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함장의 식탁 - 까뜰롓(Котлет, Kotlet, 커틀릿) 외 다수

참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9.12.24 10:48:03
조회 47836 추천 249 댓글 322

- 함장의 식탁 - 까뜰롓(Котлет, Kotlet, 커틀릿)

오랜만에 돌아온 함장의 식탁


이번에 해 볼 요리는 까뜰롓(Котлет, Kotlet, 커틀릿)이다.


보통 xx커틀릿 하면 돈카츠 같은 걸 말하는데 러시아 쪽에서는 우리가 자주 먹는 햄버그 비슷한 것을 뜻한다.


거의 그랬듯이 이 레시피도 슬라빅 레시피이기 때문에 고아원 애들 먹이고 싶다


Давай Давай




스텝 0 : 재료준비



주재료 : 다진 소고기 400g, 다진 돼지고기 400g, 우유, 식빵, 양파, 계란 2~4개

부재료 : 밀가루, 빵가루(식빵의 대체재), 버터, 소금, 후추, 파슬리 또는 딜, 식용유, 마요네즈(사진에는 없음)

도구 : 적절한 요리용 칼



스텝 1 : 일부 재료 섞어놓기



이 까뜰롓(또는 햄버그) 맛의 기준은 돼지와 소를 1:1로 넣는 것이다.


개인 기호에 따라 조정도 가능하겠지만 불특정 다수에게 낼 때는 반반이 가장 낫다고 봄.


그리고 소금 후추 적당히 뿌려주고 계란을 넣어준다.


내가 봤던 레시피의 기준은 고기 토탈 400g에 계란 2개였는데 이것 또한 개인 기호에 따라 조절하면 된다.


여기엔 2개를 넣었으니 참고 레시피 대비 절반만 넣은건데 문제 없었음.


소금 후추야 나중에 조리 후에 첨가를 더 해도 상관없는 부분이니 눈대중으로 조금만 털어넣어도 됨.



스텝 2 : 양파 썰기





적당한 도구로 양파를 손 봐준다.


키붕이들은 꼭 껍질 까고 뿌리 잘라놓고 시작하자.




양파 등의 채소를 다지는 소도구가 따로 나오긴 하는데 그건 너무 잘게 잘리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이번엔 일부러 듬성듬성 손수 다져봤다.


오빠 믿고 손으로만 썰어봐라 이 쪽이 훨씬 맛이 좋다.




이제 도구 쓸 일은 없기 때문에 잘 닦아서 널어놓자.



스텝 7 : 양파볶기



팬에 식용유를 두른 다음 버터를 녹인다. 이때 비율은 1:1이다.


양파를 넣어 어느 정도 투명해질 때까지 볶는다. 단, 타면 안됨.



스텝 19 : 우유와 빵



식빵을 우유에 담갔다가 넣는데, 이때 기준은 고기 400g 기준으로 식빵 3조각이다.


이 역시 조절 가능함.


아까 재료소개에서 빵가루는 대체재라고 했는데, 위 사진과 같이 빵가루에 우유를 타서 적신 빵같이 만들어 넣어도 된다.


이건 내가 그냥 질러본 건데 괜찮더라.


이유인 즉슨 난 이 요리를 아침거리로 쓰기 위해 23시에 집에 들어오자마자 시작했는데 있는 줄 알았던 식빵이 없었고


편의점으로 갔지만 3군데를 들러도 식빵은 없거나 부가재료가 들어간 식빵들 뿐이라서 빵이었던 것인 빵가루를 우유랑 같이 스까봤음.


여기서 우유를 쓰지 않고 건식 빵가루를 넣고 튀김옷을 입혀 튀기면 일식 멘치카츠가 된다.



스텝 45 : 붓싼문학



언급한 재료들을 다 때려넣었으면



손으로 스까준다. 손이 더러워지는게 싫으면 비닐장갑을 끼고 해라. 도구로 섞는 것은 좋지 않음.




스텝 77 : 메이크업



적당한 크기로 뭉쳐서 밀가루 화장을 해준다.


나중에 구울 거면 랩으로 싸 놨다가 굽기 직전에 밀가루를 묻혀라.


저렇게 다 묻혀놓고 방치해놨더니 쟁반에 다 붙음 БЛЯТ



스텝 7272 : 굽기



양파 때와 마찬가지로 식용유를 두르고 버터를 푼다.


이때는 버터가 많을 수록 좋다. 슬라브 빠와다 БЛЯТ





끓는다 싶으면 반죽해둔 까뜰롓을 올려 구워준다.


두껍게 했으면 자주 뒤집어주자.





겉면을 살짝 태우듯이 구워주면 좋다.





(거의) 다 익었다 싶으면 불을 끄고 뚜껑을 덮어준 뒤 몇 분 기다린다.


바로 꺼내서 먹었을 때, 뚜껑을 덮지 않고 레스팅 했을 때, 뚜껑을 덮고 레스팅 했을 때 전부 맛에서 각각 차이를 보여주는데,


뚜껑 덮은 게 제일 나았다.



스텝 40K : 먹기


레스팅이 끝나면 그릇에 옮겨담고 기호에 따라 채소를 곁들이거나 마요네즈를 얹는다.


곁들일 채소는 토마토가 적절함. 난 집에 없어서 못 놓음.


마요네즈는 메불메 갈리는 것도 있는데 한국형 마요네즈는 뭔가 조화라던가 잘 맞지 않는 느낌이 좀 있음.


그렇다고 외국산 마요네즈를 먹어본 건 아니지만... 


그래도 마요네즈 좋아하면 뿌려먹어도 나쁘지는 않다.





육즙가득한 까뜰롓이다.


ОПА БЛЯТ~ Очень Хорошо?



번외



국물 면요리에 담가먹어도 꽤나 괜찮은 조화를 보여준다.



오늘의 노어


БЛЯТ : blyat, 블럇, 씨발

Давай : davai, 다봐이, 꽤 많은 상황에서 권유문의 의미를 지님

ОПА : opa, 오빠, 감탄사

Очень : ochen, 오친, 매우

Хорошо : horosho, 하라쇼, 좋다

Очень Хорошо? : ochen horosho?, 오친 하라쇼?, 존나 좋군?



그리고 이것도 발키리s 키친에 안나옴





- 함장의 식탁 - 스트로가노프와 3가지 술(feat. 2주년 샷잔)

오랜만에 돌아온 함장의 식탁


오늘 함장의 식탁은 스트로가노프다.


역시 러시아의 요리로 소고기, 양파, 스메타나가 삼위일체를 이루는 음식이며 셋 중 하나라도 빠지면 요리가 성립이 되지 않는다.


고아원 애들 만들어 주고 싶다. 자이칙 발레리 마르 알렌예바 이리로왓


요리 이름이 길어서 대충 이거 만들 줄 안다 하면 왠지 요리 좀 할거 같은 놈으로 보인다. 


레시피 뽀록나면 쑤까블럇 이새끼 개좆밥이었네 이지나후이 소리 나오겠지만.


그만큼 쉽다. 같이 만들어보자.




0. 준비물


주재료 : 소고기(and 돼지고기), 양파, 버섯, 스메타나


소고기는 스트로가노프인 만큼 필수적이며 변종레시피로는 다른 종류의 고기를 넣는 것이 있다.


소고기는 등심 또는 채끝살을 쓰는 게 일반적이다.


돼지고기는 전지, 삼겹, 오겹, 목심을 추천한다.


버섯은 양송이나 새송이 추천하며, 향이 강한 건 추천하지 않음.



부재료 : 후추, 소금, 버터


스메타나 자체의 맛 때문에 꼭 넣어야 할 필요는 없다만, 간 맞추는 데 쓰면 된다. 넣으면 더 맛있지.


버터는 없으면 대충 식용유 써도 됨.



도구 : 프라이팬, 가스레인지, 적당한 요리용 칼




1. 재료 썰기






소고기는 정육점에서 미리 썰어줬고, 돼지고기는 일부러 썰어보려고 통으로 1장 사왔다.


이번에 들인 다용도칼 성능좋네



2. 볶기 & 끓이기 



준비된 재료를 프라이팬에 올리고 소금, 후추를 뿌리고 버터를 녹여 볶는다.


이 요리는 소고기 조리상태를 신경 쓸 필요가 없다 무조건 웰던이다 그렇게 해도 부드러우니까





어느 정도 재료들이 다 익었다 싶으면 물을 붓고 끓인다.


정석대로면 비프스톡 같은 걸 넣어야 되는데 몰라시발


이대로 팔팔 끓여준다. 물은 좀 많아도 상관없다 어차피 졸일 거니까





끓기 시작했으면 스메타나를 넣고, 완전히 풀어서 졸이듯 끓여준다.


지금 사진 상에서 보는 스메타나는 버터 또는 치즈 같은데


미개봉 상태의 스메타나를 며칠 방치해두면 저렇게 된다. 원래는 요거트 같은 형태다.


저 상태가 되었을 때 먹어도 문제없음을 확인한다면, 그 날 최대한 빨리 먹어라.


더 뒀다간 먹었을 때 개좆되니까



3. 가니쉬


그냥 저거만 먹으면 좀 느끼하겠지?


그래서 빵을 준비해봤어



반달모양 빵은 체부레키, 삼각형 빵은 삼사, 식빵은 흘롑 쵸르늬(흑빵)이다.


체부레키나 삼사나 둘 다 고기 소를 넣은 빵이다. 생긴 거, 반죽, 굽는 방식이 다름.


집에서 빵을 만들 수 있는 설비가 없어서 빵은 무조건 사오게 되어있다.


스트로가노프의 정석 가니쉬라 하면 매쉬포테이토나 감자튀김이 올라가는데,


매쉬포테이토는 내가 싫어하고 감튀는 마침 다 떨어진 시점이었다.



4. 플레이팅 그리고 취식



이렇게 그릇에 잘 담는다.


잘 만든 스트로가노프는 좀 더 흰색을 띄며 걸쭉하다.


스트로가노프 한 숟가락, 국물에 흑빵 찍어서 한 입, 남은 스메타나를 찍어 체부레키와 삼사 한 입.


행복해지는 맛!



5. 오늘의 하이라이트 : 술




각각 잔에 어울리는 술을 놓아봤다.


사실 술이 저거뿐이다.


사쿠라 보리소주는 사쿠라 잔이 없으니 메이 잔에


잭 다니엘은 대령님 잔에



냉장보관을 하지 않고 상온에 둔 상태로 마셔봤는데


사실 난 술알못이라 보리소주인지 뭔지 소주류는 구별을 잘 못하겠다.


근데 이건 확실히 뒤통수 때리는 맛이 좀 있다. 마시는 중에는 괜찮은데 후폭풍이 있음


도수 20%





잭 다니엘


말 안해도 유명하지?


도수 40%





나 같은 경우 온더락으로 마시는 경향인데 이 때 얼음이 없어서 그냥 잭 콕 말아서 끝냈다.


이래야 얼음이 없어도 좀 차가워지니까


제목에는 3가지 술이라고 했는데 1가지가 등장하지 않았다.


나머지 한가지 술은 무엇일까




브로냐 잔을 꺼냈다. 감이 오지?






두둥둥두둥






스톨리치늬 카피탈 프리미움 보드카


브로냐 샷잔을 보자마자


"아 이건 보드카다" 하고 사 왔다.


3일 내리 박아놨는데도 안얼더라. 더 성능좋은 랭동고가 필요하다.



근데 보드카.


우리에게 있어 보드카의 이미지는


잔 따위 조까는 술이란 것이다.


브로냐도 샷잔에 깨작깨작 마시고 있는 똥칸쵸를 보면 보드카병으로 프래깅을 거리낌없이 저질러 버릴 그런 술인 것이다.




잔 들어



아니 병 들어!







똥양인 똥칸쵸는 보드카의 40% 알콜을 버티지 못하고 뒤질 뻔했다.


결국 곱게 보드카 소다 말아마시고 마무리했다.


메르세데스 메르세데스



오늘의 함장식탁 끝


집에서 흙수 냄새 펄펄 풍기는 건 어쩔수 없다 시발




근데 이것도 사실 발키리's 키친에 안나옴





- 함장의 식탁 멘보샤(몐바오샤)

- 함장의 식탁 보르시치(보르쉬, 보르시)




출처: 키아나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49

고정닉 113

355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월간디시 3월호 : 내일 아침까지 갤질할게요 운영자 20.02.28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04] 운영자 13.01.11 510642 321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38/1] 운영자 10.05.18 453533 108
15678 스압)오버워치 덕후형들 형들이 좋아할만한거다 [306] 똥손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14874 200
15677 이번엔 프린터로 스페이드 에이스 만듬 [325] ㅇㅇ(125.133) 02.28 25418 308
15676 (스압)노르망디 상륙작전 디오라마 만들어봤어 [195] HM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8 17027 321
15675 [스압][분양중] 턱을만져주면 좋아합니다(수컷) [349] 소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36267 211
15674 스압)루이스기관총 소품 만들어봤다.jejak [331] ㅋㅅ갤핫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26991 576
15673 웹툰왕 -上- [701] 오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56423 808
15672 [스압] 그가 돌아왔어 [387] 살ㅡ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54641 973
15671 [약스압] 레고로 기사 로보트 만들기 ! [249] 나쁜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24790 393
15670 [스압] 군댜에서 그리는 기계소녀 [761] OH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41453 962
15669 [도장파기] 9일차 (完) [284] 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27965 666
15668 조금 늦은 2019년 총결산 (타임랩스 영상있음) [329] 아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25074 592
15667 갑자기 열 올라서 응급실 갔는데 격리텐트 간 썰.manhwa [782] 식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69006 2254
15666 나의 군대 이야기 (px병 제보썰) [268] mas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52597 656
15665 [총요약판,필독] 디동여지도 해외판 [327] 상큼한여고생눈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39192 521
15664 [스압] 우유가 들어간 우유식빵을 만들어봤어요(사진조금많음) [439] ㅇㅇd(218.233) 02.20 69088 658
15663 브래튼 만들었어요 [309] How(61.81) 02.20 34579 164
15662 [쇼유텔] 파워포인트로 그림그리는 프붕이가 있다?(파워포인트 재능충) [1048] Frozen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70293 603
15661 1:1 스케일 최강시간기레이드 만들었다 [431]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7789 409
15660 아크릴로 일체형 컴터 만들어봄.jpg [316] 노지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60790 634
15659 어학연수때 중국인들에게 고통받은 썰.MANHWA [866] 식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89451 723
15658 [약스압] 영화 "시간을 달리는 소녀" 순례 후기 [546] Aj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46035 602
15657 [스압] 흙수저의 싼마이 리모델링 [1229] 멩멩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66469 1640
15656 프로즌 갤러리 덩-실 덩-실 챌린지 모음집 [1396] 예지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91030 909
15655 실험)와인에서 브랜디 뽑아먹기 [520] Cocopomm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65744 955
15654 [더러움주의] 수육기름으로 쿠키만든게자랑 [658] 끾뀪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4 89584 1674
15653 쿠치카미자케 3년존버 후기 [1192] 3년만에돌아온포스터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3 105407 1351
15652 [스압] 원룸에서 폐급 기타를 새 기타로 소생시켜보았다 [181] 『ロトレ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3 45131 250
15650 중붕이 바바예투 아카펠라로 불러봤서.swf [537] K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2 29249 367
15649 [이집트][스압] 사진 총정리 [226] 모래사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2 35382 265
15648 [스압] 야외에서 검정고무신 코스프레 촬영한거 후기. [548]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73226 1379
15647 끄아악의 제빵대회편 [스압] [577] 끄아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1 57618 923
15646 밸런싱 로봇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571] ㅁㄴ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73557 738
15645 (스압) 레게집에 페리온 놔드렸어 [267] 레게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36714 634
15644 [스압] 오버워치 추억의 경쟁전 만화 [958] 깜지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134935 3385
15643 랙잭인형 제작기2 [679] 메가타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34810 385
15642 걸아속))) 처음으로 가보는 노르웨이 아렌델 여행?기 [838] 웨이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7 43998 419
15641 [초스압] 데이빗 20 完 [1195] d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71082 1022
15640 시청,구청,도청,군청가서 지하철타고 목걸이줄 얻은 갤럼의 이야기 [514/1] 트람뿌대통령만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6 65635 312
15639 [약스압] 하나무라 디오라마 만들어봤어요 [267] 츄프(175.198) 02.05 46673 627
15638 반지빌런 물붕이 후기[스압] [649] loveR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77980 1330
15637 [만화] 미스티아가 병문안 오는 만화 [1889] 조져버리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4 81234 1909
15636 (스압) 파이리 알콜램프 만들기 [256] 닭귀신(124.56) 02.04 37496 672
15635 [초스압] 아 형림들 아산 격리 2일차인데 죽겠습니다 ㅋㅋㅋ [1007] ㅇㅇ(180.134) 02.03 110329 1654
15634 주류갤 뉴비입니당! 집에서 삼양주 만들었습니다! 가양주가 대세지라! [276] 술익는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6506 456
15633 스스로 태고가 되어 태고의 달인 하는 법 [590] 스톤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96396 1782
15632 오작 이오지마전투 [365] HM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52566 659
15631 카이로 소프트에서 선물 받았다... [802] ㅇㅇ(175.112) 01.31 69306 1654
15629 보플기반으로 편곡한거 정리해봤슴 [211] 병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28338 284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