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완][스압]

핵땡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7 10:30:30
조회 35538 추천 132 댓글 154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1


휴가 다녀오니 귀신 같이 태풍이 오네 이것도 다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한다.

그간 내가 얼마나 고생을 했으면 조물주께서 내 휴가까지만 딱 기다렸다가 태풍을 이 땅에 날리셨겠능가.


쿠로카와 온천이 뭐냐면, 구마모토현 아소군 미나미오구니에 있는 작은 온천마을이다.

이곳은 유후인, 벳푸와는 달리 접근성이 떨어지고 대형숙박시설인 리조트 호텔 등이 아예 없는 100% 료칸마을이다 보니

한국인 중국인과의 조우확률이 급속하게 떨어지는 아주 훌륭한 곳이다.


특히, 이 동네 숙박시설의 성격상 패키지 떨거지들의 접근이 어렵기 때문에 아주 청정한 지역이며

그러다보니 사방팔방 자빠져서 술쳐먹고 와보니 별 거 없네 밥이 이게 뭐네 아주 지랄을 해 싸는

시골깡촌 아지매 아재들의 오바 섞인 사투리 소리와 깽판질을 안 봐도 되서 너무 좋당 ^^

얼마전에 뭔 예능프로 나왔었다던데 방송국은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앞으론 그런짓 안 하길 바란다.


이 지역에 갈려면 구마모토 공항으로 가는 걸 추천한다.

예전엔 후쿠오카로 가서 피를 토하며 장거리 버스 안에서 극기훈련을 해야 했으나

이제는 규슈횡단버스 한 방이면 구마모토 공항 또는 구마모토 시내에서 그냥 도착이 가능해졌다.

항공료도 싸기 때문에 그지 같은 후쿠오카 이제 더 이상 그만 가고 이런 곳으로 가는 것도 나쁘지 않을거라 생각한다.

오이타에도 공항이 생겼기 때문에 이제 유후인-벳푸도 오이타 공항에서 가는 게 더 나으므로 후쿠오카 이런데는 이제 더 이상 가지 말자.


내 여행 코스는 첫날 구마모토 공항->아소역->우치노마키 온천마을->소잔쿄 1박

둘째날 소잔쿄->아소산 다이칸보->쿠로카와 온천

셋째날 쿠로카와 온천

넷째날 쿠로카와 온천->구마모토 시내

닷새날 시내->공항 끝이다.


여행코스가 저렇게 돼 버린건 첫날 비행기가 15:00시쯤 떨어지기 때문인데, 복잡한 얘기는 생략하고..

직접 여행코스를 짜다 보면 아 저놈이 이래서 첫날 저기서 잤구나 하고 이해하게 될 것이다.





아소역은 완전 깡촌인데 여기서 할 일은 버스 갈아타는 거 외엔 거의 없었다. 그러나 둘러보면 동네 지형이 좀 희안하다는걸 알게 되는데

이동네가 칼데라 지형이다 보니 평평한 산으로 사방이 둘러싸여 있어서 한국에선 볼 수 없는 광경을 경험할 수 있다.

완만한 산들이 연이어 이어져 있고 고지대는 나무가 아니라 초원처럼 되어 있어서 민둥산에 초록색 칠을 해 놓은 거 같은데

동네 사람한테 물어보니 매년 봄마다 산을 홀라당 다 태우고 자생적으로 풀이 자라나면 그걸 소가 멋대로 돌아댕기며 뜯어먹게 한다더라.

그게 이지역 특산물인 아카우시인데 먹어보면 육질이 너무 훌륭해서 이걸 어떻게 한국에 밀반입 해야 할 것인지를 고민하게 만든다.

그 때문인지 구마모토 공항에 가면 한국말로 크게 써 있다. 한국으로 고기 밀반입 하다가 걸리면 너는 뒈집니다!



이곳이 첫날 묵은 소잔쿄라는 우치노마키 온천 지역의 료칸이다. 구마모토 지진 이후 안 그래도 적었던 인구가 더 줄은 모양이었다.

여기는 일제시대부터 있었고, 그 당시 여류문인이었던 요사노 아키코와 남편 요사노 뎃칸이 묵었던 스기노마라는 방이 아직도 보존되어 있다.







저녁은 식당에서 먹었는데, 더 비싼 플랜을 고르면 방에서 먹는 것도 있고 별실에서 먹는 것도 있다.




저거 뭔 자전거 만화라던데 이 료칸 영업부장 할배가 전국구급 자전거 네임드라서 저 작가가 면담 왔었대.

그때 구마모토에 어느 코스를 만화에 참고하라고 알려줬다던데 그러면서 이 료칸이 저 만화에 극장판인가?

거기에 나왔다네. 그래서 자전거오덕+만화오덕들에게 성지라더라. 저 포스터는 시드니에서 온 양덕이 다녀간 기념으로 붙이고 갔대 -_-




여기는 대욕장이고


자유 이용 가능한 라운지



1층 로비



개인이 혼자 사용 가능한 대절탕



첫날은 이쯤 하고 드러누워 잤다. 다음날은 뒤에 이어서 올린다.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2



소잔쿄에서 아침 일찍 일어나 다른 대절탕을 이용함 전날이 히노키였다면 이날은 통나무탕이었음












이동네 산이 생긴게 이래. 전편에서 언급했던 칼데라 지형이다 보니 이렇다더라.





밥은 이거 말고 더 나왔는데 귀찮아서 안 찍음





라운지에서 커피 한 잔 하고





방에 와서 좀 더 드러누워 있다가







쿠로카와 온천을 향해 출발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3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4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5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6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7

-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 8



출처: 차, 음료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32

고정닉 36

28

댓글 영역

전체 리플 154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71] 운영자 13/01/11 475419 248
-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14/1] 운영자 10/05/18 437025 77
14805 매실주 증류해봄 [99] ikuha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9 9947 62
14804 배우별 퓨마 영화화 시나리오.jpg [490] dd(58.148) 18/09/19 40592 1372
14803 군대에서 맹장걸렸던 SSUL 1편 [218] ㅇㅇ(218.150) 18/09/18 73230 306
14802 [D750]오로라 촬영 [245] hee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6650 461
14801 홈짐 노가다편 [294] ㅇㅇ(67.81) 18/09/17 36862 246
14799 코스프레한 썰.manhwa [1055] 거머리(218.39) 18/09/17 64956 2377
14798 케이팝에 대하여.manhwa [1007/1] 조만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5 94991 2991
14797 골수기증한게 자랑 [326] 한산이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4 44719 342
14796 이세계 뚝배기 브레이커 [1012] ㅇㅇ(121.174) 18/09/14 89740 938
14795 전문가님들 이거 견적나옵니까? [491] 노답인생(39.119) 18/09/13 80015 403
14794 세번째 인사 / 술맛나는 주류거치대 + 식탁 만들어 쓰기 (약스압) [150]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3 27763 212
14793 (닭)37일차 꼬꼬들 왔습니당! [469] 조류성애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2 42630 631
14792 [연재][스압] 취해서 세계속으로 -알자스편외 [95] Rol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2 17661 105
14791 무기여 잘 있거라 [421] 난는나는잉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1 77593 543
14790 케파 사고 당시 상황ㅋㅋ [463] ㅇㅇ(175.223) 18/09/11 69160 905
14789 지리산 라이딩.HUGI (스압) [140] MERID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0 22087 100
14787 다크소울 피규어 만들어봄 [246] 오롤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8 47424 418
14786 만화로 배우는 곤충의 진화 ~마지막 부, 곤충의 행성~ (完) [467] 갈로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7 103550 1256
14785 해골로 보이는 마법사 [677] 난는나는잉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7 80452 1123
14784 [스압] 러블리즈를 사랑한 유로트럭 [518] 청순아니었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6 48061 236
14782 건초버거먹엇다 [1581] ㅇㅇ(175.194) 18/09/05 126920 717
14781 승리의 독수리 응원상받았습니다 [193] KenGriffeyJ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5 43798 540
14780 눈물없이는 볼 수 없는 하와이 원정 조행기 1부 [131] 송어사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4 37987 200
14779 평양냉면에 대한 개인적인 리뷰 외 [551/1] 익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4 69324 371
14776 신들의 내기..............jpg [621] 패액트(114.199) 18/09/03 114168 1571
14775 [약스압] 인간복사기 그림 하이퍼랩스로 영상찍음(체스터베닝턴) 외 [200] 고칼슘우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01 44314 361
14774 [홍번후기] 6~8월 섬사랑 에깅단 출조후기. [86] 이드기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31 24492 102
14773 뉴욕1) 킹스 카운티 Kings County Distillery 방문기 [79] StarEdito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31 31815 114
14772 아빠가 뭐 사올 때마다 개빡치는 만화 [998] ryoxi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30 150828 1588
14771 오늘 RAW 짧은 직관후기(스압주의) 외 [97] 제노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30 33882 93
14770 다운힐의성지 캐나다 휘슬러바이크파크 방문기~(1) [95] 구렉미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9 23722 129
14769 20박 21일 간의 터키 이야기 [완][스압] [81] 가브릴차냥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9 24866 75
14768 롤 펜타킬하는 만화 [427] 뽈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8 99359 1488
14767 오버워치 팬 페스티벌 스테츄 제작기 둠피스트+겐지+위도우메이커 [215] TeaOh7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8 37571 576
14766 (스압) 한국전쟁 디오라마 만들어봤어 [254] HM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7 39695 705
태풍 기념 쿠로카와 온천으로 달린다 [완][스압] [154] 핵땡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7 35538 132
14764 팬아트) 발하자크 그려봤음 [313] 으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5 51735 364
14763 줄녹색박각시의 우화 [442] 머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4 57342 495
14762 진해 소녀 [882] 흥갤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4 102049 1688
14761 아이유 갤러리 후기 [374] 윤민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3 72734 456
14760 겨울잠쥐 아가들 눈떴다 (스압) [637] O0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3 76850 622
14759 (스압)킹구갓구 경기장 관람투어 - 10완 서울 잠실 야구장 [119] 여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2 27949 133
14758 1/35 프로비던스 완성했습니다~ [263] 개나리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2 31832 242
14757 스압,데이터주의) 도쿄 아키하바라 고전게임샵 후기 몇 개. [190] 폴라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1 52233 226
14756 종주 1일~18일차 [완][스압] [213] 소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1 30571 100
14754 약스압) 호다닥 보정하고 와띤 외 [199] 고기집아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20 35633 265
14752 [스압] 동해안 투어 후기 - 1~3 - [스압] [116] 머구커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8 43833 180
14751 학생덜...이번엔 배 하나 만들어왔어...보구가(씹스압) [374] 애긔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8/17 69355 60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