] ㅁㅁ(115.137) 11.14 163 7
1523029 한국도 핵무장해야 됨. 맥아더의 1961년 미시간대 연설. 미국인들의 인 [2] ㅋㅌㅊㅍ(110.5) 11.13 129 0
1523028 미국과 러시아가 둘이서 싸우느라 중공만 살판났다 [5] ㅇㅇ(223.38) 11.13 310 22
1523027 중쿸이 벌이는 모험의 변수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200 20
1523026 군대에서 간부님들 빵 터뜨린 썰 [2] zbv194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105 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