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압] 판타지 한컷 낙서 -100-

A.Shipwr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5.04 10:58:12
조회 34526 추천 553 댓글 349

- 판타지 한컷 낙서 -100-



마법 태풍이 부는데도 자리 옮기기 귀찮다고 도망 안치는 천하의 얼간이가 너말고 또 있을까.




가지 마세요 숙녀 분들! 제 의지로 변신한 게 아니에요!





마침내 등장한 새로운 변신 형태! 타오르는 용기와 맞서는 투쟁심!

과연 비장의 필살기는 백색마녀의 룬 마법을 뚫을 수 있을 것인가.


다음 화에 계속.





누구처럼 땅 속에 태양이 있을거라는 바보같은 생각은 안했다지만

확실히 이런 어마어마한 공간이 숨겨져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어.


분명 태양이 숨어 사는 곳일거야.



















순간적인 아이디어나 시각적 소재에 집어넣을 임시적인 등장인물에 불과했던 이들은

점차 자신만의 색을 찾아 이야기의 싹을 틔우고 가지를 뻗어나갔습니다.


길이 끝이 없이 이어지듯이 그들의 이야기는 계속 걸어나갈 것이고

강물이 흘러 바다를 만나게 되듯 그들은 언젠가 결말을 찾게 것입니다.

그 때까지 우리는 난롯불의 온기를 쬐며 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겠지요.



100개의 게시물이 연재되는 동안 즐겁게 감상해주신 여러분께 늘 감사드립니다. 판타지 한컷은 끝나지 않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더 재밌는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





저 숲에 들어가지 말라고 몇 번을 말해야 말을 듣겠니.


숲은 우리 동굴의 아이들을 좋아하지 않는단다.

숲의 아이들이 우리들을 좋아하지 않는다는걸 제쳐놔도 말이지.





"얘들아, 안좋은 소식이 있어. 우리가 고성에서 챙겨온 물건, 문자를 해석해보니 그냥 뚜껑이라네. 그닥 돈 안될 듯."


"망할. 그럼 그 석상들은 대체 왜 뭐 대단한거라도 가져가는 마냥 난리를 피워댄거야?"




"괜찮아. 무섭지 않아요. 이리 나와봐.

엄마가 키우는거 허락해주면 좋을텐데."





"내가 하늘에 사는 동물이라서 하는 말은 아닌데 보통 태양을 찾는다며 땅속으로 들어가는 녀석은 바보라고 부르지?"


"뭔 소리야. 태양은 매일 땅 속으로 사라지잖아 이 새대가리야!"





그 때 우리는 뭐든지 할 수 있었죠.





언어는 그 어떤 칼날보다 날카롭기에 최고의 검이 될 수 있었다.





"하하! 이 덩치만 큰 괴물녀석. 내 울트라파워풀마스터소드가 그렇게 무서웠냐?"





"으아아아 대장님 앞이 안보입니드알ㅈ덜ㅏㅎ얼롤ㄴ너"





"아니 나도 먹고는 살아야지 그 나무가 네 아내인지 몰랐다는데 그게 내가 사과해야할 부분이냐?"





지구에서 출항한지 200년 정도 지난 우주선을 발견하는건 대우주시대에서 그리 기이한 일이라고 말할 수 없다.

하지만 썩어가는 유령선에서 죽은 사람의 흔적 하나 없다면, 뱃머리의 등불과 선실의 난로불이 아직까지 타오르고 있다면,

그 외로운 엘리자베스호가 기이하지 않다면 무엇이 기이하다고 말할 것인가.





여기 계신 기사님은 수십번의 전투를 승리로 이끄신 우리의 선봉대장이야.

좀 앞뒤를 안 가리시긴 하는데 좋은 분이셔.





"의뢰하신대로 엘 드라다 산의 괴수를 처치했습니다 촌장님. 작은 마을에서 고생 많으시네요.

그런데 전리품을 챙기다보니 재밌는 사실을 발견했지 뭡니까. 이 괴수가 용의 머나먼 친척이라는 사실을요.

이거 아는 사람 몇 없는데 용은 죽이는게 불가능해요. 우리의 생사 관념을 초월한 존재라서.

그러다 보니 이 놈도 목 베었는데 살아있는 기관이 있더라구요.

특히 이 오른쪽 갑상설골근을 자극하면 작은 산도 날려버릴 파괴의 빛이 뿜어져나온답니다.



이제 의뢰비 인상에 대해 논의할 시간이다."





"나만의 필승 비결을 가르쳐주지. 바로 마법사들의 지팡이를 모아서 활로 쏘는 거야. 그러면 인간은 물론이고 웬만한 괴물들도 순삭이거든."

"지적해야할 게 한 두개가 아니다만 딱 하나만 말해보지. 그런 어설픈 공격은 마법사들한테 전혀 안 통할걸."

"문제 없어. 대개 마법사들은 지팡이를 쏘는 순간 뒷목 잡고 쓰러지더라고."





수학자는 암살 대처에 매우 용이한 직종이다. 그저 암살자에게 논문을 보여주기만 하면 되니.





"수프에 야채는 넣지 마."

"싫어."





잊혀진 숲에는 흑백의 마수가 숨어 살고 있답니다.

그는 늘 외롭고 슬펐어요. 왜 세상은 이처럼 밝고 화사할까?

나는 이처럼 칙칙하고 딱딱하게 만들어졌는데.

 

얼마 안가 마수는 온 세상을 자기처럼 만들기 위해 숲을 나서게 됩니다. 그 것도 또 다른 때를 위한 이야기가 되겠지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새끼 팔에다가 의족 끼고 왔





"재밌는 사실 하나 알려줄까? 사람들은 저것도 우리 탓을 할거야."




왜 하필 지팡이를 나무로 만드는가? 어린 학도들에게서 자주 듣는 질문이지.

아주 먼 옛날, 산에 쌓인 만년설이 아직 얕고 바다가 오늘날보다 덜 짜던 시대에

마법에 대한 탐구심으로 가득한 마법사가 한 명 있었단다.

그 마법사는 마법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었어.

 

그가 길을 걸어가던 중에 보니까, 세상에 두 거인이 세계수 묘목으로 마법을 부리며 서로 장난을 치더니 뭐냐!

그는 곧바로 칼루! 칼라이! 경사로다!를 외치며 집으로 달려가 최초의 마법 지팡이를 발명했단다. 그게 모든 일의 시작이였지.

이제 빨리 들어가서 공부나 마저 하려무나.





"좋아 마지막으로 한번만 더 말해주마. 봄은 무슨 괴물이나 마녀같은 게 아니야. 봄, 여름, 가을, 겨울이라는 사계절 중 하나일 뿐이란다."

"그럼 봄을 죽이고 다음에는 여름가을겨울을 죽이면 되나요?"

"아이고 맙소사. 이 노인네를 놀리는 게니? 계절은 개념일 뿐이야. 1년마다 규칙적으로 반복되는 자연 현상을 구분한거라니까."

"그럼 계절은 뭐 때문에 생기는 건데요?"

"너같이 답답한 녀석을 위해 설명하자면 태양이 어느 때는 뜨겁게 쬐고 어느 때는 덜 뜨겁게 쬐는데 그에 따라서..."


"얘들아! 우리 태양 족치러 갈거야! 짐 챙겨."





숲에게 사과해야할 것이 많아.

숲은 저렇게 나를 팔 벌려 환영하고 있었는데 나는 그녀를 늘 두려워했으니까.





"누구세요."





기계화 질병은 자원난에 시달리던 인류에게 일주일의 시간을 주었고

생태계에서는 만년의 시간을 앗아갔다.






우리는 그대가 우리 형제들에게 한 짓을 용서합니다

우리는 당신에게 해를 끼치려 한 것이 아닙니다

당신에게는 세상을 어지럽힐 병이 있습니다

제발 갈 길을 멈추시고 우리의 도움을 받으십시오


"다 덤벼 시부랄 것들아!"












어렸을 때 아버지에게 물어본 적이 있었습니다.

어린 왕자는 실제 일어난 일이냐고.

아버지는 에이~하면서 대답을 회피하셨습니다. 아버지는 아셨던 겁니다. 실제로 일어난 이야기가 아닌 거짓이라는 것을.

사막에 불시착한 생택쥐 페리가 B-612에서 온 어린 왕자를 만나지 않았다는 사실을.


저는 그 때 대체 왜 그게 실제로 일어난 일이 아니라고 확신할 수 있는지 궁금했었습니다.

그리고 그 생각은 지금도 여전합니다.

실제로 우리가 밟고 사는 땅 위에서, 우리가 숨쉬는 하늘 아래서 일어나지 않았다고 진짜가 아닌 것은 아니지요.

저는 판타지를 노래하지만 늘 거짓이 아닌 진짜 이야기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번 제목은 구라였습니다. 오늘은 일상 여러컷 그림일기입니다.

모두 즐거운 만우절 되세요.






- 판타지 한컷 낙서 -90-
- 판타지 한컷 낙서 -89-

- 판타지 한컷 낙서 -88-

- 판타지 한컷 낙서 -87-

- 판타지 한컷 낙서 -86-

- 판타지 한컷 낙서 -85-

- 판타지 한컷 낙서 -84-

- 판타지 한컷 낙서 -83-

- 판타지 한컷 낙서 -82-

- 판타지 한컷 스토리 -깨우는자들_

- 판타지 한컷 낙서 -81-

추천 비추천

553

고정닉 195

25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252] 운영자 13.01.11 520086 359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396/1] 운영자 10.05.18 457280 128
15892 승강기썰-퓨즈를 구리선으로 만들다 x된놈.Manhwa [291] 승강기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1 8695 203
15891 [스압] 평범한 가정식 저녁밥상 (6월) [333]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11412 151
15890 (사진, 스압) 3D 펜으로 흰 수염을 만들었습니다. [304] 이안(119.196) 07.09 25831 278
15889 [스압] 구미호 여고생 만화(완) [695] TEX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58045 322
15888 [스압] 신비로운 여름철새 파랑새 관찰기 [239] 프로는운에맡기지않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16344 402
15887 걸어서 2호선 한바퀴 돌았다. [837] 대깨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54645 690
15886 공군에서 만화 그렸던.Manhwa [964] 공성폭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7 86077 964
15885 구글에서 입사 제의 받은 포트폴리오 [1311] webc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7 110366 1799
15884 (스압) 디맥콘 정관장 에디션 완성 및 제작 방법 TIP [204] ㅇㅇ(122.36) 07.06 27509 168
15882 [스압] 포켓몬스터 카레 만들어봤다 왕구리 그린 그린 커리 [298] 맛찐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29517 364
15881 [스압] 제과공장의 알박기 [317] 엔젤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4 77673 260
15879 [약스압] 붓펜 낙서 모음 [395] 삶은오징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 37351 416
15878 [스압] 빌딩 패턴 사진들 [633] 로바트까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3 57594 948
15877 [약스압] 헬스 입문자를 위한 기초체력 운동 [1064] 멜린이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 118951 1345
15876 [스압] 사람 한명 살린게 자랑 [1174] Bol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 95200 2034
15875 움직이는 로봇 만든게 자랑 [581] paper studio(222.99) 07.01 52358 1388
15874 [큠카] 키움 히어로즈 6월 몰아보기 (데이터주의) [358] 큠카(223.38) 07.01 12710 221
15873 아야, 루미아 그림 + 장식품으로 만들어봄 [613] ㅇㅇ(221.167) 06.30 38829 611
15872 주말 자전거 캠핑 [390] dd(77.207) 06.30 28765 445
15871 모란앵) 한달간의 육아 끝,, [532] ㅇㅇ(223.38) 06.29 56812 812
15870 [스압] 레식 디퓨저 제작기 (완) [539] 수옵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48115 864
15869 6월 은하수 결산. (파노라마, 타임랩스) [512] NRN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37704 666
15868 미국 횡단열차 탑승기 (1) 캘리포니아 편 (스압) [326] 해오라기(112.151) 06.26 61739 460
15867 소장중인 야인시대 대본이 자랑 [758/2] ㅇㅇ(59.9) 06.26 66102 2455
15866 [스압] 누마즈시청으로부터 감사메세지가 도착했습니다 ! [1777] 누마즈소독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59826 1354
15865 태양광비행기 만든게 자랑 [467] 디자인홀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50666 932
15864 햄스터 집 다 만들어따 [431] 햄스터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4116 404
15863 [스압]제주도 백패킹 여행기[완] [199] 조니워커블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27531 134
15862 19년 말부터 오늘까지 그린 그림들 몇 점 가지고 왔습니다. [631] 실버타운경비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42541 955
15861 DIY로 스팅레이 베이스 만들었는데 자랑할데가 없어서 자랑하러옴 [23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3861 180
15860 [단편,스압]붉은 여왕 [901] 게게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60881 1109
15858 1/64 이니셜D 이로하자카 고갯길 디오라마 완성(스압) [412] 주_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41847 504
15857 아파트에 사는 황조롱이 이야기-1 [605] 프로는운에맡기지않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65923 1330
15856 (스압)시베리아 횡단열차 탑승기(完) [322] 뒷북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9 74657 306
15855 햇반으로 막걸리 만들어 보셨습니까? [634] 술익는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86870 1551
15854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해수욕 바리 다녀왔다 [1161] 둑둑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77051 443
15853 인천부터 백마고지까지 1호선+경원선을 따라 시내버스로 전역제패(12) [231] 화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32780 212
15852 (스압)《반납불가》 [1017] 끈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0566 1534
15851 내 헤어 변화 [1905] 다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54934 2375
15850 [데이터주의]4차산업과 함께한 첫 광안리 바수후기 [273] 물아일체그자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0988 167
15849 달팽이 500일 [2200] 달팽이좋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44349 1855
15848 여름 맞이해서 마스크 양압장치 만들어봄 [618] ㅇㅇ(219.248) 06.15 84499 649
15847 부로바 아큐트론 하이드로모드 작업기(1000m방수개조) [430] ㅇㅇ(1.230) 06.13 55706 571
15846 도마뱀 부화일기 [495] dehaan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68914 1018
15845 여태껏 만든 거... [695] ZAK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2 67043 1536
15844 [정보툰] 등껍질이 단단해 거북이 이야기(스압) [479] 무선혜드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 65550 1056
15843 [스압] 뉴욕 1대1 다만들었다 [539] 김주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 56001 987
15842 [스압] 추억의 SNK 캐릭터들 코스프레 해봤다. [1154]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101343 1784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