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사람 한 명 살린 것이 자랑

간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9.07.02 16:18:20
조회 100702 추천 2,008 댓글 658

작년 5월에 여느떄처럼 디시 하고 있다가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hit&no=14589&s_type=search_all&s_keyword=%EC%A1%B0%ED%98%88%EB%AA%A8&page=1


이 글을 보게 됨


며칠 고생해서 사람 한 명 살렸다는 글이라서


마침 자존감 떡락해있던 찰나에 헌혈하면서 바로 신청 했음



헌혈 아줌마가 어떻게 알고 신청 하셨냐면서 호호호 하고 웃는데


디시에서 보고 왔습니다라고 말 못해서


허허 인터넷에서 보고 왔어요 라고 대충 둘러댐




그리고 이후로 usb 한 개 공짜로 받고 (얼마 쓰지도 못하고 고장남)


까먹고 있다가 지난달에 연락이 왔음


딱 1년만에 연락이 와서 신기함



30대의 아조씨가 힘들어 하고 있다고 했고


물론 나는 당연히 기증한다고 했고 (어차피 백수)


스케쥴 조정해가면서 이번달 중순에 기증을 하게 됨



그런데 여기서 확실히 직장인들은 힘들것 같음


원래는 6월에 하기로 했는데


7월로 스케쥴 바꿨다가 다시 6월로 돌아왔고


그나마 내가 백수라서 (시발) 기증이 가능했던 상황이었음





그리고 입원 3일 전에 그라신이라고 조혈모세포 피에 나오게 하는 약 맞았는데


나는 허리만 조금 뻐근해서 자기 전에 타이레놀 하나 먹고 잤음


근데 둘쨋날 의사 선생님


아무리 그래도 바늘 들어간다고 말도 안하고 콱 꽂음 어떡해요


존나 아팠어





암튼 내가 간 병원은 부산대학교병원이었음






소문대로 1인실을 주는데


기대했던 것 만큼 막 좋지는 않았음


뭐 그거 때문에 간 건 아니지만


그래도 쾌적하게 생활은 했음






그리고 1인실 창문 너머로 보이는 붓싼 풍경


왼쪽 하늘과 마주치는 곳에 다리 하나 있는데


광안대교인지 부산대교인지 영도대교인지 모르겠는데


밤에 불켜지더라 촌놈으로서 신기





그리고 짐 풀자마자 냉장고 확인했음








와! 롤케익!



이거랑 여러가지 음료수랑 팩과일들 있었음


나중에 아래 편의점 내려가니깐 거기에 팔던거드라





암튼 다 조지고 왔음



첫날은 일단 검사만 하고


밥먹고 씻기만 함






저녁찬이 생각보단 나쁘지 않더라


참고로 국은 육개장이 아니라 짬뽕국이었음


병원밥 싱겁다고 하던데


그렇지는 않았음








쿰척이라서 병원밥 사진만 올린다



근데 먹다보니 역시 병원밥이더라


고기가 별로 없어.....




아무튼 둘쨋날 드디어 기증하는 날


병원의 아침이 5시 부터 시작될 줄은 몰랐다


자고 있는데 간호사 누나가 꺠워서 피 뽑고


바늘 꽂고 혈압 재고



결국 다시 자는가 싶었는데


밥 주는 이모가 밥 놓고 가더라


그냥 안먹고 다시 자다가


10시 좀 넘어서 기증 시작하게 됨





근데 4시간 동안 누워있는다는 썰에


분명 오줌 싸고 들어갔는데


ㅅㅂ 바늘 꽂자 마자 오줌 마렵더라





대충 이런식으로 바늘 꽂고 피 순환 시켜서


내 조혈모 세포 뽑아감


4시간 동안






그 와중에 셀카 찍는 정신




이렇게 가만히 누워서 피 뽑아가는데


진짜 오줌이 너무 마려워서


폰 보는 것은 포기하고 잠에 들기로 함



그런데 1시간 정도가 지나자


자는데 누군가 날 꺠우더라



보니깐 내 담당 코디네이터님이었음 (처음봄)


몸은 괜찮냐 어떠하다 이야기 하는데


방광이 터지기 직전임


진짜 여성분이신데 말도 못하고


그래도 바지에 지리는 것 보다는 나아서


잠시 멈추고 화장실 갈 수 없냐고 빌었다......



그러더니 의사 선생님이 소변통을 주셨음


그리고 커튼을 치고 나 혼자만의 시간을 즐여





피 뽑아가는 오른손은 못 움직이니깐 옆으로 누워서 이렇게 오줌을 누는데


시원한 건 시원한건데


진짜 치욕스러웠음


너무 수치스러워서 그 이후로 코디님 눈을 못마주치겠음




참고로 오줌통 반 찼더라


아침에 포카리를 먹는 것이 아니었다


여러분 포카리를 조심하십시오





















무서운 기계의 모습





아무튼 4시간 동안의 피뽑기를 마치고


내 방으로 돌아갔고








수액 맞을 때 마다 역류해서 좀 무서웠음














아무튼 상 받고


그날 저녁에 환자분 성공적으로 수술해서


다음날 추가로 안뽑아도 된다고 해서 다음날 아침에 퇴원함




지금도 존나 건강함






그래서 내일 일본을 가는데


일본 장마인게 안자랑


씨발 바이크 여행인데 장마라니 




출처: 자랑거리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008

고정닉 878

56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13] 운영자 13.01.11 500168 299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31/1] 운영자 10.05.18 448625 100
15377 [종이모형] strv 103 B 완성(gif 있음) [216] Dikas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4 16478 280
15376 [스압]피카츄+데드풀 1/4 피규어 몰드,복제,도색작업기 by_휴래곤 [493] Hyurag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3 35564 664
15375 3d펜으로 만든 망나뇽 외 다수 [828] ㅇㅇ(122.38) 08.23 47934 416
15374 약스압) 함장's 키친 4화 그저 그런 짭향장육 외 [376] Lindo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2 26501 217
15373 35박 36일동안 유럽여행하면서 범성이형이랑 함께했다 [125] 엔구행(211.36) 08.22 16647 124
15372 (스압주의) 애완크리쳐랑 친구먹는 만화 [315] 후렌치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1 28558 366
15371 발퀄)용접으로 리오레우스 만들기 [297]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1 30664 350
15370 (단편) 팩트검열기 [399] 앶댖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47816 614
15369 [패요후기] 애틀랜타로 류현진 직관 다녀왔다 [96] ㅇㅇ(45.17) 08.20 14534 115
15367 여사유 성지순례 첫번째 - 잘츠부르크(1) [199] Loveholi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9 17677 119
15366 (혐오 주의) 모기들로 만든 레진 보석들. [560] 스틸리젼(잡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9 80833 1018
15365 미르인형 완성 +제작과정 모음 [468] 백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7 41844 1154
15364 [스압] 맹장터졌는데 알바 나간 만화 [1116] 귤쿤(125.183) 08.16 94376 878
15363 산에 쓰레기 버리지 맙시다2 [551] ㅇㅇ(121.132) 08.16 52161 1572
15362 실외기 뒤에 살았던 황조롱이 일지(스압, 데이터 주의) [515] GasMaskFo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69846 1667
15361 [스압] 도시행성의 결말에 대해 [324] 셋하나둘은둘셋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4 53529 252
15360 런던 코믹콘에서 닥터후 배우들 '또' 만난게 자랑 [340] ㅇㅇ(125.138) 08.14 32920 554
15359 만들었던 축구 합성짤들 링크 모음.txt [382] 텐노지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48099 821
15358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를 읽고 외 다수 [710] 흰돌이(121.160) 08.13 73004 263
15357 [모큐멘터리] 모기에서 모기로 [515] 464(110.70) 08.12 86144 1661
15356 [@무거나]마에카와 미쿠 페이퍼커팅아트 제작 [647]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2626 294
15355 마지막 콜라를 마시다 -1-.manhwa [완] [351] 무선혜드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36892 548
15353 식구 피규어 만드러씀니다 외 [221]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49709 244
15352 심심해서 쓰는 서울 밖 이야기. 탄광촌 [222] ㅇㅇ(219.250) 08.09 48554 506
15351 2019년 은하수 여행-설악산 [189] 놀러옴(175.198) 08.08 25500 443
15350 화트프 집에서 키운 무순을 먹어보자 [187] 뉴트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22442 258
15349 [스압] 뒤늦은 2019 ksef 영암 내구레이스 1인참가 후기 [103]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7 16070 133
15348 알로사우루스 만들어왔다! [271] 초록괴물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7 26678 478
15347 [스압] 나의 군대 이야기 (제보: 고문관 썰) 외 [370] ma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6 93639 511
15346 [스압] 엄청난 미인을 만들어봤습니다. 외 다수 [666] 가마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6 77684 1573
15345 엠붕이 셀프 리모델링 3일차 - 100%완성 끝 [329] 류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38784 306
15344 Spyder Ultimate Challenge 대회 후기 [439] 포천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40598 737
15343 [ Singing in the Rain ] [460] 왕바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72482 1203
15341 스압)종이로 콜베르크 만들기 [324]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36886 686
15340 生活 속의 社會學 (생활 속의 사회학) 1 [297] 생일기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59190 411
15339 포켓몬클레이 여지것만든거 올려볼게요 (스압) [288] Tapcl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29497 421
15338 스압) 종이로 만든 데스티니 건담 완성~~ [461] 개나리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35403 659
15337 [스압] 식초원정대 :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간 [116] 명품(119.194) 07.31 20089 90
15336 [단편] 날개 [312/7] 수면부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41300 775
15335 스압) 늦었지만 K리그 올스타전 갔다온 후기다.txt [366] ㅁㄴㅇㄹ(211.224) 07.30 39465 612
15334 종이로 시내버스 만들어봄 외 [389] 버티고개(1.237) 07.29 42521 718
15333 (스압)심심해서 서울로 간 여행 마지막 시민아파트 회현아파트 방문기 [225] 트람뿌대통령만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6786 383
15332 빼앗는 뼈 [738] 고랭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88925 772
15331 일어났더니 이 친구 어른으로 변함!!! (약간 혐오) [689] 릿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17156 956
15330 흙수저의 기행 (약간의 스압, 혐짤 고양이 털주의) [222] 펠없찐(210.113) 07.26 66399 451
15329 [랜드솔 요리왕] 나는 미야코인거야~ (1~2부) [962] 세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70024 1294
15328 [스압] 김성모 작가님의 3D 영정사진을 만들어봤습니다. [734] 가마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89918 1768
15327 (스압)늦은 시카프 그랑프리 본선 및 후기글... [693] Graci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7562 17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