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김종삼의 마지막 작품들

시니피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00:18:54
조회 191 추천 0 댓글 0
							


우리 문학사에서 술 얘기로 빠지면 섭섭해 할 듯한 김종삼.

전해 들은 바로는 63세까지 산 것이 기적에 가까울 정도로 지독한 술고래였고 결국 술 때문에 괴로운 말년을 보냈다. 

나남출판사 김종삼 전집에 수록된 마지막 5편에는 그런 내력이 자연스레 반영돼 있다. 






궂은 날



입원하고 있었읍니다

육신의 고통 견디어 낼 수가 없었읍니다 

어제도 죽은 이가 있고

오늘은 딴 병실로 옮아간 네 살짜리가

위태롭다 합니다


곧 연인과 사형 간곡하였고

살아 있다는 하나님과

간혹

이야기-ㄹ 나누며 걸어가고 싶었읍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저의 한 손을

잡아 주지 않았읍니다. 





또 어디였던가



걷고 있다 어느 고궁 담장옆을


옛 고향땅

녹음이 짙어가던 숭실중학과

숭실전문 교정과

숭의여고 뜨락

장미 꽃포기들의 사이 길을


흰 구름 떠 있던

광성고보

정의여고 담장옆을

주암산 그림자가 드리워진

대동강 상류쪽을


또 어디였던가.




음악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아름다운 플루트 협주곡이

녹음이 짙어가는

초여름 햇볕 속에

어느 산간 지방에

어느 고원 지대에

가난하여도 착하게 사는 이들 사이에

떠 오르고 있다

빛나고 있다

이런 때면 인간에게 불멸의 광명이라는

것이 무엇인가를

조그마치라도 알아낼 수는 없지만

그저, 상쾌하기만 하다.


  


오늘



여러 날 동안 사경을 헤매이다가 살아서 퇴원하였다

나처럼 가난한 이들도 명랑하게 살고 있음을 다시 볼 수 있음도

익어가는 가을 햇볕과

초겨울의 햇볕을 즐길 수 있음도 반갑게 어른거리는

옛 벗들의 다시 볼 수 있음도

주의 은총이다. 





관악산 능선에서




아무 생각도 안 난다. 

지금 내가 풍경과 함께

살아있음을 느낄 뿐 아무

생각도 나지 않는다.


몇 마디 말을 하자면

허황된 꿈일지라도

그래도 살아보겠다는 가난한

불구자 돕기 운동이 펼쳐졌으면 좋겠다. 


옛 성현들이 깜짝 놀라

목화송이 같은 미소를 짓도록 말이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1177 37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6] 운영자 08/01/17 14375 14
160702 일기 222(124.5) 11/13 5 0
160701 장편소설 공모전에서 미성년자 성행위 묘사하면 안될까요? [2] ㅇㅇ(211.104) 11/13 27 0
160700 왜 하루살이는 그리도 많은가? [1] 히치하이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20 1
160699 엠씹 댓글 보니까 [1] 밤만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28 0
160698 재미삼아 읽어보세요. [2] akrkfl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41 0
160697 멀린의 스승이 누구야? 텐구아레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15 0
160696 장편소설 쓰는중인데 도입부 괜찮은지 평가좀 해주라 [8] 펜깁(211.106) 11/13 92 0
160694 좋은책추천 오로도(14.37) 11/13 26 0
160693 좋은책 추천 [7] 고도리(14.37) 11/13 54 0
160692 짧은 소설..(?) [29] ㅇㅇ(119.207) 11/12 165 1
160690 보통 소설쓸때 [8] 카프카(223.62) 11/12 100 0
160689 여기 즉 디시인사이드의 원래 두목이 누구였었나고 [12] 먼지(220.94) 11/12 98 0
160688 소설 쓸 때 플롯 안 떠오르면 재능 없는 거냐? [3] ㅇㅇ(110.5) 11/12 116 0
160687 창비 청소년문학상 당선작 없냐? [1] wqwe(211.252) 11/12 77 0
160685 옹기장이의 뜻 - 자작 시 [1] 요하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67 1
160683 군대 전역하고 알바전전하던 문창과 지망 20대 중반 수험생입니다 [7] 12478(222.102) 11/12 138 0
160682 너희라면 성공과 양심 중에 무엇을 택할거야? [4] 마지막포도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105 2
160681 시였나 어떤 글귀였나? 잘 기억이 안나서 찾아주세요(223.62) 11/12 30 0
160679 여기 뭔갤임 약수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88 1
160677 밑글에 인생의정석 아재놈 존나애잔하노ㅋㅋㅋ ㅇㅇ(211.36) 11/12 46 0
160676 안녕 나 오늘 여기 첨와봐 [1] LO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81 0
160675 이번 주에 읽을 책 [3]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79 0
160674 다들 신춘문예 준비하고 있겠지 ㅇㅇ(211.36) 11/12 84 0
160672 뭔 갤인지 볼려고 잠깐 념글좀 봤는데 [2] ㅇㅇ(39.7) 11/12 100 0
160670 아침에 일어나서 지은 사랑시 평가좀요 [1] ㅇㄷ(223.38) 11/12 72 0
160669 신춘문예 수상작 같은거 읽으면 도움될까 [4] (210.90) 11/12 139 0
160668 글쓰기 관련 책 추천점 [1] ㅇㅇ(222.104) 11/12 51 0
160667 독백1 123(124.5) 11/12 34 0
160665 백석 시를 보면서 해석하지 않아도 표절충(175.223) 11/12 88 7
160664 시를 해석한다는 시점에서 글러먹음 표절충(175.223) 11/12 65 0
160663 시 써봤다 삼삼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59 1
160661 엉터리들을 비웃고 조롱해야지 [2] 초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89 0
160660 가짜들을 비웃고 조롱해야지 [1] 초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74 0
160659 **** 생각을 내가 딱 작년 초까지 했었음 표절충(124.63) 11/12 64 0
160658 2018.11.11 몌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1 56 0
160657 소리 qwaszx(175.202) 11/11 35 0
160656 시가 ㄹㅇ 개노잼이라고 했던 놈인데 [23] ****(58.122) 11/11 280 11
160655 좋은 집에서 살고싶다 탑%20(222.102) 11/11 50 0
160654 짧은 소설을 써봤습니다. 평가부탁드립니다.. [17] ㅇㅇ(119.207) 11/11 194 2
160652 자작시 : 공책 [12] 성의있게질문(223.39) 11/11 132 0
160651 한국문단은 썩은게 확실하네요 [2] 오덕지망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1 206 1
160649 인생이 허무하고 아무것도 없으면 어떻게 살아가나 [7] ㅇㅇ(27.113) 11/11 87 0
160646 글쓰러 카페갑미다 [5] 성의있게질문(223.39) 11/11 101 0
160643 님들 라이트노벨 읽어본 적 있음? [2] ㅇㅇ(125.132) 11/11 85 0
160639 고은이 존나 대단한 게 표절충(124.63) 11/11 128 0
160638 문창과에서 다른 과 전과나 복수전공 힘들어? [2] ㅇㅇ(1.213) 11/11 79 0
160637 다이소 이케아 소설 나왔네요 [2] 민트영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1 199 5
160636 오늘 재밌게 읽은 시 [2] 라부데스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1 90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