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윤택도 성추행 기사 떴네모바일에서 작성

ㅇㅇ(175.223) 02-14 06:03:23
조회 760 추천 3 댓글 2


문학계 원로인 시인 고은에 이어 연극계 대표 연출가 이윤택(67)도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그가 성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카더라'로 돌기는 했지만, 구체적으로 그를 지목하는 피해자의 폭로 글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새벽 대학로에서 주목받는 젊은 연출가 김수희(극단 미인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에 동참하는 글을 남겼다.

김 대표는 "10년도 전의 일이다. 극단 일이 워낙 많고 힘들다 보니 버티는 동기가 거의 없었고 내가 중간 선배쯤 되었을 때다"면서 "'오구' 지방공연에 전 부치는 아낙으로 캐스팅이 됐다. 주로 사무실에서 기획 업무를 많이 했지만 공연이 많다보니 나같이 연기에 재능이 없는 사람도 작품에 투입이 됐었다"고 했다.

이어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밤이었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이었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 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고 전했다.

연출에 대해 김 대표는 "그는 연습 중이든 휴식 중이든 꼭 여자 단원에게 안마를 시켰다. 그게 본인의 기를 푸는 방법이라고 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작업을 이어나갈 수가 없다고 했다. 안 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 그리고 자기 성기 가까이 내 손을 가져가더니 성기 주변을 주무르라고 했다"며 "내 손을 잡고 팬티 아래 성기 주변을 문질렀다"고 폭로했다.

이어 "나는 손을 뺐다. 그리고 그에게 ‘더는 못하겠습니다’란 말을 꺼냈다. 그의 방에 들어와 처음 했던 말이었던 거 같다. 나는 방을 나왔고 지방공연을 무사히 마치고 밀양으로 돌아왔다. 그러고도 한두 편의 작업을 더 하고 극단을 나왔다. 정해진 일정이었고 갑자기 빠질 수 없어서였다"고 남겼다.

그 후 김 대표는 '대학로 골목에서, 국립극단 마당에서 그를 마주치게 될 때마다 도망 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면서 "그가 연극계 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 대표가 가슴 속 깊이 숨겨두었던 일을 꺼낸 것은 한 기사를 보면서다. 김 대표는 "오늘 그 연출이 국립극단 작업 중 여배우를 성추행했고 국립극단 작업을 못하는 벌 정도에서 조용히 정리가 되었었다는 기사를 접했다"며 "여전함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 많이 고민하다 글을 쓰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이 이야기를 해서 용기를 낸 분들께 힘을 보태는 것이 이제 대학로 중간선배쯤인 거 같은 내가 작업을 해나갈 많은 후배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선배가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구체적인 실명은 남기지 않았지만, 연극계 대표 연출가 이윤택으로 좁혀진다. 연극 '오구'는 극단 연희단거리패의 대표적 기획전인 '굿과 연극' 시리즈 중 하나이다. 이윤택이 작/연출 모두 맡았다. 2008년 대한민국연극대상 작품상, 2009년 동아연극상 대상을 받았다.


후략

출처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79&aid=0003068527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1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1234 37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5] 운영자 08/01/17 14407 14
160842 쫄보 ㅁㄴㅇ(58.228) 11/19 6 0
160841 시 어떤지 봐주라 ㅇㅇ(211.246) 11/19 6 0
160840 단편 하나 쓰는데 [1] (210.90) 11/19 42 0
160839 사실은 인생의 계획입니다 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45 0
160838 222(39.7) 11/19 21 0
160837 시 읽는 단계 ㅅㅈㅇ(175.223) 11/19 41 1
160836 갑자기 떠올라서 퇴고없이 써봤다2.txt [1] 한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56 1
160835 갑자기 떠올라서 퇴고없이 써봤다.txt [1] 한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73 0
160833 하늘이여! 사랑이여! 자유여! 그 무슨 꿈이던가, 오 가엾은 [1] 땡보(112.161) 11/18 59 0
160832 천재 시인 땡보 땡보(112.161) 11/18 45 0
160831 행복과 고통이라는 병을 원하는 만큼, 1:1 비율로 마실 수 있다면? [1] 가을로11번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9 1
160830 19)글이나 한번 써본다.... [2] 기모찌(27.117) 11/18 80 0
160829 좋은 고전소설 추천해주세욥 [1] ㅇㅇ(211.36) 11/18 25 0
160827 자작시 : 시는 죽었다 [12] 성의있게질문(223.39) 11/18 120 1
160826 사람은 쉽게 진다. [2] ㅇㅇ(223.39) 11/18 65 2
160825 이상 '날개' 모의고사 문제 아는 사람 없냐 시소(175.223) 11/18 34 0
160823 꿈의 내용을 바탕으로 문학을 창작하는 기법 ㅇㅇ(59.28) 11/18 45 0
160822 사회적 약자를 다룬 소설 추천좀 [5] ㅇㅇ(211.36) 11/18 104 0
160821 기자 출신 작가들이 갖고 있는 단점 [17] 문예(119.71) 11/18 217 2
160819 악의꽃 ㅇㅇ(110.70) 11/18 55 0
160818 인종차별에 저항하는 21세기형 리얼리즘 소설을 써봤습니다 [1] 아침햇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16 3
160816 옛날 문창과 숙제-대화문 없이 3000자 소설을 써보자 [10] 지제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73 0
160815 헛된 꿈은 포기하는 게 나을까 [4] 달리포터(39.7) 11/18 122 0
160813 소설 아이디어 휭까좀 [16] ㅇㅇ(1.224) 11/18 167 0
160811 문창과 대학 순위 [10] ㄹㅇ(1.250) 11/17 225 0
160810 급식 숙제 시, 비평 부탁합니다. [13] 시사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178 2
160809 대사는 어떻게 늘리냐??? [3] sdgg(211.252) 11/17 77 0
160808 화살 ㅇㅇ(222.121) 11/17 28 0
160806 그 아이는 비행을 좋아한다 1 [2] 박나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6 0
160805 ㅅㅂ 장편 수정중인데 [3] sdgg(211.252) 11/17 75 0
160804 물음표가붙는사람 [3] 222(124.5) 11/17 81 0
160803 햄버거 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1 0
160802 햄버거 [7] 맥쿠도날(223.38) 11/17 108 2
160801 이 시발창 [1] ㅇㅇ(119.180) 11/17 70 0
160800 심정―1 [2] rn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3 0
160799 엽서시 문창과 재학 졸업생 들이 모집하는 과외 괜찮냐? [3] asfas(211.252) 11/17 123 0
160798 200자 원고지 70매 내외인데 [1] asfas(211.252) 11/17 88 0
160797 살생의 문제에 대해 말하자면 곧 배양육이 나온다. [1]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41 0
160796 인간한테 권력만 늘리고자 하는 욕망만 있다면 [2]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30 0
160795 괴우주야사 외전 : 아후라 은둔자 전념왕 [4]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4 0
160790 폭풍우와 벌떼 Ver. 3. ... [5] 초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173 1
160789 장편소설 초고 보는데 씨발 눈 썩는다 [1] 지제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143 0
160787 다시 써왔음 이렇게 쓰는게 나음? [7] 시와 발(27.33) 11/16 227 2
160786 상징과 비유로 떡칠이 된 시를 쓴다는 것은 [9] 느ㅡ(110.70) 11/16 185 0
160783 가사 좋은 노래 추천 부탁! [5] ㅇㅇ(113.198) 11/16 57 0
160779 글하펴쓰디 ㅇㅇ(175.201) 11/16 61 0
160778 하나 더 써봤음 비평해주세오 [8] 시와 발(27.33) 11/16 171 0
160777 한국문학은 소재가 한정되있어서 몇페이지 보면 무당이 됨 [4] ㅇㅇ(119.193) 11/16 296 5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