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꼴갤문학] KBO리그 2040시즌 막바지의 어느 날

이과출신문창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10:13:02
조회 39813 추천 418 댓글 274



할아버지! 할아버지! 야구이야기 해주세요!
롯데의 경기를 보던 소년은 크게 벌어진 점수차에 시시해진듯 할아버지를 부른다.

롯데 자이언츠의 페넌트레이스 우승은 오래전에 확정된지라, 요즘의 소년은 야구를 보기보다는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 하는듯하다.

백발이 된 노인은 은퇴한 야구선수로서 롯데자이언츠의 감독까지 지낸, 이대호라는 인물이다.

그래, 오늘은 무슨 이야기를 해 줄까... 2010년에 9경기동안 친 홈런들 얘기를 했었나?

에이, 할아버지! 그건 저번주에 얘기해주셨어요! 그리고 그건 너무 유명한 이야기고요. 더 흥미진진한 얘기는 없어요? 짜릿한 역전승같은거요!

역전이라...그러고 보니 생각나는 이야기가 있구나

불현듯 스친, 그날들의 기억은 노인의 눈빛에 총기를 담기에 충분할 정도로 강렬한 기억이었다.

얘야, 2018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아니?

음... 우리나라가 금메달 땄던 거요. 근데 할아버지는 그 때 대표팀이 아니었잖아요.

녀석, 그런건 어디서 찾아보는지 기억력도 좋구나. 물론 그런 일도 있었지만 2018년은 나에게, 그리고 롯데 자이언츠에게 특별한 해였단다.

왜요? 2018년에 롯데가 우승했었나...? 기억이 잘 안나요. 얼른 말해주세요 할아버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어요? 아니면 특별한 기록을 세웠어요? 역전승을 엄청 많이 했어요? 아니면...

성질 급하기는, 나의, 그리고 롯데의 2018년을 말하려면 그 시즌의 마지막 일주일을 말해줘야겠구나.

노인의 입가에는 당장 어제의 이야기를 하는 듯 한 생기가 가득했다.

소년의 눈망울에는 당장 내일의 이야기를 미리 듣는 듯한 총명함이 가득했다.

잘들어보렴. 그날들의 이야기를

시작할테니

- dc official App





그 날은 조금 이상했다.

하루에도 수 백번을 잡았던 공.

또 그 하루가 수 천일.

그러나 그 날 따라 야구공은, 풋내나는 새침데기 처녀마냥 문규현 씨의 손을 뿌리치곤 다른 곳으로 유유히 굴러가고 말던 것이다.

문규현 씨를 위로하는 동생들의 웃음.

그 뒤의 다른 생각에 대해 생각하던 문규현 씨는 두려워진 나머지 이내 생각을 그만두었다.

경기장을 둘러싼 관중들의 노래. 그 속에 간간히 들리는 욕설. 아니, 간간히라기엔 너무도 많은 사람들의 욕설.

하릴없이 들어선 타석이다.

2루에 서 있는 까마득한 후배를 문규현 씨는 바라보았다.

경기에 행방이 달려있는 긴박한 상황.

우습게 들리겠지만 문규현 씨는 그 긴박한 상황에서, 갓 스물의 후배를 보며 스무 살의 문재화 씨를 떠올렸다.

"재화야. 닌 와 그렇게 마음이 급해보이노."

"잘 안 맞아서요. 나름 연습한다고 하는데 성과가 없으니..."

"재화야. 그거 안 좋은 생각이데이. 마음 편하게 먹거라."


"스트라이크"

다시 2018년의 문규현 씨. 다른 생각을 하느라 한 가운데의 공을 놓쳐버렸다.


"재화야. 야구 선수는 실패에 익숙해져야 하는 직업이디. 이승엽이가 잘 친다 하지만 봐라. 열 번 나오면 최소 여섯 번은 실패하고 들어간다 아이가."

젊은 날의 치기로 둘러싸인 문재화 씨는 불쑥 부아가 치밀어 올랐다. 실패에 익숙해져야 하는 사람이라니. 그런 게 말이 되는가.


"볼"

2구 째를 맞은 문규현 씨는 여전히 칠 생각이 없어보인다. 너무 힘든 하루였기 때문일까. 문규현 씨는 현실로 돌아오기 싫은 듯 하다.


"재화야. 근데 내가 왜 야구를 좋아하는지 아나?"

"실패해도 최소 3이닝 후에는 다시 기회가 오거든. 경기에서 빠진다 해도 내일의 경기가 있거든."

문재화 씨는 잘 이해할 순 없었지만 그 날의 기억을 가슴에 담기로 했다.

"이번 타석, 이번 기회 놓쳤다고 마음 달리 먹지 마레이. 니가 할거는 그저 꿋꿋하게 빠따 돌리는기라."


투구는 문규현 씨에게 날아오고 있었다. 그것도 치기 좋은 곳으로.

문규현 씨는 배트를 돌렸다. 다른 생각 없이. 그저, 그저 말이다.

문규현 씨는 타구를 지켜보지 않았다. 그의 표정은 기쁨을 가려버린, 큰 깨달음의 표정이었다. 문재화 씨는 몰랐던 것을, 문규현 씨는 알게 되었다.

내일의 문규현 씨, 내년의 문규현 씨는 끊임없이 실패할 것이다. 그러나 문규현 씨는 그 다음날에도 배트를 휘두르고 있으리라.

- dc official App





출처: 롯데 자이언츠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418

고정닉 155

106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84] 운영자 13/01/11 482141 258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0/1] 운영자 10/05/18 440691 80
14981 (스크롤 압박) 모지리: 미안해,다조까 [197] 잇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9 12287 186
14980 편돌이 어제 편의점 털린 썰 품 [497] 애무십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9 43660 1074
14979 [ 이 변기는 무료로 빨아드립니다 ] [463] 왕바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8 75640 1103
14978 [스압]커스텀 수냉 가이드 - 4 마지막!(실전, 빌딩로그) [182] sylph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8 27158 176
14977 메코음악 들으면서 출근하다 메코함 [652] 포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7 47596 777
14976 빻주의)흙수저 롤붕이 엿보기구멍 만들었따....jpg [633] ㅇㅇ(210.113) 12/17 52827 412
14975 중붕이들이 넘나 좋아하는 에픽게임즈에서 상받은 이야기 [747] 소원팜(220.74) 12/15 55416 1065
14974 데이터)하스스톤 팝카드얻으려고 편의점 순례한게 자랑 [385] 호텔호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53583 738
14973 얻어걸린 두바이 여행기 [스압] [192]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41648 416
14972 삼촌과 고양이 - 1, 2 [463] 엠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45609 1259
14970 스압) 얼떨결에 겜회사 차리고 6년동안 인생 닷맛쓴맛 본 생존기.ssul [510] NA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103084 695
14969 칸예 웨스트 피규어 제작기 [358] PurpleHear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2 32390 444
14968 센다이 현 미야기쿄 증류소에 다녀왔습니다. [199] 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2 22525 116
14967 흙손이 KDA 아리 만듬 [514] 녹색괴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1 55161 587
14966 4년째 나가는 이츠대전(충무기) 대회 후기 [162] 윤몽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1 24470 152
14965 프레디머큐리 그렸습니다 성님들 (디지털페인팅) [589] 박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64305 1412
14964 역도덕후 아재의 18.12.01 전국역도동호인대회 후기!! 영상 有 [236] Brya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26582 371
14963 완성) 3D 프린터로 만든 쥐의 왕 [470] ㅇㅇ(114.71) 12/08 76236 233
14962 나 전체가발 한 만화 [938/3] 정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75373 927
14961 바다빵 [793] 장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99470 1315
14960 참피 요리 만들어먹은 만화 [1114] (125.138) 12/06 88557 2259
14958 스압) 토붕이 피규어 만들어 봤워 [599] ㅇㅇ(106.102) 12/06 44723 687
14956 한선그림이 책으로 나왔습니다! [469] 김7l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42181 1442
14955 오타쿠인 내가 지하철에서 그녀와 꽁냥꽁냥?!.manhwa [1049/1]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128084 3612
14954 시중에 파는 초박형콘돔 두께 측정한게 자랑 (스압주의/데이터주의) [1296] HungryRy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120621 2111
14953 싼술로 있어보이는 칵테일 만들기 [스압] [228] 주ㅡ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56058 562
14951 약스압) 군대에서 있었던 동기 이야기.manhwa 외 [306] 엠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82193 627
14950 내가 모은 플스 갓겜들 인증.jpg [1245] 플스갓겜충(182.172) 12/03 59481 257
14949 독일 여행 사진 #7(완) - Tschüss, Essen [144] BF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4365 148
14948 [단편] 굿 허즈밴드 [964] 난민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61265 1729
14946 (스압/요약)톨죽 글 모아왔다 [1046] 커여운울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91361 1496
14945 [연재작] 보푸라이프- 남편의 취미 [285] 보푸라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52329 625
14944 폐 철판으로 해삼 조각상 하나 만들어봤습니다. [530] 흕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54684 633
14943 소시지와 콘도그를 만들었습니당. [453]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63331 920
14942 주갤을 자주와서 가입해봤어요!! (스압) [267] 얼딸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45423 276
14941 배드민턴 치는 만화!! [699] 샄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82386 1606
14940 나의 수영얘기 및 부산대회후기. [279] 199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5528 578
14939 자전거 타고 미국 횡단한 썰 (스압) [558] 프로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6020 1007
14938 [라이더] 피규어 옛날 게임에 박제하기 [266] 아아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8867 356
14937 하겐다즈 정복하기 [1270] ㄴㄴ1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15884 1704
14936 R3타고 일본 시코쿠, 아와지시마 일주하고 온 썰(스압) [211] 이도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0636 154
14935 맞선 1화 ~ 8화 [완] [191] OTAK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130434 182
14934 월간고갤 18년 12월호 [284] ㅇㅇ(211.46) 11/22 59713 442
14933 (짤주의) 란코P 지스타 코스대회 참가해서 상탄후기.jpg [2092] 류구레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100096 592
14932 [초스압] 짹짹의 마당나들이 [557] 똘언니(124.216) 11/21 69742 1670
14930 [치킨나눔] 엘갤효자대회 당첨자 발표 [312] 애국보수인내최애캐성우가좌빨페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44054 516
14928 너의 흔적 [650] 흥갤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84580 1202
14927 닌텐도 WiiU 패드로 윈도우 돌아가는 게임기 만들기 [378] 도오박사(121.130) 11/20 61087 1085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