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인1멍 귀농 1주년.

농장한위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8.11.08 10:14:30
조회 75476 추천 1,548 댓글 754

작년 10월 15일에 서울에서 경북으로
우리 개 위키랑 단둘이 귀농했다.

참고로 나는 위키 한살 생일 부터 키웠고
처음 맞이한 반려동물이다.
첫주인이란놈이 두들겨 패고 접종도 안해줘서
그동안 파보, 심장사상충 치료해서 살아났고
2년전엔 갑자기 다리 네쪽 다 마비되어 못걸었다.
중증근무력증 이라는 병이었는데
그것도 다 이겨내고 지금은 튼튼하다.
(이 병은 완치 판정이 없어서 나중에 다시 쓰러지면 다시 약먹어야 한다.)

이 병을 치료하면서 귀농을 번갯불에 콩 궈 먹듯 결정해서
빈집 알아보고 귀농했다.














우리는 매일 아침 한시간씩 오후 두시간씩 산책하고
사과랑 감이 많이 나는 동네라 낙과 주워 먹고
여름엔 집앞 냇가에서 매일 물놀이 한다.

혹시 도시에서 혼자 멍멍이 키우면서 사는 사람중에
귀농귀촌에 관심 있는 사람은 연락하면 성심껏 도와주겠다.

분명히 경제적 어려움은 있다.
하지만 하나뿐인 가족과 매일 함께 하며 자연을 벗하는
즐거움이 훨씬 크다.

그리고 책임감 없는 사람들은 개키우지 않길 바란다.

위키 기르면서 돈도 많이 썼지만
사랑 없이는 절대로 기를 수 없는걸 깨우쳤기 때문이다.

나도 위키를 기르지만
위키도 나를 기른다.

- dc official App



- 귀농멍 위키

다음 동물 페이지에 디씨 멍갤글 읽다가 링크타고
들어왔더니 정말 멍멍이들을 사랑하는 갤러들이 많은걸 보고
또 실제 귀농1주년이기도 해서 글을 올렸는데
이게 개념글로 갈 줄 이야. 
하나하나 댓글 달고 말려 하다 계속 우리 부자 소식을 듣고
싶단 갤러들의 요청에 용기를 내어 

위키와 나의 이야기를 조금 더 해본다. 

위키는 이웃에 살던 개인데 하도 짖어서 정말 시끄러웠지. 

한편 그때 내가 아는 지인이 자기가 개를 기르는데 남자친구가 두들겨 패서 괴롭다더라고. 
나는 뭐 그런가보다 하며 우리집도 이웃에 누가 개를 기르는데
매일 쳐패서 시끄럽다고 그랬어. 

눈치빠른 갤러는 알겠지? 
지인네 개하고 우리 이웃개는 같은개였던거야. 

이걸 어찌 알았냐면 
하루는 너무 시끄러워서 따지러 갔는데 개는 죽도록 쳐맞고
있고 옆에선 여자가 말리고 있었어. 

너무 심하게 때리더라고. 그래서 야 너 미쳤냐?
개 내놔! 하고 개를 낚아채며 말리던 여자를 봤는데
어머 ! 바로 그 지인이였지. 

내가 왜 그랬는지 지금도 모르겠는데 그게 나하고 위키의
첫만남이고 그 뒤로 내가 기르게 됐다. 

무턱대고 데리고 온거야. 

사실 난 개고기도 먹던 사람이거든. 개한테 돈쓰고 마음쓰는걸 이해 못하던 멍무지랭이였지. 

아! ㅈ됐다 ㅠㅠ 내가 왜 ㅠㅠ 

어쨌든 그렇게 위키와 나는 함께 살게 됐는데 
내가 뭘 알아야지. 

사상충은 커녕 건강검진 해야하는것도 몰랐어. 
그 때 이미 한살이라 다 큰 상태여서 알아서 밥만 주면 
되는줄 알았지. 
내가 왜 얘를 데려와서 아까운 돈들여 사료쳐먹이고
해야하나 이런 마음이었어.

그러다 얘가 하루는 픽쓰러져서 죽어가더라고 
병원에 갔더니 파보라네. 죽을테니까 놔두래. 
근데 얘가 아픈 와중에 나만 쳐다보고 있는데 
가슴이 아프더라고. 

아! 모르겠다. 일단 살려는 봐야지하는 마음으로 
수의사한테 할 수 있는거 다하라고 하고 병원비를 
선불로 냈어. 
그리고 그 지인한테 당신이 기르던 위키 병원 입원했는데
난 돈벌어야되니까 댁이 좀 지켜보쇼했지. 
그리고 사흘뒤에 위키는 기적적으로 살았지. 

그 날부터 나는 위키를 아들로 생각하고 기른거야. 

무지한 아빠를 만나서 사상충 약도 늦게 먹기 시작했어. 
그래서 사상충도 걸리고 ㅠㅠ

물론 이겨냈고.

전에 글에도 썼지만 중증근무력증에 걸려 사지마비도 왔었고
물론 이겨냈지.

위키는 학대의 기억이 있어서 사람을 싫어해. 
다른 멍이들이랑도 못어울려. 
오줌도 막싸고 아직도 다 쳐물어뜯고
먹을거 앞에서 아비도 못알아봐. 

문제견이지. 

그래도 나는 위키랑 살게 된걸 후회하지 않는다. 

위키는 내 인생을 바꿔줬어. 

국민학교 도덕책에 나오는 
돈보다 소중한 것이 있다는 뻔하고 거짓말 같은
가치. 

누구나 행복해야한다는 가치. 

나는 위키를 통해서 배웠다. 

누군가는 한없이 나를 사랑해준다는 것도 위키가 가르쳐줬다. 



위키 사지마지됐다가 다시 일어선 날
돈 좀 덜 벌어도 우리 둘이 행복하게 잘 살아야겠다는
결심으로 귀농했다. 

누군가는 오해할텐데 
나 돈도 정말 없고 , 지금 사는 동네에 연고도 없다. 

농사와 집은 임차해서 하고 있고 
연고는 없지만 좋은 이웃들이 챙겨주셔서 
날품팔아서 산다. 

그래도 행복하다. 위키가 좋아하니까. 

모두들 멍이 처음 데려왔을때를 생각해서 끝까지
책임지기를 바래. 

사진 몇 장 더 뿌리고 그럼 이만.











마지막 사진은 내가 자그마하게 짓는 작약 농장이다.
혼자서 멍이 기르는 사람 남녀노소 상관없이
꽃필때 놀러와라.

- dc official App



출처: 멍멍이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548

고정닉 505

39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00] 운영자 13.01.11 492948 286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7/1] 운영자 10.05.18 445817 93
15225 왕좌의게임 드래곤 비세리온 피규어 만들어 봤어요. [236] 삭스(218.144) 05.25 20722 281
15224 KFC 닭껍질 튀김... 치구인들아 제발 도와줘... [1890] bearshee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95806 4295
15223 스압)종이로 나사우 만들기 [299]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20249 571
15222 자전거로 아소산 부수고 온 여행 후기.txt (스압) [432] ㅅㅍ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19247 286
15221 공룡스쿼드 이번엔 서울랜드! [382] 꼬마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3 28733 785
15220 6년간 몸 변천사 꼭 봐주라 [1970] ㅇㅇ(39.7) 05.22 108695 2052
15219 실시간 머구바갤 범죄현장... [564] Ral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2 56215 1146
15218 하얀색곰과 검은색곰의 싸움 [882] 마셀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63220 938
15217 바젤기우스+디오라마 만들어 봤어 형들 [157]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1 18115 163
15216 10년간 노오력으로 한국인 최초 독일 반도네온 제작가 자격증 딴게 자랑 [1977] 존윌리엄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74611 1715
15215 [데이터 주의] 펌프 발판 만들었다 + 과정 및 후기 [221] Biancashe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0 32031 272
15214 디동여지도 야경 추천출사지 -서울편 [270] 커여운여고생눈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8 32478 604
15213 약스압) 아이언맨 피카츄 클레이 만들었는데 올려봅니당 외 [331] Tapcl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40404 355
15212 사업 말아먹고 학원차려서 빚 갚아 나가는 게 자랑 (스압) [649] 이과두주(121.128) 05.17 98113 1353
15211 슦과귀브쟝의 전국일주 -0~21편- [119] 곤충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6 24117 90
15209 초콜라타 실내화 만듦. [448] 수염쇼타(211.59) 05.16 36443 280
15208 C언어로 리듬게임 만든다던 중붕이 과제 완료 했다.......SOURCE [9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5 66765 537
15207 (군대만화) KCTC에서 군생활 13편 -중계소 습격사건 (1) - [185] 전문대항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5 55953 170
15206 오늘 주웠던 그 댕댕이 살아났습니다 [894] DoingGoodToA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4 73674 1903
15205 퍙붕이 간첩신고했는데 경찰와서 잡아감 [1095] 펫티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4 90719 1124
15204 방금 일어난 달밤의 폭주 빌런들 정리글 [602] 화이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60768 788
15203 볼트로 작은 사냥용 칼만들기 [291] 대장장이코호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48614 369
15202 단순 기록에 가까운 남행사진 올려봅니다.... (파리) [192] ㅇㅇ(14.161) 05.11 34650 296
15201 리오레우스 피규어 만들었다 형들 [232]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36799 248
15200 별 일주운동 (별궤적) 빌런[스압] [371] elnat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32861 770
15199 [스압]데드풀+피카츄 1/4 Scale 피규어 제작기 by 휴래곤 [337] Hyurag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9 36669 687
15198 (스압,데이터) 히나비타X코코나츠 SSM라이브, 머리식히고 쓰는 감상문 [389] COCO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9 16516 128
15197 진급에 미친 남자 [562] 성성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8 122551 1773
15196 원더우먼을 그렸습니다. (디지털페인팅) [543] 박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8 49434 783
15195 공룡아바타끼고 스쿼드로 민속촌 다녀온 후기 [448] 꼬마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7 78801 1149
15194 ??? : 누구든 날 아는사람 좀 도와줘.. [378] 햇님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7 72386 693
15193 악몽꿔서 일어나서 파병다녀온썰 풀어줌 -스왑- [627] leeGuard(114.129) 05.06 66690 1540
15192 아이스크림 막대로 만들어 봤습니다 [502] 흙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69349 618
15191 약스압) 시그노로 그린 그림들 몇개 외 [296] ㅇㅇ(182.209) 05.03 40954 492
15190 응원봉 배터리 충전식으로 개조 후기 [682/1] ㅇㅇ(175.223) 05.03 73542 726
15189 후모후모 모아온 이야기 [791] 빅후모후모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2 36385 372
15188 학생들 와서 오로라 사진 보구가 [584] ㅇㅇ(222.101) 05.02 57262 1157
15187 500만원도 념글보내주나요...?.jpg [785] ㅇㅇ(182.172) 05.01 89538 934
15186 (스압)야마하페스티벌 다녀온 후기-1~3(完) [114] 하얀괴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30 26683 104
15185 나무젓가락 바스티온 [357] 화물미는할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30 49106 695
15184 자작 드래곤 조형 완성(+디오라마) [302] 숨겨진속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30971 538
15183 나무젓가락으로 검 거치대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220] 대장장이코호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38812 320
15182 치아교정하러 가는 만화 [1108] 이삭토스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109071 2394
15181 3주동안 일하다가 집에 온 만화 [484] 뽈쟁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137273 1749
15180 (용량주의) 싱글벙글 현실철권 모음.gif [566] 강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87736 1722
15179 초대형만든 진붕이 완성했다 [492] MATOTU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5 60827 376
15178 데이터) [그림] 마노 생일 기념 그림 + 비둘기 요리 [1580] 리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5 54692 595
15177 [교토 벚꽃 여행] 4일차 (完) [252] 고기집아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4 38065 299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