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위스키의 롤스로이스, The Macallan M

☆나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10:24:12
조회 34967 추천 261 댓글 276

- 위스키의 롤스로이스, The Macallan M

올 겨울, 나는 위스키에 취미가 깊은 사촌덕에 글렌피딕, 로얄샬루트, 아베라우어, 발렌타인 등 갖가지 위스키를 맛볼 기회를 얻을수 있었다.


나 역시 위스키에 조예가 깊고 술을 즐기는 사람....이면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난 위스키의 ㅇ자도 관심이 없었고 나에게 있어 술은 그저 친목도모를 위한 음료일뿐 맛을 즐길수 있는 기호품은 아니었다.


위스키에 깊은 취미가 있는 사촌은 비싼와인보다 국산맥주가 더 맛있게 느껴지고, 솔직히 술은 거기서 거기 아니냐란 무지몽매한 발언을 서슴없이 일갈하는 나를 구원코자(?) 사촌은 나에게 발렌타인, 아베라우어, 글렌피딕등을 먹여주며 친절히 교화작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사촌의 노력은 무지한 내입맛에 번번히 무릎꿇고 말았다. 오히려 나는 무식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무섭다는 어느 개그맨의 명언처럼 위스키에 대한 실망과 기피만을 견고히 다져가고있던 때였다.


그런 나에게 사촌은 마지막 승부수로 맥켈란 M을 권유했다. 그 시점은 나랑 위스키는 아무리봐도 안맞는것 같아 라고 얘기해야겠다 마음먹은 무렵이었다. 

그리고 그 승부수는 어떠한 의미로 상당히 충격적이었다.


이제부터 그 승부수에 대한 후기를 작성하고자 한다. 


...


케이스 전체샷



케이스커버라 해야하나? 케이스에 상처나지 따로 커버를 씌워놓았다. 의외로 스타킹처럼 신축성이 있었음 (촉감마저 비슷했다)



커버벗긴 케이스. 광택이 꽤 강했다. 반사각도가 맞으면 눈부실 정도


두근두근한 마음으로 열어보았다



바로 보틀이 나올줄 알았는데 보틀을 감싸고 있는 속커버가 또 있었음. 속커버의 재질은 케이스와 같았으나 내부는 부드러운 털로 감싸져있었다.

완충효과 때문인듯



겉케이스 내부. 내부가 전면거울로 발라져있었다.



그러고보니 구입할때 면세점 직원이 M은 세계적인 패션디렉터가 디자인하고 크리스털 세공기업인 라리끄랑 협력하여 수작업으로 빚은 보틀이니, 케이스랑 보틀의 디자인적인 가치가 어쩌니 설명했었는데 확실히 보틀이랑 케이스 자체만으로도 남다른 멋이있는것 같았다. 



보틀. 보틀을 M의 모습을 형상화한거라 했다. 각 면별로 상징하는 바가 있다면서 얘기해줬는데 그건 잘 기억이 안남..



측면



위에서 찍은 각도. 위에서 보면 삼각기둥처럼 보인다



마감

개인적으로는 부드러운 곡선형태를 띄는 마감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저녁먹고 2편 작성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The Macallan M 후기 (2)

들어가기에 앞서 다들 가격 궁금해하시길래


6,000달러에 샀습니다. 면세가라 괜찮은 가격으로 살수있었어요


----------------------------------------------


누군가 그랬다. 입맛과 와인은 세월이 지날수록 그 깊이를 더해간다고

난 그말에 동의하지 않는다. 내 입맛은 나이에비해 매우 어리며 심지어 무디기 때문이다. 


남들은 짬뽕국물이 이상하다고 갸우뚱거릴때 혼자 이 집 국물 달짝지근하니 좋다고 퍼먹다가 나중에야 그 짬뽕이 상했다는것을 (깨달은것도 아닌) 들었을만큼,

아메리카노를 마시며 원두의 깊은 향을 음미하는 대신 그 카페의 메뉴판에서 가장 이름이 긴 음료를 찾아 글자수를 헤아리고 있을만큼,


여하튼 자타공인 무디고 어린입맛을 지녔다.



안타깝게도 시간은 나의 천진무구한 입맛이 미처 자라기도전에 날 성인으로 만들고 말았다.

그리고 난 자연스레 어른의 세계를 상징하는 주류의 세계에 입문하게 되었다.


하지만 걱정할것은 없었다.

소맥의 황금비율을 배워가며, 사빠딸이니 스크류바니 갖가지 칵테일 소주를 만들어가며, 사람이 막걸리를 많이 마시면 물총을 입으로도 쏠수 있다는것을 목격해가며, 남들처럼 경험을 스승삼아 천천히 나만의 주류철학을 다져갔다.


물론 난 아직 주류의 '철학'을 논하기에 새파랗게 어린나이와 짧은 경력을 지니고있다. 아니, 철학을 쌓았다고 표현하기 조차 어렵지 않을까?

어찌됐든 내가 분명하게 말할수 있는 부분은 알코올의 세계는 아직도 내 입맛이 따라가기 벅찬 이질적인, '어른의 영역'을 상징하는 세계라는 것이다



여지껏 내가 축적해온 주류 데이터는 이렇다.

첫째) 클래식한 술은 쓰다 

둘째) 고도수의 술은 마시기 힘든 술이고 위스키는 고도수의 술이다

셋째) 위스키향은 솔직히 거기서 거기다. 아니 알콜의 향만 가득하다


인생에 있어 축적한 나름의 결론을 지울수 있는 날은 대단한 날이다. 그 ''결론'을 3개나 지우고 그 자리에 '생에 처음으로'를 쓸수있는 날은 3배나 대단한 날이라 할수있다.


M을 마신날이 그런 날이었다.


...


처음에는 집에서 마시려했지만 사촌이 자주 다니는 바 사장에게 보여주고 싶어하기에 그냥 콜키지하기로 하였다.


바에 가기전 간단히 식사를 마치고 (개인적으로 공복을 살짝 면한 상태에서 술을 마시는것을 좋아해서 난 에다마메만 먹었음. 사촌은 방어회먹었던걸로 기억)

어느정도 시간을 보내다가 바로 이동했다.


사장은 당연히 미국인일줄 알았는데 예상외로 일본인이었다. 심지어 영어도 유창하게 구사하진 못했고 분위기 자체가 일본풍이라 뭔가 이상했는데 알고보니 바 자체를 일본인을 타깃으로 운영하는 곳이었다.


인사와 간단한 대화를 나눈후 케이스를 개봉했다. 늦게갔던 탓인지 손님이 우리밖에 없어서 편하게 개봉할수 있었음.


사장도 자기도 이 술 실물은 처음본다며 연신 사진찍고, 이게 일본에서는 120만엔에 팔리니 어쩌니 그러다 눈마주치면 서로 웃고.. 위스키에 관심없는 나조차 사장과 사촌의 반응이 워낙에 폭발적이었어서 슬금슬금 기대되기 시작했다.


모든 세팅이 끝나고


조심조심 개봉... 비닐이 단단히 밀봉되있어서 칼집없이 조심히 뜯으려니 좀 힘들었음



첫잔은 당연히 스트레이트겠죠?


색깔: 연한 구리색, 짙은 황금색


향: 예상보다 강하지 않았음. 특별한 향이 나지도 않았다. 그냥 은은한 정도? 솔직히 향은 다른 싱글몰트와 별 차이를 못느꼈다.


맛: 첫맛부터 강하게 바닐라향이 치고올라온다. 위스키를 입에 머금고있으면 고도수 특유의 알코올향이 올라와야하는데 전혀 그런 느낌이 없었음. 끝맛이랑 목넘김까지 부드러웠다. 44.7도라는 도수가 전혀 믿기지 않을만큼. 오히려 단편이었는데 자극적이게 단맛이 아닌 은은한 기분좋은 단맛


무엇보다 위스키 특유의 강한 알코올향, 나는 역한느낌이라 칭하는데 여튼 이러한 향이 전혀없는게 너무 만족스러웠다.


한모금, 두모금 마셔볼수록 색다른 향이 느껴지는것 역시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말로만 듣던 오크향, 캐러맬향도 느껴졌으며 사촌은 건포도향도 느껴졌다하는데 솔직히 그건 모르겠음ㅋㅋ



온더락


스트레이트가 워낙 만족스러웠기에 온더락도 꽤 기대를 했다.


근데 스트레이트의 향에 빠져서일까 기대이하였다. 그래도 그럭저럭 먹을만한 정도가 아니라 그냥 별로였음..

스트레이트는 쓴맛이 안났는데 이상하게 물이 섞여들어가니 쓴맛이 강하게 올라왔다. 향이 옅어진 자리를 쓴맛이 채운 느낌?


여튼 상당히 별로였음.



알코올이 들어가자 엔돌핀이 분비되며 즐거워지기 시작했다. 즐거움은 곧 기운과 대화를 야기한다. 당장 우리에게도 그 효험이 나타났다.


효고현 출신의 열혈 한신팬인 사장과 함께 (효고현이 고향이라길래 쿠타바레 요미우리 슬쩍 불러주니 바로 눈이 왕방울만해지며 가네모토 유니폼을 꺼내왔다)

로사리오가 왜 한신에서 실패했을까 의견을 주고받았고, 프리미어 12의 충격 (우리에겐 기쁨)을 전해들었으며, 한신의 영광과 문제에 대해 얘기했다.


나아가 한일관계에 대한 각자의 생각까지 주고받으며 서로 타국에 느끼는 속내까지 허심탄회하게 밝혔고, 해결방법을 함께 모색하는 등, 양국의 안녕을 비는 지극히 이상적이고 바람직한 코스모폴리탄이 되었다.



<후기>


마셔본 싱글몰트 위스키중 (뭐 얼마 마셔보지도 않았지만) 향과 맛은 독보적이었다고 분명 말할수 있다.



동일한 맥켈란인 오스쿠로와 비교하자면 M이 단맛이 강하다면 오스쿠로는 묵직한 맛이 좀 강한 느낌이었다


M은 부드럽게 단느낌? 바닐라향이 상당히 진했다면 오스큐로는 알코올향이 더 세게 치고올라와서 묵직한 느낌이었음

자극적인 단맛을 원한다면 오스큐로, 부드럽고 깊은 향을 원한다면 M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M은 위스키 향과 맛의 깊이와 즐거움을, 위스키가 부드럽게 술술 들어갈수 있다는 것을, 위스키란 세계가 얼마나 매력적인 곳인지, 또 내가 얼마나 무지몽매했는지에 대해 선명하게 알려주었다

물론 가격을 의식해서, 또는 보상심리로 인해 은연중에 기억보정을 하는것일수도 있겠지만 적어도 내 의식으로 느낀 평가는 그렇다.



아직도 난 비싼술이 무조건 맛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게 고급 보르도 와인과 맥주를 쥐여준다면 여전히 난 맥주를 마실것이고, 주류의 세계를 내가 즐길수 있을거라 확신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맥켈란M이 가치적 잣대를 제하고 매우 즐겁고 깊이있는 술이며 위스키의 세계가 매우 매력적인 세계라는 것 정도는 말할수 있을것 같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출처: 주류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61

고정닉 98

3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194] 운영자 13/01/11 488860 272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26/1] 운영자 10/05/18 443670 90
15122 그간의 넙치농어 조행기 [198] YouG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1370 157
15120 바닷마을 다이어리 표지 순례 후기 [235] Aj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1 12255 149
15119 매복사랑니 빼고 죽다살아난 만화 [492] 사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67197 605
15118 구스를 그렸습니다.(디지털페인팅) [328] 박로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26151 467
15117 이세계에 소환된 용사와 일행의 활약 [456] 沙狗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9 103027 651
15116 [행사참석후기] 지난주말 스테파니+트리플에이치+샬롯 [스압] [143] 로니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9 15353 107
15115 아버지가 네소베리 아파트 지어주신게 자랑 [1068] 니코마키결혼해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49153 532
15114 재업) 알프스 백축 키보드 줍했다!!! + 케이블 개조 [396] 얼룩껄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49670 490
15113 요즘 날씨가 좋아서 여러가지 굽굽 [스압] [244] Moo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6 33859 338
15112 큰멍이, 작냥이. [596] 올리브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5 45660 944
15111 카트라이더 모의고사를 내봤어요 [553] 카잘참(218.148) 03/15 65629 467
15110 리듬게임 23개를 한곡에 뭉쳐봤습니다. [504] 파테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4 50922 576
15109 7박9일 터키에서 먹은 음식들....[스압] [192] 싸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4 42373 152
15108 (쌉스압) 오늘 하루는 알리타로 꽉 채웠다.michinnom [345] DD(101.235) 03/13 38301 156
15107 (코스프레)카베이라 코스해봤따.jpg [287] 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3 45436 414
15106 2019 여의도 한강 릴레이마라톤 후기 [227] Chrow(119.192) 03/12 30191 286
15105 (단편,스압) 우리 아빠는 고래야 [661] 앶댖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2 57306 635
15104 화이트데이, 수제 식용꽃 사탕을 만들어보았습니다. [166] 행복한화이트데이(218.232) 03/11 32868 441
15103 본격 키보드 사진찍기 [28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1 54682 339
15102 드디어 실제촬영 의상과 30년도 넘은 전대물 물품 장식장 진열 완료입니다 [401] 징비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9 52962 576
15101 [자작핫산] 첫글)볼펜그림 몇개 올려봐요 [530] MUS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8 45985 678
15100 주리니 1년간의 스프링뱅크 시음기 (스압주의) [143] 테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8 30617 86
15099 흔해빠진 1차세계대전만화 [642] 가시사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7 78407 1275
15097 새를 주웠다? 새가 살았다? (3) [353] 뮤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6 72710 954
15096 자취생 2만원에 공기청정기 만듬.JPG [452] ㅇㅇ(175.223) 03/06 107121 1388
15095 피코트 착샷들 [933] 불량소년(221.157) 03/05 72964 2127
15094 표류기.manhwa [430/1] 태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5 64459 542
15093 동네 청소한게 자랑 [769] 빽토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4 63757 2728
15092 레고로 만든 블랙아웃 [439] 그습(180.70) 03/04 52579 970
15091 지난주 주말 동안 만든 과자들 [403] 햄휴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2 61178 756
15090 리듬 루미코 세상 [654] 꽃빙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01 76010 1085
15089 인싸 찐따와 일본 여행 -1- [367] 범고래(125.182) 02/28 153350 449
15088 샌즈 리믹스 해봤다.. 념글 가고싶다. [981] 투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8 63380 1123
15087 그림발전과정 [1215/1] limemi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71758 906
15086 [카연갤 명작 영상화 프로젝트 1장] 희키 - 만우절 [190] 슈슈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34644 261
15085 세이콘의 포항투어 (2.21~22) [241] 세이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27692 78
15084 380박 381일 남극 여행기[스압] [447] 내연기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52561 1095
15083 교통사고 가해자이자 피해자가 된 만화 [887] 우이칠로포츠틀리(59.31) 02/25 122115 538
위스키의 롤스로이스, The Macallan M [276] ☆나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34967 261
15081 요도끊긴 고양이 통장털어 살린 후기 [2012] ㅇㅇ(14.44) 02/23 98991 2568
15080 폭신폭신 가벼운 당근케이크 + 크림치즈 프로스팅 [289] 호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51278 431
15079 휴지심으로 만든 동물(흙손 주의) [365] TicTocT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55077 584
15078 이벤트) 잔치국수 [399] 푸른혓바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70522 840
15077 오니짱.. 정월대보름 파티갓다왔어양 [스압] [288] 그치만..이렇게라도하지않으면오니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43111 392
15076 [일챔직관 프붕이] 직관 후기랑 이런저런 이야기 [171] 로니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21733 77
15075 물붕이 호텔 오하라에 취업 성공했습니다!! [1379] 마리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92653 976
15074 유럽 여행기 - 파리 - 인터라켄 - 빈 - 프라하 [143] ㄷㄴ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4352 149
15073 과일 씨앗을 키워서 과일을 따먹는게 가능할까? (사진있음) [519] 전성우(118.40) 02/19 69741 1358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