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T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날아를 기점으로 싹 다 꺼내본 블루레이 풀 컬렉션 앱에서 작성

블루레이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1.27 15:29:39
조회 59469 추천 532 댓글 498

얼마 전에 날씨의 아이 4K 정발 블루레이도 나왔겠다, 한번에 총 정리해서 내가 가지고 있는 블루레이를 전부 다 꺼내봤어.

이 컬렉션을 시작한지는 1년 반이 조금 안됐는데, 지금도 매일같이 꾸준히 모으고 있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테넷>같이 구매 완료후 발송 예정인 작품들까지 다 합치면 오늘자를 기준으로 내가 가지고 있는 작품은 총 333작품이야.

지금 당장 이 리뷰에서 나올 작품은 도합 327작품, 지금까지 소모한 금액은 약 1000만원 정도로 추산돼.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5f49dde0fe360be7bbe018f0d2bdd0d844a5476aba779753158fa5d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1f5ccd75bb465446383e742451fe16a16a2acd41d5e1c02bbe9357b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d5fb998408bd668899f64e21fd774c613d186179b9cea0f378fb9b372a801a1983b6825d1e4eabe54f

이건 간단히 내 렉을 찍어본거야. 시리즈별로, 감독별로 따로 관리해두고 있고, 개별 작품들은 알파벳 순서→외국 작품은 가나다순으로 정리해두고 있어.

3번째 사진에 밑에 따로 정리해둔 애들은 사이즈가 너무 크거나 DVD여서 별도로 빼둔 작품들. 이 작품들을 제외한 모든 영화들은 국내 정식발매 합법 블루레이들이야.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2ff99de59e166200d650a76ffbe73dd7e398d4eb720bfdee6ac9f9b0292cdf1fc0cbcc3e8e2ef682f

싹 다 꺼내서 하나씩 체크해보려고 했는데, 양이 엄청나게 많네. 다 정리하는데 1시간 반이 걸렸으니.... 혹여나 이사하게 되면 끝장일것 같아.

개당 최소 2만원은 나가는 값비싼 물건들인지라 취급도 조심할수밖에 없는데, 이쯤 오니까 관리하는것마저 힘들더라.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5fb968202b663281970b6d65c01c09ca406662dd1f13d46e3ad81d4

1번째 타자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사랑,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야. 나도 수많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열성적인 팬이지.

<베놈>이 왜 저깄어! 하는 사람들도 많을텐데, 어디 놔두기도 뭐하고, 마블 세계관이랑 연동된다는 소식을 듣고 저쪽으로 빼놨어.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d0a9ccd50ee733e710680a2d75f87054ddf0b473bfd6ae0e4b546dd261eb1ebc35143edadd9a7cd811

2번째는 위에서부터 차례대로
슈퍼 히어로물의 교과서인 <다크 나이트 트릴로지>

SF의 신화 <터미네이터 시리즈>

최근 영 좋은 모습을 못보여주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스타워즈 사가>

틀영화 취급받기 십상이지만 시네필들에겐 성지와도 같은 <대부 트릴로지>

현대 액션 영화를 정리한 <본 시리즈>

80년대 코미디 SF의 상징 <백 투 더 퓨쳐 트릴로지>야.

터미네이터 3, 미래전쟁의 시작, 제니시스, 다크 페이트는 일부러 구매하지 않았어. 무엇 하나 마음에 드는 녀석이 하나도 없었거든.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d3fb99865ebc63b622b7f41f59028a08c8b74f0ed1aff27d706124de2e4a79efdfe2f6c8bfff96a09d

3번째는 친구가 사줘서 별 관심 없지만 여하튼 소장중인 <겨울왕국 시리즈>

영화는 아니지만 막판가서 개판만 안쳤어도 볼만했을 <왕좌의 게임>

액션 출출할때 보기 좋은 <다이 하드>

그냥저냥 재미있게 본 <헝거 게임>.

탑건은 원래 올해 나왔어야 했지만 코로나때문에 연기된 후속작 <탑건: 매버릭>때문에 시리즈물쪽으로 빼뒀고,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는 국내에 유일하게 발매된 4편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만 소장중이야.

인디아나 존스의 1, 2, 3편이 블루레이로 정식발매되기를 많은 사람들이 원하고 있지만 10년째 안나오고 있어 원성이 자자하지. 난 결국은 한글자막은 없지만 최근 미국에서 직구해서 사오기로 결정했어.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d9a89fd109b46f9c33243b36c5bd2775843e1bf6abb4c4e9c02800f1

4번째도 시리즈물이야.

판타지의 신화 <미들 어스> (반지의 제왕 + 호빗)

80년대 미국을 뒤엎은 <고스트버스터즈>

히어로빠들은 잘 알고있을 팀 버튼의 <배트맨 시리즈>

픽사의 작품라인업 <토이 스토리 시리즈>

마블 슈퍼히어로 최고의 사골인 <스파이더맨 트릴로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시리즈>

그리고 홍콩 느와르의 마지막 빛이었던 <무간도 트릴로지>.


여기서 누락된건 고전 배트맨 시리즈의 마지막 두 작품인 <배트맨 포에버>와 <배트맨과 로빈>. 이 두 영화는 소장가치가 없다고 판단했어. 이유는 보면 알아.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2f4ced003e367c446f9043b9a126524582a8ddf53b6ea68733e6aaea023e3d4e6ce2d654f2f0147d6

5번째 시리즈물이야!

00년대 판타지 장르물을 양분한 <해리 포터 시리즈>

키아누 형님 나오시는 <매트릭스 트릴로지>와 <존 윅 시리즈>

병맛 스파이 액션 <킹스맨 시리즈>

4편으로 유명해졌지만 전부터도 액션 하나는 잘뽑던 <매드 맥스 시리즈>

고대생물 함부로 만들지 말라는 메시지의 <쥬라기 공원 시리즈>

모르면 간첩인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여기서는 별도로 누락시킨 영화는 없지만, 시리즈물이라서 대충 사넣은 타이틀들이 많아. 여기에 있는 몇몇 영화는 정말 재미 없을수 있어.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1ffc98409b5663c96f3537d9169edd874b8cfaeb9a1d5f4c54cf9fe

드디어 마지막 시리즈물.

자기만의 독특한 멋이 있어서 설정붕괴만 무시하면 볼만한 <엑스맨 유니버스>

호러 SF를 정의한 <에이리언 시리즈>

첩보물의 상징 <007 시리즈> (다니엘 크레이그 주연작만)

순수 SF로 보기는 다소 골때리지만 많은 메시지를 담은 <블레이드 러너 시리즈>야.

이쪽에 있는 영화중 일부는 최근 다소 유행이 지났거나 흥행성적이 낮은 시리즈물인데, 제법 볼만하니까 보는걸 추천해.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d8fbce830ab4333e422c0e6d0907a3d1f909aa732f827206edf25d44

이제부터는 개별 영화야! 알파벳 순으로 정리해뒀는데, 내가 소장중인 영화는 대부분 꽤 재미있게 본 영화들이야. 시간이 남아돌면 넷플이나 왓챠등지에서 찾아보는걸 추천해.

<세 얼간이>, <아키라>, <벤허>, <버드맨>, <보헤미안 랩소디>, <천국의 아이들>, <다키스트 아워>, <이터널 선샤인>, <포드 V 페라리>, <굿 윌 헌팅>,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그린 북>, <이미테이션 게임>, <조커>, <나이브스 아웃>, <레미제라블>, <레옹>, <라이프 오브 파이>, <러빙 빈센트>, <플래닛 어스> (다큐멘터리)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d9aacdd15ee46f1fe209ae5412ce5e0f4a772b790817e1fe1580e88f

<쿠엔틴 타란티노 8>, <로마의 휴일>, <사운드 오브 뮤직>, <테이큰>, <트루먼 쇼>, <왓치맨>, <제로 다크 서티>, <남산의 부장들>, <달콤한 인생>, <부산행>,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목소리의 형태>, <맹룡과강>, <영웅본색>, <말할 수 없는 비밀>, <패왕별희>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d8fa9c8159b3678b085e76a157af7984178609cf45f906b2a171e24c4b55c10785edb9aeaa9eae357fdc

<레고 배트맨 무비>, <그랑블루>, <피아니스트>, <프레데터>, <핵소 고지>, <맨 인 블랙>, <노예 12년>, <퍼스트 블러드>, <신세계>, <아저씨>, <택시 운전사>, <1987>, <300>, <어바웃 타임>, <아메리칸 히스토리 X>, <컨택트>, <밴드 오브 브라더스> (드라마), <위대한 레보스키>, <빌리 엘리어트>, <체르노빌> (드라마), <코만도>, <디스트릭트 9>, <엣지 오브 투모로우>, <포레스트 검프>, <퓨리>, <위대한 개츠비>.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6fc9d835fb4644331394cc117816ab3e042109eca56f7517b2bbcfdba1fc8bc81977e347d35467e5033

<사랑과 영혼>, <그래비티>, <그것>, <킹스 스피치>,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스카페이스>, <세나: F1의 전설>, <슈퍼맨>, <쇼생크 탈출>,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토탈 리콜>, <유주얼 서스펙트>, <브이 포 벤데타>, <변호인>, <태극기 휘날리며>, <란>, <루팡 3세: 칼리오스트로의 성>, <반딧불의 묘>, <라따뚜이>, <월-E>, <업>, <인사이드 아웃>, <코코>, <알라딘>, <라이온 킹>, <빅 히어로>, <주토피아>


국내에 유일하게 정식발매된 2개의 지브리 스튜디오 작품들과 각종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이 포함되어 있어. 전체 관람가 애니메이션도, 색안경을 빼고 보면 의외로 정말 재미있더라고.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5fc9dde0dbc37b87bdb29fdcd160e30176d375eed15418240433e3f

이제부터는 감독을 기준으로 영화를 모았어!

<살인의 추억>을 시작으로 <설국열차>까지 이어지는 봉준호 감독님 (기생충은 아직 국내 미발매)

<공동경비구역 JSA>를 시작으로 <아가씨>까지의 박찬욱 감독님. <박쥐>, <스토커>등은 아직 구하고 있어.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부터 <날씨의 아이>까지의 우리 영원한 갤주님이신 신카이 마코토 감독님! 이분의 경우 블루레이 미발매작은 DVD로, <너의 이름은.>과 <날씨의 아이>는 일본판 4K UHD 버전도 소장중이야.

그리고 <메멘토>를 시작으로 <덩케르크>까지의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님. <인썸니아>와 <미행>은 국내 출시되지 않았고, <테넷>은 다음달 발매 예정.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d6f5cdd15fb66f9b162432e8eb579308a816d57125ae4809a9f29274

<죠스>부터 <레디 플레이어 원>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님. 작품을 워낙 다작하셔서 모으기가 벅차.

<글래디에이터>와 <마션>은 리들리 스콧 감독님. <킹덤 오브 헤븐> 감독판같이 소장하고픈 타이틀들이 있지만 모조리 국내 미발매 상황이라...

<저수지의 개들>부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님. 취향만 맞으면 저런 감독님 어디에도 없지.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d7fa98d30de335ddaeb5c97f13151adf3789b78c97c295613d9824ba4f28b43af95d81a20282da296522

<닥터 스트레인지러브>부터 <아이즈 와이드 셧>까지는 영화계의 거장 스탠리 큐브릭 감독님 작품.

<타이타닉>과 <아바타>는 영화 잘 만들지만 10년째 소식이 없으신 제임스 카메론 감독님이시고

<프로젝트 A>부터 <폴리스 스토리>는 성룡 주연 작품이야. 최근에는 여러모로 말이 많지만 액션 하나만큼은 인정해야 하는 분이지.

<황혼에서 새벽까지>부터 <알리타: 배틀 엔젤>은 타란티노 감독님과 죽이 잘 맞는 로버트 로드리게스 감독님.

<세븐>부터 <나를 찾아줘>까지는 스릴러의 거장 데이비드 핀처 감독님 작품이야. 최근에는 감독님의 <조디악>도 주문했어.


저쪽에 있는 <고스트 쉽> DVD는 딱히 놓을 자리가 없어서 놓아놓은거야. B급 호러 영화니까 추천하진 않을게.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2f496df59b0649e4b69b9c9177431d375c320dbd9250c98910baa2f44619d64109c888748a29664714b

마지막으로, <시간을 달리는 소녀>부터 <미래의 미라이>까지 컬트적인 인기를 끌고계신 호소다 마모루 감독님.

<갱스 오브 뉴욕>부터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까지는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님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협업한 작품들이야. 곧 스코세이지 감독님의 <택시 드라이버>등 고전 작품들도 구매 예정.

<판의 미로>부터 <셰이프 오브 워터>까지는 독특한 성향으로 유명하신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님.

<위플래시>부터 <퍼스트 맨>까지 한국에서의 인기남 데미언 샤젤 감독님.

<밀리언 달러 베이비>부터 <설리: 허드슨 강의 기적>까지는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님. 배우로도 유명하지만 감독으로써도 좋은 작품들을 많이 만드셨어.

맨 밑의 <더 키드>부터 <뉴욕의 왕>까지는 쌉고전인 찰리 채플린 감독님. 딱히 살 생각은 없었는데, 가격표가 너무 솔깃했지.











사실, 요즘 세상에 누가 이걸 모으느냐고 묻는 사람도 많을거야. 넷플릭스와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로 그 어느때보다도 쉽게 합법적으로 영화를 볼 수 있는 시대가 도래했고, 물리 매체는 비싸고 거추장스러운 컬렉터즈 아이템이라는 소리가 많지.

실제로도 사실이고, 국내에서 이걸 모으는 사람은 추산 2000명 내외로 추정되는 코딱지만한 시장이야.

다만, 인간의 수집욕은 정말 어쩔 수 없기도 할 뿐만 아니라 자신이 원하는 영화를 실물로써 영구 소장한다는 의미, 그리고 제아무리 인터넷 회선이 날고 기어도 절대 따라올수 없는 압도적인 화질과 음질 때문에라도 이걸 모으는것 같아.


viewimage.php?id=3ab8d132edd72aa46fbdcf&no=24b0d769e1d32ca73dec84fa11d0283195504478ca9b7677dc322d30cb339b4262540019376759dcfc06a1b1b896695d00e161d5f7550bb80383adcad40ab432e1bdd19c6cdfb0a0084f1b697ea4aed67a529b1ecb56cb07a1873d65de2f56db68e39b

마지막으로, 갤럼 중 한명이 이거로 침대 만들어서 드러누우면 힛갤이라고 했었는데, 이 비싼거 위에 드러눕긴 아무래도 영 그래서 집에 굴러다니던 피카츄를 중심으로  영화숲을 만들어봤어.

저 피카츄처럼 영화에 쌓여 사는 삶도, 어찌보면 나쁘진 않더라고.


긴 글 읽어줘서 고마워.


출처: 날씨의 아이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32

고정닉 178

16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3년 1월 1일부터 힛갤에 선정되신 분들께 기념품을 드립니다. [375] 운영자 13.01.11 535610 407
공지 힛갤에 등록된 게시물은 방송에 함께 노출될 수 있습니다. [511/1] 운영자 10.05.18 463132 150
16194 컴퓨터로 여자꼬시는 manhwa [721/1] 잔밑(223.62) 01.16 67334 1226
16193 한강엔딩, 주갤러의 편지 -- 신곡 나왔습니다 [369/1] 차트분석AI(211.211) 01.15 62466 543
16192 방붕이 오늘자 착한짓 [1053] ㅛㅎ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0786 1408
16191 흔들리는 음봉속에서 개 잡주향이 느껴진거야 [770/1] 차트분석AI(211.211) 01.14 126388 1984
16190 스노우-민물고 만들어본 것이 자랑 [818] Gomeis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6560 357
16189 도둑놈 신고함 움짤 가져옴.gif [1048] 현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129856 871
16188 [스압] 눈 와서 갈기고 왔다 [641] 30일이용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72364 1074
16187 (탐험저장소) 충남 폐아파트 탐험...,jpg [996] 용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74809 451
16186 새벽감성으로 그린 과몰입 만화.manhwa [2240] 제바달다(122.202) 01.12 158214 4949
16185 브랜드뉴 K-기차 완성 [454] 충남의건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61964 1048
16184 [엘갤요리대회] 뽀루쿠키 와 헤지호그 와 베베 쿠키 [344] 불상한새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19572 356
16183 할머니 도와드린.manhwa [1596] 김하로메이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9 242727 2794
16182 디붕이 조언대로 스윙하듯 해봄 [552] 고기집아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84695 1091
16181 가상 설정 도시 [946] 희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77455 1160
16180 님들 얘 계속 오는데 어캐요 [1110] 펭귄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142177 2172
16179 2018~2019 군대시절 그림들 일부 [689] ㅇㅇ(211.193) 01.07 59020 1022
16178 [단편]혼자 미연시 만든 썰 [659] Rcol(49.175) 01.06 82626 1164
16177 나무젓가락으로 만든 카타나 [421] 재미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47036 487
16176 작년에 스톱모션 작업한거 모아봄(데이터 주의) [380] 아마추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2830 458
16175 이 무슨 대자연인가 - 갑오징어에 대해 알아보자. [969] ㅁㄷ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59819 2950
16174 혐,스압)667일차 의집공 소해했다.jpg(삭재업) [1323] ㅇㅇ(116.120) 01.04 74253 1213
16173 [스압] 타노스 피규어 만들어왔다! [437] 초록괴물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32584 808
16172 초대형 패밀리 침대 만든게 자랑 [530] 기타만들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2 68848 596
16171 몬붕이 연말동안 연습삼아 만든거 보고가라 [258]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1 37615 260
16170 [스압] 레데리 뽕차서 그렸던 일지 (빼먹은거 추가함) [455] 꺼묵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36266 400
16169 [스압] 2020년 전함 창작 [238] ㅇㅇ(211.109) 20.12.30 34928 401
16168 EO87 못타서 그냥 내가 하나 만들었음 (Typo-jiva 제작기) [343] Tenev(222.98) 20.12.30 58042 371
16167 [스압] 떡볶이 투어 • 서울 개포동 빨간오뎅 부산어묵 [589] 오키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9 79252 562
16166 (스압) 상상속의 '그것' 만들어왔다 [271] 끄끄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9 67926 494
16165 [스압] 올 한해 그린 작화들 움짤 [538] 쥬크박스(86.242) 20.12.28 52694 926
16164 2020년 인형사진 결산(초스압) [567] 논리정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8 35945 468
16163 진로변경위반 택시 신고 결과.GIF [1657] 삐용삐용신고합니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6 111175 1964
16162 올해만든피규어, [451] 앙틈한뇨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5 60198 569
16161 성검 프롭 사이즈 제작 끝 [293] Z/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4 42016 121
16160 [스압] 나의 2020년 사진 이야기 (1) [267] BF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4 32437 425
16159 [제작] 종이로 미쿠냥 초롱 만들기 [629]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3 40649 713
16158 [스압] 엔트리 세이버 개조 완성 [268] LEO1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3 26807 169
16157 1년간 그린 그림들 올려봅니다 (스압) [804] Cog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2 63197 1129
16156 "친구 기다리는 중" [11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22 136620 2520
16155 약스압) 레고 윈터 시리즈로 겨울마을 만들었슴.JPG [287] (211.245) 20.12.21 32694 386
16154 로저드뷔 엑스칼리버 스파이더 [360] ㅇㅇ(112.145) 20.12.21 40301 540
16153 스압)나젓공예 AK-74N [367] 군용대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9 48989 700
16152 디붕이들 아저씨가 만든 디지몬들 보고가 (스압) [289] 디스이즈버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8 41668 454
16151 [스압] 동네 불법주차 120대 신고하고 바뀐점 [2328] 화안끄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8 125785 3600
16150 뉴비쟝 은기사 만들어봤음 [357] ChFro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7 55154 425
16149 몬붕이 올만에 이불조랑 이벨 만들어봄 [257] 취미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7 31691 324
16148 스압) 유학생활 하면서 올해 요리한거 모음 [734] ㅇㅇ(14.52) 20.12.16 68908 968
16147 2년동안 찍은 사진들 [236] Denv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16 43825 29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