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2019년 은하수 여행-거제도

놀러옴(175.198) 2019.07.11 10:06:32
조회 21339 추천 320 댓글 158

- 2019년 은하수 여행-거제도

개인적으로 다사다난했던 2018년이 지나가고 2019년이 왔을때,

올해는 조금 일찍 은하수를 찾아나서고 싶었다.


3월 말부터 쉬는 날만 되면 달의 위치를 확인하고 날씨를 체크했는데

올해는 정말 이상하게도 달이 밝지 않은 주말만 되면 날씨가 안좋았다.

그렇게 3월이 가고 4월이 가고...나는 솔직히 안달이 나다 못해 애꿎은 날씨에게 살짝 짜증까지 나려했다.


그리고 지난 5월 4,5,6일 연휴...

5월 4일 밤과 5월 5일 새벽은 비는 안오지만 구름낀 하늘을 일기예보가 보여주고 있었다.


거의 30분 간격으로 일기예보만 확인하던 중

그나마 5일 밤과 6일 새벽이 약간 애매하지만 희망도 보이는 그런 상황이었다.


확신을 가질 수 없는 날씨에 그저 운에 맡기고

인천에서 거제도까지 버스를 타고 가는 것은 경제적으로도 그렇지만 시간적으로도

크나큰 리스크를 감수하는 말 그대로 도박에 가까운 일이다.


그러나, 이대로 집에만 있기엔 내 마음이 너무 흥분해있었다.

날씨가 안좋으면 그저, 조금 멀리 산책나온 셈 치기로 하고 집을 나섰다.


서울남부터미널에서 고현버스터미널로 가는 버스를 타고

도로를 달리는 내내 바깥의 날씨는 맑긴 하지만 구름이 적당히 끼어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좋은 날씨긴 하나 별사진을 찍으려면 하늘에 최대한 구름이 없는 것이 좋은데...


4시간 20분 여를 달려 고현버스터미널에 도착했다.


여기서 다시 버스를 타고 해금강까지 들어가야한다.

55번이나 55-1번을 타고 종점에서 내리면 된다.


거제에 도착하자 구름이 거의 없는 매우 좋은 하늘이 펼쳐졌다.

이때부터는 내 마음에 낀 불안한 구름도 조금씩 걷히기 시작했다.

운이 좋다면, 상당히 괜찮은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속으로 집에 있었다면 크게 후회할 뻔 했다고 생각했다.

기분이 불안에서 설렘으로 전환되는 순간.


우선 날이 밝을때 포인트를 물색하기로 했다.

첫번째로 해금강의 신선대.

경남권에서 이미 유명한 출사지중 한 곳이다.


두번째로 바람의 언덕.

신선대와 바람의 언덕은 서로 나름 가까운 곳에 위치해서 양쪽 모두 사진 포인트로 삼을 계획이다.


와 진짜 날씨 끝내준다.

끊임없이 이런 생각이 들었다.

근래들어 제일 기분이 좋았던 날이다.



바람의 언덕에서 잠시 숨을 돌리고 신선대로 왔다.

여기가 내가 정한 첫번째 신선대 포인트.

다만 여기서 사진을 찍다보면 분명 밤중에 왕래하는 낚시꾼이나 사진사들의 불빛이 사진에 영향을 줄 것 같았다.

실제 다른 사진들도 여기보다는 사진에 나오진 않았으나 사진상 우측 아래의 움푹 들어간 해변같은 곳에서 찍었을 것으로 추정되었다.

되도록이면 나도 그쪽에서 찍고 싶었다.


포인트 물색을 대충 끝내고 주변 카페에서 해가 지고 별들이 떠오르길 기다렸다.

처음에는 엔제리너스에서...엔제리너스 마감시간이 되자 투썸플레이스에서...

투썸도 마감시간이 되고 나는 다시 밖으로 나왔다.

관광지긴 하나 도심이 아니라 마감을 좀 일찍 하는듯 했다.


신선대로 돌아가서 그 해변같은 포인트로 가려고 했는데

해지고 나니 이건 뭐 가다가 바다에 빠져서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다른 사진사들이 찍은 사진 속의 포인트가 맞긴 한가?

다른 안전한 길이 있는건가?

잠깐 고민하다가 미련없이 퇴각해서 처음에 생각했던 그 나무 울타리쪽으로 이동했다.

그 편이 바람의 언덕과의 왕래도 편할 것 같았다.


밤이 깊어오는데, 하늘에 얕은 구름이 꼈다.

육안으로 큰 별들은 관측이 되고 사진에도 큰 별들은 찍히지만

이대로라면 은하수는 찍기가 많이 어려울 것 같았다.


자정 이후로는 중부지방부터 차차 하늘이 열릴 것이라는 예보만 믿고

그저 기다릴 수 밖에 없었다.


어떻게 물러날 방법이 없었다.


게다가 경험상,밤에 구름이 끼고 이슬비가 내렸다가도 자정 이후 새벽에 갑자기 하늘이 열려서 기막힌 사진을 찍은 적도 있었기에

한가닥 희망을 놔버릴 수는 없었다.


그렇게 은하수가 뜨기 시작할 새벽 1시쯤이 되고....


기적처럼 하늘이 열리기 시작했다.

여름철 대표 별자리이자 내가 은하수의 위치를 육안으로 어림짐작하는 기준인 전갈자리가 떠오르고...

왼쪽 숲 위로 희미하게 올해 첫 은하수가 모습을 드러냈다.


(볼빨간 사춘기-별 보러 갈래?)


새벽이 깊을수록 구름은 점점 걷혀 하늘이 맑아지고

은하수는 더욱 또렷하게 떠올랐다.

바다쪽과 근처 마을에서 올라오는 광해가 제법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육안으로도 은하수가 보였다.

이렇게 맑은 날은 흔치 않은데...


새벽 2시경...

은하수의 중심부까지 확실하게 보인다.

그리고 신선대 근처에서 낚시를 하던 강태공들도 모두 철수해서

가까운 바다에서 조업을 하는 배에서 나오는 빛과 가까운 마을의 광해를 제외하면 거슬리는 불빛도 없어서 좋았다.


다만 한가지 걱정되었던 것이,

카메라 한대는 신선대에 인터벌 촬영을 설정해두고 다른 카메라로 바람의 언덕을 촬영할 계획이었는데

둘이 가까운 거리라곤 하지만 나름 고가의 장비를 놔두고 자리를 비운다는건 크나큰 모험이 아닐 수 없다.

돌연 강풍이 불어 삼각대가 쓰러져 카메라가 망가질 수도 있고

혹은 새벽시간이고 근처에 인기척이 없다지만 우연히 지나가던 사람이 카메라에 손을 댈 수도 있기에...


그런 다소의 위험부담을 안고 바람의 언덕에 다녀와야하나 생각중이던 차에

다른 사진사 아저씨가 날 보고 인사를 건넸다.


별은 처음 찍어본다고 했던가, 은하수를 처음 찍어본다고 했던가...


내가 사진에 있어 엄청난 고수는 아니지만 내가 아는 한에서 은하수 촬영법을 알려드리고

잠시 다른 포인트에 다녀온다며 잠시 제 카메라좀 부탁드린다고(쓰러지거나 누가 훔치지 않나 봐달라고) 한 뒤

급히 바람의 언덕으로 갔다.


풍차를 배경으로 한 은하수...

주변 마을에서 어마어마한 광해가 올라옴에도 불구하고 카메라에 선명히 담긴다.


그저 아름답다,예쁘다는 말로는 다 표현이 안된다.

황홀한 감정이 내 안에서 솟구쳐오른다.


흔히 말하는 새벽감성과 올해 첫 은하수를 마주한 내 마음이 어떤 시너지를 이룬 것일까.


다사다난한 어지러웠던 2018년을 보내고 2019년,지금까지 나는

스스로가 생각하기에도 많이 부정적인 사람이 되어있었다.

애초에도 성격이 아주 좋은 사람은 아니었으나 근래들어 더더욱...

가슴 속에 화가 많아지고 불안함에 요동치는 그런 상태.


그러나 이 시원하고 상쾌한 새벽바람을 맞으며 밤하늘을 예쁘게 수놓는 이 수많은 별들을 마주했던 순간은

마이너스의 감정들을 은하수에 실어 저 아득한 곳으로,내 마음이 닿지 않는 곳으로 보낸 것만 같았다.


내가 하는 모든 생각들,밤하늘의 별들이 들려주는 그 모든 이야기들이 파스텔 톤의 동화같은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해가 뜨고나면 사라질 마법에 걸린 시간...


밤새 별을 찍다보면 우연찮게 얻어걸리는 사진들도 있다.

이때가 아마 물병자리 유성우의 극대기쯤인걸로 아는데

사진에 굵직한 유성이 하나 찍혀있다.

다른 사진들에도 유성이 찍힌게 몇장 있고 육안으로도 한두개 봤는데

이토록 큼직하고 선명한 유성이 사진에 담긴건 이번이 처음이다.


새벽 세시반쯤?

은하수가 바다의 중간에 걸려있다.


그리고 서서히 동이 트고 은하수가 멀어져간다.

이제 밤하늘의 별들이 걸어준 마법에서 깰 시간...


여명을 조명삼아 장비들을 챙기고 첫 버스를 타고 고현 터미널로 복귀했다.

연휴의 마지막이라 그런지 고현에서 서울로 가는 직행버스가 모조리 매진되어

잠시 당황했으나 진주를 거쳐 인천으로 가는 코스로 예매하여 너무 늦지않게 집에 올 수 있었다.


그리고 이 글을 작성하는 지금 이 순간에도 행복한 후유증은 자꾸 날 미소짓게 만든다.


다소 도박이라고 생각했던 2019년 첫번째 은하수 여행

역대급의 날씨와 은하수를 보았고,그저 행복했다.




지금까지의 2019년은 내가 느끼기엔,참 별 볼 일이 적은 해인듯 싶다.

내가 운이 좋지 않은건진 몰라도 쉬는 날마다 귀신같이 비가 오거나 최소한 별 보기엔 좋지 않은 날이 많았거든...

그러나 간혹 하늘이 열리는 날은 내가 별을 찍으러 다닌 후로 참 손가락에 꼽을만한 멋진 밤을 선사해줬다.


올해 두번째 은하수 여행인 고성군도 마찬가지로...


우선은 인천종합터미널에서 버스를 타고 삼천포터미널에서 내렸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터미널 바로 옆 분식집에서 떡볶이랑 순대를 사먹음.

김밥을 사먹을까 싶었는데 1인분에 3500이라는 다소 놀라운 가격에 놀라서 3500+a의 가격으로 떡볶이랑 순대를 사먹었다.

이거 나중에 자세히보니 1인분이 김밥 2줄이더라...

여튼 떡볶이가 정말 어렸을때 초등학교 앞 분식집에서 사먹던 그 느낌이라 좋았다.

다음번에 여기 또 오면 또 사먹을듯...


그리고 터미널 버스정류장에서 10번 버스를 탔다.


이 근처가 오늘의 목적지다.


공룡 테마파크에서 조금 내려와 상족암 군립공원에 입성.

날씨가 참 좋았다.

밤을 지나 새벽엔 구름이 낀다지만 아직까진 그런 기미조차도 보이지 않았다.


저 멀리 보이는 것은 상족암의 주상절리(병풍바위)

멀리서 봐도 꽤나 멋진데, 가까이서 보면 장관일듯...

전에 설악산 울산바위를 보던 느낌 비슷하다...


저 병풍바위 뿐만 아니라 해안가 곳곳의 절벽도 꽤나 멋졌다.

그래,그 옛날 공룡들은 이런 곳에서 놀았단말이지...

아니,그땐 지금이랑 모습이 많이 달랐을지도 모르겠구나.



자연현상이 만들어낸 신비한 모습들.



공룡 발자국 화석.

공원 곳곳을 잘 보면 예전 공룡들이 놀았던 흔적들을 볼 수 있다.


(악동뮤지션-Dinosaur)


여기 낮은 담벼락처럼 생긴 곳도 정말 멋졌는데 사진으로 어떻게 다 표현이 안되네.



중간중간 바닷물이 고여있는 작은 웅덩이들은 자세히 들여다보면 작은 연못처럼 여러 생물들이 살고있다.


한참 더 가서 나온 상족암.


이 부분이 상다리처럼 생겨먹어서 상족암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여기서 액션캠 액정 들여다보면서 걷다가 저기 바위 튀어나온 부분에 뚝배기 깨질뻔함 젠장.


아 혹생기겠네 하고 머리 슥슥 문질러보니까 피가 살짝 배어나왔음ㅋㅋㅋㅋ


암튼 상족암 사진포인트는 이렇게 생겼다.

여기서 사진 많이들 찍던데 난 혼자가서 이거만 찍음;



파도가 밀려와서 부서지는 모습이 사람을 살짝 홀리게 한다.

이런 격렬한 움직임이 상족암이라는 자연적인 조각상을 만들었겠지.

예전 공룡들이 뛰어놀던 시대에는 이런 모습은 아니었을테고

또한 먼 미래에는 이런 모습이 아니겠지.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자연의 선물이다.


해가 저물어간다.


이제 어둠이 찾아오고 공룡보다 더 오래된,태고로부터 오는 별빛이 떠오를 것이다.


(볼빨간사춘기-별 보러 갈래?)


역시 저번 거제도 여행보다 더 일찍 은하수가 뜨기 시작했다.

거제도에선 새벽 2시경...이제는 밤 9시 조금 넘어서 은하수가 모습을 비춘다.


그런데 참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문제가 있었다.

여기가 해안가라서 밀물,썰물이 있었는데

밀물이 들어오고 있었다.

상족암의 동굴같은 곳에서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그쪽은 이미 수위가 조금 높아져있었고

내가 당시에 삼각대를 펼친 곳도 얼마 못갈 것 같았다.

어쩐지 물웅덩이에 어떻게 생물들이 들어왔나 했다.


어쩔 수 없이 물때를 봐서 뒤로 후퇴해가며 사진을 찍었다.



사진을 찍던 당시엔 좌우 절벽이 사진에 찍히는게 싫었는데

집에와서 보정해보니 절벽을 배경으로 은하수가 뜬 모습이 정말 좋았다.

어두울때는 몰랐다...그래서 절벽을 최대한 피해서 찍었다.

그런데 다시보니 아름답다.

이게 요즘 유행하는 '다시보니 선녀같다'이건가?



최종적으로 내가 정착한 곳.

아주 오랜 과거에서 출발한 별빛이 과거에 공룡들이 뛰놀던 놀이터에 내려앉았다.

그리고 현재를 살아가는 내가 그 아름다운 광경을 감상하고 있다.


자정을 지나자 하늘에 아주 약하게나마 구름이 끼기 시작한다.

그러나 그렇게 신경쓰일 정도는 아니다.


가까운 바다에서 오는 광해가 제법 있으나 그것을 감수하더라도 은하수는 선명히 보이고 뷰도 멋지다.

꽤 먼 곳이지만 올 가치가 충분했다. 거제도도 그렇고 여기 고성군도 그렇고.


아침 첫 버스를 타고 다시 삼천포 터미널로 돌아가던 길...

이날 여명도 참 보기 좋았다.


버스정류장 앞의 댕댕이.

불렀는데 보기만 하고 안오더라.


삼천포 터미널 분식집에서 이번에는 김밥을 먹었다.

1인분=3500=2줄 이란걸 알게 된 이상 사먹어봤는데 살짝 후회스러웠다.

햄도 안들어가있고...아침이라 떡볶이랑 순대가 없어서 약간은 선택권이 없었는데

이럴줄 알았으면 그냥 굶고 점심에 맛있는거 먹을걸.


이렇게 나의 2019년 두번째 은하수 여행이 끝났다.





출처: 여행-국내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320

고정닉 122

1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13] 운영자 13.01.11 500187 299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31/1] 운영자 10.05.18 448628 100
15377 [종이모형] strv 103 B 완성(gif 있음) [228] Dikas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4 18025 295
15376 [스압]피카츄+데드풀 1/4 피규어 몰드,복제,도색작업기 by_휴래곤 [502] Hyurag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3 37151 680
15375 3d펜으로 만든 망나뇽 외 다수 [844] ㅇㅇ(122.38) 08.23 50000 428
15374 약스압) 함장's 키친 4화 그저 그런 짭향장육 외 [379] Lindo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2 27028 220
15373 35박 36일동안 유럽여행하면서 범성이형이랑 함께했다 [128] 엔구행(211.36) 08.22 17091 125
15372 (스압주의) 애완크리쳐랑 친구먹는 만화 [317] 후렌치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1 29005 371
15371 발퀄)용접으로 리오레우스 만들기 [298]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1 31114 354
15370 (단편) 팩트검열기 [403] 앶댖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48319 619
15369 [패요후기] 애틀랜타로 류현진 직관 다녀왔다 [97] ㅇㅇ(45.17) 08.20 14663 115
15367 여사유 성지순례 첫번째 - 잘츠부르크(1) [201] Loveholi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9 17791 121
15366 (혐오 주의) 모기들로 만든 레진 보석들. [562] 스틸리젼(잡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9 81320 1025
15365 미르인형 완성 +제작과정 모음 [469] 백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7 41960 1159
15364 [스압] 맹장터졌는데 알바 나간 만화 [1118] 귤쿤(125.183) 08.16 94577 881
15363 산에 쓰레기 버리지 맙시다2 [553] ㅇㅇ(121.132) 08.16 52316 1574
15362 실외기 뒤에 살았던 황조롱이 일지(스압, 데이터 주의) [515] GasMaskFo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5 69954 1667
15361 [스압] 도시행성의 결말에 대해 [324] 셋하나둘은둘셋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4 53616 253
15360 런던 코믹콘에서 닥터후 배우들 '또' 만난게 자랑 [341] ㅇㅇ(125.138) 08.14 32993 554
15359 만들었던 축구 합성짤들 링크 모음.txt [383] 텐노지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48217 821
15358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를 읽고 외 다수 [711] 흰돌이(121.160) 08.13 73072 263
15357 [모큐멘터리] 모기에서 모기로 [516] 464(110.70) 08.12 86238 1664
15356 [@무거나]마에카와 미쿠 페이퍼커팅아트 제작 [647]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2 22653 294
15355 마지막 콜라를 마시다 -1-.manhwa [완] [351] 무선혜드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36982 548
15353 식구 피규어 만드러씀니다 외 [221]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9 49770 244
15352 심심해서 쓰는 서울 밖 이야기. 탄광촌 [222] ㅇㅇ(219.250) 08.09 48617 507
15351 2019년 은하수 여행-설악산 [190] 놀러옴(175.198) 08.08 25529 443
15350 화트프 집에서 키운 무순을 먹어보자 [189] 뉴트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8 22474 258
15349 [스압] 뒤늦은 2019 ksef 영암 내구레이스 1인참가 후기 [103]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7 16086 133
15348 알로사우루스 만들어왔다! [271] 초록괴물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7 26727 478
15347 [스압] 나의 군대 이야기 (제보: 고문관 썰) 외 [370] ma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6 93713 511
15346 [스압] 엄청난 미인을 만들어봤습니다. 외 다수 [666] 가마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6 77846 1576
15345 엠붕이 셀프 리모델링 3일차 - 100%완성 끝 [329] 류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38816 307
15344 Spyder Ultimate Challenge 대회 후기 [439] 포천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40615 737
15343 [ Singing in the Rain ] [460] 왕바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72511 1203
15341 스압)종이로 콜베르크 만들기 [324]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36912 686
15340 生活 속의 社會學 (생활 속의 사회학) 1 [297] 생일기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59215 411
15339 포켓몬클레이 여지것만든거 올려볼게요 (스압) [288] Tapcl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1 29525 421
15338 스압) 종이로 만든 데스티니 건담 완성~~ [461] 개나리꽃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35423 660
15337 [스압] 식초원정대 :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간 [116] 명품(119.194) 07.31 20100 90
15336 [단편] 날개 [312/7] 수면부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41324 775
15335 스압) 늦었지만 K리그 올스타전 갔다온 후기다.txt [366] ㅁㄴㅇㄹ(211.224) 07.30 39497 612
15334 종이로 시내버스 만들어봄 외 [389] 버티고개(1.237) 07.29 42569 719
15333 (스압)심심해서 서울로 간 여행 마지막 시민아파트 회현아파트 방문기 [225] 트람뿌대통령만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6819 383
15332 빼앗는 뼈 [738] 고랭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88976 772
15331 일어났더니 이 친구 어른으로 변함!!! (약간 혐오) [689] 릿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17216 957
15330 흙수저의 기행 (약간의 스압, 혐짤 고양이 털주의) [222] 펠없찐(210.113) 07.26 66439 451
15329 [랜드솔 요리왕] 나는 미야코인거야~ (1~2부) [962] 세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70050 1294
15328 [스압] 김성모 작가님의 3D 영정사진을 만들어봤습니다. [734] 가마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89971 1769
15327 (스압)늦은 시카프 그랑프리 본선 및 후기글... [693] Graci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7567 17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