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악어모바일에서 작성

종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8-03-14 05:36:19
조회 254 추천 0 댓글 0
							

언젠지도 모를 까마득한 옛날, 그 시절의 난 엄청난 겁쟁이였다.

그런 겁쟁이를 놀리는 게 재밌었는지, 주변 친구들은 항상 땅에 기어다니는 애벌레를 내 면상에 들이밀곤 하였다.

그 때마다 울상이었던 내 표정을 보고 그 친구들은 낄낄 웃으며 더욱 가까이 애벌레를 들이밀었다.

그 때, 눈물을 터뜨리며 난 다짐했다. 언젠가 그 녀석들에게 복수하겠다고

그렇게 10년쯤 지났다, 벌써 스물이 넘은 나에게 갑작스런 연락이왔다.
별 다른 연락은 아니었다, 오랜만에 접선해서 술이나 마시자는 뻔한 얘기였지.

그 때 내 머릿속을 스치듯 지나가는 생각이 떠올랐다. 지금이 기회라는 생각으로 녀석들에게 복수하겠다는 생각이-

그렇게 나는 아직도 겁이 많다는 걸 숨기기위해 흰 티에 검은 라이더자켓, 그리고 무광선글라스까지 끼고 약속자리에 참석하였다.

친구들은 벌써 한바탕 떠들고있더라.

그렇게 술을 진탕 마시다가, 한 친구가 준비한 게 있다며 자신의 가방에서 무언가 주섬주섬 꺼내왔다.

악어 장난감이었다.
이빨을 누르면 복불복으로 악어가 입을 다무는, 그런 흔한 장난감이었다.

그 친구는 그 장난감을 꺼내며 제안하였다. "이렇게 만난 것도 인연인데, 술게임이나 할까?" 나를 포함한 모두가 콜- 하였고, 그렇게 술게임은 시작되었다.

우리 인원은 총 5명, 두바퀴를 채 돌기도 전에 악어의 입은 닫힐 거란 걸 예상하였다.

그렇게 내 앞 3명이 이빨을 누르고, 내 차례가 되는 순간 비장하게 이빨을 눌렀다.
그런데 아뿔사, 두바퀴는 커녕 내 턴에서 악어 입이 닫혔다.

그 순간 겁이 많은 나는 깜짝 놀라 커다란 괴성과 함께 의자를 박차고 일어났다.

그 순간 함께 술을 마시던 4명의 친구 모두가 박장대소하였다. "야 저자식 아직 겁쟁이네~"
그렇게 나는 우울한 표정으로 그 술자리를 마무리시키고, 집으로 돌아왔다.

어째서 나는 겁쟁이일 수 밖에 없는 것인가.

언젠가 해답을 찾으리라, 결심하고 이불을 덮었다.

#종결 <악어> 중-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팬들이 퇴출, 지지철회 성명서 낸 게 이해가는 스타는? 운영자 19/03/18 - -
AD 교보증권해선24시간상담신규$2.99 운영자 19/02/03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2547 40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4] 운영자 08/01/17 14985 14
165525 음악듣자 초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11 0
165524 시 스터디 할 사람? [2] ㅎㅎㅎ(112.187) 03/20 74 0
165523 18년도 시집 추천 받음 퀸갈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30 0
165522 서서시 ㅇㅇ(223.39) 03/20 56 3
165521 시 평가 좀 [1] ㅇㅇ(223.62) 03/20 81 3
165520 우물 후라이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0 48 1
165519 시 또 써봤는데 평가 좀 ㅇㅇ(223.39) 03/20 78 3
165518 잡초 ㅇㅇ(1.244) 03/20 29 0
165517 형들 나 인용문찾아야하는데... 공돌이(106.102) 03/19 34 0
165515 나름의 시론 정리 [2] ㅇㅇ(222.118) 03/19 77 0
165514 일기2 ㅇㅇ(218.159) 03/19 28 0
165513 일기 ㅇㅇ(218.159) 03/19 32 0
165512 엉덩이의 입춘 [1] 시돌이(175.197) 03/19 51 2
165508 문학갤러리분들 안녕하세요! 유튜브에서 힐링문학 컨텐츠를 진행하고있습니다. 송그리벙그리(113.131) 03/19 62 0
165507 황병승 여장남자 시코쿠 읽어봤는데 [2] 00(223.62) 03/19 105 0
165504 이런 표현은 어떠냐? [3] ㅇㅇ(223.33) 03/19 82 1
165502 [시 연재 30] 한밤중의 시대 [7] dfd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9 97 0
165500 시 평가좀해줘 지적환영 [8] ㅇㅇ(211.246) 03/19 162 1
165499 소설쓰는데 얼마나걸릴까 [1] ㅇㅇ(210.97) 03/19 70 0
165498 시 평가좀 [6] 시간은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9 119 0
165497 답답 스캘레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9 52 0
165496 그냥, 옛날 이야기 [3] ㅇㅇ(211.194) 03/18 165 4
165494 이번 이상문학상 어떻게 생각함? [1] ㅇㅇ(121.147) 03/18 145 0
165493 ■ 만약 하나님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우주는 도대체 어떻게 탄생한 것인가 [2] .(110.46) 03/18 103 0
165491 현대문학 신인상 아는 사람 있냐 [2] dsagsdhi(211.252) 03/18 135 0
165490 시 한번 끄적여봤습니다. 어떤지 감상평 좀.... [3] 첫 작품(106.249) 03/18 114 1
165489 옛날에 쓴 시인데 어떰 [2] ㅇㅇ(117.111) 03/18 98 0
165487 시 썼는데 평가 좀 [1] ㅇㅇ(223.39) 03/18 202 8
165485 추악하고 지저분한 단어 뭐잇냐 [5] casds(211.180) 03/18 144 0
165482 초신성 [1] 장시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95 0
165481 올해 신춘문예 당선작들중에 가장 감명깊게 본 시 한편 [4] 올해로떼우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204 0
165480 다들 알겠지만 시 한편 소개 [2] 올해로떼우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108 1
165479 간만에 서점 갔는데 기형도 시집 베스트셀러 코너에 있더라 올해로떼우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80 2
165476 여기 자작시만 올려야됨? [2] ㅇㅇ(50.93) 03/18 91 0
165474 그러고싶지 않아 [1] 호암관(117.111) 03/18 70 0
165473 ㅀ 죽음? [4] ㅇㅇ(182.209) 03/18 117 0
165472 (단편소설) 나랑 같이 살지 않을래? 1~3 [6] 쓰는남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8 147 2
165471 푸시킨- 바보 ㅇㅇ(49.163) 03/17 71 0
165467 고딩도서관에서 시써봄 [3] musae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213 0
165466 맑은 날 서연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97 0
165465 존 나게 할일없 다 초예(39.114) 03/17 73 0
165464 웹소설 갤러리 및 플랫폼 견문록 (사론) [9] 견문록(119.71) 03/17 220 3
165463 너네들은 어떻게 생각하냐 [6] ㅇㅇ(211.207) 03/17 152 1
165461 본인이 실력이 있다면 어디에 작품을 보내고 싶어? 시로 등단하고 플때 [6] 으아아(220.94) 03/17 253 0
165460 문학 읽을때 공부 먼저 하는 편이야? [3] ㅇㅇ(211.178) 03/17 176 1
165458 철학가 vs 작가 [1] 잇네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7 142 0
165456 사랑이라는 감정의 소실 ㅇㅇ(223.62) 03/17 92 1
165454 내가 정확히 말하면 자이모쿠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16 65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