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노베이스 흙수저가 1.5평방 꾸미는 과정(스압)

커텐충(49.166) 07-04 16:56:11
조회 95583 추천 668 댓글 358




































형들 안녕? 알지는 모르겠지만 저번에 커텐 1.5평방 추천좀 해달라고 했던 그 녀석이야


이번에 얼추 내 방 인테리어가 끝나 가게 되어 부족하지만 용기내어 글 올려보게 됐어


불과 인테리어라는 취미?를 가지게 된 지 2달도 채 되지 않지만 룸 갤러리를 눈팅하게 되면서  


개념글 이나 자기 방 꾸미는 과정 들을 보며 갤러들 글에서 느낀 것 도 많았고 또한 다른 사람의 개성이 담긴 방들을 보는 재미도 있더라고,


그래서 사소한 과정이지만 나도 이러한 모습들을 한번 글로 담아 보고 싶어서 밤 늦은 시간에 글 한번 써봐.


추신) 나는 인테리어라곤 살면서 해 본적도 없는 초짜고 단순..내 감 가는데로 꾸며 본 것 이라서 부족한 점이 많을 수 도 있는데


그냥 그렇구나.. 하고 봐 줬으면 좋겠어



그럼 재밌게 봐 주길 바래 !






처음의 내 방이야..


사실 처음이라고도 할 수가 없는게 이미 폼블럭 벽지를 붙혀놓은 상태라 ..하하


원래 벽지는 정말 깨끗하지도 않고 더러운 상태였고..


이사오자마자 우리가 다시 벽지를 붙혀야 했던 정도라고 해야하나..?


대략 이런 느낌이었어


(대충 감이 오려나..?)


그 와중에 어머니께서 일반 벽지 말고 겨울에 추울 수 있으니 단열이 되는 폼블럭 벽지를 붙이자고 하셔서

 

저 폼블럭 벽지를 붙였던 걸로 기억해 그리하여 완성된게 저 사진.. (붙이느라 정말 개고생함)..


아마 이 폼블럭 벽지 덕분에 인테리어를 하게 된 계기가 생긴게 아닐까 싶어. (감사합니다 어머니ㅠㅠ)




그렇게 폼블럭을 붙혀놓고 몇 개월간 잘 쓰다가


어느 순간부터 노래보이는 장판이 마음에 안들더라고?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어


그래서 필에 꽂혀 집에 가구도 없겠다. 폼블럭도 붙혔겠다. 밝은 색상의 장판을 깔아보자 하여


주문해서 깔게 되었어..(몰딩이며 잘라내는거며.. 이거 혼자 할거 안되더라 정말로..) 일 끝나고 집와서 쇼핑하고 평생 해본적없는 줄자로


가로세로 길이 재보고 제단하고 별 짓 다했어 진짜.. 이때 하루에 3시간도 못잤던걸로 기억.


장판이 늦게오는 바람에 때 마침 침대도 같이 시켰었는데 배송날이 겹치더라.. 그래서 장판도 바로 깔아야만 했음


이때 새벽 5시까지 장판 다 깔고 2시간자고 출근함





그리고 이게 침대 왔을때야,


이때 정말 너무 좋았음.. 색이 깔맞춤이라 분위기 자체가 달라지더라 ..


진짜 이때가 인테리어 하면서 아마 최고로 신났던 것 같음 !


(커텐은 그냥 야메로 장롱에있는 이불같은거 달았어 흙수저 몇타취?)


일하던 도중에 침대 설치 해 주시는 기사님이 오셔서 좀 헬이었지만


잘 해결하고 후딱 설치 해 주시는거 보고 설치 해 주시는 동안 날씨가 덥기도 했지만


땀을 엄청 흘리시길래 음료수 3개 드렸던걸로 기억함 ㅋㅋ


(조립하는 내내 싱글벙글)


그리곤 일끝나고 와서





요롷게 대충 꾸며놨음 ㅎㅎ


1.5평이라 좁긴하지만 아늑하고 갖출거 다 갖춰서 예전이랑 비교했을 때 엄청 좋더라


사실 난 여기까지 엄청 만족하고 이제는 끝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음..


(그러나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었으니..)






어느 순간부터 커튼이 눈에 띄더라고..


언제까지 이불을 쓸 수는 없고, 얘를 어떻게 할 수는 없을까 하고


고민고민 하던 도중 알아본게 블라인드 커튼이었음. 색상은 엄청 고민했지만 그레이로 했어 !


이때 설치해놓고도 매치가 너무 안돼서 진짜 아..그레이 괜히샀나 망해버렸다 블라인드 올리고 뛰어 내려야 되는건가 싶어서


환불까지 생각해봤는데 그래도 끝날 때 까지 끝난게 아니라고 (고딩 때 본 영화 씹 명언임) 계속 해 보기로 했음


(사실 블라인드 커튼 달면서 진짜 콘크리트에 드릴을 써본적도 처음이고,

 달면서 수평맞춘다고 수평계 없어서 자로 재고 밑길이 맞추고 표시하고 골머리 앓았음..)


그리고

 






이때가 색을 좀 조화시키려고 노력했던 때


휴대폰거치대는 너무 좋다길래 지름신 강림해서 사봤고..(진짜 사람 괴물만들더라 저거 물건임)


커버도 바꿔보고 구입도해보고 액자도 걸어보고 여러가지로 노력했던 것 같아.


(그래도 예전 그 미쳐버린 그레이 옐로우 퍼플 블루 파워레인저 조합에서 벗어난걸로도 다행 아닐까..?)


생각보다 점점 괜찮아 지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들었음


하지만 커튼은 계속 이불인 채..





계속해서 커튼을 뭘로 바꿔야할까 종일 고민하던 때


룸갤에 커튼 색좀 추천해달라고 올렸던 게 아마 이 무렵 같은 사진이었 던 것 같아.


이 때 간추려놓은 커튼 사진들 색상 골라서 추천좀 해 달라고 했었는데


회색 = 그레이 계열 추천하길래 챠콜, 그레이 중 고민하다가 그레이를 주문 하게 됐음





요게 커튼 달았을 때 사진이야 , 무려 오늘 도착한 신선한 커튼이라고?!


전화도 해보고 색상도 물어봤지만 역시나 물건은 실물로 봐야하는 법.


나는 살짝 진 그레이나 좀 진한 ? 커피색 이길 바랬는데


음.. 뭐랄까 미스 매치인 듯 한 느낌이 들기도 하면서 괜찮은 것 같기도 하고..


어머니께서도 좀 진했으면 좋겠다고 하시기도 하고 해서 챠콜로 교환을 할까 이걸 쓸까 생각중이야


(아, 참고로 저거 액자 양면테이프로 붙이는건데 일반 평평한 벽이면 모르겠는데 폼블럭 같은곳이면 계속 떨어지니까 사지마..)


이 모습이 현재 거의 완성도에 가까운 모습이고 추가로..





밤에 컴퓨터로 작업을 하려니 불을 키고 하기는 애매하고 해서 스탠드 전구를 사봤어


생각보다 인테리어 효과도 있고 엄청 편할 것 같아서.


전구는 샤오미 전구로 색 1600만 컬러? 로 스마트폰 어플 연동해서 내가 원하는 색으로 바꿀 수 있고

밝기조절 및, 끄고 킴 알람 등 좋은 기능 많길래 저걸로 꼈고


커튼이랑 전구는 오늘와서 방금 설치하고 글 쓰는거라 사용은 오늘이 처음이네..!


여튼 이리하여

나한테는 이게 90%정도 완성 된 방이라고 생각 해


쓰다보니 되게 긴 글이 되었네 ..


아 참 혹시 궁금할지는 모르겠지만 견적은


책상은 본래있던 책상에 시트지 붙인거고, (책상 자체에 시트지 붙이는 것만해도 3만원도 안함..)


다 꾸미는데 20만원 정도 든 것 같아 컴퓨터만 뺴고 침대 가구 다 포함하면 많이 들어봐야 한 50~60? 60도 많이 쳐준거려나


흙수저라 최저가 비교하면서 쿠폰 딱딱 넣어가면서 산거라서.. 그리고 인테리어 기간은 많이 줘서 1~2달 가까이 걸린 것 같아.


상품 당 가격은 자세하게 잘 기억이 안나서 혹시라도 궁금하거나 물어보고 싶은 것 있으면 구매내역 봐서라도 자세하게 답변해줄게!


여기까지가 노베이스 흙수저의 현재까지의 방 꾸미는 과정이었고


긴 글 읽어줘서 너무 고맙다!


비록 누구에게 자랑할 정도의 인테리어는 아니지만


나같은 노베이스 그리고 돈이 많지 않은 사람도 인테리어를 쉽게 접해봤으면 좋겠고


조금씩 조금씩 천천히라도 자기가 만족할 만한 방을 만들어 봤으면 좋겠어!


곧 3시네 그럼 이만 자러 가볼게~


ROOM갤러들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래 !~




출처: ROOM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668

고정닉 177

132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82] 운영자 13/01/11 479724 252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18/1] 운영자 10/05/18 439518 78
14918 본인 1년동안 게임보이로 만든 음악들 자랑 [214] :Poin7le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4 17291 267
14917 (※스크롤 길어) 마미손 앨범커버 작업한 거 자랑 [964] 버블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4 36137 943
14916 손에 공구 끼인게 자랑 [743/2] 갱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70265 1893
14915 [단편] 슬쁜꼬마선충 [752] 둘기마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52161 834
14914 극혐주의)149kg->98kg 다이어트몸무게 2자리 된기념 [865] ㅁㄴㅇㄹ(220.76) 11/12 70059 1266
14913 아홉번째 인사 / 세계에서 제일 높은 술집 아트모스피어 [271]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28873 419
14912 입갤 기념 신판 워해머 옭스 차량도색(스압/데이터) [189] 파워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30291 396
14911 야옹이 달력사진 1~5(스압) [280] 고기집아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28590 424
14910 수지타산 안 맞는 만화.jpg [902] 희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79374 1756
14908 내 방 꼬라지 좀 쩌는듯 [1318] Yamatoka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8 71804 600
14907 1인1멍 귀농 1주년. [736] 농장한위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8 52814 1398
14906 저 빼고 다 죽었어요 01 [358] 난는나는잉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7 87972 281
14905 드라마 미스터션샤인 디오라마 영상 외 다수 [121] analogto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7 17799 118
14904 더판으로 산 노트북 수리완료 [456] 길잃은비둘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6 51248 191
14903 멕시카나 신메뉴 김치킨 리뷰 만화.manhwa [649] 죠스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6 82131 1215
14901 두 달에 걸친 자수 끝났고 행복했다 (스압주 [379] 꽁치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61110 698
14900 다락방 셀-프 코스프레 촬영 작전 [1430] BU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3 118438 1624
14898 월간주갤 Monthly Alcohol gallery 가 출간되었습니다. [315] Mozzarel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2 42592 245
14897 실화기반 영화 '양심 (conscience) ' 떴다.jpg [520/2] 재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1 70414 1442
14896 [물갤수레콘 - 네이처 레이아웃]- 나무뿌리 그 아래 [136] 알버트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1 20375 240
14895 2018 사천 에어쇼 후기 -끝- (4부작) [154] Mercy_cA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1 25816 117
14894 (스압) 까치 형제들 성장기 - 1 [225] poens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1 55452 291
14893 디엔쟝과 둥둥이씨의 전국투어 링크모듬 [300] DN-0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19660 96
14892 안녕. 종이로 만든 벨로키랍토르다. [350] 지옥에서온페이퍼아티스트(175.125) 10/30 39148 762
14891 위스키 파라필름실험 30개월 (마지막, 시음) [225] 소녀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31984 492
14890 인도랩터 만들어 왔다! [417] 초록괴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30803 582
14889 누추하고 소소한 컬렉션이지만 추억되살리기로 올려봄 [283] aka_con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47634 276
14888 2017 겨울 일본 [445] jofdh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52430 528
14887 럽사캐 동부팀 럽지순례 – 1: 오타와편 ~ 5: 몬트리올편 [완][스압] [161] 유불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8600 72
14886 행복한 왕자 [546] 하이젠버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71874 1119
14885 나도 타자기 인ㅡ증 [255] ㅇㅇ(110.14) 10/25 57454 613
14884 구더기 케찹 사건 분석해봤다 jpg [1072] 왕잠자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4 110859 3062
14883 [스크롤주의] 내가 보유중인 인텔 정품 486 컴갤에 처음 소개함 [264] Air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4 47191 373
14882 다음 지적생명체 [833] 두그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93876 1285
14881 내가 가진 레어템! 돈주고 사지도 몬하는 것들!! (사진 유) [268] ㅁㄴㅇ(110.70) 10/23 57192 372
14879 로댕이 종이모형 만들었다(초스압) [599] Ung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39779 642
14878 초초초초초 압축한 북극 스발바르 제도 5박 6일 여행기 [196] 사나없이sanamana(220.119) 10/22 32613 374
14876 1200장 찍어 직접만든 스톱모션.mp4 [302] 햄스터김사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58493 410
14875 정신병자와 경찰 만나는 만화 [1321] 재채기드워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109798 3465
14874 길냥이 구조-2 [혐주의] [902/1] 개초보집사(220.123) 10/19 81768 838
14873 역대 NXT챔피언들 그림 완성해왔다 [219/1] Mr해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31552 244
14872 집에 불나본사람 [590/1] 딸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95956 977
14871 2018 풍기바리 1~4부 [174] ROW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26536 74
14870 [자작] 손오공이 추는 'Dance The Night Away' [425] Shado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36235 279
14869 ㄱㅇㄹ단편선 - 포롱구룹의 어느 농장에는 쥐가 산다. [574] ㄱㅇㄹ(125.181) 10/16 34212 744
14868 아니 진짜 집 오다가 소한테 쫓김당함 [606/1] BigKri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16915 1333
14867 한글2010로 원펀맨 그리기 [573] 재티JAE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01548 892
14866 바갤럼 스퍼트의 탐라 기행 (제주도 오토바이 여행)[스압] [77] 스퍼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5231 6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