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퀘스트:아깽이를 주워 주인님으로 만들기앱에서 작성

육군롬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8.06.09 10:35:01
조회 92820 추천 1,042 댓글 481

때는 제가 상병1호봉(향방상근근무)막달았을시기인 17년 4월 중순이었습니다. 글이 길어질거같아 음슴체로 쓰겠습니다...

여느때와 다름없이 얼마안되는 군인월급으로 세금을 사회에 환원하기위해 흡연을 하는도중 정말 가까운곳에서 들리는 애처로운 냐옹냐옹”소리였다.
확인해보니

이 담장너머 생활쓰레기 더미속에서 울음소리가 들리는것이 아닌가? 나는 어쩌다 이런곳에 빠졌나 곰곰히 생각해보았지만 아무래도 어미가 가다가 떨어트렸는데 물고 점프할 높이가 안되는것 같아서 방치 해둔것으로 생각되었다. 근거는 담장사이에 공간도 좁을뿐더러 담장위에서 들어가는 방법외에는 고양이가 들어갈수있는 공간이 없었기에 그렇게 확신이 들었다.

사람이 들어갈 틈도 나오지않아 구조하는데 애를 먹긴하였지만 인간은 도구를 이용하는 고등생물이 아니던가?! 도구를 이용하여 간신히 구조하여 수건과 신문지 박스를 급하게 구하여 어미가 데리고 갈수있도록 놔두었다. 4월이긴하지만 낮에만 따뜻하고 밤에는 추운날이었기에 조금 걱정이 되었지만 어미가 물고갈거라고 예상하고 일단 저렇게 놔두었다.
하지만 신이 이아이를 죽일려고 마음먹었는지 오후에 점차 흐려지더니 비가 내리는것이 아니겠는가? 걱정되는 마음에 나는 어미가 잘 물고 데려갔는지 확인하였지만 어미는 커녕 주위에 까치들만 모여 구경할뿐이었다.
어쩔수없이 나는 고양이를 데리고왔고 기초지식이 없어 근처 동물병원을 통하여 아깽이를 키우는방법에 대하여 자문을 구하였고 남은 월급을 탈탈 털어서 분유와 젖병을 구매하였다.
(분유는 KMR가루 분유를 구매하였습니다. 애기들한테는 이분유가 최고라고 하시더라구요.)
감사인사를 드리고 얼른 분유를 만들려고 하였지만 어렸을적 엄마가 타주는 분유말고는 먹어본적도 만든적도 없어서 만드는데 애를먹었다...

결국 따스안 어머니의 손길을 빌려 분유를 먹이고 오줌을 싸게하도록 유도하였다... 먹이는거부터 싸는거까지 드럽게 힘들더라....

그렇게 고양이를 돌보며 출근하고 엄마와 교대로 돌보느라 하루하루 녹초가 되어가던 나는 어느날부터 눈을 조금씩 뜨기 시작하는 이녀석을 보며 뿌듯함을 느끼며 다시 기운을 얻었다....
이때부터 이녀석 애교를 잘부린거같았다.

시간이 흘러 이녀석 아장아장 걷기도하며 오줌도 알아서 질질싸며 엄마가 없어(패드립아님) 그루밍과 배변활동을 잘하려나 걱정하였는데 다행이 본능인지 알아서 잘하더라.......

자기혼자 집안을 이제 뽈뽈뽈거리며 알아서 잘다니고 이제 우리집이 지집인거 아는지 어딜가든 누워서 잘자고 잘누비고 다녔다.ㅋㅋ

이녀석 구해준 주인을 못알아보는건지 날 싫어하는건지 이때부터 나만 보면 깨물고 할퀴고 전쟁의 서막이 시작되었다... 짜식 그래도 고비도 잘넘기고 무럭무럭커주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날 너무 싫어한다......그래서 조금 서운하다....


이제는 다커가지고 4.7kg이라는 작은돼지가 되었다 다크고 나서도 나는 만지지도 못하게한다. 하지만 이녀석 우리집 대장인 아부지에게는 애교를 잘부린다 누가 돈벌어와서 자기를 먹여살리는지 아는거 같다 물론 전반적인것들은 군인일때 내월급으로 해결하고자 하였지만 모자라면 아부지가 돈을 좀 보태주시곤 하셧다...하지만 아부지는 동물에 그닥 관심이 없으셔서 그냥 술드시고 오신날 아니면 거들떠도 안보신다 아무튼 나는 충분히 노력을 들여서 잘키워온 입장이라고 생각한다. 뭐 생각해보면 혈뇨부터 시작하여 좀 고비가 있었지만 잘넘기고 무럭무럭 커주니 고마울따름이다. 나랑 같이 오래 살았으면 하는 작은 바램이 있지만 그것또한 무리없이 가능하리라 보고있다... 아깽이를 구조해서 키우는 여러분들 궁금한게있으면 물어보십쇼 아는선에서는 최대한 알려드리겠습니다 ㅎㅎ....

- dc official App


출처: 야옹이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042

고정닉 258

10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열혈사제' 음문석 '지금에 최선을 다하는 거죠' 운영자 19.05.16 - -
14707 28일간 산티아고 순례 함.(1)~(5) 완 [스압] [133] 꼭지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20 32458 101
14706 (스압) 나무젓가락 구체관절인형 완성! [363/2] 흕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9 59019 352
14705 방금 쇼생크 탈출찍고 왔다.[장문/사진 용량 좀 있음] [547] 플레이트수련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9 104171 1080
14704 클레이로 만들어 소장중인 라이언들입니다! [301] 라이언조물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8 55113 577
14703 남극에서 전세계인한테 축전 받음 [318] 내연기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8 92338 844
14702 쇼타왕자와 기생출신궁녀 manhwa(스압?) [556] 칠리가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7 198276 459
14701 유토로 저만의 울티마사우루스를 만들어보고 있습니다 ! [스압] [198] 이나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7 31935 195
14700 [스압] 카잔 가는 길 - Road to Kazan (0)~(마지막) [164] emfkr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6 43656 124
14699 프덕중붕이 프린세스메이커 총집편.jpg [309] 프메충(211.210) 18.07.16 58872 338
14698 [10스압] [단편] Letter lane [435] 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4 65876 669
14697 (초스압)흙수저 무전 독립후 꼴리는대로 막 사는거 [696] V1a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3 112737 541
14696 울티마사우루스 만들었다 [스압] [168] 사바나일모니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3 40367 281
14695 아빠가 딸한테 옷 사주는 만화 [439] ryoxi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2 171548 1191
14694 배틀그라운드 버기 디오라마 제작기 [134] 김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2 45930 281
14693 교외선 탐방기 1~3 [143] 계류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11 38634 347
14692 동네 계곡에 낚시다녀옴 [스압] [268] 송어자랑(73.131) 18.07.11 60196 297
14691 단편공포웹툰- 진짜 소년이 되려면 1화 [213] 호러호러(221.165) 18.07.10 106097 311
14690 [스압] 야붕이 혼자 일본여행.tour [완] [339] ㅇㅇ(118.41) 18.07.10 64097 167
14689 [스압](17장) 미술갤에 처음으로 글을 올려봅니다. 외 [283] 미로그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09 44661 413
14688 그림만 열심히 그렸던 만화 (스압) [449] 골몽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09 80145 1317
14687 지디형 뮤비를 커버해봤어 [391] 퍼니실린(211.107) 18.07.07 55767 326
14686 어린시절 그렸던 정성의 가이드북(스압) [538] 란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06 93731 1187
14685 38살 아저씨의 3년간 헬스이야기 [753] 왈칵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06 130574 1437
14684 나무로 시내버스만들었다(스압) [289] 파오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05 67110 648
14683 미친 집에오니까 사슴있닼ㅋㅋㅋ [1182] 더블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05 209841 3531
14682 노베이스 흙수저가 1.5평방 꾸미는 과정(스압) [353] 커텐충(49.166) 18.07.04 101223 674
14681 [스압]레인보우식스 무기와 장비를 제작해보자 [216] 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04 53191 461
14679 개씨발님들 저 큰일났음 씨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567] LMNTri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7.03 184602 1056
14678 144시간2분43초...대장정의결말.... [329] ㅇㅇ(220.73) 18.07.02 125084 1052
14677 [포고여행] 러시아-모스크바/상트페테르부르크 [스압] [90] 엽스(94.197) 18.07.02 32239 75
14676 (스압주의)해붕이 독일전 직관했다 [292] 와파루피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30 82233 1378
14675 2년간 모은 포켓몬 토이 2시간동안 사열함.jpg [273] ㅇㅇ(112.163) 18.06.29 87301 511
14674 고독한 염식가 [스폰지밥의 게살버거] [236/1] 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9 95221 798
14672 멕시코 펜팔친구한테 오늘 고백받았다..avi [377] ㅇㅇ(1.226) 18.06.28 119457 599
14671 토쟁이의 하루......gif [478] 텐노지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8 210373 2249
14670 제주도 한바퀴 다 돈게 자랑 [314/1] $cottFoil찬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7 88866 357
14669 어깨형님이 왕따 해결하는 만화!! [420] 샄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7 105702 1374
14668 최소 30년 묵은 굿즈들 인증함 [472] 맹순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6 91807 629
14667 커피술을 담가봤어요 [스압] [168] RGB0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6 57306 284
14666 레이저 피스톨 다시 만들고 도색도 해봄 [247] 볼트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5 50457 277
14665 기부갤에 올리는 조금 특별한 기부 인증 [466] Ke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5 64556 1025
14664 남자는 갑옷을 입는다 [4022/1] 김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3 170713 7876
14663 흙수저 얄포 완성 [367] 불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2 80167 624
14662 일본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에게 답장을 받아보자.JPG [1137] 새벽에글쓰다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2 115784 1488
14661 동네 흰둥이 새끼낳았어 [796] 산속댕댕이(117.111) 18.06.21 105657 874
14660 배틀그라운드 버기 제작기 [219] 김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1 64162 390
14659 그림] 스텔라랑! - 1~4 [완] [924] Thw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20 58944 340
14658 그동안 모은 전용잔 가즈아(스압 데이터 주의) [243] ㅇㅇ(223.62) 18.06.20 54925 334
14657 어제 스웨덴전.....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상황......JPG [643] ㅇㅇ(124.137) 18.06.19 135408 3195
14656 농사공익 퇴근 30분전 업무 마무리 [490] 농사공(39.7) 18.06.19 95907 69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