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생각을 해 봐모바일에서 작성

a(117.111) 01-12 15:56:01
조회 285 추천 0 댓글 0
							



국채도 국가 신용도가 있고

국가라는 게 흔히 붕괴를 상상하기 어려우니까

돈 따고 잃고를 개인의 능력으로 치부해 투자라고 보지만

사실상 '채무'야

국가경영이 어려워 그 돈을 '투자'라는 눈속임으로

국가기관 외부에서 충당한달 뿐 나라

빚이라고

이 대상을 기업으로 옮겨가면 주식인 거고

...

비트코인은 블록체인 기술로 국가와 기업

신용도를 대신하잖니

화폐가 서버에 영구저장되며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

그러나

투자자? 빌려주는 자지?

돈은 빌려줬으나 담보가 없어

돈을 빌려주는 대상 실체가 없단 말이다

'절대 사라지지 않음'을 가져라!

말 그대로 '신용대출'인 거지 또는 '신앙대출'

문제는 각 화폐 자체의 신용도는 없을 수도 있거나

전혀 검증되지 않은 점

심지어 흔히

담보대출보다 신용대출이 이자가 더 비싸

비트코인이 신용대출 이자만큼 사회에 부담하고 있는 게

있니?

없다

더 큰 문제는

블록체인이 화폐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며

'국가'만큼 신용도를 요구하는데 실제는

화폐 자체가 사라지는

현실?

이게 어떻게 정상이며

블록체인도 완전하질 않아

재작년에 블록체인 깨는 영국 드라마 나오지 않니?

실제 실현 가능하기도 하고

지금 화폐 브랜드 자체가 사라지고 사라지고

하는 걸 보면

블록체인이 문제가 아니고

가상화폐 생성자의 의도?

에 의해 사실상 그 신용도라는 게 좌우지돼

사람을 못 믿겠는데 기술이 완전하다 믿어 투자하라니

극단적인 예를 들면

나 머리 잘 깎는 미용사니까 니 돈 거액 나한테 그냥 줘

주예수를 믿듯이 나를 걍 믿어버리란 말이다

내가 머리 하나는 기가막히게 자르니까 진짜

돈 많이 벌 것 같지 않니?

믿거나 말거나

이런 데

전국민?

뭐? 어제 사라진 돈이 110조?

사실상 이것도 돈이 아닌 허상이긴 하다만

그 정도의 돈을 박아넣는 것은 심각하게 비정상

가령 외환을 사는 것과 동일하게 생각해 볼 수도 있겠으나

그러니 제도화하라는 거고

투자자보다 더 문제가 거래 수수료?

그것은 완벽히 통제권 안에 있는 것 맞지?

나는 어제처럼 다우운송 지수를 작위적으로 움직여나야

세계 경제 괜찮은 척 할 수 있는 현실에

상징체계(돈)의 재상징화가

다소 비정상적이다 보거든

트럼프가 경제 어떻게 살렸니

4차산업 기술에 편중된 시선 원시적 노동으로 옮겨가서?

그 상황에

4차보다 높은 정도의 상징체계에 의존하는

가상화폐에 생활이 편중되는 건

완전 무당굿인 거거든

거기다 미국 일본에서 투자 실험 다 거쳐 한국 들어와

한국인은 뭐?

개호구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0660 36
-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6] 운영자 08/01/17 14032 14
159088 달라이 라마 (퇴고) Castro(59.29) 09/23 23 0
159087 고3 이과생 팔자에도 없는 시 써봄 [5] ㅇㅇ(182.222) 09/23 62 0
159086 웃는남자 >> 백의 그림자 ㅇㅇ(223.62) 09/23 32 0
159085 지금 괜찮다 싶은 글이 나왔는데 삼천자. [1] 전헌(183.99) 09/23 47 0
159084 포장마차 인생 강의 뫼르달(175.223) 09/23 44 0
159083 꽁초에 대하여 뫼르달(175.223) 09/23 36 0
159082 자살하고싶다 [4] ..(175.223) 09/23 76 0
159081 변심 [1] 갈라파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45 1
159080 라면에 대하여 뫼르달(175.223) 09/23 46 2
159079 쇼코의 미소 읽어본갤럼 [6] 300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99 0
159078 주절주절 [7] 뫼르달(175.223) 09/22 67 0
159077 김유정 신인문학상 ㅇㄴ(222.99) 09/22 52 0
159076 중앙신인 당선작 [7] ㅇㅇ(39.117) 09/22 123 0
159075 중단편 하나 감평해줄 수 있음? [6] ㄹㄱ(124.51) 09/22 84 0
159074 질질짜는 애새끼 김명호(121.139) 09/22 31 0
159073 일본에 열광하는 한국2030, '관광462만명, 역사문제는 별개' [2] 일본학과(128.134) 09/22 45 4
159072 빼기 이매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30 0
159071 장애인 공시생의 일기 [2] 루저486(115.89) 09/22 69 0
159070 흐으음... [3] (117.111) 09/22 101 0
159069 10cm 이매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46 2
159068 문학과 사회 이번 호 왔는데 배수연 시인 시가 실렸네요 세계문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75 0
159067 한때는 퇴폐적이고 외설적인걸 마치 중2병 걸린 것처럼 [1] ㅇㅇ(223.62) 09/22 100 0
159066 [SILHOUETTE] WHO IS IT? [4] entweltlich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55 0
159065 채식주의자 읽을만함? [6] ㅇㅇ(39.7) 09/22 131 0
159064 살아있는 문갤러 댓글좀 표절충(39.7) 09/22 41 0
159063 시 읽어주십쇼 [12] 예쁘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46 0
159062 동양에서 섹스 라는 단어를 사용한 게 언제부터냐? [3] ZV(211.252) 09/22 77 0
159060 하루에 시 한 편을 읽는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1] 박진성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99 1
159058 중학교 때 읽은 소설이라 잘 기억이 안나는데 ㅇㅇ(223.62) 09/22 49 0
159057 김애란 입동 ㅇㅇ(223.62) 09/22 72 1
159056 자비출판으로 책 처음 내본 후기.txt [14] 삼류인(119.71) 09/22 336 5
159054 일본배경인 작품중에 당선된 작품 있냐? [3] ㅁㄴㄹ(211.252) 09/21 88 0
159048 THIS LAND IS MINE T없이맑은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89 0
159047 문학성이 뭐냐? [4] ㅁㄴㅇ(211.252) 09/21 127 0
159046 우주는 겁나게 크고 나는 우주의 조빱~ 123(121.157) 09/21 39 0
159045 저번에 낙선한 거 다른데 투고했따 질문 받는다. [4] ㅁㄴㅇ(211.252) 09/21 160 0
159043 필사할 만한 단편소설 머 있냐? [5] ㅇㅇ(110.5) 09/21 161 0
159042 '삶'을 '생'이라고 쓰는 건 어떤 의미가 있냐 [11] ㅁㅇㄹ(211.223) 09/21 137 0
159041 니들 kbs 라디오 문학관 이라고 아냐? [3] 문학마을(211.251) 09/21 152 5
159040 SF장르를 홀대하는 게 아니라 ㅇㅇ(223.62) 09/21 77 1
159039 듣도보도 못한 작자가 장편 쓰면 읽어줄 사람이 있나? [3] ㅇㅇ(223.62) 09/21 121 0
159038 박민규작가가 처음부터 장편으로 등단한거 아님? [4] 장편(116.255) 09/21 166 0
159037 밑에 장르 문학 이야기가 나왔는데 ㅇㅇ(223.62) 09/21 53 1
159036 작가 성 체인지 [3] ㅇㅇ(223.62) 09/21 109 2
159035 안녕하셨습니까 [1] 글사랑(175.201) 09/21 57 1
159034 단편하나 제대로 못쓰는데 장편 공모가 될리가. [8] ㅇㅇ(223.62) 09/21 292 5
159033 시) 퓨마니즘 [3] 우앙(223.39) 09/21 83 0
159032 문학 인구와 수준 키우기 ㅇㅇ(211.36) 09/21 80 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