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테드창 팬으로서 컨택트가 실망스러운 이유...2모바일에서 작성

ㅁㅁ(121.168) 2017.02.06 02:33:04
조회 2171 추천 21 댓글 29

원작과 가까운 각본으로 연출됐으면 좋았겠다고 언급한건 텍스트를 그대로 옮겨야했다는 주장이 절대아니다


나도 물론 당연히 텍스트를 영상으로 그대로 옮기는게 불가능하다는 건 알지

전달하는 매체 자체도 다르고 대상도 달라... 영화관에서 페르마의 원리를 설명하거나, 언어학자들의 구체적 연구를 보여주리라고 기대도 안했고 그랬으면 정말 전문적이고 지루한 다큐가 됐을꺼임

그래서 변분원리가 설명 안된건 단지 원작의 팬으로서 아쉬웠던 것 뿐임

가장 실망스러웠던건 미래를 보는것이 어떻게 모순 없이 설명되는지가 전혀 언급되지 않는다는 거다

소설에서 쓰인 비유를 가져와보자면.. 니가 경마장에서 1번말에 판돈을 걸고 10배에 해당하는 배당금을 얻게되는 미래를 보았다고 치자

넌 그냥 청개구리 심보로 "난 돈안걸건데?" 와 같은 반응을 보일 수도 있음

그래서 돈을 안걸고 배당금을 얻지 못한다면 여기서 패러독스가 생겨버림

미래를 보았는데 바뀌어버린다면 그건 미래를 봤다고 말할수 없는 거거든

하지만 미래를 안다는게 사람의 성격을 바꿔놓는다고 생각해봐

할 일을 그대로 수행해야한다는 절박감, 의무감을 불러일으킨다고...

그래서 미래를 알게된 사람은 일어나는 일들을 그저 짜여진 연극처럼 인식하고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는게 원작의 설명임

그래서 원작에서는 주인공이 미래를 본다는 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언급하지 않음...

그걸 발설한다는건 미래가 바뀌게될 여지를 주는거고 그건 모순을 일으키니까

소설에선 다른 체경(영화에선 쉘)을 담당하는 언어학자도 동시성을 체득했는데 주인공이 이 사람을 만났을 때에도 마치 서로 신분을 숨기는 스파이들처럼 담담하게 대화함

소설엔 없는 중국 장성과 통화하는 씬은 마치 주인공이 과거와 현재를 순차적으로 왔다갔다 하는것처럼 연출되었고 주인공은 매우 다급해보였음

근데 소설에서 헵타포드의 사고방식을 갖는건 단지 예언가가 되는게 아님

의식은 현재에 머물러 있지만 기억은 헵타포드 언어를 체득한 전 생애에 걸쳐 뻗어있다는 거지

즉 주인공은 자신이 헵타포드 언어를 배우고 나서부터 죽기까지 50년의 고정된 기억을 인식하고 그걸 그대로 수행해야만 한다는 걸 깨달음

미래의 일을 과거의 기억과 동등하게 인식한다면 그렇게 다급할 이유가 없다...

소설과 영화에서 미래를 보는 방식이 다를 수도 있지 않냐고 반문할 수도 있겠지만 분명 영화 초반에서 주인공은 이렇게 말함 "내게 시작과 끝은 의미가 없어" 그래서 이건 명백한 오류가 아닐까

소설에서는 딸이 암벽등반을 하다 실족사한다고 나오는데 미래를 막지 못한다는 절박감을 잘 드러낸다고 생각했음

주인공은 딸이 어렸을 때 개구장이처럼 행동하는 것을 막으려하지만 이게 오히려 딸이 활동적인 성격이 되는 걸 부추기고 그래서 결국은 그게 딸을 죽게한다는 것도 깨닫지.. 동시적인 사고를 통해서...

영화에서 딸이 불치병에 걸려 죽는건 아무래도 패러독스에 대한 설명을 생략하면서 같이 바꾼 거같다

소설처럼 이렇게 예언가 패러독스?가 해결되는 과정을 설명하는게 페르마의 변분 원리를 설명하는 것 만큼이나 복잡하고 어려웠을거라고 생각하지는 않음...

또한 소설 내용을 아는 입장에서는 이 영화가 관객들이 원하는 흥행요소(외계인이 지구에 온 이유를 꼭 알아야한다던가 주인공이 영웅적인 업적을 달성한다던가 하는거)를 어거지로 끼워 넣은 게 너무 빤히보였다

영상화 최대 피해자인 앨런 무어 선생님도 생각나고 그랬음...

이상 오타쿠의 푸념이었다...


추천 비추천

21

고정닉 2

1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AD 디시x다주다 인터넷/TV공식가입센터 디시특별제휴지원금! 운영자 24/07/19 - -
6562457 탈출 언론 리뷰 모아옴 [6] 영갤러(58.181) 07.08 922 12
6560540 앚쟈니는 나이쳐먹고 제모할 돈이 없어서 적금을 깨냐 [2] 영갤러(223.62) 04.24 571 18
6559990 대박~~앚쟈니 흑인도 사겼나보네 ㅋ [12] 영갤러(223.39) 04.07 1461 13
6559396 앚쟈니 영갤남친이랑 헤어지고 헬갤에 뒷담깟노ㅋㅋㅋ [29] 영갤러(223.39) 03.28 1073 14
6557456 건국전쟁 꼭봐라 기대안했는데 개재밌네 ㄷㄷㄷ [17] ㅇㅇ(118.235) 02.11 2149 80
6556725 안중근 영화가 잘 안 되는 이유 [16] 영갤러(123.248) 01.21 1727 30
6556371 <서울의 봄> 17th AFA 노미네이트 [8] ㅇㅇ(118.235) 01.12 852 38
6556275 최동훈 감독 퇴화+파쿠리 전형된 연출자일뿐 [6] ㅇㅇ(118.235) 01.10 1164 46
6556178 한국영화가 망한 결정적 증거 [19] ㅇㅇ(175.223) 01.07 2606 65
6555983 공포영화 미스트 MIST 등장 괴물들 모음 [12] 테이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1 1435 15
6555786 <노량> 응원가 공개 [5] ㅇㅇ(118.235) 23.12.27 526 21
6555757 <범죄도시3> 넉 다운 시킨 <서울의 봄> [8] ㅇㅇ(118.235) 23.12.26 1222 34
6555197 <노량> 시동 걸고 준비중이네 [6] ㅇㅇ(118.235) 23.12.12 1300 23
6554658 디시를 좀먹는 40대 무직백수(김박사포함)의 하루일과 [12] ㅇㅇ(14.55) 23.11.29 1214 28
6554579 서울의 봄 개발암 캐릭터는 역시 그 배우 [8] ㅇㅇ(118.235) 23.11.27 2278 35
6554517 전두환이 뭘 그렇게 잘못했음??? [41] ㅇㅇ(125.130) 23.11.26 2193 36
6554509 전두환 빨고 자빠진 2찍 돌대가리들 똑똑히 봐라.jpg [79] 영갤러(211.171) 23.11.26 1615 28
6554442 서울의봄 후기 fear. 우파주의 [17] ㅇㅇ(211.234) 23.11.24 1548 37
6554417 전두환을 왜 악마화 시키는거냐?? [18] ㅇㅇ(125.130) 23.11.24 1792 39
6554378 전라도 출신이 본 ‘서울의 봄’ 후기 ㄹㅇ [13] 진짜미친놈임(118.235) 23.11.23 2365 41
6554334 실시간 예매율 [6] ㅇㅇ(118.235) 23.11.21 1445 34
6554169 누갤 파딱바뀌고서 애미뒤져서 못해먹겠다 [6] ㅇㅇ(106.102) 23.11.14 724 22
6554165 같은 소재 전쟁 영화 나폴레옹VS노량(이순신 제3부작 완결) [8] ㅇㅇ(118.235) 23.11.14 732 25
6554149 왕과 나 [1] ㅇㅇ(172.226) 23.11.14 334 11
6553389 그어살 100만 돌파 [6] ㅇㅇ(118.235) 23.10.31 1083 25
6553308 누벨바그 갤러리 매니저 누텔라 수준 [6] ㅇㅇ(223.62) 23.10.29 1422 32
6553112 조커 재개봉 예정(4주년 특전) [7] ㅇㅇ(118.235) 23.10.24 874 21
6552677 일본" 한국영화가 왜 재미없냐면?'''' [1] ㅎㄹ(58.237) 23.10.11 1046 15
6550490 오펜하이머 반응 보면 안타깝다 [37] ㅇㅇ(118.235) 23.08.20 4176 59
6550300 놀란 감독 영화 패턴 지겹다... [19] 영갤러(125.141) 23.08.18 2485 34
6550230 콘크리트 유토피아, 박보영 소시오패스같음. [9] ㅇㅇ(175.197) 23.08.17 1643 40
6550214 오펜하이머 딱정해준다 [18] ㅇㅇ(125.130) 23.08.16 2334 34
6549429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작품 보다 시사회 게스트가 [6] ㅇㅇ(118.235) 23.08.09 2299 23
6548723 밀수<<여자들이 힘을합쳐 한남들 무찌르는내용 [12] 대흥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7.26 2168 34
6546068 범죄도시3 볼사람들은 이거 읽지마라 [12] ㅇㅇ(112.167) 23.05.31 4142 16
6545834 여기 영화 제목 찾아주나요? [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5.26 1856 14
6545706 내인생 망친 씨발영화.jpg [32] ㅇㅇ(110.15) 23.05.23 8522 124
6542158 결국 누누tv도 좆망이네 [11] ㅇㅇ(118.235) 23.03.08 7850 15
6541746 영화 감독들 관객 꼬시는 법 알려 드림 11 구성작가(125.188) 23.03.01 2762 21
6541657 영갤 뉴비들 들어와봐 [6] ㅇㅇ(118.235) 23.02.27 2690 29
6541351 스필버그 아재 수상 [7] ㅇㅇ(118.235) 23.02.22 2107 30
6539127 헤어질 결심 결국 오스카 광탈 [15] ㅇㅇ(118.235) 23.01.25 4593 64
6535810 방금 보고온 영웅 후기 [27] ㅇㅇ(219.248) 22.12.23 4160 57
6529198 분노의 질주 더 세븐에서 마지막에 풀워커 대사 tts같은 거임? ㅇㅇ(183.101) 22.11.14 483 11
6524330 나 궁금한거 있음 [4] ㅇㅇ(222.234) 22.10.18 1888 11
6520880 늑대사냥 재미없다는 새끼들은 뭐냐? ㄹㅇㅋㅋ [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9.22 5589 17
6520766 늑대사냥 딱 정리 해줌 ㅇㅇ 스포 포함 [10] ㅇㅇ(121.129) 22.09.21 4992 33
6519983 리멤버라고 반일영화 나오더라 [12] 오징어뽁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9.17 1918 18
6515763 불릿트레인 솔직히 진짜 재밌는데? [13] ㅇㅇ(211.234) 22.08.25 2769 33
6515606 헌트 감상평(장문, 스포 있음) [16] ㅇㅇ(223.38) 22.08.24 2644 2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