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 인터뷰 매력적이야앱에서 작성

ㅇㅇ(58.140) 2018.06.11 03:50:50
조회 1034 추천 12 댓글 8
							


한번은 멀리서, 한번은 가까이서 이선균을 만났다. 두번의 느낌은 사뭇 달랐다. 첫 번째 만남은 토크쇼 자리였다. 이선균은 기하학적 무늬의 카디건에 동그란 안경을 끼고 나타났다. 화보 촬영하며 입었던 옷을 그대로 입고 온 것이라고 했는데 신선했다. 단색의, 그것도 튀지 않는 색의 카디건이라면 몰라도 흰색과 검은색이 만나 규정할 수 없는 무늬를 만들어낸 옷이라니. 두 시간 남짓 진행된 토크쇼에서 이선균은 카디건의 무늬만큼 위트있는 얘기로 장내 분위기를 이끌었다. 정식으로 인터뷰를 하기 위해 두 번째 만남을 가졌을 때 이선균은 낯을 가렸다. 상대방을 무안하게 하는 낯가림은 아니었는데, 친해지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사람, 달아오르는 데 시간이 꽤 걸리는 사람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 이선균이라는 배우가, 매체를 통해 보이는 것보다 훨씬 흥미로운 사람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선균을 눈여겨본 시점은 사람마다 다를 테지만, 파스타의 이선균이 흥미롭다는 데는 이견이 없을 듯하다. 이선균이 주방에 여자 있는 꼴은 못 보는 ‘마초적인’ 셰프로 등장했을 때 많은 이들은 뜨악해했다. 소리를 질러야만 대화가 된다는 듯이, 짜증과 한심함이 묻어나는 목소리로 주방 식구들에게 화를 내는 최현욱이라는 캐릭터와 이선균은 쉽게 포개지지 않았다. 안개처럼 모호한 파주가 전작이었으니 파스타에서의 이선균의 연기에 ‘적응이 안된다’, ‘부담스럽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은 당연했다. “욕 많이 먹었고 대사 안 들린다는 얘기도 들었다. 신경이 많이 쓰였다. 나만 잘하면 이 드라마가 잘될 것 같았다.” 결과적으로 이선균은 를 통해 의외의 쾌감을 안겨줬다. 정작 본인은 최현욱이라는 캐릭터를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감이 안 와서 막막했다고 하지만. “인물이 다중적이다 보니 연기 톤을 어떻게 잡아야 할지 모르겠더라. 그래서 처음엔 많이 예민했다. 나보다 주위 분들이 더 불안해했다. 불신을 없애야겠다는 조급함도 많았다.” 드라마 외적인 상황도 그를 예민하게 만들었다. 파스타를 찍기 전 이선균은 홍/상/수 감독과 영화를 촬영하고 있었다. 아내는 임신 중이었다. 촬영과 동시에 아기가 태어났지만 집에 신경 쓸 여유는 없었다.




눈썰미 좋은 이들은 이선균의 연기를 눈여겨봤다. 이선균은 이상적이고 비현실적일 수 있는 캐릭터를 현실적인 연애담의 주인공으로 만들어냈다. 이선균의 이름과 얼굴을 알린 작품들, 파스타에서 그 매력은 도드라진다.




액션보다 리액션

“액션보다 리액션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가끔 어떤 배우들은 리액션을 계산하고, 주는 대로 안 받고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할 때도 많다.” 이선균은 탁구 치는 시늉을 하며 말했다. “이쪽으로 주고 싶을 때 이쪽으로 주고, 저쪽으로 주고 싶을 때 저쪽으로 주고. 그런 게 편해야 한다. 파스타에서 (공)효/진이와는 랠리로 행복하게, 폼 잡지 않고 연기했다.”

이선균은 메소드 연기를 하는 배우도 아니다. 어떻게 하면 자연스럽게 인물을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편이다. 파주에서의 연기도 그렇다. 이선균은 중식이라는 인물이 트라우마가 큰 인물임에도 “표현 자체는 많이 하지 않았다”고 했다. 캐릭터를 낱낱이 분석해서 완벽하게 자기 몸으로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 여지를 남겨두며 연기했다는 뜻일 것이다. “(박/찬/옥) 감독님하고 촬영 들어가기 전에 미리 만나서 술자리를 많이 했다. 감독님이 얘기가 없는 거다. 둘이 만나서 십분 정도 침묵했다. 답답해 미칠 것 같더라 그때는. 나중에는 그게 편했다.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편했다. 파주에서 연기할 때도 굳이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힘을 빼고, 하는 듯 마는 듯하는 연기가 내 성향에 잘 맞다. 파주가 그런 데 적합한 영화였던 것 같다.”

이선균은 배우라는 직업이 천직인지는 모르겠으나 “연극을 접하고 연기를 하게 된 것이 운명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선균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1기 출신이다. “성향으로 따지면 연기자 성향은 아닌 것 같은데 창조적인 걸 하고 싶었다. 어떻게 보면 성향이 연출에 더 가까울지도 모른다. 연극원 시험 볼 때도 연출과에 더 가고 싶었는데 연출과는 10명 뽑고 연극과는 40명 뽑아서, 또 연극원 들어가기 전에 다녔던 학교에서 한 게 연기였기 때문에 연극과에 들어갔다(이선균은 한예/종 입학 전에 다녔던 대학에서 연극반 활동을 했다). 한예/종 졸업할 때도 고민이었다. 연기를 할지 대학원을 가서 연극 공부를 할지. 그런데 지금까지 어떻게 잘 흘러왔다.”

이선균은 연출에 대한 욕심도 숨기지 않았다. “매번 단편영화 한번 찍어봐야지 생각하고 있는데 잘 안되더라. 연출을 꼭 하고 싶다는 게 아니라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을 때, 그림이 떠오를 때 찍어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 감독 이선균의 모습도 충분히 기대되지만 이선균에게서 듣고 싶은 말은 따로 있는 것 같다. “구차해지지 않을 때까지 연기하고 싶고, 오랫동안 구차해지지 않았으면 한다.” 

추천 비추천

12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20341 갤주 많이 바쁜가보네 [6] ㅇㅇ(175.223) 18.06.12 555 2
120340 미쿡춤 [5] ㅇㅇ(58.123) 18.06.12 333 1
120338 와 밑에 골타 이선균 왜이리 존잘임??? [9] ㅇㅇ(124.53) 18.06.12 455 0
120337 ㅃ요새 내가 늦덬인거 짜증남 [15] ㅇㅇ(223.62) 18.06.12 617 5
120336 한예종 졸업때인가 [7] ㅇㅇ(223.39) 18.06.12 1010 12
120335 이선균 너무 보고싶다!!!!! [5] ㅇㅇ(223.38) 18.06.11 402 1
120334 골타 재밌어? [6] ㅇㅇ(223.62) 18.06.11 524 2
이 인터뷰 매력적이야 [8] ㅇㅇ(58.140) 18.06.11 1034 12
120332 이거 언제 무슨 드라마야? [8] ㅇㅇ(114.204) 18.06.11 621 0
120331 무릎도사 봤는데 [4] ㅇㅇ(175.223) 18.06.10 399 1
120330 호탕하고 재밌는 예전 인터뷰영상 끝올 [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10 550 9
120327 헐 이거 균임다 언제쯤 사진이지? [3] ㅇㅇ(223.62) 18.06.10 561 0
120324 청순 대 씹양아 [4] ㅇㅇ(223.62) 18.06.10 580 0
120323 힐링캠프 봤는데 [5] ㅇㅇ(119.194) 18.06.10 520 1
120322 끝간딥디코멘때 [6] ㅇㅇ(223.39) 18.06.10 646 5
120321 끝까지간다 딥디 코멘터리 어때? [5] ㅇㅇ(223.62) 18.06.10 498 0
120320 속눈썹 하니까 떠오르는 짤 [3] ㅇㅇ(223.39) 18.06.09 464 1
120319 골타는 균임다 속눈썹감상에 최적인듯(피조심) [4] ㅇㅇ(122.47) 18.06.09 503 0
120318 성난변호사때 인터뷰인데 [5] ㅇㅇ(223.62) 18.06.09 705 12
120317 균부심 같이 느껴보자 [21] ㅇㅇ(223.33) 18.06.08 1190 41
120316 악질경찰 언제와 [6] ㅇㅇ(223.39) 18.06.08 509 0
120315 나저씨 보고 진짜 감명 받았는데 [6] ㅇㅇ(116.37) 18.06.07 426 0
120314 균보싶 [8] ㅇㅇ(175.223) 18.06.07 320 0
120313 성난변호사는 프로모션때도 스타일 존까리해 [5] ㅇㅇ(223.62) 18.06.07 851 15
120312 무언가 읽고있는 모습 진짜 존멋이지않냐 [6] ㅇㅇ(223.38) 18.06.07 792 14
120311 성난변호사 존잼에 변변 존까리다ㅋㅋ [7] ㅇㅇ(223.62) 18.06.07 654 11
120309 근데 중식이 진짜 섹시하지않아? [5] ㅇㅇ(175.223) 18.06.06 451 1
120308 동훈이의 확장된 버전이 파주 중식이 같음 [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06 765 13
120306 밤이 깊어가니 청순한 중식이를 봅시다 [12] ㅇㅇ(175.197) 18.06.06 1077 15
120305 끝까지 간다 봤다 [5] ㅇㅇ(175.223) 18.06.05 365 0
120304 갤주 출연한 소울푸드 몇회? [2] ㅇㅇ(39.7) 18.06.05 219 0
120303 박동훈은 볼 때마다 개설렘ㅠ [11] ㅇㅇ(223.38) 18.06.05 983 19
120301 균보싶이니까 짤털 [5] ㅇㅇ(223.62) 18.06.05 398 4
120299 균임다 화보 [5] ㅇㅇ(223.62) 18.06.05 447 2
120297 나저씨로 입덕한 뉴빈데 갤주 나온 무릎팍 어떻게 볼 수 있을까? [3] ㅇㅇ(223.62) 18.06.05 334 0
120296 악질경찰때 이 비주얼 일텐데 개설렘 ㅌㅂㅇㅈㅇ [9] ㅇㅇ(223.38) 18.06.05 1118 0
120295 균임다 피지컬 넘나 내취향 [5] ㅇㅇ(175.223) 18.06.05 404 0
120294 영화 파주 보고 감명(?)받아서 리뷰 퍼왔어(스포유) [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6.04 2563 11
120293 셀렙느낌 [4] ㅇㅇ(223.39) 18.06.04 717 5
120292 악질경찰 짤하나 찾아옴 [10] ㅇㅇ(223.39) 18.06.04 732 9
120291 ㅃ이아바 다봤는데 [6] ㅇㅇ(175.223) 18.06.04 395 1
120290 귀걸이한 균임다 [7] ㅇㅇ(175.197) 18.06.04 770 3
120289 나저씨로 입덕했는데 매일밤 잠을 못자고있어 [8] ㅇㅇ(223.38) 18.06.04 489 3
120288 ㅃ버스에서 균임다사진이나 영상보면 위험함 [5] ㅇㅇ(223.33) 18.06.04 540 8
120287 균임다 대존잘ㅠㅠㅠㅠㅠㅠ [9] ㅇㅇ(223.33) 18.06.04 710 10
120286 소년 [3] ㅇㅇ(110.70) 18.06.03 363 7
120285 영화 pmc감독이 커피차 보낸 거 봤어? [4] ㅇㅇ(223.62) 18.06.03 813 11
120284 균임다 이 헤어스타일 멋있어 [5] ㅇㅇ(223.62) 18.06.03 608 2
120283 줍줍한 이쁜균임다 짤털 [10] ㅇㅇ(223.62) 18.06.02 735 7
120282 이제 드라마는 또 언제쯤 하실까 [8] ㅇㅇ(119.194) 18.06.02 449 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