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경의중앙선을 뛰어서 정ㅋ벅ㅋ해봄앱에서 작성

-_-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7.24 15:31:40
조회 80008 추천 753 댓글 493

취미로 퇴근길에 동네에서 달리기 가끔 하는 마라톤갤 런린인데 올해 좆로나 때문에 마라톤 대회도 다 취소돼서 좀 아쉽던 차였음. 그러던 어느날, 이촌-응봉 구간 강변을 달리다가 경의중앙선을 지나는 전동차를 보며 오랜만에 마음 깊숙한 곳에 파묻어두었던 철덕의 본능이 스멀스멀 올라옴을 느꼈음.

시발꺼 어차피 대회도 없는데 혼자서 노선따라 뛰어볼까?
왜냐면..저..저는..텰..텰도가..져아여..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0de2c6d94724142711c08daad7d4581788b5d1974b8d71920cbd200692bc738d8735eeaad792cf3936ca7faec3

위키피디아 왈 총연장 128.5km(지선은 11.8km)라고 하니 이걸 한방에 뛸 순 없고 해서 모두 세 번에 걸쳐 나누어 가보기로 함.
(아쉽지만 가좌역-서울역 구간은 코스가 불편한 관계로 과감히 포기ㅋ)



1회차(6/29 지평-팔당)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79e2d98111e8fe1e854ad7ab2c9b6526e0525131a9fa0659093e0850554d41cd3b0e04fbdf01011428ec9da46e8960c55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6ca2ccb43148ab6e8dbee31f9864dc6b39fbb0ef6d739645e9baf01f339cc736916113dabd63d7d9595c6fd


지평행 첫차를 타고 두시간 여를 졸다가 드디어 지평역에 내림. 많이 멀었음ㅋ

날씨가 흐려 뛰기엔 좋은 날씨였음. 지평 시내구간을 빠져나와 그루고개라는 야트막한 고개를 넘으면 바로 용문면으로 넘어서게 됨.
이상하게 으리으리한 용문역사를 뒤로 하고 341번 지방도로 들어서면 지금은 레일바이크용으로 쓰이는 구선로와 흑천이 만나는 구간이 나오는데 여기 경치가 볼만함

봉성리 고갯마루에서 길을 잘못들어 약간 알바를 하고 원덕역에 도착. 역앞엔 아무것도 없는 깡촌이었지만 뒤로 보이는 추읍산과 흑천의 풍경이 지렸음

신내양평해장국집을 지나면 본격적으로 양평읍내구간인데 양평역까진 볼 것도 없고 좀 지루한 구간임

양평역에서 오빈역을 거쳐 아신역까지는 자전거길로 다시 태어난 구선로를 달렸음. 한강뷰와 아름다운 산과 들을 만날 수 있는 정말 달리기엔 최적의 코스인 듯 했음.

배가 고파서 일단 아신역을 찍고 옥천냉면으로 점심을 먹으러 감. 지평까지 왔는데 지평막걸리는 한사발 해야하지 않나 싶어 물냉-수육 반접시-막걸리 콤보로 한상 조짐ㅋㅋ 그리고 다음 달리기를 개조짐ㅠㅠ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09c7398171dddb0e89303f69247dd5b7cb23c7e14bd3c64f0840d6cd9641d524c74f440ba8c52fa8e53cbd1

아신에서 양수까지 가는 길은 정말 예뻤는데 내 몸이 천근만근이니 그저 죽을 것 같았음. 괜한 객기를 부렸다 싶어 후회막심이었으나 뭐 어쩌겠나 가는 데 까지 가보는 수 밖에.
걷다 뛰다 하며 어찌어찌 갔던 기억뿐임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19e24974549dfe7e84a5d986a768089a7070341e6ddf72a8338da3a8fdbd21f5c797a24ad48666e3a73d067


양수리 구철교를 건너는데 바닥이 보이니 좀 후달렸음ㅜ
아름다웠던 양평군은 이제 안녕.. 드디어 남양주시로 입성
운길산역을 찍고 다시 구선로를 따라 능내를 거쳐 팔당에서 오늘의 여정을 마무리함. 사실 더 뛰고 싶어도 몸이 말이 아니라 뛸 수도 없었음. 도합55km 정도 이동한 듯.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2c121cc4049dfb0e883e76b038f387f7c264543824a15eaa7460deed0509552b4f1e2496cee641a510b82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49d779945158fe7e862bd842db1423ed5f47e46a87308a6a59f2e8b8559d6e1789df7bb8ce9dda243075b





2회차(7/8 팔당-수색)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2ca749e144d8cb2e8851daaae0749669fd187313c66d4dff933533a43928ebc2daaf0bd9144a3301399ec0ab087f448b3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ac024cd4618dfe4e886ce2f9cf3c7a91d0a005af6f4e504facb6fc66b0fde2cdd99a562766266def971e639


또다시 첫차를 타고 팔당역에 도착함. 오늘은 절대 술먹지 말아야지 하고 다짐했음;

팔당은 하남에서 버스로 넘어와 출근하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는 것이 인상적이었음
시작하자마자 6번국도변에 인도가 제대로 나있지 않아 한강변으로 우회해서 도심역까지 이동함. 이 길은 처음 가봤는데 나름 운동하기 좋은 괜찮은 코스였음

교통이 예나 지금이나 엉망진창인 덕소 시내구간을 간신히 빠져나와 보행자를 배려하지 않는 그지같은 6번국도를 피하려 또다시 덕소삼패ic 아래쪽 마을길로 우회함. 삼패동은 전형적인 농촌마을인데 양정역 역세권 개발하느라 시끌시끌한 듯 보였음

이 뜬금없는 위치의 양정역은 왜 건설되었을까 하는 의문도 잠시, 이놈의 엿같은 6번국도의 인도가 또 사라진 관계로 남양주 종합운동장 방면 뒷길로 다시 우회해서 도농으로 이동함ㅅㅂ 이제 완공 막바지로 보이는 다산신도시는 깔끔하니 좋아보였음. 살..살고 싶다..

도농역 부영아파트 자리는 어렸을 때 산재의 레전설로 뉴스에 나오던 그 악명높던 원진레이온 자리로 알고 있는데, 정말 상전벽해인듯. 근데 이젠 다산신도시가 너무 커져서 오히려 조금은 초라해보였음. 구리 돌다리도 마찬가지. 아무튼 앰비션 멤버 두 명을 배출한 힙합의 도시들을 지나 망우리고개를 힘겹게 넘어 드디어 서울에 입성함!

양원역 가는 길부터 중랑교를 건널 때 까지 신호등도 거의 걸리지 않고 잘 넘어왔던 것 같음. 청량리는 사창가였던 곳들에 대단지 아파트들이 신나게 올라가고 있어서 또 한번 놀랐음. 하기사 용산역도 지금의 주상복합 자리에 사창가가 있었으니.. 여전히 허름한 용두동 뒷골목을 지나며 서울의 과거와 현재에 대해 생각해봤다고 하면 구라고 실은 배고프고 다리가 많이 땡겨서 빨리 쉬고싶은 마음 뿐이었음.

청량리와 왕십리는 지하철 노선으로는 한정거장밖에 안되지만 물리적으로는 바로 직결되지 않고 게다가 청계천도 건너야 하니 생각보다 멀고 가는 길도 편하지 않음. 분당선의 청량리 연장은 동북부에 강남과의 연결고리를 던져주는 역할이 맞긴 한데 이쪽 구간 선로들이 워낙에 포화상태인지라 배차간격이 개판되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아쉽기만 함

아무튼 점심은 기름진게 땡겨 한양대 앞 행운돈까스에서 돈까스 먹음. 가성비 ㅆㅅㅌㅊ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3cc229b1148dbe1e8692749561f3a6d5923973bf4fc83e421435cff69285a9682f9e2b5894054155cb035c872f0889281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5cb269c414d8ce5e8e135db6ab35022f380588163b8183eb73cfec3d1e9831a27b5b332d450767f075a8ad8


몸좀 풀고서 주상복합이 들어선 행당동을 지나 응봉에서부터 한강변으로 빠져나와 뛰기 시작함. 1시가 넘어서니 정말 머리부터 바베큐가 되는 심정이었음. 한남역을 지나니 마침 태양이 가장 죄책감을 느끼지 않고 잔인해질 수 있다는 오후 2시.. 쉬지 않으면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서빙고역에서 씻고 인근 길가 그늘에서 30분여를 쉬다가 간신히 체력을 회복하고 다시 이동했음.

아마도 가장 유명한 건널목이 아닐까 싶은 나의 아저씨의 백빈 건널목을 지나 용산역에 도착. 시작이 절반이랬는데 다 개소리. 이제 절반왔다ㅋㅋㅠㅠㅠㅠ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19d749f114fdab2e8c291ed19981ccf8a2e6caa8ea9784d3734644701cd9e99007fed292b09bb5dc22fe966



용던으로 진입하는 포털인 신용산 지하차도를 빠져나와 용산구 문화센터 부근에서 경의선 숲길을 따라 다시 레이스를 시작함. 서울이고 아는 동네들이라 그런지 신원역 오빈역 이런데서 헐떡거릴 때 보다 심적으로 안정되면서 막판에 집중력이 붙은 것 같음.
가좌역에서 가재울쪽으로 빠져나와 dmc를 지나 수색에 도착.
이동거리는 도합 54km.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1ce7696104ddbe6e83c3a907339790e49b4601d070aa071c2a2d73dc37550951e302589d18447c12a276c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29e27cc131cddb5e872c69b8fb752570da33a53dbe318f953a11ac935b374618cf33fc549c6e6df8181a9





3회차(7/21 수색-임진강)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0ce23cc401a88e2e8def468b79c261b212dc98502469f06f5caaf5ebbbe7e9e755353249c1169123ce59314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7cd769a111b88e5e84e86ec679093d00ba4aec3d8d3c5f433572edfe125ba4ffd8a8ed32d8226c158a7cdce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7ce219711188beae8ec2640625f9f8935ca231b4f5443187e78d15edf8551ba06022616b8fdd92895e87579


심기일전해서 화요일에 마지막 코스 츄라이함. 오늘만 삽질하면 더이상 이 짓 안해도 되겠구나 싶어서 마음이 가벼워졌음

수색부터 능곡까지는 차량기지 및 분기점이 연이어진 구간이라 흥미로운 마음으로 보았음. 요즘 핫한 3기신도시 및 대곡역의 급부상이 이 동네를 어찌 바꿀지 궁금..

곡산부터 일산지하차도 사거리까지는 구선로에 자전거길이 잘 닦여있어 다니기 편했음. 질주하는 킥보더들이 좀 무서운 것 빼면.
무심코 지나치곤 해서 몰랐는데 일산구간까지는 복복선이란걸 이번에 첨으로 깨달았음ㅇㅇ 통일 대비 빅픽쳐?

탄현을 넘어서서 야당부터는 파주시로 넘어가게됨. 야당-운정 구간은 신도시 외곽에 철도가 살짝 걸쳐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횡한 느낌이었음. 근데 본격적인 횡함은 금릉부터였음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19d209d101f8eb5e869dd63d9ebe99505dee9d35cdf09a008edba6f3cc02f9b1a57b2f7937ae075c0934849


여기서부터는 그냥 농촌임ㅇㅇ 금릉-금촌까지는 그래도 나름 역세권이네? 느낌의 대규모 아파트단지들이 들어서있는데 파주여고를 지나가면 따라가던 통일로의 인도가 어느순간 짠 하고 사라짐ㅋ 지난번처럼 마을길로 우회해야 했음 근데 그 인적 드문 도로에도 대전차 방호벽이 있더라. 역시 전방 포스 오졌음
금릉역을 지나서 논둑길로 우회했다가 파주역을 찍고 다시 뚝방으로 우회해야 했음. 안그러면 뉴스에서도 나왔듯이 차에 치여 죽을 수도 있을 듯 해서.
가는 길에 거대한 성채같은 건물들이 보이는데, 월롱-파주 구간에는 엘지디스플레이 공장이, 파주-문산 구간에는 파주에너지서비스(발전소)가 어마어마한 위용을 자랑함. 이 구간은 참.. 예쁘고 정신적으로는 힐링되긴 했는데 아지랑이가 피어오르는 제방길을 끝없이 뛰자니 체력은 거의 한계치에 도달했던 것 같음

LNG발전소 위쪽의 차량기지가 보이면 곧 문산읍내가 나옴
재밌는게 문산역앞은 노후한 주택들이 그득한 구시가지였고 언덕 넘어 뒤쪽의 당동이라는 동네는 cgv까지 있는 완전 신시가지여서 약간 당황했었음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1cf2ccf47198debe86b0731035b337e7946ca9ffc0dedfa1282e561737cccd19d599d68734ac26fc8b3a478


임진각을 가려면 역시 우회밖엔 답이 없겠어서 당동산단 뒷쪽길로 돌아올라가니 반구정쪽 37번 국도 끝자락으로 한강이 보였음. 이제 얼마 안남았구나 싶어 마지막으로 힘을 짜내봄
간이역인 운천역에서 인증샷을 찍고 뚝방으로 뛰다보니 어느새 마정교차로! 이렇게 해서 임진강역까지 도착함.
아 이 해방감ㅠㅠㅠㅠ

임진각을 지나서 철교도 보고 곤돌라도 구경하다가 화장실에서 소금에 쩔은 옷을 갈아입고나니 마침 58번 버스가 도착하기에 운좋게 오래 지체하지 않고 문산으로 돌아올 수 있었음. 점심은 문산읍내의 삼거리 부대찌개에서 먹었는데 ㅋㅑ 대존맛!! 핵존맛!! 사리 추가하고도 공기밥추가 쌉가능ㅇㅇ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6cf26cb401bdcb2e8b0d2f84073991cb92b2fb644f9a91c67cc2cee9a34711ead44cffca9cd37ed1399b3



아무튼 세번에 걸쳐서 경의중앙선 따라 걷기를 해봤음. 사실 내가 그닥 잘 뛰지도 못하고 날도 덥고 해서 말마따나 일종의 마라닉(?)을 한거라고 생각함. 사실 이렇게 긴 거리는 몇 년 전에 영종도에서 배타고 공항철도 걸어본 이후 처음임. 경의선 구간은 정말 걸어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실제로 하게 되니 나름 뿌듯함이 있네 헤헤; 그럼 다들 안녕^_^)/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4cd2dcd46498ce7e8385c5b11ace8bb98b7d15dfa325b50539d7aa87f492e476510a6d2b41e8f39bd9e9da3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1c1749844488db2e8727bb879ef6b2e2dcdc09cce0ac354a4daf998837d04406c34ae7acea96f228bd880a3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59b27c811498fe5e860e5c3156a00c9bb98ef1e53f3e9f267ab376f1eaf7d42e22d46932234d882947c3ab2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49e2d9b4214d8b6e8271f1689fdaf9c2ec7a3e62bfdfe088304e25111f95a2672c67f9e5d4afd1e0dd49eff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e09a249c441989b1e814011d23be48646e6be10b4c0dc60d9aa94190ddceaaa433c125561f5cb662ed1dca03

viewimage.php?id=20b2de29f7d331aa&no=24b0d769e1d32ca73ded8ffa11d028313550f9fb3f9dac8b24082c81c95e5a5b1832193af6c4cfc70a3627608fcdd542655e6ca245e3a3b3ca24c8421fdce1e8fc9f9e209830acf7b3ebf86c51dd93910c4f431ee5cecd308aebadd08aa4a286bb9032


출처: 모노레일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753

고정닉 254

9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내 회사 영업사원으로 뽑고 싶은 '말빨 갑' 스타는? 운영자 20/09/22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315] 운영자 13.01.11 527154 378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427/1] 운영자 10.05.18 459882 138
16017 DS lite로 GBA전용머신을 만들어보자. [115] ㅇㅇ(211.216) 10:29 4989 113
16016 덥덥이 슈퍼스타들 그간 작업해본것들 [234] PC-431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9247 90
16015 비닐하우스 지었습니다.(스압) [212] 역조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2055 321
16014 마녀 만화 [695] 초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46136 781
16013 9월의 야생버섯들 [375] man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7153 342
16012 20200918~20200920 고성 갤투어 후기 [140] 귀차니즘잇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5853 107
16011 군대에서 만든 토이(1) [561] Le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8699 821
16010 [해적대회] 중갤 해적단 추가 합격자 앞으로 나오세요 [610] 리치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39715 648
16009 [스압] 술한잔하고 쓰는 전국투어 후기 [314] PUA(코마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7887 220
16008 중붕이 새컴 샀다.jpg [660] ㅇㅇ(150.249) 09.19 111594 1016
16007 중고 게임보이 게임팩 샀는데 개 어이없는 일 당함 [672] ST3L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89980 1120
16006 [스압] 동숲 내 캐릭터 피규어만들었다 [303] 튯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0560 754
16005 아이패드로 그려봤어요 [756] 겁나져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70840 1408
16004 [스압] 146번째 헌혈 다녀왔습니다. (진주 헌혈의집) 외 다수 [800] JK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7363 1123
16003 [스압] 4차 중동전쟁 만화 [724] 고추병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69886 1777
16002 160kg넘던 내가 살뺀 이유와 과정 장문 노잼주의 시청각자료 다수 [869] ㅇㅇ(59.10) 09.16 113394 1803
16001 [포스프레]타격귀 코스프레하고 사촌들이랑 마트감 [702] 타코야끼아이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71523 1578
16000 아 집가고 싶다 슈발 [1271] 하지마라제발(118.235) 09.15 102860 1059
15999 (스압)히키코모리들을 위한 만화 [1163/1] 튜닝데카(122.32) 09.14 81881 1293
15998 오큰 공작소 #2 Wall-E 만들기 (2) [342] 아렌델시민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284 472
15997 인천광역시 내 모든 전철역 자전거로 돌기 [449] 인천사랑(121.125) 09.12 54319 768
15996 우리동네(이수 사당동) 횡단보도 위 불법주차 신고하는게 자랑 [985] 불법주차OUT(59.10) 09.11 75536 2186
15995 4일간 꼬 따오 물질 (with 빅 블루) 횡설수설+데이터 스압 주의 [182] FallOu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32196 194
15994 레고로 만든 트랜스포머 오버로드 [360] 와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39944 728
15993 [스압] 여우와 신포도 외 다수 [768] 족제비와토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7302 1698
15992 공수기본 훈련 중 죽을뻔한 썰 4 (끝) [369] 머즐플래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64157 461
15991 지하차도에서 뒤질뻔한거 영상 오늘 왔다 ㅋㅋㅋㅋ [535] 맥시멈스트라이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97189 881
15990 야념 한번 가보려다 인생 ㅈ된 썰.....JPG [1802] 야붕이좃댓다(185.33) 09.08 126141 3098
15989 [풀버전 재업] 나와 내 아내의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1243] 실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103280 1922
15988 핸들에 로고 붙힘 [375] 구로공단_한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62115 499
15987 [스압] 아틀라스 rc카 제작기-2(완) [271] 바코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23404 453
15986 지구방위대 후뢰시맨 액션피규어를 제작해보았습니다. [533] HERASTUDI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40462 461
15985 저가야매) 성검 시리즈 완성함 [386]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40568 343
15984 [꿈빛트레인] 세리카쟝의 그것을 만들었다. [515] 간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4 31610 342
15983 사진 많음) 나무판으로 념글 프리패스 하는법 [441] 교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40626 556
15982 (스압 )최근에 만난 곤충들 [316] 머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30801 571
15981 닌텐도 스위치용 전용가구 만들어봤어요(스압) [564]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61507 845
15980 네모부터 베이스까지 (고3의 풀(full)에보니 베이스 제작기) [270] 너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23367 343
15979 [스압] 인형과 함께한 여름 휴가 [837]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41882 501
15978 대회나가고 싶어서 쓰는 작년 대회후기 - 2019서동마 [228] 금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37014 243
15977 (자켓) [도장파기] 해음악 [225] 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18697 252
15976 심심하니까 데바데 코스프레 했던 썰 푼다 [485] 갸아악구와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1 68110 1154
15974 마크로 만든 메이플 화이트스피어.jpg [567] 심플s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8 79134 1057
15973 지금까지 만든 바람 비즈들 [575] ㅇㅇ(106.102) 08.28 53005 775
15972 태풍오기전 황소개구리낚시 조형기 [394] 구구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7 44511 438
15971 (제물) 링크 태워봤다 외 다수 [스압] [296] 갓-클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7 35285 211
15970 (스압) 3D펜으로 만든 존윅 보고 가 [422] 이안(119.196) 08.26 51841 817
15969 [스압] 갓 오브 하이스쿨 무대탐방(성지순례) [377] GanziBo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6 50689 254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