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기갑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워싱턴포스트 "블랙리스트 이겨낸 '기생충'…韓민주주의의 승리

일베충재기해(222.101) 2020.02.11 14:31:23
조회 103 추천 0 댓글 1

"블랙리스트 계속됐더라면, 만들어질 수없었던 영화"
"송강호와 이미경, 영화 '변호인' 때문에 압력받아"
"자본주의 모순 그린 '기생충', 자유가 예술에 얼마나 중요한가 가르쳐줘"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시상식이 끝난 후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거버너스 볼'축하연에 참석해 오스카 트로피들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02.10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기생충'의 아카데미 석권을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로 평가했다.

10일 (현지시간) WP은 봉준호 감독은 물론 송강호가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올랐었다면서, 블랙리스트가 계속됐더라면 '기생충'은 오늘날 빛을 보지 못했을 수도 있었다고 보도했다. 따라서 이 영화는 민주주의의 승리라는 것이다.

지난해 2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서 발간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백서(백서)'에는 과거 국정원 개혁위원회(개혁위) 자료를 토대로 국정원이 2009년 문화·예술인, 연예인 등에 대한 압박 활동을 펼쳤다는 내용을 담겨 있다.

지난 2017년 9월11일 개혁위가 발표한 'MB(이명박)정부 시기의 문화·예술계 내 정부비판 세력 퇴출 건'에는 봉 감독을 비롯한 영화감독 52명이 포함됐다. 같은 해 10월30일 발표된 2014년 3월19일 '문예계 내 左(좌)성향 세력 현황 및 고려사항' 청와대 보고서의 '문제 인물' 249명 리스트에도 봉 감독을 포함한 104명의 영화인들이 포함됐다.

박근혜 정부가 들어선 직후 2013년 3월에도 국정원은 "문화예술계 건전화로 '문화융성' 기반 정비"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로 보고했다. 송강호, 김혜수, 박해일 등 594명은 2015년 5월1일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성명'을 발표해 이 리스트에 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이미경(미국명 미키 리) CJ그룹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작품상을 수상한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CJ는 자회사인 CJ ENM을 통해 '기생충'을 투자제작했다. 2020.02.10

WP는 봉준호와 송강호 이외에 이미경(미국명 미키 리)CJ그룹 부회장까지도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면서, "자본주의의 모순을 그린 영화 '기생충'은 자유로운 사회가 예술에 얼마나 중요한가란 중요한 교훈을 가르쳐 주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WP은 또한 한국 영화의 역사는 군사독재체제로부터 자유민주주의로의 발전의 역사와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고 지적했다. 전두환 독재 하에서 억압됐던 한국 사회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자유민주주의를 찾으면서, 한국의 대중문화, 즉 오늘날 전 세계가 잘 알고 있는 K팝과 TV쇼, 영화가 융성하게 됐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1998년 김대중 정부가 소프트파워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국가 예산의 최소 1%를 문화에 투입하는 정책을 취했고, 봉준호 감독은 박찬욱, 이창동 등 걸출한 감독들을 낳은 시대의 '키드(아이)'라고 설명했다. 봉 감독이 연세대 학보에서 만평을 그리며 사회적 불의에 대한 날카로운 풍자 감각을 발휘했던 것도 소개했다.

WP은 박근혜 정부가 약 1만명에 달하는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며, 당시 정부 내부 문건을 보면 봉 감독의 '살인의 추억'은 경찰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영화로 평가됐고, '괴물'은 반미주의 영화, '설국열차'는 시장경제를 부인하고 사회적 저항을 부추기는 영화로 평가돼있었다고 전했다.

송강호 역시 201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을 떠올리게 하는 '변호인'에 출연한 후 압력을 받았고, 이 작품을 제작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박근혜 정부로부터 사임 압력을 받기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WP은 이런 블랙리스트가 지금도 계속됐더라면 '기생충'은 결코 만들어지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는 '기생충'을 '빨갱이(commie) 영화'로 질타했었다고 꼬집었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공대 환상 심어주는 공대 출신 스타는? 운영자 20.04.07 - -
공지 ☆★☆☆제6회 기갑갤 전차 인기투표 결과발표☆☆★☆ [64]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6.23 167156 90
공지 ☆☆☆☆ 제 3회 기갑갤러리 장갑차 인기투표 결과 발표 ★★★★ [33]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1.29 103265 15
공지 ★★☆★제5회 기갑갤러리 인기포투표 결과발표 ★☆★★ [29]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1.05 104057 28
공지 ☆★☆★ 제3회 기갑갤러리 공중기갑 인기투표 결과발표!! ★☆★☆ [19] 무의미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6.25 109103 13
공지 기갑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18] 운영자 05.12.27 220742 26
1524201 정부는 생계보장 못하면 규제나 하지 마라 ㅇㅇ(125.183) 10:59 7 0
1524200 T34는 어렵지 않게 격파한다, 팩트로(115.92) 04.08 19 0
1524198 못생긴 남자의 헌팅을 거부하는 여자는 죽여야함. dd(125.183) 04.08 35 0
1524197 이번에 미국이라는 국가가 얼마나 허접한지 다들 알았을듯 [1] ㅇㅇ(121.157) 04.08 64 0
1524196 한국은 ㄹㅇ 예언대로 되가는듯 [1] 성군문재인(222.101) 04.07 86 1
1524195 공자가 가르친 사람의 도리 ㅇㅇ(222.101) 04.07 50 1
1524194 인도변호사협회가 중쿸 상대로 20조 달러 손배소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57 1
1524193 생존갤러리에서 떡돌리러 왔습니다 ㅇㅇ(211.204) 04.06 39 0
1524192 전차 와 관련된 직업 뭐가 있냐 [1] 붉은까마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37 0
1524191 강철의 소녀들이라는 만화 파일있는 사람 있음? ㅇㅇ(117.111) 04.06 30 0
1524190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어야 하는 이유 ㅇㅇ(203.226) 04.05 32 0
1524189 중쿸이 이제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듯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84 0
1524188 왜 미국은 삽질하는가 (진중권식 히피마인드가 전세계를 파괴한다) [3] ㅇㅇ(222.101) 04.05 61 1
1524186 이번 미통당 국회의원 비율에 따라 [4] ㅇㅇ(121.188) 04.04 80 3
1524185 일본은 백제 계승 자격이 있나? 없다고 본다 경상도혐오(222.101) 04.03 34 0
1524184 한국 인터넷 게시판 보면 소비자 국민 대중 입장 생각이 별로 없는듯 ㅇㅇ(222.101) 04.03 29 0
1524183 남자를 말로 설득하는 것은 의미가 없고 일단 자동차 키를 빼앗아야 한다 [1] ㅇㅇ(222.101) 04.03 53 0
1524182 열린민주당과 열린 코로나 대응 ㅇㅇ(222.101) 04.03 32 0
1524181 미래통합당 흔드는 황교안의 '입'..잘못된 관점의 문제 트로트극혐(222.101) 04.03 32 0
1524180 중쿸인들의 침뱉기 행위 등을 통한 소중 분쟁 고찰 [1]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64 0
1524179 아프리카의 운명은?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45 0
1524178 미 해군 남중국해서 미사일 훈련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69 3
1524177 일전에 모XX스가 말했던 대멸종 ㅈㄴㄱ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71 0
1524176 안녕하세요 오늘부터 갤러리 관리를 맡을 제8기동군단이라고 합니다 [2] 제8기동군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168 0
1524175 북한 미국 핵공격 위협 ㅎㄷㄷㄷ 한국청년(112.156) 03.31 101 0
1524174 역사덕후부터 아이돌덕후까지 한국에서 덕후 공통점은 ㅇㅇ(222.101) 03.31 38 0
1524173 만주족과 왜국이 결국 실패한건 [1] 입바른소리(222.101) 03.30 62 0
1524171 현재 비상사태인 뉴욕을 구하러 가는 미 해군 병원선 USNS 컴포트 ㅇㅇㅇ(211.243) 03.30 66 0
1524170 명랑대첩의 명랑한 진실 [1] 펙트로(115.92) 03.30 96 2
1524169 임란 조선 출병 일군 피해는 얼마되지도 않는다, [1] 펙트로(115.92) 03.30 65 1
1524168 박정희 대통령과 전두환대통령을 욕하지 마라... [1] 한국청년(112.156) 03.30 57 1
1524167 자한당 미통당은 황교안의 코로나 교회옹호로 끝장났어 인정해라 [2] ㅇㅇ(222.101) 03.29 73 0
1524166 자국비하 허세쿨병충들 임진왜란보다 경신대기근 중시하는거 가관 [1] ㅇㅇ(222.101) 03.29 38 0
1524165 나무위키 쿨병허세충들 만약에 한국이 일본에 처절하게 복수했다면 ㅇㅇ(222.101) 03.29 32 0
1524164 나무위키 역사항목은 도대체 누가 만드는거냐? 이글루스 친일파들? ㅇㅇ(222.101) 03.29 29 0
1524163 미국의 실수 jpg [2] ㅇㅇ(222.111) 03.29 395 27
1524162 겁도 없이 미 해군에게 접근하는 소말리아 해적들의 최후 ㅇㅇㅇ(211.243) 03.29 61 0
1524161 2차대전 당시 일본의 천황제 존속을 적극 주장한 미국 지일파 ㅇㅇ(61.253) 03.29 52 0
1524158 천조국 미군의 하늘에서 떨구는 보급 스케일 ㅎㄷㄷ ㅇㅇㅇ(223.62) 03.28 94 0
1524157 언론 블루, 언론 우울증 [1] 기레기살처분(222.101) 03.28 37 0
1524156 티거 타고 2차세계 대전에서 싸우기 vs m48타고 북한이랑 싸우기 kk7711(58.230) 03.28 53 0
1524155 난징대축제 콘이 출시되었습니다 ㅇㅇ(60.108) 03.27 102 9
1524154 일베충 전원 신상공개 해야한다 [1] ㅇㅇ(222.101) 03.27 83 0
1524153 재블린 미사일과 기관총으로 탈레반을 조지는 미 해병대 ㅇㅇㅇ(211.243) 03.26 74 0
1524152 박사방 6만 명 신상공개가 정답 [1] ㅇㅇ(222.101) 03.26 8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