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과빵갤 바클라바 빌런이 집에서 바클라바 만드는 법(스압)

ㅇㅇ(210.92) 2019.07.10 10:28:44
조회 38625 추천 364 댓글 205


바클라바 여태 만들어 먹은 건 4번인가 그렇고
여기 올린 건 두번인가 되는 찌끄레기입니다

난 터키 디저트에 관심이 넘친다!
케르반이나 살람에서 파는건 너무 비싸다!
혹은 난 시간과 돈이 너무 썩어넘친다!

하셔서 바클라바를 만들어 보려는...
미련한 저 같은 분이 과빵갤에 계실까 올려봅니다

퀄리티는 보장하지 못합니다



하여간
대충 준비물


밀가루 500g + 물 170g + 계란 2개 + 소금 8g + 식용유 1T
모두 섞어서 손반죽 대강 5분쯤 한 반죽 10분 휴지시킨 것

피스타치오 200g 대강 뿌신 것. 어떤 견과류든 가능해요.
버터 한덩이(454g)
반죽 밀 때 쓰는 전분:밀가루 9:1로 섞은 것 적당량 (약 300g 정도?)

시럽으로 설탕 500g +물 250g

그리고 요게 필요합니다


터키에선 오클라바라고 부르는 건데 걍 나무 밀대예요.
근데 두께가 얇고 더 길죠.

쿠팡 그런 데서 목봉 검색하시면 나오는 60cm짜리가 이겁니다

이거 없어도 한국식 두꺼운 밀대로 하면 가능........은.. 한데..
....좀 애로사항이 있습니다.



하여간 저 반죽이 대강 한 800g 언저리로 나올 텐데
이제 20g씩 40개로 분할해서 둥글려서 밀가루+전분 입혀줍니다

무슨 감자옹심이같네요

이걸 다시 손으로 눌러서 대강 원형을 만듭니다

이렇게 15분 정도 휴지시킨 다음에

이걸 또 밀대로 밀어서 지름을 10cm 정도로 만들어요.
그리고 그 사이에 밀가루+전분을 충분히 뿌려줍니다.

여기까지 하면 1차전 끝.

요놈을 비닐로 덮어서 1시간 정도 휴지시켜줍니다

그사이에 버터를 녹여주도록 하죠

정제버터 만드는거랑 비슷한데 좀 야매입니다
냄비에 버터 때려박고 녹여줍니다.

끓으면 나오는 버터의 저 하얀 거품이랑
아래에 가라앉은 허연색 건더기를 체에 받혀 걸러줍니다

이러면 버터 준비 끝.



휴지가 끝난 반죽 사이에 전분을 팍팍 뿌려서 겹쳐줍니다.

전 13개-13개-14개로 3번에 걸쳐 밀었네요.

그리고 위에서 손바닥으로 꾹꾹 눌러서 저렇게 넓게 펼쳐줍니다.
한번 전체적으로 누른 다음
뒤집어서 한번 전체적으로 눌러주고 그런 식으로요

그리구 다시 밀대로 그 위를 밀어주고
다시 뒤집어서 한번 더 밀어줍니다.
넓이가 대강 두 배가 될 때까지.

첨부터 밀대로 밀면 위아래 반죽 크기가 지멋대로더라고요.
손으로 첨에 눌러줘야 좀 일정해지는 느낌

그렇게 민 반죽을 밀대에 한장한장 돌돌 말아줍니다.

그 사이에 전분을 아주 얇게 펴발라주면서요.
혹시 뭉친 전분이 있으면 하는 겸에 털어내 줍니다.

이걸 밀가루 작업대에 뿌리듯이  
일정하게 싹 뿌리는 게 기술이라던데..  

전 바클라바 기술자도 아니고 어차피 야매니까..
걍 손으로 펴발라줍니다

그렇게 돌돌 만 반죽을 밀고,  
다시 테이블에 놓고
이번엔 전체를 말아서 밀어줍니다.

..이건 뭐 찍을 수가 없으니  
밑에 제가 참고한 동영상 링크 올려드릴게요

그렇게 밀다 보면  

이렇게.. 40장의.. 필로 도우가 밀려집니다.. 쒸불..

도우 뒷편의 글자가 보여야 한댔나 그랬을 겁니다


이제 민 도우 중 절반 20장을 오븐팬에 차곡차곡 올립니다.
혹시 크기가 들쭉날쭉이더라도 그냥 적당히 겹치거나
아니면 너무 클 경우엔 끝을 나중에 도려내 주면 돼요.

아.. 쉬벌 중간에 피스타치오 뿌리는 사진이 없는데
하여간 견과류를 골고루 뿌려주고 나서
다시 20장을 차곡차곡 올려줍니다.

그리고 칼로다가 적당한 간격으루  세로로만 잘라 줘요.

오븐팬 바닥 긁히긴 하는데 어쩔 수 없죠

그리고 아까 녹인 버터 절반을 냅다 부어줍니다
그럼 잘린 단면으로 필로도우 층층이 버터가 스며들겠죠?

첨에 저렇게 좀 버터가 고여 있는 것 같지만 걱정 마세요
곧 스며듭니다.

똑같이 가로로 자르고, 남은 버터를 붓습니다
이번엔 버터가 스며들지 않을 수도 있는데..

겁먹지 마세요.
믿음을 가지고 200도로 예열한 오븐에 넣고
누렇게 구수한 색깔이 될 때까지 3~40분간 구워줍니다

이게 20분 지난 시점인데 보세요.
버터가 온데간데없습니다.

밀가루랑 거진 동량의 버터가 들어갔는데 말입니다.
정말 살찌게 만드는 요오물이죠


바클라바가 나오기 5분쯤 전 시럽을 끓이기 시작합니다

아까 말씀드렸죠? 설탕 500g 물 250g.
무게 바꿔서 쓴 거 아닙니다.

양심없이 단 과자니까 시럽 비율도 양심이 없습니다

보이세요?
당뇨를 부르는 저 악마의 액체가?

하여튼 시럽이 끓고 있는 중에 바클라바가 다 구워질 텐데



바클라바가 나오는 즉시
뜨거운 팬에다가 저 뜨거운 시럽을 부어줍니다.

그럼 바클라바가 시럽을 확 머금어요.

뭐 바클라바 핫 시럽 콜드 이런 말이 있긴 하다던데
저 2:1비율 시럽이 식으면 좀 걸쭉해져서는

필로 사이로 안 스며들고 뭔가..
밀가루과자 따로 시럽 따로 그런 느낌이 나요.  
바삭하긴 한데.


하여간 대망의 완성품  


이걸 이제 식을 때까지 기다렸다가

랩 씌워서 냉장고에 넣고 다음날에 먹으면 될 텐데..

욕망을 못 이겨 꼬다리 하나 먹었습니다


저 필로의 결, 시럽 윤기, 피스타치오가 보이십니까 휴먼?

씹으면 느껴지는 버터향, 끔찍한 단맛
결의 바삭함, 견과류이 오독오독함
고생한 보람은 있는데 쒸불 진짜 너무 고생이네요

부디 여러분은 저처럼 미련하게
필로도우 야매로 밀어서 만들지 마시고
인터넷에 파는 좋은 필로 생지 사셔서 만드시길 바랍니다..

그럼 이만



아 그리고 이건 참고한 동영상.

위쪽은 홈베이킹 스타일 바클라바
아래쪽은 제대로 만드는 업장스타일 바클라바입니다




출처: 과자, 빵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364

고정닉 160

13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버스터즈 채연, 언제나 밝고 명랑하게 운영자 19.08.19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13] 운영자 13.01.11 499885 298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31/1] 운영자 10.05.18 448470 100
15367 여사유 성지순례 첫번째 - 잘츠부르크(1) [103] Loveholi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6 4024 59
15366 (혐오 주의) 모기들로 만든 레진 보석들. [364] 스틸리젼(잡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7116 587
15365 미르인형 완성 +제작과정 모음 [437] 백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7 32848 1008
15364 [스압] 맹장터졌는데 알바 나간 만화 [1027] 귤쿤(125.183) 08.16 78458 794
15363 산에 쓰레기 버리지 맙시다2 [507] ㅇㅇ(121.132) 08.16 42306 1368
15362 실외기 뒤에 살았던 황조롱이 일지(스압, 데이터 주의) [490] GasMaskFo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62023 1534
15361 [스압] 도시행성의 결말에 대해 [311] 셋하나둘은둘셋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4 48125 237
15360 런던 코믹콘에서 닥터후 배우들 '또' 만난게 자랑 [332] ㅇㅇ(125.138) 08.14 29775 534
15359 만들었던 축구 합성짤들 링크 모음.txt [380] 텐노지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41749 799
15358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를 읽고 외 다수 [710] 흰돌이(121.160) 08.13 69742 262
15357 [모큐멘터리] 모기에서 모기로 [511] 464(110.70) 08.12 82439 1622
15356 [@무거나]마에카와 미쿠 페이퍼커팅아트 제작 [641]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1549 288
15355 마지막 콜라를 마시다 -1-.manhwa [완] [352] 무선혜드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33459 541
15353 식구 피규어 만드러씀니다 외 [221]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47826 239
15352 심심해서 쓰는 서울 밖 이야기. 탄광촌 [220] ㅇㅇ(219.250) 08.09 46727 497
15351 2019년 은하수 여행-설악산 [186] 놀러옴(175.198) 08.08 24526 433
15350 화트프 집에서 키운 무순을 먹어보자 [186] 뉴트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21346 254
15349 [스압] 뒤늦은 2019 ksef 영암 내구레이스 1인참가 후기 [103]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7 15544 129
15348 알로사우루스 만들어왔다! [268] 초록괴물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7 25422 468
15347 [스압] 나의 군대 이야기 (제보: 고문관 썰) 외 [368] ma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6 90464 506
15346 [스압] 엄청난 미인을 만들어봤습니다. 외 다수 [666] 가마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6 73601 1559
15345 엠붕이 셀프 리모델링 3일차 - 100%완성 끝 [328] 류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37824 305
15344 Spyder Ultimate Challenge 대회 후기 [439] 포천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39879 735
15343 [ Singing in the Rain ] [458] 왕바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71767 1199
15341 스압)종이로 콜베르크 만들기 [323]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36065 678
15340 生活 속의 社會學 (생활 속의 사회학) 1 [296] 생일기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58358 409
15339 포켓몬클레이 여지것만든거 올려볼게요 (스압) [287] Tapcl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28591 418
15338 스압) 종이로 만든 데스티니 건담 완성~~ [459] 개나리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34544 654
15337 [스압] 식초원정대 :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간 [116] 명품(119.194) 07.31 19703 89
15336 [단편] 날개 [312/7] 수면부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40484 772
15335 스압) 늦었지만 K리그 올스타전 갔다온 후기다.txt [367] ㅁㄴㅇㄹ(211.224) 07.30 38848 610
15334 종이로 시내버스 만들어봄 외 [390] 버티고개(1.237) 07.29 41390 710
15333 (스압)심심해서 서울로 간 여행 마지막 시민아파트 회현아파트 방문기 [224] 트람뿌대통령만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6141 381
15332 빼앗는 뼈 [735] 고랭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87282 766
15331 일어났더니 이 친구 어른으로 변함!!! (약간 혐오) [688] 릿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15072 953
15330 흙수저의 기행 (약간의 스압, 혐짤 고양이 털주의) [221] 펠없찐(210.113) 07.26 65297 448
15329 [랜드솔 요리왕] 나는 미야코인거야~ (1~2부) [961] 세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68977 1289
15328 [스압] 김성모 작가님의 3D 영정사진을 만들어봤습니다. [734] 가마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88586 1760
15327 (스압)늦은 시카프 그랑프리 본선 및 후기글... [694] Graci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7325 170
15326 [엘갤요리대회] 스노우 파스타 [410] 졸렬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5908 476
15325 다마스커스 Edc 카이덱스 만들어 줬습니다.ㅎㅎ [160] 92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9373 123
15324 스압,데이터) 야자와 니코의 생일을 축하해보았습니다. [1768/11] 새앙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2586 971
15323 모기로 장식품 비츠 만들어봄 [779] 스틸리젼(잡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07113 3289
15322 알라딘 피규어 만들기 [481/1] 비오비타꿀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3470 1149
15321 치킨쳐먹다가 목구멍에 바람 구멍 난 썰.....ssul [967] ㅇㅇ(211.193) 07.20 148406 3517
15320 도버해협 타임랩스 [350] 아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0560 589
15318 모든 징징이들을 위한.manhwa [683]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99423 2633
15317 [이탈리아 통신] 이탈리아 음식 및 식당 이야기 [203] Dol.(93.35) 07.18 42904 233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