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참을 수 없는 존재의 ..움모바일에서 작성

ㅇㅇ(45.32) 08-10 00:33:34
조회 118 추천 0 댓글 0
							

때문에, 좁고 빗나간 아집이 고집을 윽박지르고 틀어막아 독선이 되고 화사한 오만을 렌즈로 쓰는 눈가리개를 가지게 됐다. 그런 착시로 스스로에게 뿐만 아니라 주위를 시름시름 곪긴다는 걸 즐거워 하는 격이라. 입으로 향기로운듯 꽃을 틀고 검어진 눈동자를 가진 일을 고이 사랑하는구나. 그 틈새에서 피어오르는 매케하고 뿌연 위선으로 너의 소매자락이 흥건해. 오직 오로지 하나를 알고 열을 백을 그 하나를 제외한 모든 것을 잊어도 괜찮다는 관대함을. 착오를 방패삼아 지극한 이타를 무기로 처절한 이기와 배타를 일삼는 것은 본래의 천역덕스러운 순진함보다 비열하다. 아직 방심하지 못한 것은 걸어본적 없는 길이 갈라졌다 환멸해대는 천한 두루마기에 투덜투덜 돋힌 너절한 가시가 사방을 지나 모든 공 만을 업은 선량한 손인에게로 되돌아 오면 가장 외로이 따끔할 것. 수도없는 뾰족함을 기다릴 것. 빈 의자가 너를 떠날 것. 차마 그 소박한 맹랑함. 가엽기에는 매스껍다. 순수에 메스껍다. 때문에를 남용할 뿐이다. 나를 모르니 너를 모르고 너를 모르는 너를 비웃음에 붉음 유월의 달을 혈관에서 덜고 얕은 연을 털고 점점 돌아보지 못하게 역류하는 울렁임이다. 오해스러운 특별성을 섬긴 못생긴 먼지 한 점, 홀연히 빛나는 완고한 먼지 한 점. 만인을 철저히 망각하는 네가 맞다. 타락시키는 네가 틀렸다. 때문에, 나는 너를 모르고 네가 아닌 이도 알지 않아야 함으로 있지 않음으로 덤덤히 얹어두고 투명한 마농의 샘을 숨겨놓은 불어난 푸른 계곡을 수소문 가야할 때. 하찮도록 절박했던 긴 장마가 꿉꿉하게 저물었다. 다만 생을 다한 이끼는 물 밖에서 연두처럼 미끄럽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2018년 가장 기억에 남는 이슈는? 운영자 18/12/10 - -
AD [긴급선동!] 배당형 거래소의 단점을 보완한 코아거래소(COAEX)! 운영자 18/11/27 - -
공지 ☆★☆★알아두면 좋은 맞춤법 공략 103선☆★☆★ [59] 성아(222.107) 09/02/21 31530 38
공지 문학에 관련 사진과 내용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84] 운영자 08/01/17 14528 14
161712 중1때 있었던 일 - 2 [1] ㅇㅇ(211.230) 12/15 45 0
161711 수능 끝 현타 와서 쓴 시 [2] ㅇㅇ(112.150) 12/15 59 0
161710 초6때 있었던 일 -1 ㅇㅇ(211.230) 12/15 48 0
161709 걍 기다려라 팔랑귀들아 [2] 몇대맞을래(211.36) 12/15 211 0
161707 조선일보 신춘문예 어떰? [8] 도렐(121.161) 12/15 378 0
161706 문학 인터넷 카페 [1] ㅇㅇ(223.33) 12/15 151 0
161705 자작시 [1] 결전승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38 0
161704 외형말고 둘이 성격이나 특징이 비슷한데 둘이 대립하는거임 [2] ㅇㅇ(39.7) 12/15 53 0
161703 글을 돈 벌려고 쓰니? 넌 찐따 물욕쟁이! [1] ㅇㅇ(211.36) 12/15 81 1
161702 형님들 사이버대학교 문예창작과 어떤가요? [5] 간호학과 졸업반(14.47) 12/15 148 2
161701 비슷한 사람끼리 라이벌처럼 싸우는 구조가 뭐임??? [8] ㅇㅇ(39.7) 12/15 115 0
161700 하나의 주제가 뭐냐 [1] bfbbsdf(211.252) 12/15 59 0
161699 수필이라고 해야하나 무튼 오늘의 감정에 대한 글 밤이내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45 2
161698 신춘문예 어디든 붙으면 최초란 타이틀 붙음 ㅇㅇ bfbbsdf(211.252) 12/15 160 0
161697 콜센터 상담사가 쓴 콜센터 소설이라는데... (수림문학상) 민트영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00 3
161696 경상 아닌 게 확실한 이유 [1] ㅎㅎ(211.36) 12/15 167 0
161694 소설남주이름인데 찾아줘 [1] 장국영(211.36) 12/15 101 0
161693 경상일보는 끝난거 알겠는데 전북일보는... [5] ㅇㅇ(223.39) 12/15 230 0
161690 시) 사람이 무섭다. [1] ㅇㅇ(175.127) 12/15 67 0
161689 본문에 이름 적음 안됨? [6] ㅇㅅ(106.102) 12/15 215 0
161688 시로 등단을 진지하게 준비하는 사람 중에 돈 벌려고 하는 사람 있냐? [4] ㅇㅇ(175.223) 12/15 212 1
161687 자유민주공화정을 해야 하는 이유(프로그램)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6 0
161686 도움의 원리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9 0
161685 내 악마부자론에 심각한 오류를 발견했다. [2]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89 0
161684 인간이 인간을 괴롭히는 행위란 니그라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30 0
161683 진정한 문학도라면 ㅇㅇㅇ(112.218) 12/15 110 0
161682 확실히 동아는 전부 간 건 아닌 것 같아 [5] ㅇㅇ(43.245) 12/15 492 0
161681 영화 성난 황소,에서의 일물일어설(도움 요청) [4] 우주대마왕(219.250) 12/15 83 0
161678 유리 돔 아래의 구멍가게를 보셨습니까 [1] dd(118.34) 12/15 50 1
161676 맞춤법 공부같은거 졸라귀찮음 [3] ㅇㅋㅂㄹ(115.89) 12/15 118 0
161675 겨울이라서 우울한애들 들어와 [1] ㅇㅇ(211.36) 12/15 87 1
161674 작가들 세계가 진짜 질투가 많지 않냐 [11] ㅇㅇ(217.167) 12/15 372 2
161673 이 두 책 차이점이 뭘까요?? [4] 성의있게질문(112.165) 12/15 172 0
161672 광신도 yoon(211.36) 12/15 75 1
161671 신춘문예 시즌을 바라보는 곡쟁이 [6] T(126.10) 12/15 392 6
161670 독후감 한 편 숨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74 0
161669 어른에게 보내는 질문 [5] 중3(220.71) 12/14 140 1
161668 이런 글 쓰고 싶다 ㅇㅇ(182.222) 12/14 115 0
161667 재밌네 5픽서폿빼고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4 139 0
161666 방금 등단했다고 질문받는다는 작성자 [5] ㅇㅇ(175.223) 12/14 507 2
161663 살려줘 [2] ㅎㅎ(211.36) 12/14 177 0
161662 희곡은 [1] ㅎㅎ(211.36) 12/14 125 0
161660 그래서 경상 [3] ㅎㅎ(211.36) 12/14 197 0
161658 동아일보 중편 연락갔을까요.... [14] ㅇㅇ(182.228) 12/14 561 0
161657 동아 예비 탈락자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정보 하나 [1] ㅇㅇ(24.172) 12/14 464 4
161656 메이지 쇼와 문학 보고 삘받아서 그시대를 배경으로 쓰려고 하는데 [2] qwee(211.252) 12/14 106 0
161655 한국경제신문 [3] ㄴㄴ(218.53) 12/14 174 0
161653 동아일보 통보는 12월 말쯤 한다는대? [1] ㅇㅇ(223.38) 12/14 30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