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오래간만에 닭 소식 가져왔습니다.

괴도애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8.21 10:20:10
조회 78374 추천 976 댓글 571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e825471266bf009e1c5b754b2b8031b03480f363eb1f89102d


4년전 이맘때 저는 닭들을 20여마리 기르다 모두 잃었고


살아남은 암탉과 수탉 한쌍을 데리고 키웠었습니다.


딱히 육계 목적으로 기르는게 아니라 포란을 통제하면서 기르다보니 4년이 지난 지금 세대는 거듭해 현재 병아리는 꼬꼬 8대손까지 세대가 늘었지만 수는 여전히 20마리 안밖이네요.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11614a79258ead1008fff410


겨울에 찍었던 사진입니다.


저때는 수탉이 두마리네요.


닭은 암탉이 늘 수탉보다 많이 태어나는데 가끔 저렇게 수탉이 겹치면 너무 싸운다 싶으면 한쪽을 잡습니다.






육아중인 어미는 닭장 한켠을 전세 놓습니다. 닭장을 열어두면 모조리 내쫒고 그렇지 못할 경우에도 어미 혼자서 다른 모든 식구를 내쫒습니다.






둥지를 한 마리가 꾸준히 품으면 부화 성공률이 높으나 닭들은 남이 알을 낳은 곳에 알을 낳기를 좋아합니다.


여러마리가 포란을 하다보면 곪은 알들이 많아 부화율이 낮은데

이 영상의 4세대는 두 어미가 힘을 합쳐 겨우 두마리 부화 시켰습니다.

그래서 공동육아를 해오던 시기의 영상입니다.


암탉 두마리가 풀을 독점하고 아이들을 먹이기에 아빠닭도 먹고 싶지만 구경만 하고 있습니다.

사실 닭에겐 아빠 개념이 없는거 같기도 합니다. 어미 닭이 안볼때면 수탉이 밥 잘먹는 병아리를 쪼아 뺏어먹을때도 있습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10334e7925dbff4708fff47f


겨우내 잠깐 닭장을 산부인과로 쓰던 염소입니다.


염소는 닭모이를 좋아하고


닭들은 염소 먹을 풀 위에 앉아있는걸 좋아하는 이상한 광경이 자주 보였습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b3745792cd8ff4d08fff435


엄마 젖보다 못을 좋아하는 아기염소


하루종일 빨고 있습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6301978718eae4508fff46a


염소가 있을땐 닭장 한쪽을 막아두었는데


아빠염소가 들이받아 부순 벽으로 아기염소가 왕래합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53a487824d2ad1708fff4a2


봄이 와서 닭장을 맘 편히 열어줄 시기가 되면 닭들이 닭장 주변을 잔뜩 헤집어 황무지로 만듭니다.


닭장 주변은 그래서 늘 황무지일줄 알았는데 여름엔 닭이 파헤치는 속도보다 풀이 자라는 속도가 더 빠른게 신기합니다.














짤막 영상 몇개





R19 - 19세 미만 재생 금지








닭만 보면 물고싶어서 있는 힘껏 줄을 당기던 둘째 호리와는 달리


음흉하니 줄을 느슨하게 둔채 앉아서 닭을 기다리다가 달려들고 놀던 진돌이는


4년쯤 지나자 더이상 닭을 괴롭히지 않습니다.


닭 괴롭히지 말라며 늘 말했던걸 알아듣는건지 이젠 닭이 가까이 와도 꼬리치며 입맛만 다실뿐(?) 놀래키지도 않고 닭들도 더이상 겁내지 않습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433452c70d8a84208fff48c


짧았던 여름방학, 동네 어르신 댁에 손주들이 놀러왔기에 관찰일기겸 길러보라고 병아리 한마리를 선물했습니다. (왼쪽 하얀 녀석)


선물했던 병아리는 그 댁 손주들이 돌아가고 난 뒤 돌아왔는데


한번 사람 손을 탄 녀석은 닭보다 사람을 더 반깁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12654f2c20ddfc4308fff444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5601d2d2089a94308fff4af


사람이 가까이 오자 신나서 반기는 녀석




언제까지고 새장에서 기를 순 없기에 닭장에 보냈는데


가뜩이나 텃세 심한 닭들 사이에서 먼곳 다녀온 녀석이 곱게 보일리 없습니다.


많이 괴롭힘 당하고 같이 어울리던건 같이 태어난 형제뿐이었습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1161452a26dcfa4108fff453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7341e7d2d8cfe4108fff4c6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1633457870d3fc1208fff418



사람 품이 동족 품보다 편한 녀석

(지금은 적응 잘 해서 수탉 옆에 찰싹 붙어있습니다.)










이 아래로는 약간 징그러울 수 있는 사진이 있습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03a4c7871ddfa4308fff415


8세대 병아리들입니다.

본래 세마리였으나 한마리는 간밤에 먹이통에 찬 빗물에 빠져 죽었습니다. (병아리는 솜털을 다 벗을정도로 커도 고인물에 잘 빠져죽습니다.)




긴 장마가 끝나고 병아리 한마리가 어미 따라 닭장엘 못 올라가고 닭장 밑에 머물고 있었습니다.

배에는 큰 진흙덩어리를 붙이고 있어서 무거워서 점프를 못하더군요.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11361a7a2ddaf44208fff4d2


빨리 나오라고 새끼를 보채는 어미와 위에서 기다리는 형제




어미에게 신나게 쪼이면서 새끼를 유괴한다음 진흙덩이를 떼어주었는데


문제는 진흙 덩이가 아니었습니다.


날때부터 장애가 있어 항문이 막힌채로 태어났었습니다.


젤 위에 사진을 찍을땐 몰랐는데 저때부터 좀 티가 나는거 같기도 하네요. 오른쪽 녀석입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7674b2b20daa94708fff4cd


항문이 마치 배꼽처럼 막혀있습니다. 배에는 변이 가득 차서 부풀어있네요.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b654c7d20dcfa4508fff43e


이때는 변에 밀린 다른 장기가 상반신으로 튀어나와있는 줄 알았는데 아주 어릴적 사진에서도 상반신이 불룩한걸 보니 처음부터 장애가 있던거 같기도 합니다.




녀석의 상태를 보고 어떻게 해야하나 굉장히 고민하다가 도저히 수술할 엄두도 살릴 자신도 없어서 그냥 어미에게 돌려보냈습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b33457f2c8baa1008fff470


어미와 형제를 따라가던 녀석은 배가 가득 차있음에도 어미가 먹는 풀을 따라먹으며 쫒곤 했지만


배가 가득 찬 탓에 뒤뚱뒤뚱 걷다가 나중엔 지쳐서 어미를 따라가지 못하고 멀뚱멀뚱 서서 보고만 있습니다.


그걸 보고서야 결심을 하게 됐네요.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17354d2c22daf81108fff4d2


수술하러 가는 녀석

수술전 꺠끗히 목욕재개를 했습니다. 장마 때문에 한동안 모래목욕을 못한탓에 몸에 벼룩도 있더라구요.





수술 사진은 없습니다.


바늘을 달궈 소독하고 항문을 절개한뒤 살짝 쥐어 똥을 빼내려 했으나


병아리가 너무 고통스러워하고 수술 내내 다리를 있는 힘껏 뻗어 부들부들 하던 녀석은 나중에 눈을 까뒤집고 토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토 하는 모습을 보니 도저히 더 손을 델 수가 없어서 편히 쉬다 가라고 상자에 넣어 덮어주었습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43361a7e7188fe1208fff44d


죽었으리라 생각하고 다음날 갔는데 똥을 쫙쫙 싸재끼면서 건강하게 있더군요.


살아있는게 신기해서 이 글을 쓸 결심을 하게 됐습니다.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1265442e718bff4d08fff47d


viewimage.php?id=2cb3d92be4de&no=24b0d769e1d32ca73fec86fa11d02831f774ca47ac4dd7dcba669417d0fac45e85cda984ab1ef906b88549431664be07e11fcd94ac163b4b2b208baf1208fff41d


닭들은 워낙 텃세가 심하고 조금만 약한 개체는 괴롭히기 일수라 이녀석을 닭장으로 보낼 수 없어서 집에서 기르고 있습니다.


산고양이가 요새 아주 활발하게 돌아다니는 철이라 새장에서 요양하고 있네요.


아직 다 싼건 아니지만 배도 꽤 홀쭉해졌고 원래 있던 장애와 야매수술의 후유증이 어떨진 모르겠으나


힘든 수술도 견딘만큼 제 명대로 살다 가면 좋겠네요.



출처: 동물,기타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976

고정닉 254

42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환불하러 갔다가 물건 더 사올 것 같은 순둥이 스타는? 운영자 20/10/27 - -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302] 운영자 13.01.11 530110 388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444/1] 운영자 10.05.18 461268 139
16066 우리 딸한테 터치되는 껍데기 본체 만들어줬음 [1177] 열라렙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52389 1387
16065 콱 가을야구기념 빅또리 할로윈호박 완성 [215] ktwi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10995 283
16064 유기견 입양 5일차 검사비용 등(feat.근황) [1343] ㅇㅇ(1.244) 10.26 50651 1803
16063 웰로드 만들었다 [711] 표범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41351 692
16061 사이버펑크 한복 야호코페이.jpg [788] 세월이가면라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4 109252 1277
16060 내 어깨 위에 공룡 [839] 마티니사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70069 891
16059 강릉 바우길 트레킹 + 백패킹 [205] 제가인정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22759 108
16057 고전 공포영화 배우들 친필 싸인 받은게 자랑 [702] ㅇㅇ(157.245) 10.22 56210 948
16056 [스압] 한 컷에 담긴 이야기들 [417] 한 컷(116.126) 10.22 44006 609
16055 흙수저 [1442] zl존도적태우짱짱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137333 1894
16054 비둘기 만들었음. [842] 불사조(58.230) 10.21 60229 1533
16053 [JPG+GIF] 미공필로 한자쓰기 연습과정 모음 (1~10) [504] 디지타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7208 377
16052 괴담) 참수지장.Manhwa [793] 천도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69644 657
16051 학생덜 아저씨가 만든 4세대 보구가(스압 + 작업기) [503] 포스퍼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61321 883
16050 가장 보통의 밴드에 대한.manhwa [527] 스파츠[Spat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91764 685
16049 초스압) 이번 여행을 정리해보며 [372] 커피는Starbuck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7 48858 356
16048 지난번에 다쳤다던 다람쥐가 다시 찾아옴 (긴글 주의) [1200] 지다람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55135 2529
16047 한지 꼬아서 만든 앨리스랑 스티치인데 어떰? [531] ㅇㅇ(121.155) 10.16 56309 511
16046 자전거입문,,, 9년차,,, 보닌쟝,,, 행보,,,, [645] 하늘데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65880 463
16045 독서마라톤 96일차 완주! (초스압/데이터주의) [721] 마라토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45026 614
16044 [스압] 4개월 동안 아이유 만든 후기 feat 뒤늦은 10000일 기념 [2114] 마야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150505 901
16043 3D펜으로 마오카이 만들었다 [1425] ㅇㅇ(112.172) 10.14 67604 820
16042 [자작]2018 태평양 겐지 용검 스압 [238] 똥손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34651 281
16041 [스압] 6년만에 다시 찾은 루와르 계곡 여행기 [198] dd(77.207) 10.13 21876 176
16040 가짜 야구단의 탑데 도전기 - 꼴짜사나이.JPG [469] 에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49742 1101
16039 [단편] 담배친구.manhwa [880] 윤코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92400 1120
16038 태연이 make me love you마카롱 만들었어 [461] 르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45732 795
16037 (약스압) 가짜 사나이 이근 대위 피규어 만들었다.png [1239] 딱지굿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9 119362 1339
16036 [약스압] 아야진 투어 수중필름사진 [155] 수중필름게이(210.183) 10.08 26431 143
16035 [스압] 새들의 천국 공릉천 part 1 -가을의 전령 비둘기 조롱이를 만나다- [212] 프로는운에맡기지않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23306 282
16034 꼴데팬 둘이서 꼴니폼입고 국토종주 다녀왔다(스압).jpg [335] ㅇㅇ(180.226) 10.07 36289 460
16033 한가위를 맞아 일체형PC를 가내수공업으로 제작함 [397] 거지(58.224) 10.07 62122 785
16032 간단한 글룸헤이븐 오거나이저 제작기 [209] ㅇㅇ(115.143) 10.06 25360 116
16031 [스압]쌉구형 중고자전거 환골탈태시키기 프로젝트 [463] 『ロトレ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47751 430
16030 가죽소품 제작기(끝까지안보면 후회) [464] 앞으로만간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36582 290
16029 할로윈 또리 호박등 完 [301] ktwi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6713 570
16028 빵끈으로 리바이 만들어봄 [525] ㅇㅇ(116.120) 10.03 77820 1149
16027 깔깔만두 만들어봤다 [618] ㅇㅇ(222.236) 10.02 100738 951
16026 다윈의 기묘한 모험: 진화조류(수정합본) [658] 비둘기덮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77214 1124
16025 [단편] 신은 내게 오지않았어 [1041] 무선혜드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97864 2194
16024 (포스프레)리메이크:타격귀vs빙큐보 [446] Quee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9 49682 883
16023 쓰레기 긁어모아서 기타 만든다 [스압] [220] ㅇㅇ(14.52) 09.29 52772 332
16021 학생덜 아저씨가 만든 3세대 보구가(스압 + 작업기) [667] 포스퍼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79781 1863
16020 [소형화] EZ2AC 홈케이드 제작 후기 [497] Flight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6521 426
16019 (스압) 울집 인형아가씨와 퓨전요리(?) [1778] 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88562 937
16018 봉이 김선달 [691] ㅁㄴㅇㄹ(175.209) 09.25 82947 1632
16017 DS lite로 GBA전용머신을 만들어보자. [313] ㅇㅇ(211.216) 09.25 60664 578
16016 덥덥이 슈퍼스타들 그간 작업해본것들 [283] PC-431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5284 148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