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름을 부르고 싶은 날모바일에서 작성

뫼르달(39.7) 08-10 00:23:41
조회 645 추천 15 댓글 9
							

네 이름을 부르고 싶은 날이면
아무렇게나 손을 뻗어


엉터리 같은 낱말들을 대신 말했다
땀이 몽글하게 맺히는 한낮,
파란 비눗방울
얼큰한 취기를 업고 티격태격 집으로 가는 길,
새하얀 솜털 베개, 잉크 자국
그래서 잠들지 못하는 밤들이 종종 있다면
방파제, 펭귄, 코르크 마개의 질감


수상 소감을 발표하는 영화배우가 되어서
낱말들에 내 숨을 묻혀 보낸다
감사합니다, 두부와 고등어, 팬케이크에게도 물론
다 누구나 사랑하는 것들이겠죠
어떤 엉뚱한 낱말은, 어떤 이상한 날에 아주 멀리 떠나게 될는지도 모른다


예를 들자면 그런 것이다 이따금 나는 어떤 여자의
옆얼굴을 보면서 먼 바다의 일들을 마음 깊이 생각하게 된다는 것, 그런 생각이 잦아지는 것은


다시, 아무렇게나 손을 뻗어 낚아챈 낱말들은 다 내 주머니에서 나온 것들이었다 그것들을 멀리 던졌다
네 이름을 부르고 싶은 날이면
안녕하세요, 안경이 참 어울리네요, 그냥 좀 기다리려구요, 펭귄을 닮으셨어요, 네, 남극이던가요? 농담이 아닌데요 저는, 그럴까요?
나는 조용히 몸을 웅크린다 가장 오래된 얼음이 부수어지는 곳으로, 빠져든다

할머니, 아무래도 저는 그만큼 큰 사람은 아닌가봐요
미안해요, 미안해요, 그럼 우리 서로 안녕





추천 비추천

15

고정닉 2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9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과잉대응 스태프 때문에 팬심 떨어지는 스타는? 운영자 18/10/22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0961 37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6] 운영자 08/01/17 14238 14
160045 다녀왔습니다.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4 32 0
160044 연재처 추천좀 ㅁ2(175.223) 10/24 12 0
160043 소설 공모전이나 대회 [3] ㄱㄷㄹ(175.223) 10/24 46 0
160042 맞춤법 문법 라라라(175.223) 10/24 14 0
160041 살아있는 그녀 ㅇㅇ(39.118) 10/24 11 0
160040 민음사 시발... ㅇㅇ(203.226) 10/24 50 1
160039 10.23 기념 음대(122.46) 10/24 24 0
160037 밥딜런도 노래가사로 노벨문학상 탔잖아? [2] ㅇㅇ(211.36) 10/23 65 0
160035 나는 아무것도 할수가없다. [1] ㅇㅇ(27.113) 10/23 49 0
160034 반인반수 ㅇㅇ(183.105) 10/23 33 0
160032 시) 딸아이 (평가 부탁드립니다.) [6] Füllfederhalt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92 0
160031 본인 문학 세계에 대해서는 타협이 없어야 한다 [5] ㅇㅇ(49.161) 10/23 139 5
160030 고리키 소설 어떠냐 [2] Мечт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67 0
160029 객관적으로 여기애들 글 잘쓴다고 생각하는거야? [3] ㅇㅇ(27.113) 10/23 115 0
160027 소설 차차 써가는데 연재할 곳 추천좀 [3] 지제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70 0
160026 문갤에 글 한 번 올려보고 싶긴 한데 [4] 뮨갤러(211.246) 10/23 87 0
160025 글 못쓰면 유전자를 탓해 [3] ㅇㅇ(211.36) 10/23 91 0
160024 치과에 들어가면 특유의 향이 난다 [2]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64 0
160023 왜 태어났는지 모르겠음 어떡하지? [4] ㅇㅇ(211.36) 10/23 55 0
160022 공모전 이해 안가는점 [1] 1111(211.213) 10/23 85 0
160021 기시 유스케 작가님것도 다들 읽어봤어? [1] ㅇㅇ(211.228) 10/23 85 0
160020 평가부탁) 강남역에는 조용한 우울이 있었습니다. [7] 낡은선풍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196 9
160019 닫힌 걸음 뫼르달(175.223) 10/23 52 0
160018 김연수 이야기가 나와서 하는 말인데. [4] 윤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120 2
160017 김용 작가님책 다 읽어본 사람? [7] ㅇㅇ(211.228) 10/23 80 0
160016 강박, 자의식과잉, 피해망상 다루는 소설 추천좀 [1] ㅇㅇ(198.182) 10/23 51 0
160015 무엇을 읽어도 [2] ㅇㅇ(183.105) 10/23 54 0
160013 안녕하세요.저는 글을 쓰러왔어요 [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105 0
160012 Youtube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41 0
160008 우울하다 [4]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98 0
160006 예전엔 친동생이랑 독서토론 했었는데 ㅇㅇ(122.46) 10/22 83 1
160005 직업없이 하기엔 도박이지 ㅇㅇ(27.113) 10/22 52 1
160004 소설 도입부로 짤막하게 써 봤는데 어떤 느낌인지 듣고 싶습니다 [12] ㅇㅇ(1.246) 10/22 167 0
160003 편지를 보내도 편지가 남더라 [2] 표절충(124.63) 10/22 76 0
160001 저격. IP220.116 창비, 문학동네 신인 소설상 감상에 대하여 [17] 문학마을(61.253) 10/22 251 1
160000 어김없이 찾아오는 신춘 시즌 [6] ㅇㅇ(49.161) 10/22 147 2
159999 아서라 아서 초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38 0
159998 가존의 눈물 sadsa(122.47) 10/22 28 0
159996 중국인 [2] ㅁㅁ(118.221) 10/22 53 0
159994 20대 서울 독서 모임 00(211.177) 10/22 71 0
159993 그렇게들 쓰면 일단 시이기 전에 편지라는 건데 ㅇㅇ(223.38) 10/22 44 0
159991 책소개 유튜브 만들었어! [25] 샤이너라잇(106.102) 10/22 226 7
159990 괜찮으시다면 읽어보시고 냉정한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4] ㅇㅇ(198.8) 10/22 117 0
159989 죽어봐야 안다는게 내 결론이다. ㅇㅇ(211.36) 10/22 34 0
159988 한 신문사에 2개의 다른 작품을 서로 다른 필명으로 보내도 괜찮나요? [3] ㅇㅇㅇ(24.91) 10/22 113 0
159987 동서문학상 떴어 [1] ㅇㅇ(223.62) 10/22 147 0
159986 ㅇㅇ ㅇㅇ(182.222) 10/22 51 0
159985 혼자 술먹을땐 소주가 좋다 [2] 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디시위키

    심심할 땐 랜덤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