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인1멍 귀농 1주년.

농장한위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8 10:14:30
조회 54698 추천 1,421 댓글 738

작년 10월 15일에 서울에서 경북으로
우리 개 위키랑 단둘이 귀농했다.

참고로 나는 위키 한살 생일 부터 키웠고
처음 맞이한 반려동물이다.
첫주인이란놈이 두들겨 패고 접종도 안해줘서
그동안 파보, 심장사상충 치료해서 살아났고
2년전엔 갑자기 다리 네쪽 다 마비되어 못걸었다.
중증근무력증 이라는 병이었는데
그것도 다 이겨내고 지금은 튼튼하다.
(이 병은 완치 판정이 없어서 나중에 다시 쓰러지면 다시 약먹어야 한다.)

이 병을 치료하면서 귀농을 번갯불에 콩 궈 먹듯 결정해서
빈집 알아보고 귀농했다.














우리는 매일 아침 한시간씩 오후 두시간씩 산책하고
사과랑 감이 많이 나는 동네라 낙과 주워 먹고
여름엔 집앞 냇가에서 매일 물놀이 한다.

혹시 도시에서 혼자 멍멍이 키우면서 사는 사람중에
귀농귀촌에 관심 있는 사람은 연락하면 성심껏 도와주겠다.

분명히 경제적 어려움은 있다.
하지만 하나뿐인 가족과 매일 함께 하며 자연을 벗하는
즐거움이 훨씬 크다.

그리고 책임감 없는 사람들은 개키우지 않길 바란다.

위키 기르면서 돈도 많이 썼지만
사랑 없이는 절대로 기를 수 없는걸 깨우쳤기 때문이다.

나도 위키를 기르지만
위키도 나를 기른다.

- dc official App



- 귀농멍 위키

다음 동물 페이지에 디씨 멍갤글 읽다가 링크타고
들어왔더니 정말 멍멍이들을 사랑하는 갤러들이 많은걸 보고
또 실제 귀농1주년이기도 해서 글을 올렸는데
이게 개념글로 갈 줄 이야. 
하나하나 댓글 달고 말려 하다 계속 우리 부자 소식을 듣고
싶단 갤러들의 요청에 용기를 내어 

위키와 나의 이야기를 조금 더 해본다. 

위키는 이웃에 살던 개인데 하도 짖어서 정말 시끄러웠지. 

한편 그때 내가 아는 지인이 자기가 개를 기르는데 남자친구가 두들겨 패서 괴롭다더라고. 
나는 뭐 그런가보다 하며 우리집도 이웃에 누가 개를 기르는데
매일 쳐패서 시끄럽다고 그랬어. 

눈치빠른 갤러는 알겠지? 
지인네 개하고 우리 이웃개는 같은개였던거야. 

이걸 어찌 알았냐면 
하루는 너무 시끄러워서 따지러 갔는데 개는 죽도록 쳐맞고
있고 옆에선 여자가 말리고 있었어. 

너무 심하게 때리더라고. 그래서 야 너 미쳤냐?
개 내놔! 하고 개를 낚아채며 말리던 여자를 봤는데
어머 ! 바로 그 지인이였지. 

내가 왜 그랬는지 지금도 모르겠는데 그게 나하고 위키의
첫만남이고 그 뒤로 내가 기르게 됐다. 

무턱대고 데리고 온거야. 

사실 난 개고기도 먹던 사람이거든. 개한테 돈쓰고 마음쓰는걸 이해 못하던 멍무지랭이였지. 

아! ㅈ됐다 ㅠㅠ 내가 왜 ㅠㅠ 

어쨌든 그렇게 위키와 나는 함께 살게 됐는데 
내가 뭘 알아야지. 

사상충은 커녕 건강검진 해야하는것도 몰랐어. 
그 때 이미 한살이라 다 큰 상태여서 알아서 밥만 주면 
되는줄 알았지. 
내가 왜 얘를 데려와서 아까운 돈들여 사료쳐먹이고
해야하나 이런 마음이었어.

그러다 얘가 하루는 픽쓰러져서 죽어가더라고 
병원에 갔더니 파보라네. 죽을테니까 놔두래. 
근데 얘가 아픈 와중에 나만 쳐다보고 있는데 
가슴이 아프더라고. 

아! 모르겠다. 일단 살려는 봐야지하는 마음으로 
수의사한테 할 수 있는거 다하라고 하고 병원비를 
선불로 냈어. 
그리고 그 지인한테 당신이 기르던 위키 병원 입원했는데
난 돈벌어야되니까 댁이 좀 지켜보쇼했지. 
그리고 사흘뒤에 위키는 기적적으로 살았지. 

그 날부터 나는 위키를 아들로 생각하고 기른거야. 

무지한 아빠를 만나서 사상충 약도 늦게 먹기 시작했어. 
그래서 사상충도 걸리고 ㅠㅠ

물론 이겨냈고.

전에 글에도 썼지만 중증근무력증에 걸려 사지마비도 왔었고
물론 이겨냈지.

위키는 학대의 기억이 있어서 사람을 싫어해. 
다른 멍이들이랑도 못어울려. 
오줌도 막싸고 아직도 다 쳐물어뜯고
먹을거 앞에서 아비도 못알아봐. 

문제견이지. 

그래도 나는 위키랑 살게 된걸 후회하지 않는다. 

위키는 내 인생을 바꿔줬어. 

국민학교 도덕책에 나오는 
돈보다 소중한 것이 있다는 뻔하고 거짓말 같은
가치. 

누구나 행복해야한다는 가치. 

나는 위키를 통해서 배웠다. 

누군가는 한없이 나를 사랑해준다는 것도 위키가 가르쳐줬다. 



위키 사지마지됐다가 다시 일어선 날
돈 좀 덜 벌어도 우리 둘이 행복하게 잘 살아야겠다는
결심으로 귀농했다. 

누군가는 오해할텐데 
나 돈도 정말 없고 , 지금 사는 동네에 연고도 없다. 

농사와 집은 임차해서 하고 있고 
연고는 없지만 좋은 이웃들이 챙겨주셔서 
날품팔아서 산다. 

그래도 행복하다. 위키가 좋아하니까. 

모두들 멍이 처음 데려왔을때를 생각해서 끝까지
책임지기를 바래. 

사진 몇 장 더 뿌리고 그럼 이만.











마지막 사진은 내가 자그마하게 짓는 작약 농장이다.
혼자서 멍이 기르는 사람 남녀노소 상관없이
꽃필때 놀러와라.

- dc official App



출처: 멍멍이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421

고정닉 483

36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82] 운영자 13/01/11 479852 253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18/1] 운영자 10/05/18 439569 78
14923 만들었던 디지몬들 풀어봅니당(스압) [188] 메주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11546 169
14922 한량의 시코쿠, 교토 여행 - 1~7 [77] 뱀장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11933 52
14921 죽동마을 메타세콰이어길 외 [212] 꽂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14115 179
14920 마법소녀 또띠아 [1001] 고래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65452 1999
14918 본인 1년동안 게임보이로 만든 음악들 자랑 [295/1] :Poin7le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4 37056 389
14917 (※스크롤 길어) 마미손 앨범커버 작업한 거 자랑 [1190] 버블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4 52391 1200
14916 손에 공구 끼인게 자랑 [802/2] 갱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84787 2138
14915 [단편] 슬쁜꼬마선충 [784] 둘기마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61541 926
14914 극혐주의)149kg->98kg 다이어트몸무게 2자리 된기념 [881] ㅁㄴㅇㄹ(220.76) 11/12 78359 1371
14913 아홉번째 인사 / 세계에서 제일 높은 술집 아트모스피어 [277]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32397 456
14912 입갤 기념 신판 워해머 옭스 차량도색(스압/데이터) [188] 파워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31876 408
14911 야옹이 달력사진 1~5(스압) [275] 고기집아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30163 433
14910 수지타산 안 맞는 만화.jpg [897] 희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9 84076 1812
14908 내 방 꼬라지 좀 쩌는듯 [1329] Yamatoka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8 75783 612
1인1멍 귀농 1주년. [738] 농장한위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8 54698 1421
14906 저 빼고 다 죽었어요 01 [361] 난는나는잉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7 90482 282
14905 드라마 미스터션샤인 디오라마 영상 외 다수 [121] analogto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7 18420 127
14904 더판으로 산 노트북 수리완료 [448] 길잃은비둘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6 52466 191
14903 멕시카나 신메뉴 김치킨 리뷰 만화.manhwa [648] 죠스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6 84105 1228
14901 두 달에 걸친 자수 끝났고 행복했다 (스압주 [380] 꽁치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62770 703
14900 다락방 셀-프 코스프레 촬영 작전 [1436] BU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3 120159 1653
14898 월간주갤 Monthly Alcohol gallery 가 출간되었습니다. [315] Mozzarel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2 43068 245
14897 실화기반 영화 '양심 (conscience) ' 떴다.jpg [517/2] 재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1 71511 1460
14896 [물갤수레콘 - 네이처 레이아웃]- 나무뿌리 그 아래 [133] 알버트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1 20621 242
14895 2018 사천 에어쇼 후기 -끝- (4부작) [153] Mercy_cA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1 26196 117
14894 (스압) 까치 형제들 성장기 - 1 [226] poens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1 56040 293
14893 디엔쟝과 둥둥이씨의 전국투어 링크모듬 [300] DN-0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19941 96
14892 안녕. 종이로 만든 벨로키랍토르다. [347] 지옥에서온페이퍼아티스트(175.125) 10/30 39903 769
14891 위스키 파라필름실험 30개월 (마지막, 시음) [225] 소녀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32368 492
14890 인도랩터 만들어 왔다! [415] 초록괴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31496 587
14889 누추하고 소소한 컬렉션이지만 추억되살리기로 올려봄 [282] aka_con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48090 276
14888 2017 겨울 일본 [444] jofdh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53310 531
14887 럽사캐 동부팀 럽지순례 – 1: 오타와편 ~ 5: 몬트리올편 [완][스압] [159] 유불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8812 72
14886 행복한 왕자 [542] 하이젠버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72501 1121
14885 나도 타자기 인ㅡ증 [255] ㅇㅇ(110.14) 10/25 58264 619
14884 구더기 케찹 사건 분석해봤다 jpg [1072] 왕잠자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4 111961 3073
14883 [스크롤주의] 내가 보유중인 인텔 정품 486 컴갤에 처음 소개함 [265] Airi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4 47652 373
14882 다음 지적생명체 [832] 두그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94891 1293
14881 내가 가진 레어템! 돈주고 사지도 몬하는 것들!! (사진 유) [265] ㅁㄴㅇ(110.70) 10/23 57910 374
14879 로댕이 종이모형 만들었다(초스압) [597] Ung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40112 645
14878 초초초초초 압축한 북극 스발바르 제도 5박 6일 여행기 [196] 사나없이sanamana(220.119) 10/22 32928 374
14876 1200장 찍어 직접만든 스톱모션.mp4 [303] 햄스터김사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59034 410
14875 정신병자와 경찰 만나는 만화 [1321] 재채기드워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110814 3476
14874 길냥이 구조-2 [혐주의] [902/1] 개초보집사(220.123) 10/19 82277 839
14873 역대 NXT챔피언들 그림 완성해왔다 [219/1] Mr해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31871 244
14872 집에 불나본사람 [591/1] 딸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96698 980
14871 2018 풍기바리 1~4부 [173] ROW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26735 74
14870 [자작] 손오공이 추는 'Dance The Night Away' [426] Shado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36512 27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