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준법정신모바일에서 작성

종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4 02:14:37
조회 103 추천 0 댓글 0
							

그러했다, 수많은 사람들 사이에 나 홀로 소외된 듯한 느낌이었다.

그 순간에도 나는 나 자신을 지켜야겠다는 생각에 자꾸만 뒤를 돌아보며 사자우리같은 그 길을 천천히 나아갔다.

그 순간, 한 아저씨를 만났다. 외형적으론 젊었을 때 많은 여자를 울려봤을 법한 상당한 미모를 가지고계셨다.

그 아저씨가 내게 툭 말을 뱉었다, "자네는 뭐가 그렇게 겁나는가?"

그 소리를 듣자 소름이 돋았다.
그 짧은 찰나에 내 모습을 관찰하며 내뱉은 말임이 틀림없었기에

무엇때문이었을까, 나도 모를 이유로 인해 나는 어미잃은 아기코끼리처럼 몸에 잔뜩 힘을 실은 채 속으로는 겁에 질려 떨고있었던 것이다.

짧은 순간에 내 머릿속에 오만가지 생각이 들면서, 빛의 스펙트럼이 슥- 지나갔다.

그 순간, 중이 깨달음을 얻듯 내 머릿속에 쾅- 하며 무언가 떨어졌다.

그 순간 그 아저씨가 다시 툭- 말을 던졌다.
"법을 지키는 게 어떤가 자네."

그렇다, 나는 사실 많이 가난했고, 그로 인해 한가지 실수를 저지른 남성이었다.

한 순간의 잘못된 선택으로 사과 한 덩이를 얻었지만 도둑으로 몰려 쫓기고있었다.

나는 왜 몰랐던 것인가, 왜 그 아저씨가 말을 해주기 전까지 내 머릿속엔 내가 도둑이란 기억이 지워졌던 것인가.

그렇게 수많은 생각 끝에 나는 결론을 지었다.

'법을 어기게된 순간부터 그 누구에게도 떳떳할 수 없다. 심지어 나 자신에게도'

#종결 <준법정신> 중.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2018년 가장 기억에 남는 이슈는? 운영자 18/12/10 - -
AD [긴급선동!] 배당형 거래소의 단점을 보완한 코아거래소(COAEX)! 운영자 18/11/27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1458 38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4] 운영자 08/01/17 14514 14
161508 만약 고딩이 신춘문예 당선이 된다면 [1] ㅇㅇ(1.250) 12/12 63 0
161507 자퇴생의 상념. ㅇㅇ(1.239) 12/12 62 0
161506 신춘문예 말이야 [5] 광대(211.36) 12/12 178 0
161505 대한민국 문학시장 크기는 어느 정도일까 [2] 123123(121.157) 12/12 87 0
161504 그 여자에 대한 기억 -1- 광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2 48 2
161502 시) 고별 걍..(182.172) 12/11 42 0
161501 매연 걸레 [2] 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1 85 0
161500 신춘문예 탈락이 기쁜 이유 [7] 인생은연극(58.143) 12/11 217 2
161499 중3 시써봣다 [2] ㅇㅇ(175.215) 12/11 78 2
161498 ★ 모든 것은 내 자신에 달려 있다 - 김구 - [1] ㅇㅇ(124.50) 12/11 94 5
161497 아니 문보영 유튜브 천따리다 어쩐다 해서 뭐 문학채널이라도 하나 했네 ㅇㅇ(14.56) 12/11 99 0
161496 이번에 젊은작가상 받은 박민정 어떻게 생각하냐? [2] ㅇㅇ(121.147) 12/11 186 0
161494 신춘 본선 통보 어떻게 해주냐 [4] ㅇㅇ(223.39) 12/11 235 0
161492 여태껏 신춘문예 당선 최연소가 몇 살이냐 [8] ㅇㅇ(223.62) 12/11 241 0
161491 밑에 당선소감 쓴 놈은 봐라 [22] dd(125.178) 12/11 339 0
161490 신춘문예 당선소감 써봣는데 어때? [8] Whqvqhq(122.47) 12/11 221 0
161489 왼손 필기 질문 [1] ㅇㅇ(61.74) 12/11 58 0
161488 문단의 총아 문보영 유투브 조회수 1000을 못넘기더라 [2] ㅇㅇ(117.111) 12/11 194 0
161487 야한소설추천좀 ㅇㅇ(175.223) 12/11 31 0
161486 투잡으로 소설가랑 스트리머 생각하는데 [4] 123123(121.157) 12/11 153 0
161485 그래도 1년 전보단 ㅋㅋㅋ(175.223) 12/11 124 1
161484 예심기사를 훑으며 내가 낸 글을 다시 볼 때 ㅇㅇ(211.109) 12/11 164 0
161482 동아 최근 당선작 중엔 2017년이 젤 난듯 [3] ㅇㅇ(223.33) 12/11 355 0
161481 이렇게나 ㅇㅇ(222.109) 12/11 78 1
161479 동아 희곡 본심 갔다 [6] ㅇㅇ(223.62) 12/11 332 0
161478 맥주 빨고 퇴고 하고 있다. [2] sadsa(122.47) 12/11 130 0
161477 서울신문은 [1] (14.39) 12/11 193 0
161476 사주팔자 앱 보니까 19일 운세가 이렇게뜨더라고 [5] ㅇㅇ(210.125) 12/11 189 3
161475 동아 당선작 우따 [9] Abqhq(122.47) 12/11 361 0
161474 님들은 무엇 때문에 글을 씀? [5] ㅇㅇ(223.194) 12/11 147 0
161473 신춘 비판하는 사람들 특) [3] ㅇㅇ(183.96) 12/11 206 0
161472 사회비판을 하려면 좀 잘해야지 태반은 떨어져도 할말없어 ㅇㅇ(210.125) 12/11 69 0
161470 사회비판이 대수냐? [1] Abqhq(122.47) 12/11 91 0
161469 부산 조선은 예심 아직이냐 [7] Abqhq(122.47) 12/11 215 0
161468 몇몇 역겨운 문갤 방구석 시인들이 역겹다. [3] 중2병(117.111) 12/11 125 1
161466 창작글, 문득 사랑에 대해 [1] 글쓰는건취미(223.38) 12/11 102 0
161464 동아 예심기사 떴네 [32] ㅇㅇ(110.70) 12/11 676 0
161462 신춘문예는 분량 정해놓은거부터 좆나 씹에바아니냐?ㅋㅋ [8] ㅇㅇ(220.83) 12/11 242 0
161461 어줍잖은 실력으로 시 쓰는 사람들한테 답답해서 한마디 한다 [38] ㅇㅇ(123.214) 12/11 452 3
161459 요즘 느낀 생각인데 [2] ㅇㅇ(121.179) 12/10 194 3
161458 근래 본 것 중에서 가장 충격적.jpg [12] ㅇㅇ(1.247) 12/10 442 6
161457 귀천이 없어진다면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80 2
161456 전무후무한 예술가 ㅇㅇ(116.41) 12/10 107 1
161455 이번 신춘문예 떨어지면 문학 접는다 ㅅㄱ [7] ㅇㅇㅇ(118.36) 12/10 336 0
161454 뭐든지 읽는습관을 들이는건 좋은듯 ㅇㅇ(175.214) 12/10 74 1
161453 오스카 와일드 [1] ㅇㅇ(113.59) 12/10 112 0
161452 지방 신문에 내는ㅂㅅ들도 다 있네 [22] ㅇㅇ(211.36) 12/10 427 1
161451 세계일보심사 [3] 글로벌마인드세계(223.62) 12/10 307 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