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믹스 테잎

람쥐썬드어어(59.3) 07-12 03:05:55
조회 115 추천 0 댓글 0
							

믹스 테잎



밤의 전철을 좋아한다

사랑스러운 도심

앉아서 책을 읽다가

낯선 단어 앞에서 길을 잃는다

책갈피처럼 가끔 사용하다가 어디론가 가버린 단어

내가 어렸을 때 알았다가 모르게 된 장소

모두 전철 밑에 숨은 것 같다

그게 덜컹이는 이유가 되고 흔들림이 돼

전철은 아름답고 그러다가

지하로 흘러들기도 해

불이 켜진 것과 꺼진 것 항상 차갑게 나아가는 기분 어느 쪽도 좋아

잠들어야 끝까지 도달할 수 있는 이야기

어제 본 영화에서는 하루가 매일 반복된다고 말했어

그래도 전철이라면 삶은 좀 더 명료해지는 경향이 있지

몇 가지 좋은 생각들을 깜빡 놓고 내린 적이 있다

그럴 때 생각나지

우리는 모두 생각할 시간이 필요해

잔고 없는 카드를 개찰구에 가만히 대어 본 것은 무리한 부탁이 아닌지

그러나 무리하지 않은 일은 부탁할 필요가 없다니까

매일 보관소로 날아드는 짐칸의 가방

사람들은 걱정이 앞서고 그 뒤를 전철이 따라가

사람들은 기억력을 걱정해

그러나 밤이 되면 빌딩의 모습은 너무 좋으니까

전철은 가만히 있어 그것들은 빠르게 달려

아주 빠른 속도로 돌고 있다는 별의 모습처럼

나는 가방을 품에 꼭 안은 채로 빠르게 단어들을 나열해보는 노래를 들어도 좋다고 말해

창밖에서 사람들은 커피를 마시고 있어 한손을 주머니에 넣은 채로

연기 나는 커피를 입으로 후후 불면서

가끔은 우울해질 때도 있다고 하지

오늘은 전철을 타지 못해

그렇게 어디를 가든지 크게 다르지 않아

내가 먼저 말하거나 그쪽에서 먼저 커피 한 잔 하자고 말하겠지

우리들은 검은 레일을 달리고 있는 걸까 의자에 앉아서 점잖게 울어본다

너무 다르다 마치 안경을 끼다가 그것을 누군가에게 건네 보는 것처럼

서로 우는 장면도 다르고

전철이 가장 한산하다고 하는 시간대도 다르게 생각하지

영화관에 대해서도, 그러나 둘 다 본 적이 있는 영화에서 나오는 어느 장면은 우연히도 좋아라 했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1184 37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6] 운영자 08/01/17 14378 14
160727 객침은 응답하라 요하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4 12 0
160724 제목: 랜덤채팅의 그녀 [6] ㅇㄷ(223.62) 11/14 70 0
160723 쓰고있는 책 스토리 [1] 평야편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4 36 0
160722 비판은 쉬운데 수용은 어렵다 [1] ㅇㅇ(116.124) 11/14 48 3
160720 밤에 일기 쓰기 [2] 무나갤러리(113.57) 11/13 54 2
160719 한국문학은 일단 재미가 없고 안읽힘 [1] ㅇㅇ(220.71) 11/13 76 0
160718 하 시발 좁은문 다읽었다 %20ㅇㅇ(211.228) 11/13 39 0
160717 이거 뭔 뜻임? [2] ㅀㄴㅇㅀ(211.252) 11/13 54 0
160716 군인인데 만약 당선돼서 연락 왔는데 [10] ㅀㄴㅇㅀ(211.252) 11/13 128 0
160714 당장 내 펜과 종이를 가져오라 히치하이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35 0
160713 등단을 장편소설로 하려는 건 쌉에바냐? [2] 지제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112 0
160712 한국 문학이 별로인 이유라... [2] ㅇㅇ(39.7) 11/13 117 1
160711 당선소감 미리 써놓는 사람 있냐 ?ㅋㅋ [1] asd(211.252) 11/13 68 0
160710 독서갤에 대항하는 새로운 갤러리 만들었다 와라 [2] 노르웨이숲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114 6
160709 망상소설 [1] 약수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38 0
160708 소설 추천 좀 [1] ㅇㅇ(121.163) 11/13 65 0
160707 나라에서 하는 시라니오 공모전 1차 붙었는데 [3] 커스(211.213) 11/13 131 0
160706 20년, 빼빼로 0개비 [17] 요하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94 0
160704 바람이 불어 - 윤동주 [2] 혼자(175.223) 11/13 126 3
160702 일기 [2] 222(124.5) 11/13 44 0
160701 장편소설 공모전에서 미성년자 성행위 묘사하면 안될까요? [7] ㅇㅇ(211.104) 11/13 171 0
160700 왜 하루살이는 그리도 많은가? [1] 히치하이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60 2
160699 엠씹 댓글 보니까 [1] 밤만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54 1
160698 재미삼아 읽어보세요. [8] akrkfl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94 0
160697 멀린의 스승이 누구야? 텐구아레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3 29 0
160696 장편소설 쓰는중인데 도입부 괜찮은지 평가좀 해주라 [18] 펜깁(211.106) 11/13 251 1
160694 좋은책추천 오로도(14.37) 11/13 35 0
160693 좋은책 추천 [7] 고도리(14.37) 11/13 74 0
160692 짧은 소설..(?) [29] ㅇㅇ(119.207) 11/12 204 1
160690 보통 소설쓸때 [8] 카프카(223.62) 11/12 133 0
160689 여기 즉 디시인사이드의 원래 두목이 누구였었나고 [12] 먼지(220.94) 11/12 127 0
160688 소설 쓸 때 플롯 안 떠오르면 재능 없는 거냐? [5] ㅇㅇ(110.5) 11/12 158 0
160687 창비 청소년문학상 당선작 없냐? [2] wqwe(211.252) 11/12 107 0
160685 옹기장이의 뜻 - 자작 시 [9] 요하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115 2
160683 군대 전역하고 알바전전하던 문창과 지망 20대 중반 수험생입니다 [7] 12478(222.102) 11/12 174 0
160682 너희라면 성공과 양심 중에 무엇을 택할거야? [4] 마지막포도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121 2
160681 시였나 어떤 글귀였나? 잘 기억이 안나서 찾아주세요(223.62) 11/12 42 0
160679 여기 뭔갤임 약수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104 1
160677 밑글에 인생의정석 아재놈 존나애잔하노ㅋㅋㅋ ㅇㅇ(211.36) 11/12 57 0
160675 이번 주에 읽을 책 [3]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2 107 0
160674 다들 신춘문예 준비하고 있겠지 ㅇㅇ(211.36) 11/12 101 0
160672 뭔 갤인지 볼려고 잠깐 념글좀 봤는데 [2] ㅇㅇ(39.7) 11/12 114 0
160670 아침에 일어나서 지은 사랑시 평가좀요 [1] ㅇㄷ(223.38) 11/12 85 0
160669 신춘문예 수상작 같은거 읽으면 도움될까 [4] (210.90) 11/12 164 0
160668 글쓰기 관련 책 추천점 [1] ㅇㅇ(222.104) 11/12 59 0
160667 독백1 123(124.5) 11/12 40 0
160665 백석 시를 보면서 해석하지 않아도 표절충(175.223) 11/12 102 7
160664 시를 해석한다는 시점에서 글러먹음 표절충(175.223) 11/12 7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