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노베이스 흙수저가 1.5평방 꾸미는 과정(스압)

커텐충(49.166) 2018-07-04 16:56:11
조회 99709 추천 674 댓글 354




































형들 안녕? 알지는 모르겠지만 저번에 커텐 1.5평방 추천좀 해달라고 했던 그 녀석이야


이번에 얼추 내 방 인테리어가 끝나 가게 되어 부족하지만 용기내어 글 올려보게 됐어


불과 인테리어라는 취미?를 가지게 된 지 2달도 채 되지 않지만 룸 갤러리를 눈팅하게 되면서  


개념글 이나 자기 방 꾸미는 과정 들을 보며 갤러들 글에서 느낀 것 도 많았고 또한 다른 사람의 개성이 담긴 방들을 보는 재미도 있더라고,


그래서 사소한 과정이지만 나도 이러한 모습들을 한번 글로 담아 보고 싶어서 밤 늦은 시간에 글 한번 써봐.


추신) 나는 인테리어라곤 살면서 해 본적도 없는 초짜고 단순..내 감 가는데로 꾸며 본 것 이라서 부족한 점이 많을 수 도 있는데


그냥 그렇구나.. 하고 봐 줬으면 좋겠어



그럼 재밌게 봐 주길 바래 !






처음의 내 방이야..


사실 처음이라고도 할 수가 없는게 이미 폼블럭 벽지를 붙혀놓은 상태라 ..하하


원래 벽지는 정말 깨끗하지도 않고 더러운 상태였고..


이사오자마자 우리가 다시 벽지를 붙혀야 했던 정도라고 해야하나..?


대략 이런 느낌이었어


(대충 감이 오려나..?)


그 와중에 어머니께서 일반 벽지 말고 겨울에 추울 수 있으니 단열이 되는 폼블럭 벽지를 붙이자고 하셔서

 

저 폼블럭 벽지를 붙였던 걸로 기억해 그리하여 완성된게 저 사진.. (붙이느라 정말 개고생함)..


아마 이 폼블럭 벽지 덕분에 인테리어를 하게 된 계기가 생긴게 아닐까 싶어. (감사합니다 어머니ㅠㅠ)




그렇게 폼블럭을 붙혀놓고 몇 개월간 잘 쓰다가


어느 순간부터 노래보이는 장판이 마음에 안들더라고?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어


그래서 필에 꽂혀 집에 가구도 없겠다. 폼블럭도 붙혔겠다. 밝은 색상의 장판을 깔아보자 하여


주문해서 깔게 되었어..(몰딩이며 잘라내는거며.. 이거 혼자 할거 안되더라 정말로..) 일 끝나고 집와서 쇼핑하고 평생 해본적없는 줄자로


가로세로 길이 재보고 제단하고 별 짓 다했어 진짜.. 이때 하루에 3시간도 못잤던걸로 기억.


장판이 늦게오는 바람에 때 마침 침대도 같이 시켰었는데 배송날이 겹치더라.. 그래서 장판도 바로 깔아야만 했음


이때 새벽 5시까지 장판 다 깔고 2시간자고 출근함





그리고 이게 침대 왔을때야,


이때 정말 너무 좋았음.. 색이 깔맞춤이라 분위기 자체가 달라지더라 ..


진짜 이때가 인테리어 하면서 아마 최고로 신났던 것 같음 !


(커텐은 그냥 야메로 장롱에있는 이불같은거 달았어 흙수저 몇타취?)


일하던 도중에 침대 설치 해 주시는 기사님이 오셔서 좀 헬이었지만


잘 해결하고 후딱 설치 해 주시는거 보고 설치 해 주시는 동안 날씨가 덥기도 했지만


땀을 엄청 흘리시길래 음료수 3개 드렸던걸로 기억함 ㅋㅋ


(조립하는 내내 싱글벙글)


그리곤 일끝나고 와서





요롷게 대충 꾸며놨음 ㅎㅎ


1.5평이라 좁긴하지만 아늑하고 갖출거 다 갖춰서 예전이랑 비교했을 때 엄청 좋더라


사실 난 여기까지 엄청 만족하고 이제는 끝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음..


(그러나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었으니..)






어느 순간부터 커튼이 눈에 띄더라고..


언제까지 이불을 쓸 수는 없고, 얘를 어떻게 할 수는 없을까 하고


고민고민 하던 도중 알아본게 블라인드 커튼이었음. 색상은 엄청 고민했지만 그레이로 했어 !


이때 설치해놓고도 매치가 너무 안돼서 진짜 아..그레이 괜히샀나 망해버렸다 블라인드 올리고 뛰어 내려야 되는건가 싶어서


환불까지 생각해봤는데 그래도 끝날 때 까지 끝난게 아니라고 (고딩 때 본 영화 씹 명언임) 계속 해 보기로 했음


(사실 블라인드 커튼 달면서 진짜 콘크리트에 드릴을 써본적도 처음이고,

 달면서 수평맞춘다고 수평계 없어서 자로 재고 밑길이 맞추고 표시하고 골머리 앓았음..)


그리고

 






이때가 색을 좀 조화시키려고 노력했던 때


휴대폰거치대는 너무 좋다길래 지름신 강림해서 사봤고..(진짜 사람 괴물만들더라 저거 물건임)


커버도 바꿔보고 구입도해보고 액자도 걸어보고 여러가지로 노력했던 것 같아.


(그래도 예전 그 미쳐버린 그레이 옐로우 퍼플 블루 파워레인저 조합에서 벗어난걸로도 다행 아닐까..?)


생각보다 점점 괜찮아 지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들었음


하지만 커튼은 계속 이불인 채..





계속해서 커튼을 뭘로 바꿔야할까 종일 고민하던 때


룸갤에 커튼 색좀 추천해달라고 올렸던 게 아마 이 무렵 같은 사진이었 던 것 같아.


이 때 간추려놓은 커튼 사진들 색상 골라서 추천좀 해 달라고 했었는데


회색 = 그레이 계열 추천하길래 챠콜, 그레이 중 고민하다가 그레이를 주문 하게 됐음





요게 커튼 달았을 때 사진이야 , 무려 오늘 도착한 신선한 커튼이라고?!


전화도 해보고 색상도 물어봤지만 역시나 물건은 실물로 봐야하는 법.


나는 살짝 진 그레이나 좀 진한 ? 커피색 이길 바랬는데


음.. 뭐랄까 미스 매치인 듯 한 느낌이 들기도 하면서 괜찮은 것 같기도 하고..


어머니께서도 좀 진했으면 좋겠다고 하시기도 하고 해서 챠콜로 교환을 할까 이걸 쓸까 생각중이야


(아, 참고로 저거 액자 양면테이프로 붙이는건데 일반 평평한 벽이면 모르겠는데 폼블럭 같은곳이면 계속 떨어지니까 사지마..)


이 모습이 현재 거의 완성도에 가까운 모습이고 추가로..





밤에 컴퓨터로 작업을 하려니 불을 키고 하기는 애매하고 해서 스탠드 전구를 사봤어


생각보다 인테리어 효과도 있고 엄청 편할 것 같아서.


전구는 샤오미 전구로 색 1600만 컬러? 로 스마트폰 어플 연동해서 내가 원하는 색으로 바꿀 수 있고

밝기조절 및, 끄고 킴 알람 등 좋은 기능 많길래 저걸로 꼈고


커튼이랑 전구는 오늘와서 방금 설치하고 글 쓰는거라 사용은 오늘이 처음이네..!


여튼 이리하여

나한테는 이게 90%정도 완성 된 방이라고 생각 해


쓰다보니 되게 긴 글이 되었네 ..


아 참 혹시 궁금할지는 모르겠지만 견적은


책상은 본래있던 책상에 시트지 붙인거고, (책상 자체에 시트지 붙이는 것만해도 3만원도 안함..)


다 꾸미는데 20만원 정도 든 것 같아 컴퓨터만 뺴고 침대 가구 다 포함하면 많이 들어봐야 한 50~60? 60도 많이 쳐준거려나


흙수저라 최저가 비교하면서 쿠폰 딱딱 넣어가면서 산거라서.. 그리고 인테리어 기간은 많이 줘서 1~2달 가까이 걸린 것 같아.


상품 당 가격은 자세하게 잘 기억이 안나서 혹시라도 궁금하거나 물어보고 싶은 것 있으면 구매내역 봐서라도 자세하게 답변해줄게!


여기까지가 노베이스 흙수저의 현재까지의 방 꾸미는 과정이었고


긴 글 읽어줘서 너무 고맙다!


비록 누구에게 자랑할 정도의 인테리어는 아니지만


나같은 노베이스 그리고 돈이 많지 않은 사람도 인테리어를 쉽게 접해봤으면 좋겠고


조금씩 조금씩 천천히라도 자기가 만족할 만한 방을 만들어 봤으면 좋겠어!


곧 3시네 그럼 이만 자러 가볼게~


ROOM갤러들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래 !~




출처: ROOM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674

고정닉 180

134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94] 운영자 13/01/11 487107 272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5/1] 운영자 10/05/18 442771 88
15079 휴지심으로 만든 동물(흙손 주의) [209] TicTocT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2492 218
15078 이벤트) 잔치국수 [333] 푸른혓바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34032 549
15077 오니짱.. 정월대보름 파티갓다왔어양 [스압] [237] 그치만..이렇게라도하지않으면오니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23996 297
15076 [일챔직관 프붕이] 직관 후기랑 이런저런 이야기 [158] 로니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14176 64
15075 물붕이 호텔 오하라에 취업 성공했습니다!! [1289] 마리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64583 842
15074 유럽 여행기 - 파리 - 인터라켄 - 빈 - 프라하 [129] ㄷㄴ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5883 123
15073 과일 씨앗을 키워서 과일을 따먹는게 가능할까? (사진있음) [489] 전성우(118.40) 02/19 45115 1097
15072 오늘 요리한 헌터밥 (5인분) [346] 음식빌런(118.37) 02/18 50241 456
15071 바다동굴(?) 탐험기 [스압] [288] ☆나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28087 441
15070 [약스압] 최근 그린 그림들 입니다 (크로키, 라이프드로잉) 외 [288] 어드벤쳐타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34113 472
15069 영국의 밀월 FC라고 들어봤니? 내가 본 밀월 얘기를 좀 해보려고 하는데 [710] 밀월F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41798 1120
15068 스위스 여행-1~7 [스압] [124] AyaseEl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25665 137
15067 디저트도 좀 만들줄 알아요 ㅎㅎㅎ.. [372] 근빵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53733 676
15066 스압) 자작 ITX컴퓨터 제작기 1편~3편 [291] 라데츠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46973 521
15065 음란물 사이트 차단 욕하는 만화 [3300] (61.81) 02/13 126729 3050
15064 필린이 친구들이랑 놀러가서 사진 찍은거 올려봐요 [425] 괼긛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3 45610 717
15063 (스압) 아주리팬 해붕이다. 작품들 그려봤다.jpg [177] ㄹㄹ(1.246) 02/12 22179 336
15062 치앙마이에서 엠티비 타고왔읍니다[스압] [164] 띠면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2 18459 175
15061 장각과 태평도의 저주 [520] 우용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53807 1399
15060 봄베이 외길인생... FJ코리아 직원에게 선물받았다 [320] 부-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37892 472
15059 [스압] NXT 테이크오버 : 피닉스 직관기 외 다수 [96] 황신(180.229) 02/09 19482 98
15058 [도장파기] (9시간) 카구야 126화 그 장면 [1323] 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64903 1421
15057 스압) 시베리아 횡단기 #1~#5 [142] 나로드나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42755 223
15056 설날 2019 [592] zl존도적태우짱짱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118050 4488
15055 속도계 만들어봤어 [316] ㅇㅇ(175.28) 02/07 60876 579
15054 플래시 게임 세대.manhwa [1517] 한글안쳐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121675 3431
15053 자연선택 시뮬레이터 만들어봤다.. [1078] 떡9(211.208) 02/05 113016 3427
15052 2019 설 특선 영화를 알아보자.manhwa [612] 조만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4 136137 2619
15051 해군 만화 [1433] 스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17871 2134
15048 마키 종이공예 [828] 시벌미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71046 782
15047 모든 정리 끝났다! 놀러오너라 프갤러들아 (사진유) [300] ㅁㄴㅇ(175.223) 02/01 44558 277
15046 차샀다 [725] 존나착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25739 2064
15045 [59.7MB] 아이폰7 배터리 갈아버린 후기 [464] 섭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75449 1465
15044 버츄얼 [584] 성성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91982 2140
15042 드디어 그래픽카드를 새로 사버렸군? ㅋㅋㅋ 기분이 엄청 째져버리는데ㅋㅋ? [1596/1] 키프나(59.5) 01/29 138506 3739
15041 사과씨로 ,사과 나무 만들어봅시당 외 다수 [589] ㅇㅇ(125.182) 01/29 66663 1041
15040 깡붕이 스노보드 이야기 [693] 神通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8 41990 306
15039 혼자 버스타고 아프리카 종단한 썰 [스압][완] [318] 나무늘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8 61380 429
15038 종이랑 에바폼으로 신호엑스 만들어봤어 [579] Gamj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61236 307
15037 [스압] 프리큐어 15주년 라이브 후기. [865] JSJt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50940 278
15036 열다섯번째 인사 / 여러가지 스테이크와 화이트워커 [304]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55698 605
15035 스압) 퀴즈 목걸이 만들어봤다 [332] zax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51048 561
15034 한복이랑 갓 쓰고 일본 메이드 카페가고 미슐랭 식당간 사진... [1075] 맹순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99921 724
15033 ??? : 그날 이후 5일동안 난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438] ㅇㅇ(112.161) 01/23 104726 2850
15032 골댕이들 태어났어요~ [스압] [564] 차붐(223.38) 01/23 70710 853
15031 11일동안 컴퓨터 고침.. [529] ClairOrang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102580 1014
15030 사나를 그렸습니다 (디지털 페인팅) [스압] [510] 박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68700 549
15029 기행문 ㅡ 1편 ㅡ "소주 와 안주" [515] 기행문(106.102) 01/21 39747 50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