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믹스 테잎

람쥐썬드어어(59.3) 18-07-12 03:05:55
조회 112 추천 0 댓글 0

믹스 테잎



밤의 전철을 좋아한다

사랑스러운 도심

앉아서 책을 읽다가

낯선 단어 앞에서 길을 잃는다

책갈피처럼 가끔 사용하다가 어디론가 가버린 단어

내가 어렸을 때 알았다가 모르게 된 장소

모두 전철 밑에 숨은 것 같다

그게 덜컹이는 이유가 되고 흔들림이 돼

전철은 아름답고 그러다가

지하로 흘러들기도 해

불이 켜진 것과 꺼진 것 항상 차갑게 나아가는 기분 어느 쪽도 좋아

잠들어야 끝까지 도달할 수 있는 이야기

어제 본 영화에서는 하루가 매일 반복된다고 말했어

그래도 전철이라면 삶은 좀 더 명료해지는 경향이 있지

몇 가지 좋은 생각들을 깜빡 놓고 내린 적이 있다

그럴 때 생각나지

우리는 모두 생각할 시간이 필요해

잔고 없는 카드를 개찰구에 가만히 대어 본 것은 무리한 부탁이 아닌지

그러나 무리하지 않은 일은 부탁할 필요가 없다니까

매일 보관소로 날아드는 짐칸의 가방

사람들은 걱정이 앞서고 그 뒤를 전철이 따라가

사람들은 기억력을 걱정해

그러나 밤이 되면 빌딩의 모습은 너무 좋으니까

전철은 가만히 있어 그것들은 빠르게 달려

아주 빠른 속도로 돌고 있다는 별의 모습처럼

나는 가방을 품에 꼭 안은 채로 빠르게 단어들을 나열해보는 노래를 들어도 좋다고 말해

창밖에서 사람들은 커피를 마시고 있어 한손을 주머니에 넣은 채로

연기 나는 커피를 입으로 후후 불면서

가끔은 우울해질 때도 있다고 하지

오늘은 전철을 타지 못해

그렇게 어디를 가든지 크게 다르지 않아

내가 먼저 말하거나 그쪽에서 먼저 커피 한 잔 하자고 말하겠지

우리들은 검은 레일을 달리고 있는 걸까 의자에 앉아서 점잖게 울어본다

너무 다르다 마치 안경을 끼다가 그것을 누군가에게 건네 보는 것처럼

서로 우는 장면도 다르고

전철이 가장 한산하다고 하는 시간대도 다르게 생각하지

영화관에 대해서도, 그러나 둘 다 본 적이 있는 영화에서 나오는 어느 장면은 우연히도 좋아라 했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0614 36
-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6] 운영자 08/01/17 13969 14
158995 시인 중에 이쁜 사람 있냐 s(210.105) 18/09/20 12 0
158994 등단자가 차기작을 못내면 그것도 등단이냐 [1] ㅇㅇ(117.111) 18/09/20 46 1
158993 이곳은 여전히 보릉내스(221.145) 18/09/20 34 0
158992 글이 뭐라고 생각하세요....에 대한 생각 [10] ㅇㅇ(106.102) 18/09/20 144 1
158990 인생을 살아가는 법 ㅇㅇ(211.36) 18/09/20 35 0
158989 Zajdi,zajdi [1] ㅇㅇ(124.57) 18/09/20 43 0
158988 울지않는 나, 우는 나 ㅇㅋㄴ(223.33) 18/09/20 33 1
158987 둘이 마시다.txt [1] Pub(49.175) 18/09/20 46 0
158986 수능 문학은 독인듯 싶어요 [1] 01년생고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20 55 0
158984 글이 뭐라고 생각하세요? [5] ㅇㅅㅇ(182.216) 18/09/20 133 4
158983 추락, 그리고 도약 [9] 01년생고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20 68 0
158982 은방울꽃 [2] ㅇㅇ(223.52) 18/09/20 70 2
158980 시) 잔혹한 신이 지배한다 [8] 표절충(124.63) 18/09/19 126 0
158979 신춘문예 수상작중에 섹스에 관한 것도 있음? [5] ㅇㅇ(49.170) 18/09/19 136 0
158978 고해성사 1(113.131) 18/09/19 33 0
158977 왜 월간문학이나 내일을여는작가 같은데는 투고 안 함? [3] ㅇㅇ(223.62) 18/09/19 117 0
158975 일본풍 소설은 안통하냐? [1] ㅁㄶ(211.252) 18/09/19 82 0
158973 서울대 출신 작가가 누가 있지 [3] 불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9 130 0
158972 중앙신인문학상 소설부문 [3] (14.39) 18/09/19 199 0
158971 초딩땐 시로 상도 탔었는데 [2] ㅇㅇ(59.6) 18/09/19 94 2
158970 글 안써질때도 조금씩 써야 맞음? [2] ㅇㅇ(211.36) 18/09/19 92 0
158969 책알못 호밀밭의 파수꾼 오늘 다 읽었는데 [1] 하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9 73 0
158968 여자들사이에서 은근히 소외되고 왕따생기는 내용 다루는 소설책 [1] ㅇㅇ(58.150) 18/09/19 100 0
158967 예전에는 그냥 대충대충 글 쓰면서 노닥거렸는데 [4] 듕슝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9 143 1
158966 김훈의 '화장'을 14년만에 읽었는데 ㅇㅇ(223.33) 18/09/19 80 0
158965 뛰어쓰기 어떡해 하나요 [1]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9 119 0
158964 중앙신인문학상 [3] ㅎㅇ(49.168) 18/09/19 243 0
158963 오픈된 문예지 만드는 작업을 도와주다가 등단제도 찬성파가 됐습니다 [3] 세계문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9 177 0
158962 요즘 글 하도 안썼더니 머리 먹통됨ㅋㅋ 이순신(124.111) 18/09/19 50 0
158961 등단과 넷문학의 합체 [23] ㅇㅇ(117.111) 18/09/19 326 8
158960 란제리 가죽과 제자리%20(175.223) 18/09/19 40 0
158959 아주 올만에 시를 써봄 기형도(112.156) 18/09/19 71 0
158958 평균 등단나이가 몇임. [5] ㅇㅇ(49.170) 18/09/19 240 0
158955 다음 상황을 보고 대답한 문장을 풀이해주세요 [3] ㅇㅇ(124.59) 18/09/19 134 0
158954 습작: 무명 [19] 듕슝가(121.175) 18/09/19 195 0
158953 박진성 시인님의 당연한 권리, 같이 찾아드리자. [5] DD(112.156) 18/09/19 265 8
158952 원서 강독 스터디 [2] 정혜욱(221.143) 18/09/19 153 0
158951 2018년 9월 19일 수요일 01:42 :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9 71 1
158950 핑퐁.txt [1] Pub(49.175) 18/09/19 128 0
158949 안녕, 물고기자리 [1] 뫼르달(175.223) 18/09/19 126 1
158948 혹시 이 소설 아시는 분? [6] ㅇㅇ(175.223) 18/09/18 190 0
158947 이기호 [수인]에서 에러난 점 - 긴글주의 [10] ㅇㅇ(223.33) 18/09/18 169 0
158946 할 말이 있어 [1] (117.111) 18/09/18 168 2
158945 박진성 시인에게는 사과하고픈 일이 있다. 람쥐썬드어어(59.3) 18/09/18 164 1
158944 본인은 생각했다. [1] 비트도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44 0
158943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반발심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9] S(183.78) 18/09/18 187 0
158942 박진성은 매일 죽는 사람이지 불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127 1
158939 필요한 갤러분은 활용하시길... 구상. 칭기즈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9/18 82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