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기억에 남는 만남들모바일에서 작성

Heartburn(221.142) 04-16 17:41:31
조회 346 추천 0 댓글 0
							

https://youtu.be/ySlMyXNm8AI


변호사 할머니


벤치에 앉아 계신것을 말걸었었다. 습관적인듯한 동작으로 담배를 꺼내서 피우시던 참이었다. 자기는 이것을 피고싶지조차 않은데도 저절로 입에 물게 된다며 담배를 시작조차 하지 말라고 하셨다. 할머니인데도 하는 행동이 굉장히 현대적이어서 서구권은 수십년 전의 생활모습도 지금과 다르지 않았음을 실감할수 있었다. 분명 젊었을때 예뻤을것 같다고 말하니 젊은시절에 패션모델을 하셨다고 하였다. 현재 직업은 변호사라며 명함을 주고 꼭 이메일하라 하셨다. 이메일할 여건이 안되어 차일피일 미루던 중 명함을 잃어버려 다시는 닿을수 없게 되고 말았다.


두 할아버지

두분이 함께 계셨다. 한 분이 다른 분보다 거의 15살은 많아보였으나 실제로는 그쪽이 3살 더 어리며, 십대때부터 줄담배를 피워댄 것이 원인이라는 것을 듣자 기분이 묘하였다. 젊어보이는 분은 굉장히 표준적이고 듣기 편한 발음으로 영어를 말했다. 이탈리아에서 태어나 7세에 호주로 왔는데, 그 당시에 사람들이 앞뒤사정을 다 무시하고 대체 왜 말을 못하는거냐고 다그쳤다고 한다. 옛날이라 그런일이 있었구나 했다. 대화를 하다보니 주제가 제멋대로 흘러갔다. 한자와 한글의 차이를 간단히 설명해드렸다.


영상물 관련 전공 대학생

스파이더맨 주인공과 비슷하게 생긴 사람이었다. 길거리에서 햄버거로 간단히 끼니를 때우던 것을 발견하였다. 마침 서점에 다녀왔다고 했다. 영어판 일본만화 한권을 산 모양이었다. 나도 가고싶다고 하자 친절하게 안내해주며 중간에 익숙하지 않은 일들을 하나부터 열까지 가르쳐주었다. 서구 젊은이들의 인성을 볼수 있는 기회였다. “죽은 남자”라는 뜻의 성씨가 기억에 남았다. 며칠 후 우연히 다시 만났을때 팔뚝을 붙잡으며 친한척하지 않을수 없었다.


미국 중년 여성

여행중에 이 도시를 들른 것이라고 했다. 내가 뽀빠이와 루니툰을 좋아한다고 하자 그것때문에 영어가 그리 준수하냐고 하여 내심 기뻤다. 또 말하기를 미국 여성들은 남성들이 하는 일을 모두 했으며 있으며 여자도 남자만큼의 능력이 있다고 하였다. 이것이 변질되기 전의 페미니즘의 모습인가 하여 감명을 받았다.


방랑자

맨발에 모자를 아무렇게나 쓴 모습이 인상적인 키큰 청년이었다. 아직 30세가 채 되지 않았다 했는데 아내와 아이가 있다고 했다. 약간 술에 취한듯 했고 담배냄새가 났다. 여행중이라 했으며 처자식에 대해서는 별로 신경쓰지 않는 듯 했다. 나의 내공으로는 이 사람의 발음을 도저히 잘 알아들을수가 없어 많은 얘기를 나누지 못한것이 정말 아쉬울 정도로 인간적인 매력이 있는 사람이었다.


전직 권투선수

이사람도 여행중인 사람이었다. 땅딸막한 체구에 굵직한 팔다리가 힘깨나 쓰는 사람이라는 것을 말하는듯 했다. 먼저 말을 걸어와 주어서 기분이 좋았다. 자신은 결혼을 하지 않았으며 다만 온세상에 씨를 뿌리고 다녔다고 했다. 자유로운 분위기를 온몸에 두르고 있는 유쾌한 사람이었다.


남미에서 온 아저씨

갱단에 맞서 싸우는 일을 하던 경찰병력의 일원이었다고 했다. 이사람은 키는 매우 작은데 통무쇠같은 팔뚝이 굉장히 거대했다. 조국의 국가시스템과 치안등에 실망하고 새삶을 찾고 새땅에서 자식을 키우기 위해 조그만 자신의 가족을 이끌고 호주로 왔다고 했다. 가장이라는 것의 무게가 느껴지는듯 하여 숙연했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AD [긴급선동!] 배당형 거래소의 단점을 보완한 코아거래소(COAEX)! 운영자 18/11/27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1430 38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4] 운영자 08/01/17 14502 14
161442 노벨문학상감 시한편 써봤다.txt [1] ㅇㅇ(223.33) 12/10 29 0
161441 모든시간속의 너희들 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17 0
161440 일간베스트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17 0
161438 통고무(52.119) 12/10 21 0
161437 여기 꽁트같은거 올려도 되는 갤이냐? [3] pepperdiner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48 1
161436 대학 백일장에 냈던거 신춘문예에 내면 안되냐 [2] ㅇㅇ(1.250) 12/10 70 0
161435 임신에 대해서 존나 다루면 [2] ㅇㅇ(218.54) 12/10 39 0
161434 경향 전화 왔어요 [2] ㅇㅇ(114.205) 12/10 119 0
161433 시작과 끝 ㅇㅇ(222.111) 12/10 33 2
161432 1월엔 굵직한거 뭐 있지..단편소설 내볼까 하는데 [1] %20ㅇㅇ(59.9) 12/10 84 0
161431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를 듣고 싶은 밤 LiberMort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33 0
161430 경상일보는 예심끝났네 [6] ㅇㅇ(175.223) 12/09 178 0
161429 공연 다녀왔는데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9 54 0
161428 동아일보는 보통 언제 연락와? [4] %20ㅇㅇ(59.9) 12/09 218 0
161427 이거 어디 명언이에요? [2] 00(211.217) 12/09 88 0
161426 이거 어디 명언임?? [2] asf(211.252) 12/09 99 0
161425 문갤러들아 이거는 어때양 [3] ㅁㄴㅇ(223.39) 12/09 91 0
161424 다음주부터 신춘문예 연락가는 날 맞지? [7] ㄴㅁㄻㄴㄹsaff(211.252) 12/09 274 0
161423 신춘 당선작 중에 로맨스 있냐??? [1] ㄴㅁㄻㄴㄹsaff(211.252) 12/09 82 0
161422 학교에서 수업 듣다가 쓴 글 평가 점 [9] ㅁㄴㅇ(223.39) 12/09 160 0
161421 ㅈㄴ 열심히 썼는데 떨어져서 [2] ㄴㅁㄻㄴㄹsaff(211.252) 12/09 125 0
161420 올해는 기대를 안해서 그런가 마음이 편안하네 ㅇㅇ(223.38) 12/09 53 0
161418 늬들이 생각하기에 문학의 끝은 누구냐? [4] ㅇㅇ(117.111) 12/09 212 1
161417 신춘문예 발표 열흘 남은 거 맞냐? [3] asdsf(211.252) 12/09 315 0
161415 몇자 적어봤는데 조언좀 구할 수 있을까 [2] ㅇㅇ(59.19) 12/09 118 0
161414 쓰다만 편지 S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9 71 0
161413 2018.12.09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9 101 1
161412 내가 얼마나 유치하고 그릇이 작은지 고백하고 싶어 쓰는 글 [8] ㅅㅅ(223.62) 12/09 204 1
161411 드라마 보다가 [4]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8 124 0
161410 사영_모자 (119.206) 12/08 54 0
161408 석이 1화 [2] 앙기모띠(61.109) 12/08 59 0
161407 자좀감이란 단어의 비합리성에 대한 단상 LiberMort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8 53 0
161406 뻘글)내가 현실적인 사람이었으면 작가 안 했을 거 같다 [3] 헤이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8 198 0
161405 사랑의 위대함이란 허상 [2] LiberMort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8 77 0
161404 문동 겨울호 읽어본 사람? [3] (117.111) 12/08 255 0
161403 편견일지는 모르겠는데 20세기초 한국소설이랑 일본소설 비교해보면 [8] sdgs(211.252) 12/08 174 0
161402 장편소설 심사위원들은 보통 어디까지 보고 치우냐?? [7] sdgs(211.252) 12/08 265 0
161401 문갤러vs통베충 ㅇㅇ(223.39) 12/08 83 5
161400 부모의 위대함이란 말이 만들어낸 허상 [6] LiberMort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8 117 0
161396 앙기모륑 웃으며살자(124.61) 12/08 40 0
161395 앙기모륑 웃으며살자(219.248) 12/08 31 0
161394 바빠서 조선일보 못 냈네 ㅇㅇ(49.161) 12/07 164 0
161392 최근 5년동안 읽은 신춘소설중에 각자 갑을 꼽으면 머임? [3] ㅇㅇ(220.83) 12/07 372 0
161391 추상화 습작(223.38) 12/07 54 0
161390 질문점... [2] ㅇㅇ(117.111) 12/07 170 0
161389 올해 신춘접수가 끝났네. [9] 문학마을(61.253) 12/07 553 7
161388 근데 시바 표절은 왜 하는 거냐? [5] 개쓰렉(119.71) 12/07 214 0
161384 문학 추천좀 [4] ㅡㅡ(221.146) 12/07 131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