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소시지와 콘도그를 만들었습니당.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17:16:51
조회 61780 추천 911 댓글 455



학교에서 배운 걸 복습할 겸, 소시지를 만들어 보기로 합니다.

원래 전통적인 소시지는 정육점에서 팔기 힘든 자투리 고기나 내장 등을 모조리 갈아넣어 만드는 게 일반적이었지만

사람들의 입맛이 높아진 요즘에는 소시지도 좋은 고기를 써서 제대로 만들어야 잘 팔립니다.

소시지를 만들기에 가장 좋은 고기는 돼지고기, 그 중에서도 보스턴 벗(Boston Butt)이라고 불리는 어깨살입니다.

보스턴의 정육업자들이 잘 팔리지 않는 어깨살을 Butties라고 불리는 나무통에 넣어 보관하면서 붙은 이름이지요.

재미있는 건, 나라마다 고기를 자르는 방식이 달라서 미국에서는 어깨살이 우리나라에서는 목살 부위에 해당한다는 점입니다.


주변 마트를 몇 군데 뒤져봤지만 보스턴 벗은 팔지를 않습니다. 결국 30분 정도 운전해서 정육점을 방문하고 나서야 구할 수 있었네요. 따지고 보면 정육점이라기보다는 고기도 파는 소시지 전문점에 가까웠지만요. 각종 소시지 대회에서 탄 트로피가 진열되어 있더군요. 그래서인지 고기의 품질이 굉장히 좋습니다. 돼지 어깨살인데도 마블링이 환상적으로 박혀있는 부위가 꽤 많이 보일 정도.



소시지를 만드는 황금비율은 고기 7에 지방 3입니다. 지방이 너무 적으면 퍽퍽해지고, 지방이 너무 많으면 기름기 줄줄 흐르는 소시지가 되어버리지요. 고기 덩어리를 잘라내면서 지방은 따로 모아서 무게를 쟀는데, 고기를 모두 사용하기에는 지방이 부족합니다.

어쩔 수 없이 살코기 중에서 마블링이 잘 박혀있는 부분은 따로 모아서 나중에 스테이크로 구워먹기로 하고, 지방 무게에 맞춰서 나머지 고기를 활용합니다. 양념은 기본형적으로 소금과 설탕, 후추가 들어가고, 여기에 이탈리안 소시지를 만들기 위해 파프리카와 이탈리안 시즈닝이 추가됩니다.



반죽기에 고기믹서 액세서리를 부착한 후, 돼지고기를 굵게 한 번 갈아줍니다. 고기를 가는 중간중간에 얼음을 넣어서 기계를 식히고 수분을 보충할 필요가 있습니다.

두 번째로 갈 때는 곱게 갈아주는데, 이 때 양파도 함께 갈아넣습니다. 양파의 풍미를 더하고, 고기를 부드럽게 하는 용도입니다.

이렇게 다진 고기를 소시지로 만들기 전에 약간만 구워서 맛을 봅니다. 일단 소시지를 만든 다음에는 간이 안 맞아도 어찌 할 방도가 없으니까요.

조그만 동그랑땡을 구워 먹는데 살짝 짠 것 같아서 설탕을 좀 더 넣었더니 간이 딱 맞습니다. 소시지 만들지 말고 그냥 이대로 뭉쳐서 미트볼이나 햄버그 만들어 먹을까하는 유혹이 강하게 느껴질 정도네요.



반죽기의 고기 믹서를 떼고 소시지 기계를 붙입니다. 물에 불려서 소금기를 씻어낸 소시지 껍질을 입구에 끼워줍니다.

이번에 사용하는 껍질은 소시지용으로 가공된 돼지 창자입니다. 구워먹으면 바삭한 껍질의 식감이 일품이지요.

언제 한 번 양 창자도 써보고 싶은데 일단은 냉장고에서 잠자고 있는 돼지 창자부터 다 사용한 다음 생각할 문제입니다.

학교에서 실습 시간에 사용한 소시지 기계는 상업용답게 무시무시한 속도를 자랑하는데, 반죽기 액세서리는 아무래도 파워가 딸리는 게 실감됩니다. $40 정도면 소시지 충진기 하나 살 수 있는데 확 질러버릴까 고민되네요.



다 채워넣은 소시지. 몇몇 레스토랑에서는 이렇게 둘둘 말아놓은 소시지를 통채로 구워서 잘라 팔기도 합니다.

하지만 일정 간격으로 꼬아서 우리가 흔히 보는 모양으로 만든 소시지가 요리하거나 먹기에는 훨씬 편하지요.

소시지를 꼬아놓는 방법도 여러 가지가 있는데, 숙련된 소시지 장인은 길다란 소시지도 눈 깜짝할 사이에 다 꼬아버립니다.

하지만 저는 아직 초보자인 관계로 가장 기본적인 방법을 이용해서 천천히 하나씩 꼬아나가야 합니다.

그리고 또 하나 빼먹으면 안되는 작업이 공기 제거 작업입니다. 

고기를 케이싱 안에 밀어넣다보면 중간중간 공기가 들어가는데, 뾰족한 꼬챙이나 바늘 등으로 구멍을 내서 공기 주머니를 없애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공기 주머니가 있는 채로 그대로 요리했다가는 굉장히 보기 흉할 뿐만 아니라 고기 사이에 공기가 들어가면서 식감에도 악영향을 미칩니다.



이번에 만든 소시지는 꽤 오랫동안 보관해가며 먹을 예정이기 때문에 우선 한 번 요리를 합니다.

살살 끓는 물에 15분 정도 데쳐서 소시지 내부 온도를 70도 이상으로 가열해야 하지요. 

다 익은 소시지는 맛을 한 번 봅니다. 정말 신기한 건 이 과정에서 하나만 먹어봐야지라고 결심을 했는데도 정신 차려보면 서너개씩 없어진다는 점이지요. 

그래서 예전에 처음 소시지 만들 때는 (https://blog.naver.com/40075km/221091188199) 겨우 다섯 개만 살아남아서 훈제를 했던 아픈 기억이 있습니다. 다행히도 이번에는 몇 개 집어먹어도 될 정도로 넉넉하게 만들었지만요.



사과나무칩에 불을 붙여서 연기를 내고 소시지를 훈제시킵니다.

조그만 그릴에 다 올라가질 않아서 두 번에 걸쳐 나눠서 훈연시켰네요.

한 그룹은 2시간 훈연시키고, 다른 한 그룹은 4시간 훈연시켰습니다. 짧게 훈제한 것은 핫도그나 콘도그 등 다른 요리를 만드는 재료로 활용할 예정이고, 오래 훈제한 것은 그냥 그대로 팬에 구워서 먹으면 맛있습니다. 술안주로 제격이랄까요.



소시지를 만든 김에 콘도그도 만들기로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핫도그라고 부르지만, 실제로는 길쭉한 빵 사이에 소시지를 끼운 것이 핫도그입니다. 

소시지를 반죽에 묻혀 튀긴 음식은 원래 콘도그라고 하지요. 

그래서 예전에 백종원씨가 핫도그 파는 주인장에게 외국 손님도 많이온다면서요, 그런데 아무도 이게 핫도그가 아니라 콘도그라는 걸 안 알려줬슈?하고 물어본 적도 있지요.

막대기에 꽂아서 튀긴 모습이 마치 옥수수같다고 해서 콘도그라고 하는데, 그보다는 반죽을 만들 때 옥수수가루 (콘밀)이 주 재료로 사용되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는 주장이 더 설득력 있습니다. 왜냐하면 초창기 콘도그는 막대기가 없는 형태였거든요.


밀가루, 콘밀, 소금, 설탕, 베이킹파우더, 달걀, 우유를 섞어서 반죽을 만듭니다.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재료 두 가지를 꼽자면 바로 콘밀과 베이킹파우더입니다.

콘밀은 그 특유의 고소하면서도 약간은 거칠거리는 입자가 콘도그의 독특한 질감을 만들어 냅니다. 

그래서 그냥 밀가루 반죽으로 소시지를 감싼 후 오븐에 굽는 소시지빵은 콘도그라고 하지 않습니다. 이 경우에는 담요 속의 돼지 (Pig in the blanket)라는 귀여운 이름으로 부르지요.

베이킹파우더는 반죽을 부풀려서 부드러운 식감을 만들 뿐 아니라 빵 사이로 공기가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 줍니다.

그래서 베이킹파우더 없이 콘도그를 튀기다가 안쪽의 공기가 팽창하면서 펑 터지는 바람에 기름이 튀어서 화상 입는 사람들도 있지요.



소시지에 나무 막대기를 꽂고 옥수수 전분에 한바퀴 굴려서 반죽이 잘 묻도록 합니다.

일반 가게라면야 커다란 통 가득히 콘도그 반죽을 채워놓고 사용할 수 있겠지만,

집에서는 반죽의 양이 그닥 많지 않은 관계로 길다란 유리컵에 채워넣고 소시지를 그 안에 푹 담그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이렇게 소시지를 반죽에 묻혀 튀기는 요리법을 누가 가장 먼저 발명했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합니다.

1930년대 오레곤주의 해변에서 핫도그를 팔던 보잉턴 부부가 소나기를 맞는 바람에 핫도그 빵을 못 쓰게 되는 일이 종종 발생하자 아예 빵 반죽을 갖다놓고 그 자리에서 튀겨서 팔기 시작하면서 콘도그의 역사가 시작되었다는 주장이 있는데, 실제로도 그 부부의 레스토랑이었던 프론토 펍은 오늘날까지도 미국 전역에 콘도그용 반죽 재료를 공급하는 회사로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콘도그 대신 프론토 펍이라는 단어를 쓰는 사람들도 있지요.

또 다른 의견으로는 1930년대 야구장에서 핫도그 빵이 바닥나자 동네 레스토랑 주인이 남은 소시지를 가져다가 생선을 튀겨먹으려던 반죽을 입히고 튀겨낸 후 다시 야구장에 가져와서 팔았다는 말도 있습니다. 그런데 핫도그는 빵이 그릇 역할을 했던 반면에 콘도그는 뜨겁고 기름진 빵을 그대로 쥘 수 없었기 때문에 손님들은 제각기 팝콘 봉투나 주머니칼 등을 이용해서 요령껏 받아먹어야 했고 그 중에 한 명이 아이스크림 막대기로 푹 찔러 먹으면서 콘도그가 발명되었다는 주장이지요.   



기름을 가열하고 반죽이 묻은 콘도그를 넣은 후 3분에서 5분 가량 튀기면 완성입니다.

다 튀겨진 콘도그는 키친타월 위에 올려서 여분의 기름기를 제거합니다.

갓 튀겨낸 콘도그를 한 입 베어물면 부드러운 옥수수빵 뒤로 뽀득거리는 소시지 껍질이 느껴지고, 그 속에서 육즙 가득한 소시지의 속살이 드러납니다. 고기의 식감과 은은한 훈연향까지 곁들여지면서 엄청나게 맛있는 콘도그를 맛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먹다 보면서 느끼는 거지만, 이게 진짜 콘도그라고 부를 수 있는 음식인지 고민이 됩니다.

너무나도 고급스러운 맛에 마치 레스토랑에서 접시에 담아 나오면 포크와 나이프로 먹을 법한 느낌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인지 요리를 하기 전에 기대했던, 어릴 적 추억의 핫도그 맛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쉬는 시간에 선생님들 눈치 봐가며 학교 담장 너머 분식집 할머니에게서 사 먹던, 튀김옷이 거의 전부에 분홍빛 어육 소시지는 겨우 반 개가 파묻혀있던, 그 핫도그와는 전혀 다른 요리거든요. 



그러고 보면 디즈니랜드에서도 이와 비슷한 일이 있었다는 말을 들은 적 있습니다.

콘도그는 일종의 축제 음식이기 때문에 마치 솜사탕이나 츄러스처럼 놀이공원에서 손에 들고 먹으면서 즐길 수 있는 요리의 대명사입니다. 당연히 디즈니랜드에서도 어마어마한 양의 콘도그가 팔료나갔지요. 

그래서 한 셰프가 사람들에게 더 맛있는 콘도그를 보여주고싶다는 일념하에 엄청난 노력과 연구 끝에 최고의 콘밀, 최고의 소시지, 최고의 요리법과 최적의 조합을 찾아내서 차원이 다른 맛의 콘도그를 개발해 냈지요.

그리고 그 콘도그는 디즈니랜드 역사에 한 획을 그었습니다. 하루만에 가장 많은 불평을 받은 새로운 시도로 말이죠.

관광객들은 자신이 어릴적부터 피서지나 놀이공원에서 익숙하게 먹어왔던 그 맛을 원했고, 더 뛰어난 맛의 콘도그라 할지라도 그 엄청난 위력의 추억 보정을 당해낼 수는 없었던 거지요.

이런 걸 보면 반드시 더 좋은 분위기, 더 좋은 맛이 언제나 더 나은 선택은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캠핑 가서 먹기에는 전문점의 라멘보다 인스턴트 컵라면이 더 땡기기 마련이고, 길거리 포장마차 떡볶이는 자동차들의 소음을 배경음악삼아 매연 좀 곁들여서 먹어야 제 맛이랄까요. 






출처: 기타음식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911

고정닉 375

26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2018년 가장 기억에 남는 이슈는? 운영자 18/12/10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84] 운영자 13/01/11 481931 258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0/1] 운영자 10/05/18 440616 79
14975 중붕이들이 넘나 좋아하는 에픽게임즈에서 상받은 이야기 [656] 소원팜(220.74) 12/15 35495 814
14974 데이터)하스스톤 팝카드얻으려고 편의점 순례한게 자랑 [363] 호텔호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41121 525
14973 얻어걸린 두바이 여행기 [스압] [161]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29948 320
14972 삼촌과 고양이 - 1, 2 [421] 엠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36222 1078
14970 스압) 얼떨결에 겜회사 차리고 6년동안 인생 닷맛쓴맛 본 생존기.ssul [488] NA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3 86292 617
14969 칸예 웨스트 피규어 제작기 [349] PurpleHear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2 26723 421
14968 센다이 현 미야기쿄 증류소에 다녀왔습니다. [195] 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2 19480 111
14967 흙손이 KDA 아리 만듬 [508] 녹색괴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1 49274 560
14966 4년째 나가는 이츠대전(충무기) 대회 후기 [165] 윤몽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1 22587 148
14965 프레디머큐리 그렸습니다 성님들 (디지털페인팅) [589] 박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60899 1396
14964 역도덕후 아재의 18.12.01 전국역도동호인대회 후기!! 영상 有 [236] Brya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25304 367
14963 완성) 3D 프린터로 만든 쥐의 왕 [467] ㅇㅇ(114.71) 12/08 72507 231
14962 나 전체가발 한 만화 [930/3] 정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71948 912
14961 바다빵 [791] 장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7 96592 1305
14960 참피 요리 만들어먹은 만화 [1109] (125.138) 12/06 85955 2228
14958 스압) 토붕이 피규어 만들어 봤워 [599] ㅇㅇ(106.102) 12/06 43425 677
14956 한선그림이 책으로 나왔습니다! [469] 김7l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40825 1427
14955 오타쿠인 내가 지하철에서 그녀와 꽁냥꽁냥?!.manhwa [1038/1] 군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123340 3540
14954 시중에 파는 초박형콘돔 두께 측정한게 자랑 (스압주의/데이터주의) [1297] HungryRy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117566 2096
14953 싼술로 있어보이는 칵테일 만들기 [스압] [227] 주ㅡ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54741 560
14951 약스압) 군대에서 있었던 동기 이야기.manhwa 외 [305] 엠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79855 619
14950 내가 모은 플스 갓겜들 인증.jpg [1243] 플스갓겜충(182.172) 12/03 57307 251
14949 독일 여행 사진 #7(완) - Tschüss, Essen [144] BF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3578 147
14948 [단편] 굿 허즈밴드 [962] 난민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60046 1714
14946 (스압/요약)톨죽 글 모아왔다 [1044] 커여운울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89802 1491
14945 [연재작] 보푸라이프- 남편의 취미 [285] 보푸라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51059 623
14944 폐 철판으로 해삼 조각상 하나 만들어봤습니다. [530] 흕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53460 630
소시지와 콘도그를 만들었습니당. [455]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61780 911
14942 주갤을 자주와서 가입해봤어요!! (스압) [267] 얼딸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44373 276
14941 배드민턴 치는 만화!! [695] 샄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80473 1596
14940 나의 수영얘기 및 부산대회후기. [279] 199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4586 576
14939 자전거 타고 미국 횡단한 썰 (스압) [557] 프로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4969 994
14938 [라이더] 피규어 옛날 게임에 박제하기 [266] 아아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7930 353
14937 하겐다즈 정복하기 [1261] ㄴㄴ1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13799 1698
14936 R3타고 일본 시코쿠, 아와지시마 일주하고 온 썰(스압) [211] 이도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29923 152
14935 맞선 1화 ~ 8화 [완] [190] OTAK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129008 182
14934 월간고갤 18년 12월호 [284] ㅇㅇ(211.46) 11/22 58997 440
14933 (짤주의) 란코P 지스타 코스대회 참가해서 상탄후기.jpg [2089] 류구레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98818 587
14932 [초스압] 짹짹의 마당나들이 [557] 똘언니(124.216) 11/21 68891 1668
14930 [치킨나눔] 엘갤효자대회 당첨자 발표 [312] 애국보수인내최애캐성우가좌빨페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43396 515
14928 너의 흔적 [649] 흥갤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83366 1194
14927 닌텐도 WiiU 패드로 윈도우 돌아가는 게임기 만들기 [378] 도오박사(121.130) 11/20 60159 1082
14926 KDA아칼리,로봇 아무무 만들어 봤어요 (클레이) [371] 보아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48799 378
14925 정권이 (8비트) 내 [520] 종신삼전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34412 800
14924 소나기 - 대검 [308] ㄱㅇㄷ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4543 583
14923 만들었던 디지몬들 풀어봅니당(스압) [275] 메주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45035 347
14922 한량의 시코쿠, 교토 여행 - 1~7 [127] 뱀장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38005 129
14921 죽동마을 메타세콰이어길 외 [233] 꽂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27762 23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