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인1멍 귀농 1주년.

농장한위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8-11-08 10:14:30
조회 73306 추천 1,543 댓글 759

작년 10월 15일에 서울에서 경북으로
우리 개 위키랑 단둘이 귀농했다.

참고로 나는 위키 한살 생일 부터 키웠고
처음 맞이한 반려동물이다.
첫주인이란놈이 두들겨 패고 접종도 안해줘서
그동안 파보, 심장사상충 치료해서 살아났고
2년전엔 갑자기 다리 네쪽 다 마비되어 못걸었다.
중증근무력증 이라는 병이었는데
그것도 다 이겨내고 지금은 튼튼하다.
(이 병은 완치 판정이 없어서 나중에 다시 쓰러지면 다시 약먹어야 한다.)

이 병을 치료하면서 귀농을 번갯불에 콩 궈 먹듯 결정해서
빈집 알아보고 귀농했다.














우리는 매일 아침 한시간씩 오후 두시간씩 산책하고
사과랑 감이 많이 나는 동네라 낙과 주워 먹고
여름엔 집앞 냇가에서 매일 물놀이 한다.

혹시 도시에서 혼자 멍멍이 키우면서 사는 사람중에
귀농귀촌에 관심 있는 사람은 연락하면 성심껏 도와주겠다.

분명히 경제적 어려움은 있다.
하지만 하나뿐인 가족과 매일 함께 하며 자연을 벗하는
즐거움이 훨씬 크다.

그리고 책임감 없는 사람들은 개키우지 않길 바란다.

위키 기르면서 돈도 많이 썼지만
사랑 없이는 절대로 기를 수 없는걸 깨우쳤기 때문이다.

나도 위키를 기르지만
위키도 나를 기른다.

- dc official App



- 귀농멍 위키

다음 동물 페이지에 디씨 멍갤글 읽다가 링크타고
들어왔더니 정말 멍멍이들을 사랑하는 갤러들이 많은걸 보고
또 실제 귀농1주년이기도 해서 글을 올렸는데
이게 개념글로 갈 줄 이야. 
하나하나 댓글 달고 말려 하다 계속 우리 부자 소식을 듣고
싶단 갤러들의 요청에 용기를 내어 

위키와 나의 이야기를 조금 더 해본다. 

위키는 이웃에 살던 개인데 하도 짖어서 정말 시끄러웠지. 

한편 그때 내가 아는 지인이 자기가 개를 기르는데 남자친구가 두들겨 패서 괴롭다더라고. 
나는 뭐 그런가보다 하며 우리집도 이웃에 누가 개를 기르는데
매일 쳐패서 시끄럽다고 그랬어. 

눈치빠른 갤러는 알겠지? 
지인네 개하고 우리 이웃개는 같은개였던거야. 

이걸 어찌 알았냐면 
하루는 너무 시끄러워서 따지러 갔는데 개는 죽도록 쳐맞고
있고 옆에선 여자가 말리고 있었어. 

너무 심하게 때리더라고. 그래서 야 너 미쳤냐?
개 내놔! 하고 개를 낚아채며 말리던 여자를 봤는데
어머 ! 바로 그 지인이였지. 

내가 왜 그랬는지 지금도 모르겠는데 그게 나하고 위키의
첫만남이고 그 뒤로 내가 기르게 됐다. 

무턱대고 데리고 온거야. 

사실 난 개고기도 먹던 사람이거든. 개한테 돈쓰고 마음쓰는걸 이해 못하던 멍무지랭이였지. 

아! ㅈ됐다 ㅠㅠ 내가 왜 ㅠㅠ 

어쨌든 그렇게 위키와 나는 함께 살게 됐는데 
내가 뭘 알아야지. 

사상충은 커녕 건강검진 해야하는것도 몰랐어. 
그 때 이미 한살이라 다 큰 상태여서 알아서 밥만 주면 
되는줄 알았지. 
내가 왜 얘를 데려와서 아까운 돈들여 사료쳐먹이고
해야하나 이런 마음이었어.

그러다 얘가 하루는 픽쓰러져서 죽어가더라고 
병원에 갔더니 파보라네. 죽을테니까 놔두래. 
근데 얘가 아픈 와중에 나만 쳐다보고 있는데 
가슴이 아프더라고. 

아! 모르겠다. 일단 살려는 봐야지하는 마음으로 
수의사한테 할 수 있는거 다하라고 하고 병원비를 
선불로 냈어. 
그리고 그 지인한테 당신이 기르던 위키 병원 입원했는데
난 돈벌어야되니까 댁이 좀 지켜보쇼했지. 
그리고 사흘뒤에 위키는 기적적으로 살았지. 

그 날부터 나는 위키를 아들로 생각하고 기른거야. 

무지한 아빠를 만나서 사상충 약도 늦게 먹기 시작했어. 
그래서 사상충도 걸리고 ㅠㅠ

물론 이겨냈고.

전에 글에도 썼지만 중증근무력증에 걸려 사지마비도 왔었고
물론 이겨냈지.

위키는 학대의 기억이 있어서 사람을 싫어해. 
다른 멍이들이랑도 못어울려. 
오줌도 막싸고 아직도 다 쳐물어뜯고
먹을거 앞에서 아비도 못알아봐. 

문제견이지. 

그래도 나는 위키랑 살게 된걸 후회하지 않는다. 

위키는 내 인생을 바꿔줬어. 

국민학교 도덕책에 나오는 
돈보다 소중한 것이 있다는 뻔하고 거짓말 같은
가치. 

누구나 행복해야한다는 가치. 

나는 위키를 통해서 배웠다. 

누군가는 한없이 나를 사랑해준다는 것도 위키가 가르쳐줬다. 



위키 사지마지됐다가 다시 일어선 날
돈 좀 덜 벌어도 우리 둘이 행복하게 잘 살아야겠다는
결심으로 귀농했다. 

누군가는 오해할텐데 
나 돈도 정말 없고 , 지금 사는 동네에 연고도 없다. 

농사와 집은 임차해서 하고 있고 
연고는 없지만 좋은 이웃들이 챙겨주셔서 
날품팔아서 산다. 

그래도 행복하다. 위키가 좋아하니까. 

모두들 멍이 처음 데려왔을때를 생각해서 끝까지
책임지기를 바래. 

사진 몇 장 더 뿌리고 그럼 이만.











마지막 사진은 내가 자그마하게 짓는 작약 농장이다.
혼자서 멍이 기르는 사람 남녀노소 상관없이
꽃필때 놀러와라.

- dc official App



출처: 멍멍이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543

고정닉 503

39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연기 잘하는 줄 알았는데 의외로 실망스러운 배우는? 운영자 19/02/18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94] 운영자 13/01/11 486907 272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5/1] 운영자 10/05/18 442626 88
15073 과일 씨앗을 키워서 과일을 따먹는게 가능할까? (사진있음) [224] 전성우(118.40) 02/19 11902 419
15072 오늘 요리한 헌터밥 (5인분) [317] 음식빌런(118.37) 02/18 29651 332
15071 바다동굴(?) 탐험기 [스압] [236] ☆나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8430 346
15070 [약스압] 최근 그린 그림들 입니다 (크로키, 라이프드로잉) 외 [278] 어드벤쳐타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29530 443
15069 영국의 밀월 FC라고 들어봤니? 내가 본 밀월 얘기를 좀 해보려고 하는데 [684] 밀월F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37195 1042
15068 스위스 여행-1~7 [스압] [121] AyaseEl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23115 127
15067 디저트도 좀 만들줄 알아요 ㅎㅎㅎ.. [366] 근빵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48925 650
15066 스압) 자작 ITX컴퓨터 제작기 1편~3편 [286] 라데츠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43503 504
15065 음란물 사이트 차단 욕하는 만화 [3250] (61.81) 02/13 119940 2959
15064 필린이 친구들이랑 놀러가서 사진 찍은거 올려봐요 [419] 괼긛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3 43467 706
15063 (스압) 아주리팬 해붕이다. 작품들 그려봤다.jpg [176] ㄹㄹ(1.246) 02/12 21232 333
15062 치앙마이에서 엠티비 타고왔읍니다[스압] [162] 띠면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2 17531 172
15061 장각과 태평도의 저주 [517] 우용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52093 1381
15060 봄베이 외길인생... FJ코리아 직원에게 선물받았다 [318] 부-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36445 465
15059 [스압] NXT 테이크오버 : 피닉스 직관기 외 다수 [96] 황신(180.229) 02/09 19155 98
15058 [도장파기] (9시간) 카구야 126화 그 장면 [1327] 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63829 1412
15057 스압) 시베리아 횡단기 #1~#5 [142] 나로드나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41820 221
15056 설날 2019 [589] zl존도적태우짱짱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116169 4445
15055 속도계 만들어봤어 [315] ㅇㅇ(175.28) 02/07 59396 578
15054 플래시 게임 세대.manhwa [1510] 한글안쳐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119677 3410
15053 자연선택 시뮬레이터 만들어봤다.. [1072] 떡9(211.208) 02/05 111052 3399
15052 2019 설 특선 영화를 알아보자.manhwa [612] 조만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4 134957 2612
15051 해군 만화 [1425] 스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15792 2117
15048 마키 종이공예 [828] 시벌미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70243 780
15047 모든 정리 끝났다! 놀러오너라 프갤러들아 (사진유) [300] ㅁㄴㅇ(175.223) 02/01 43915 276
15046 차샀다 [725] 존나착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23990 2047
15045 [59.7MB] 아이폰7 배터리 갈아버린 후기 [464] 섭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74381 1459
15044 버츄얼 [584] 성성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91130 2134
15042 드디어 그래픽카드를 새로 사버렸군? ㅋㅋㅋ 기분이 엄청 째져버리는데ㅋㅋ? [1593/1] 키프나(59.5) 01/29 136594 3713
15041 사과씨로 ,사과 나무 만들어봅시당 외 다수 [588] ㅇㅇ(125.182) 01/29 65710 1023
15040 깡붕이 스노보드 이야기 [693] 神通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8 41471 305
15039 혼자 버스타고 아프리카 종단한 썰 [스압][완] [318] 나무늘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8 60558 427
15038 종이랑 에바폼으로 신호엑스 만들어봤어 [579] Gamj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60894 307
15037 [스압] 프리큐어 15주년 라이브 후기. [865] JSJt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50470 276
15036 열다섯번째 인사 / 여러가지 스테이크와 화이트워커 [304]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55302 605
15035 스압) 퀴즈 목걸이 만들어봤다 [331] zaxi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50647 560
15034 한복이랑 갓 쓰고 일본 메이드 카페가고 미슐랭 식당간 사진... [1074] 맹순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4 98642 720
15033 ??? : 그날 이후 5일동안 난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439] ㅇㅇ(112.161) 01/23 103666 2844
15032 골댕이들 태어났어요~ [스압] [563] 차붐(223.38) 01/23 70018 852
15031 11일동안 컴퓨터 고침.. [527] ClairOrang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101624 1010
15030 사나를 그렸습니다 (디지털 페인팅) [스압] [511] 박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2 67971 548
15029 기행문 ㅡ 1편 ㅡ "소주 와 안주" [515] 기행문(106.102) 01/21 39268 500
15028 뇌절) 휘파람 칭찬받은게 기분좋아서 독일국가 불어봄 [1131/178] 휘파람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1 48339 484
15027 노력하지 않을 이유 [6622] 윤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79534 6625
15026 미친듯이 단 동정춘 마무리 [170] 막걸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80256 221
15025 떡이먹고싶던날 1화 [448] 갈치(183.102) 01/18 248664 455
15024 하쿠슈 증류소 탐방기(1~5 끝) - BAR 하쿠슈 [91] 뱀맨뱀맨뱀맨뱀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7 21315 65
15023 이승우와 벤투의 기싸움.manhwa [478] 승우맘(118.221) 01/17 123329 221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