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어쩌다 꼬따오 - 1 -

주말의영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7-12-07 18:09:01
조회 9137 추천 21 댓글 9

어쩌다 꼬따오에서 11월 한 달을 보냈다. 

평일 8시간 근무, 주말에 쉬는 일정. 이하 셀털 생략


[입국, 꼬따오까지]

태국이 늘 그렇듯, 딱히 물어보는 것은 없어.

한 달 여행에 왕복 항공권이 예약되어 있어서 그런가 싶기도 했어.

수하물을 찾기 전 우선 환전을 했어.

공항을 나가서 하는 것보다 수하물 찾기 전에 짐 없이 하는 것이 나을 것 같아서였다. 

보통은 공항이 환율 별론데 태국은 늘 공항이 제일 좋았음. (카오산로드나 꼬따오 시내 보다)


입국장을 나온 후 유심을 사러 갔는데 유심이 생각보다 종류가 많았어. 

한 달짜리를 사면 되는데, 읽어 보니 4g 기가만큼 사용하면 나머지는 3g로 전환되는 방식이었어. 

뭘 사야 할지 몰라서 보다가 9기가로 정했음(결국은 3기가도 안 씀)



카오산로드로 가서 버스를 타고 배를 타고 꼬따오에 가는 긴 여정.

공항에서 카오산까지 500바트면 괜찮다고 해서 그 가격 참고해서 흥정했어. 

룸프라야 사무실에서 버스 티켓을 받고 버스를 8시간을 타는데, 길다. 약간 서울에서 통영 가는 느낌? 


버스에서 뭘 먹지는 않고 배를 타러 갔어.

버스에서 내리면 바로 배타는 춤폰 선착장, 여기서 배를 2시간 타고 꼬따오로 들어간다.


배에 타서 배가 출발하기 전에 빵을 먹었어. 

배가 고프기도 했고 배가 흔리리길래 먹기 힘들 것 같았어.

근데 배 타기 전에 뭐 먹는 게 아니었다. 배가 엄청 흔들리고 멀미를 하는거야. 

와 진짜 여기저기서 다 멀미하더라 나도 거의 태어나서 처음 멀미했다. 죽는 줄...

바다에 비가 오는데 이렇게 흔들릴 수 있나 싶었음. 

여기서 내가 멀미하는 것도 하는 건데 사람들이 욱욱 거리니까 그거 때문에 더 멀미 나는 거다.ㅜㅜ 


꼬따오 선착장에 도착하고, 택시비는 300바트가 적당하다고 했는데...

진짜 다 300바트 받더라. 아무 택시나 타고 예약한 숙소로 갔어.



[스쿠버 다이빙 - 오픈워터]

도착 후 거의 바로 스쿠버 다이빙 일정이 잡혀있었다. 

우리를 오픈워터의 길로 인도할 강사님과 저녁을 먹으며 강습 일정을 들었다.


1일 - 이론

먼저 오픈워터 이론 공부를 했어. 공부를 하면서 약간 두려움에 떨었는데- 

전에 보홀에서 체험 다이빙을 할 때 생각보다 무서웠거든.

그래서 공부를 열심히 했어. 지켜야 할 것들과 수신호를 특히 열심히 했어.

장비와 이런 건 사실 공부할 때보다 실제로 보니까 좀 더 와닿았다. 

영상도 안 놓치고 꼼꼼하게 들었어. 

생명이랑 연관이 되어 있다고 생각하니 좀 그렇게 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음 

내가 한번 해서 더 겁먹은 것도 있었다.


2일 - 수영장

아침 7시 반부터 12시까지 오전 수영장 수업이 있다고 했어. 

갈 때 이미 수영복을 입고 갔기 때문에 바로 장비를 챙겼음

강사님이 장비 설명을 해주시면서 장비를 챙겨 주셨어. 뭐 나중에는 장비도 알아서 챙겼다. 

장비를 챙겨서 입는데, 중요한 건 사이즈를 기억해야 함.

수영장 수업에서는 호흡기와 웨이트를 가지고 올라갔고, 바다 갈 때는 배에 있었다.


수영장 연습을 시작하고 나는 패닉이 왔어.

나중에 알았지만 못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그럴 때가 있다고 하던데.

수영장 수업을 하는데도 이러는데 바다 가면 더 힘들겠지 이런 생각만 났어.

수업이 모두 생각이 안날 정도로 ㅎㄷ 패닉 ㅠㅠ



3일 - 바다1

밤새 잠을 못 자고 물먹는 꿈을 꿨어. 버둥거리다 일어나면 한 시간 지나있고 하는거야.

어제 저녁도 잘 못 먹었어. 안 들어가- 아 진짜 바다에 나가기 싫은데 아침이야. 망할.

수영장과 동일한 장비를 입고 바다로 나갔어. 

그리고 입수- 하고 나니까 막상 마음이 편해졌어.뭔가 버둥버둥 거리긴 하는데 그래도 생각보다는 나았어.

마스크 쓰고 벗고, 호흡기 빼고 끼고 등등의 기술들을 습득했어.

바다에서는 위에 배가 지나간다고 생각될 때가 제일 무서웠어.뱃소리가 머리 위로 엄청 크게 들린다.


4일 - 바다2

하지만 또 밤새 잠을 못 잤어. 그게 육지 멀미라는 것은 나중에 알았어.

침대에 누웠는데 머리가 빙글빙글 돌고 아 정말 바다는 나와 맞지 않는구나 했음.

그래도 4일째 바다는 나가는데 좀 기분이 좋았다. 

잘해지고 이런 거 하나도 없는데 이제 끝난다는 기쁨. 단지 그 기쁨.

아 이제 끝이구나! 하는 ㅎㅎ 

그렇게 나침판, 핀차기 등의 기술을 익히고 오픈워터 자격이 나왔다.


끝내면서도 아 진짜 이렇게 물이 힘든 거였구나 하는 시간이었고,

또 끝내고 나면서 보람도 있고, 힘들게 했지만 해냈다 싶고 그랬어. 

바닷속의 환상적이 세상을 기대했는데 몸치인 나는 너무 힘들었다.

(다른 사람들은 잘 함, 나만 못함, 망할)




[스쿠버 다이빙 - 어드밴스]

오픈워터를 따고 3주 뒤 어드밴스 과정을 이수했어.

사실 어드밴스는 정말 생각도 없었고, 오픈워터가 그렇게 힘들었는데 무슨 또 산소통을 메고 바다로 들어가나 했는데.

스노쿨링도 하고, 장기 여행 중인 사람들이 이때 아니면 또 하기 힘들다고 해서..

진짜 다이빙하고는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도전했어.


1일 - 이론 & 바다

미리 숙제를 내줬기 때문에 이론 수업은 길지 않았다. 대략 2시간 내 외.

정밀 부력을 맞추는 부분과 다이빙에 관한 원리들을 배웠어.


바다를 나가는데 진짜 심장이 너무 뛰어서 튀어나오는 줄, 병인가...

근데 또 역시나 바다에 막상 들어가면 머릿속이 정돈~ 막 정신이 맑아진다.

처음에는 부력 조절을 하면서 중성부력 맞추는 연습을 했어.

좀 좋아지긴 했는데 아직도 물속에서 뒤뚱 거린다 이런 느낌이었어.  



그날 낮 다이빙을 돌아와서 밤 다이빙을 시작했어.

심야 다이빙. 해질 때쯤 다이빙을 나가서 해가 지고 나서 하는 다이빙이야.

이때 진짜 진심 대박 무서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플랑크톤도 신세계. 

중간에 급상승을 해서 하면서 좀 불안한건 여전했음. (급상승은 몸에 진짜 안 좋다고 함..)


2일 - 바다

어제 심야 다이빙 때도 급상승을 해서 좀 긴장하면서 물에 들어갔어.

그래도 이제 밥도 잘 먹고, 육지 멀미 때도 멀미약을 먹어서 속도 좋아졌어.

이날 정말 가벼운 마음으로 다이빙을 한 것 같아.하면 정말 나아지는구나 생각도 들었어.



[스쿠버 다이빙 - 펀 다이빙]

어드밴스를 끝낸 그날 펀 다이빙을 했어.

이제 정말 조금 나아졌다는 생각도 들었고, 얕은 수심에서 진행한다고 하셔서 마음이 좀 놓이기도 했어.

어드밴스를 할 때는 강사 1 : 학생 2였는데, 펀 다이빙은 리더 1: 다이버 5.

뭔가 내가 스스로 잘 따라가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 때문에 앞사람과 부딪히고, 앞사람 발에 차여서 호흡기 날아가고 난리도 아니었다.


근데 그렇게 첫 다이빙이 끝나고 두 번째 다이빙 때 서로 대형을 좀 맞추고 나니 한결 편해졌어.

물속에서의 속도는 많이 빠르지 않다는 인식과 내가 어느 정도 몸이 컨트롤되니 따라갈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편히 갈 수 있었어.

정말 낮은 수심 다이빙을 했는데(대략 5m), 발아래로 보이는 사슴뿔 같은 산호가 너무 예뻤다. 메리 크리스마스 느낌


다이빙은 살면서 한번은 도전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게 다시는 다이빙을 하지 않는 계기가 되더라도, 해본 것과 안 해본 것의 차이는 크다는 생각.

아마도 나는 앞으로 하게 될 것 같다. 





출처: 여행-동남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21

고정닉 3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9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194 [등갤] 13일 오대산 [7] 카투만두윤(1.231) 10/16 1193 12
161193 [등갤] 설악산 다녀왔습니다 [10] 낭가파르밧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347 16
161192 [컴갤] ROG 류진 까발리기 [21] 수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364 25
161191 [동기] 모아온 동기갤 뒆햄(데이터주의) [9] 171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485 27
161190 [시갤] 그세 SBGT241 기추 완료 [28] 비주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285 21
161189 [마갤] 진짜 졸라 커엽다 아 ㅋㅋ [11] 염둥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506 69
161188 [냥갤] 루왁이 보러 왔습니다.. [16] 벌서는서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082 92
161187 [기음] 명일동 주양 돈까스입니다. [2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710 32
161186 [블갤] LISA - X ACADEMY 움짤 7p [20] 은하수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795 95
161185 [이갤] 리더스 [11] 사랑이넘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988 15
161184 [국갤] 야붕이.. 콘푸라이트 먹으려다가 대참사 났다 ㅅㅂ.jpg [138] 안즈나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6597 181
161183 [강갤] 딥디 갤주 보고가 [3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308 264
161182 [기음] 아침에 소떡소떡 만들어봤어요 [16] 그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4119 27
161181 [냥갤] 우리고양이 이쁘지? [35] ㅇㅇ(125.185) 10/16 3184 155
161180 [냥갤] 띠용이 와써요 [33] 동구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479 115
161179 [토갤] mg 짐 스나이퍼2 완성! [16] 그게뭐에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637 23
161178 [냥갤] 빵돈빵돈빵돈 [9] 식빵아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590 43
161177 [백갤] 귀염뽀짝 원심 커플 ㅋㅋㅋ 커엽ㅠㅠ [19] ㅇㅇ(223.62) 10/16 3677 76
161176 [기음] 흑석동 수제돈까스 보여드릴게요 [36] 엔젤리코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4467 23
161175 [T갤] 181016 gmp 출국 쯔위 프리뷰 by crushtwice [26] ㅁㄴㅇ(211.36) 10/16 2035 62
161174 [멍갤] 멍갤 첨왔는데 정식으로 인사박겟음미다 [28] 평화로운낚갤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878 62
161173 [뷰갤] 도재세계짤펌 [6] 흑심(121.173) 10/16 1832 28
161172 [백갤] 나샛 젤 좋아하는 손짤만 모아봄... [9] ㅇㅇ(183.109) 10/16 2368 53
161171 [프갤] [데이터]쉴드여 영원하라 gif [33] RAW(118.45) 10/16 3021 80
161170 [국갤] 호동좌...방송중 죽을뻔...jpg [190] 오승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5636 590
161169 [냥갤] 팥젤리 [22] 룬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646 53
161168 [문갤] 파우치도 질렀는데 오늘 왔어요! [9] L2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127 9
161167 [강갤] 딥디 갤주 추가 [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704 269
161166 [기음] 어제 저녁 라민 족발 막국수 주 수사미라엿다 ㅋ [17/1] 퉁식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563 22
161165 [카연] 둘이 우산 같이 쓰고 가는 만화 [36] 초급유랑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5012 86
161164 [주갤] 애니프사vs트페미..승자는??.jpg [41] dd(59.13) 10/16 3969 126
161163 [마갤] 181014 BBQ 슈퍼콘서트 마마무 10pic by Lane [10] 멋대로만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213 24
161162 [동기] 화이트밀렛 먹는 쥐 봐 [18] 파키우로미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332 21
161161 [토갤] 마라사이 반응이 썩.. [41] 탈덕은없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321 24
161160 [T갤] 시즌그리팅 재팬 2019 티저 13p .gif [19] 밝지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797 72
161159 [여갤] 초보자도 따라할수 있는 유럽여행기(함부르크) 3편.jpg [14] 헬린이1년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977 6
161158 [멍갤] 다이소 가면 이거 꼭 사줘 [12] 코모코모코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925 31
161157 [오갤] 181015 나주 비니 프리뷰 by Purple Moment [9] 서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633 23
161156 [기음] 더덕으로 끝장보는날 [13] 퀄리티(121.130) 10/16 1902 17
161155 [오갤] 181010 경일대 유아 4p by 라온 [9] 서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879 27
161154 [러갤] 내일부터 시험인데 나는 능내역 순례를 갔다. [22] 메롱빠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071 26
161153 [기음] CIA의 9월 급식 메뉴 [15]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834 43
161152 [백갤] ##12회 예고 짤줍정리와 궁예## [23] 프로정리왕(211.207) 10/16 3057 58
161151 [블갤] 181014 슈퍼콘 제니 HQ by Dear My Queen [14] 뇽안또뇽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996 50
161150 [강갤] 181014 ㅅㅂㅅㅂ 존잘 존멋 들어와봐 [2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285 187
161149 [동기] 이게 토끼여 햄스터여 [18] 햄솜이(61.98) 10/16 1656 21
161148 [멍갤] 입양한지 한달된 우리집 강아지 [23] ㅇㅇ(218.236) 10/16 2445 58
161147 [오갤] 181015 나주 빛가람 페스티벌 아린 프리뷰 4p by 봄_아린 [9] 서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642 23
161146 [냥갤] 나더 확대짤 [27] 김갈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722 152
161145 [뷰갤] 뷰티인사이드 5화 넥타이씬 세계 보정본 [6] 큰어머니(211.106) 10/16 2134 3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디시위키

    심심할 땐 랜덤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