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눈을 떠보니 감옥이었다'를 첫 문장으로 써 본 자작글

ㄷㄷㄷㄷ(220.116) 03-13 22:34:10
조회 197 추천 1 댓글 4
							

눈을 떠 보니 감옥이었다. 그것도 꽤나 거대한. 현실을 부정하고 싶은 마음에 또 한 번 눈을 감았다. “하나, , ...” 마음속으로 숫자를 센 후 다시 한 번 눈을 떴지만 변한 건 없었다. 여전히 나는 이 거대한 건물 안에 서있었다. 이제 막 스무 살이 되어 꽃다운 청춘을 누려야할 시기에 어쩌다 내가 이곳에 갇히게 되었는지 과거를 되돌아봤다. 학창시절, 난 결석이 잦았던 아이였다. 그렇다고 소위 말하는 일진아이들처럼 질 나쁜 부류는 아니었다. , 담배도 손에 대본 적이 없고. .. 생각해보니 담배는 한두 번 정도 펴봤던 것 같다. 그래도 그건 전혀 문제가 될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냥 뭐.. 어린 마음에 호기심으로 저질러 볼 수 있는 일탈 정도일 뿐이니 말이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나쁠 것 없는 학창시절 이었다. 결석이 잦았던 것 말고는 나름 성실하게 공부도 했으니 말이다. 그런 내가 이곳에서 지내야 한다니.. 마음속에서 왠지 모를 억울함이 차오르기 시작한다.


주위를 둘러보니, 나 말고도 꽤 많은 이들이 억울하게 이곳에 오게 된 것 같았다. 누구는 운이 없어서 이곳에 왔고, 또 다른 누구는 부모님 때문에 이곳에 오게 됐다고 했다. 개 중에는 정말 양아치 같은 놈도 보였다. 샛노란 머리에 양팔에는 의미를 알 수 없는 한자가 적혀있었다.

저기.. 너는 어쩌다가 여기 오게 된거야? 나는 이 양아치 같은 놈이 무슨 연유로 이곳에 오게 됐는지가 궁금했다."

?? 뭐 친구 잘못 만나서 그렇지 뭐.. 사실 나 생긴건 이래봬도 중학교때 전교 5등안에도 들어보고 꽤나 공부 잘했어. 근데 고등학교 올라가서 어쩌다보니 놀기 좋아하는 애들이랑 엮여서 걔네랑 어울리다보니 결국 조졌지 뭐..”

공부를 잘했었다니 이곳에서 생활하는데 조금은 도움이 될 것 같은 녀석이라 생각했다.


이곳에서 생활한지도 벌써 6개월이 흘렀다. 지내다보니 이제 이곳생활도 꽤나 적응이 됐다. 제때 밥도 주고, 여기 있는 놈들 중 꽤나 재밌는 놈들도 많고, 그럭저럭 지낼만하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나를 힘들게 하는 것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이곳에서 행해지는 억압이다. 6개월의 생활동안 나는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단 한 가지도 할 수 없었다. 휴대폰을 사용할 수도 없고, 술을 마실 수도 없다. 오롯이 그들이 시키는 것만 해야 했다. 때때론 그들의 지나친 규제에 이곳을 탈출하고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 하지만 부모님과 소중한 친구들을 생각하며, 그 욕구를 참았다. 오늘도 나는 이 규제와 억압 속에 하루를 보낸다.


1년가량의 시간이 지나고서야 나는 이곳을 나올 수 있었다. 스무 살의 자유를 빼앗긴 기나긴 고통의 시간이었지만, 명문대입학이라는 결과는 그간의 고생을 모두 보상해주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이제는 두 번 다시 그 감옥과도 같은 기숙학원을 갈 일도 없다. 신입생환영회, 치맥, 미팅 등 지난 1년간 누려보지 못했던 다양한 문화들을 즐겼다. 너무나도 행복한 시간이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그런 행복한 시간은 자연스레 억압되었다. 어느새 나는 학점의 노예가 되었고 더 시간이 지난 뒤엔 취업의 노예가 되었다. 기숙학원을 다닐 때보다 자는 시간은 더욱 줄었고, 친구들과의 만남도 뜸해졌다. 자소서나 과제를 위해 밤을 새우거나 학과방에서 자는 일은 일상다반사가 되었다. 이곳은 또 다른 감옥이었다. 오늘도 나는 학업이니 취업에 떠밀려 집에 가지 못한 채, 학과방에서 눈을 감는다




















소중한 피드백 남겨주신다면 감사히 받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2018년 가장 기억에 남는 이슈는? 운영자 18/12/10 - -
AD [긴급선동!] 배당형 거래소의 단점을 보완한 코아거래소(COAEX)! 운영자 18/11/27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1464 38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4] 운영자 08/01/17 14515 14
161512 몇년전 경향 신춘 썰. [4] 바보처럼(1.225) 12/12 212 0
161511 동아 시 전화갔댄다 [3] ㅇㅇ(203.250) 12/12 212 0
161510 수훈이와 필교 이야기.mail [1] 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2 45 0
161508 만약 고딩이 신춘문예 당선이 된다면 [4] ㅇㅇ(1.250) 12/12 208 0
161507 자퇴생의 상념. ㅇㅇ(1.239) 12/12 94 0
161506 신춘문예 말이야 [6] 광대(211.36) 12/12 315 0
161505 대한민국 문학시장 크기는 어느 정도일까 [4] 123123(121.157) 12/12 164 0
161504 그 여자에 대한 기억 -1- 광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2 59 2
161502 시) 고별 걍..(182.172) 12/11 55 0
161501 연상록(煙狀綠) [2] 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1 126 1
161500 신춘문예 탈락이 기쁜 이유 [10] 인생은연극(58.143) 12/11 329 4
161499 중3 시써봣다 [2] ㅇㅇ(175.215) 12/11 93 2
161498 ★ 모든 것은 내 자신에 달려 있다 - 김구 - [1] ㅇㅇ(124.50) 12/11 115 5
161497 아니 문보영 유튜브 천따리다 어쩐다 해서 뭐 문학채널이라도 하나 했네 [2] ㅇㅇ(14.56) 12/11 133 0
161496 이번에 젊은작가상 받은 박민정 어떻게 생각하냐? [2] ㅇㅇ(121.147) 12/11 230 0
161494 신춘 본선 통보 어떻게 해주냐 [4] ㅇㅇ(223.39) 12/11 275 0
161492 여태껏 신춘문예 당선 최연소가 몇 살이냐 [8] ㅇㅇ(223.62) 12/11 276 0
161491 밑에 당선소감 쓴 놈은 봐라 [22] dd(125.178) 12/11 380 3
161490 신춘문예 당선소감 써봣는데 어때? [8] Whqvqhq(122.47) 12/11 251 0
161489 왼손 필기 질문 [1] ㅇㅇ(61.74) 12/11 70 0
161488 문단의 총아 문보영 유투브 조회수 1000을 못넘기더라 [3] ㅇㅇ(117.111) 12/11 223 0
161487 야한소설추천좀 [1] ㅇㅇ(175.223) 12/11 41 0
161486 투잡으로 소설가랑 스트리머 생각하는데 [4] 123123(121.157) 12/11 166 0
161485 그래도 1년 전보단 ㅋㅋㅋ(175.223) 12/11 128 1
161484 예심기사를 훑으며 내가 낸 글을 다시 볼 때 ㅇㅇ(211.109) 12/11 173 0
161482 동아 최근 당선작 중엔 2017년이 젤 난듯 [3] ㅇㅇ(223.33) 12/11 380 0
161481 이렇게나 ㅇㅇ(222.109) 12/11 82 1
161479 동아 희곡 본심 갔다 [6] ㅇㅇ(223.62) 12/11 351 0
161478 맥주 빨고 퇴고 하고 있다. [2] sadsa(122.47) 12/11 137 0
161477 서울신문은 [1] (14.39) 12/11 211 0
161476 사주팔자 앱 보니까 19일 운세가 이렇게뜨더라고 [5] ㅇㅇ(210.125) 12/11 207 3
161475 동아 당선작 우따 [9] Abqhq(122.47) 12/11 385 0
161474 님들은 무엇 때문에 글을 씀? [5] ㅇㅇ(223.194) 12/11 155 0
161473 신춘 비판하는 사람들 특) [3] ㅇㅇ(183.96) 12/11 219 0
161472 사회비판을 하려면 좀 잘해야지 태반은 떨어져도 할말없어 ㅇㅇ(210.125) 12/11 75 0
161470 사회비판이 대수냐? [1] Abqhq(122.47) 12/11 96 0
161469 부산 조선은 예심 아직이냐 [7] Abqhq(122.47) 12/11 225 0
161468 몇몇 역겨운 문갤 방구석 시인들이 역겹다. [3] 중2병(117.111) 12/11 135 1
161466 창작글, 문득 사랑에 대해 [1] 글쓰는건취미(223.38) 12/11 107 0
161464 동아 예심기사 떴네 [32] ㅇㅇ(110.70) 12/11 694 0
161462 신춘문예는 분량 정해놓은거부터 좆나 씹에바아니냐?ㅋㅋ [8] ㅇㅇ(220.83) 12/11 246 0
161461 어줍잖은 실력으로 시 쓰는 사람들한테 답답해서 한마디 한다 [38] ㅇㅇ(123.214) 12/11 470 3
161459 요즘 느낀 생각인데 [2] ㅇㅇ(121.179) 12/10 205 3
161458 근래 본 것 중에서 가장 충격적.jpg [12] ㅇㅇ(1.247) 12/10 474 6
161457 귀천이 없어진다면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83 2
161456 전무후무한 예술가 ㅇㅇ(116.41) 12/10 115 1
161455 이번 신춘문예 떨어지면 문학 접는다 ㅅㄱ [7] ㅇㅇㅇ(118.36) 12/10 342 0
161454 뭐든지 읽는습관을 들이는건 좋은듯 ㅇㅇ(175.214) 12/10 77 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