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리뷰] 준희의 방 진아의 방 (#011)모바일에서 작성

샛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7 17:00:02
조회 2933 추천 145 댓글 59

안녕 개럴들 오늘도 밥상 차려왔어. 이것저것 준비해봤는데 어쩔지 모르겠네.
오늘은 이사의 난으로 난리가 났던 진아의 방에 대해 생각해봤어.



진아를 데려다 줄 때 준희는 항상 공동현관 앞에서 헤어져. 볼 때마다 그냥 엘베까지 가서 헤어져!!라고 한 건 나샛 뿐일까. 진아와 준희는 그 공동현관을 함께 넘지 못해.
항상 그 유리문을 사이로,  둘은 안타까운 이별을 아쉬워하지만 그 문을 손을 잡고 넘을 엄두를 내지 못해. 그 문을 넘는 것은 진아의 부모님의 영역이라서일까. 그 유리문을 넘는 순간 준희는 항상 승호의 친구이거나, 배척당하고 무시당하는 부모없는 서준희일뿐, 진아의 남자친구로서 인정받는 순간이 아니었어.

진아의 방은 더하지, 잠시간의 신혼부부 씬조차도 조심히 몰래 숨어서 말할 수 있는 공간이지. 둘의 공간은 될 수가 없어.

처음 준희가 등장했던 장면. 미국에서 돌아와서 경선이 꾸며놓은 자신의 방을 바라보는 장면이었지.
이 장면에서 준희의 표정은 그냥 돌아왔다가 아니었어. 내가 동생 방을 꾸민다면 대충 짐 쌓아놓고 둘 것 같은데, 한치의 흐트러짐 없이 책 한권 한권 완벽한 집이었지. 마치 어제까지 사용하던 집처럼.
그것은 준희에게 누나의 배려이기도 했지만. 누나의 공간으로 들어온 것으로도 느껴져. 싫지는 않지만 뭔가 자유롭지 못한 공간.
준희의 공간이지만 경선의 공간이기도 하지.


그 곳은 진아에게는 마치 준희 그 자체야.
그 방 안으로 진아가 숨어들지. 매일 밤 숨어서, 경선이 어디있나 눈치도 보고, 경선이를 피해 숨기도 하고,  경선이 자는 것을 확인하고, 그렇게 둘은 눈치를 보면서도 그 공간 안에 숨어들어. 안락하고 편안하지만 약간은 불안한 공간이지. 규민과의 트러블로 온 몸을 지친 진아가 몸을 뉘이고 쉴 수 있는 공간도 준희의 작은 침대 뿐이야. 진아는 준희에게 감싸여 항상 의지하듯이 준희의 방에 숨어들어왔어.


그런 그들의 가장 안락한 도피처인 준희의 방에 엄마가 쳐들어왔어. 가장 안락한 자신들의 천국이었던 준희의 방에서, 준희가 모멸을 당하고 진아가 엄마에게 맞고, 준희가 진아를 막아서지만, 그래도 결국 그 집은 진아와 준희의 안전한 도피처가 되어주지는 못해.
더 이상 자신들의 도피처가 사라진 진아에게 엄마가 준희의 공간을 침범하지 않는 방법은 진아가 선자리를 나가는 것 뿐이었어.
(실제로 진아가 사라지자 엄마가 득달같이 준희의 집으로 달려가려 하지. 승호가 막아서긴 했지만. )

선자리가 파하고 나서도 진아가 바로 준희의 집으로 갈 수 없었던 이유야.
자신이 준희의 집으로 가면, 준희가 그런 모멸을 겪을 수 있어.  더 이상 준희의 집은 안전하지 않거든. 그래서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아도, 혹시나 사라진 자신을 엄마가 찾아 올까, 문 앞에 쪼그리고 앉아 준희의 집앞을 지킬 수 밖에 없어.

준희는 다시 준희의 방으로 진아를 이끌지만 (준희는 다시 엄마가 찾아오더라도 자기가 그것을 다 감당하려했을거야.) 진아는 비오는 거리로 다시 준희를 이끌지. 더 이상 준희와 진아의 안전한 공간이 아니거든.  - 이 이후로 둘의 집데이트가 실종됐어. 라면은 엄마피셜 헤어진 상태니까 제외...-

그리고 준희 아버지의 개꼬장...을 마지막으로, 아주 불안전한 공간이었지만, 진아의 방(공간) 에서도 서준희는 배제되었고, 여전히 준희의 집에 들어가는 순간 엄마가 준희를 괴롭힐거야. 동거도 할 수 없어.
이제 진아가 도망칠 도피처는 더 이상 없어.
마지막까지 도망치던 진아에게 모든 도피처가 사라졌어. 이제 진아에게 남은 선택은 두가지야.
준희를 포기하던가, 아니면 자신의 공간을 만들어내던가.


준희의 미국행은 도피처야.
모든 것 다 귀찮으니 우리 도망가버리자, 지만 그건 이제까지와 같은 도피처고 회피처야. 그리고 3년이든 5년이든 결국 다시 돌아와 같은 문제에 맞닥드려야만하지. 갈등을 미뤄놓을 뿐, 맞서는게 아니야. 그래서 준희의 미국행은 잘 이뤄지지 않을거라고 생각해.

그리고 진아는 아무에게도 의지하지 않고, 그들의 공간을 만들어냈어. 그리고 그 공간은 진아의 힘으로 (진아가 부은 적금이지) 만들어냈고, 당당히 경선에게서도 엄마에게서도 독립한 공간이야.
그 공간은 둘에게 드디어 도피처가 아닌 안식처가 될거라고 생각해.
그리고 그 공간에서 진아는 사랑을 지키느라 상처받고 지친 서준희를 감싸 안을거야.

막방을 앞두고 여러가지 생각이 많은데 너무 많은 생각이 들어서 오히려 이야기가 나오지 않는다.
그래도 갤러들 다른 관점 다른 리뷰 보고 있으니 여러가지 생각이 들어.
화면도 어둡고 화면도 어둡고 화면도 어둡고 화면도 어둡고 화면도 어둡고 화면도 어둡고(셀털이지만 눈병이 낫질 않는다 ㅜ ㅠ) , 편집은 불친절하지만, 이것보다 더 재밌는 드라마는 나올지 몰라도, 우리 드라마보다 더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드라마는 다신 나오지 않을 것 같아.

나는 어찌되었던 해피라고 생각해. 이제 다 왔어.
준희는 경선에게서, 진아는 엄마에게서 벗어나 서로를 서로의 색깔로 물들이며 계속 걸어나가며 서로의 평전을 써 나갈거라고 믿어.
이제 얼마 남지 않은 막방까지 좀 우리 행복하게 지켜보자.



출처: 밥 잘사주는예쁜누나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45

고정닉 4

5

댓글 영역

전체 리플 59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설문 과잉대응 스태프 때문에 팬심 떨어지는 스타는? 운영자 18/10/22 - -
161711 [캐갤] 어제 서울대공원에서 찍은 사진 [26] H_E_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466 37
161710 [캐갤] 경주 가서 찍은 고양이 사진 보구가 [16] 올해는한화가우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885 21
161709 [캐갤] 경주 14mm 찍은 사진들 [10] 올해는한화가우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401 9
161708 [캐갤] 오늘 광장시장 가서 빈대떡 먹고 왔다 [12] ㅁㅊ(223.62) 10/22 2853 5
161707 [강갤] 181021 코룽이 무대에서 자고 있어 [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550 132
161706 [기음] 뚱뚱보 30대 아재의 의정부여행 [34] 덜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877 20
161705 [마갤] 181020 원아시아 페스티벌 개막식 문별 7pic [10] 피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139 36
161704 [기음] 오느레 아침 에쵸티 달걀 샌드위치 [24] 녹두ㅎ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3266 33
161703 [냥갤] 앙영? 개로리드라 앙영? 도칸이 보고 가 [20] 박농심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280 59
161702 [냥갤] 코빨간냥춘기 [18] 앙꼬어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743 159
161701 [두갤] 어제 배경 올렸던 갤런데 더 가져옴 [42] ㅇㅇ(223.33) 10/22 2715 90
161700 [카연] 마지막 날의 소녀 [21] 취미생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4622 81
161699 [시갤] 기변 신고함미다 [15] 하마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843 15
161698 [블갤] 181022 그라치아 중국 10월호 블핑 12p [23] 은하수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694 105
161697 [멍갤] 짤털만두.. [8] 밍밍이(175.223) 10/22 1117 21
161696 [멍갤] 댕댕이 집생김 [46] 짭절미(76.169) 10/22 3291 16
161695 [문갤] 모나미 네오 볼펜 선물받았어요 [5] PPa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969 11
161694 [뷰갤] 은호 사라 공홈짤 [5] 서도재수있어(124.60) 10/22 1590 12
161693 [기음] 뚱뚱보 30대 아재의 회식 [26] 덜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4027 23
161692 [주갤] (와인) 이마트에서 사야 하는 와인 글에 사족을 달아본다면 [15] 헤매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195 22
161691 [프갤] 오늘자 비잉 디 엘리트 결말ㅋㅋㅋㅋ [26] ㅇㅇ(211.108) 10/22 2450 64
161690 [기음] 오늘 점심 송어회 [9] 섹시섹시(223.39) 10/22 2446 10
161689 [마갤] 181020 원아시아 페스티벌 개막식 마마무 7pic [8] 피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828 30
161688 [마갤] 181020 원아시아 페스티벌 개막식 휘인 9pic [11] 피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18 37
161687 [T갤] 요청 올라와서 쓰는 언박싱 [50] 00(218.158) 10/22 9945 211
161686 [마갤] 181020 원아시아 페스티벌 개막식 화사 4pic [9] 피순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836 34
161685 [강갤] 금소니 차룽이똨ㅋㅋㅋㅋㅋㅋㅋ [29] ㅇㅇ(60.1) 10/22 3218 203
161684 [뷰갤] 심쿵한 적이 있냐?? [8] 세계가 오늘도 더 예뻐짐(222.247) 10/22 2923 42
161683 [프갤] [데이터많음]NWA월챔쉽 코디로즈 VS 닉알디스 GIF [10] NWA(118.45) 10/22 1083 27
161682 [기음] 이탈리아식 옥수수죽, 폴렌타를 만들었습니당 [35]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782 78
161681 [걸갤] 181022 김포공항 출국 프리뷰 [18] ㅇㅇ(121.187) 10/22 1828 56
161680 [카연] 행복한 왕자 [27] 하이젠버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774 72
161679 [냥갤] 꾸짱의 생일이여요 [23] 확장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761 101
161678 [낚갤] 뉴질랜드 타우랑가 카와이 타작 조행기 [4] 레알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63 6
161677 [멍갤] 리온이-가을 개좋지않냐 [9] glas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94 23
161676 [토갤] (스압)안녕하세요 토린이 건프라하나올려요.jpg [22] 룬레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520 18
161675 [아갤] 그날엔 간단한 후기 ※저화질주의 [30] 서봉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638 61
161674 [걸갤] 지방충 성지순례 다녀왔어요~ [16] ㅇㅇ(182.212) 10/22 2044 49
161673 [프갤] 10년 전 언더테이커.jpg [28] ㅁㄴㅇㄹ(218.39) 10/22 4407 57
161672 [컴갤] 486 근항이다 [43] 버듨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276 57
161671 [멍갤] 얘 다 자라면 얼마나 자랄까 [19] Vivi(121.154) 10/22 3251 33
161670 [토갤] 친구들이랑 만든 대형 토이 -3 [34] 해양경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002 23
161669 [컴갤] 정보) 2200g 4+4 오버 논오버 각종 게임 테스트 [51] SnOw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3588 54
161668 [연뮤] 뮤페ㅃ 전광판 영상효과들 볼래?(사진임) [28] ㅇㅇ(211.36) 10/22 1912 16
161667 [걸갤] 20181021 보성 직찍 [17] 화창한여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499 56
161666 [냥갤] 오늘 지위픽 땄다 [37] 뽀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588 53
161665 [손갤] [54.6MB] 정전엔 짤털 - 11화 엔딩 [10] 흐극흐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77 22
161664 [러갤] 181020 거제 '지금, 우리' 여신짓뚜 움짤 9장 [18] 러블리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25 27
161663 [냥갤] 껄룩챠 근황 [10] 순간접착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863 43
161662 [뷰갤] 번외 서도재 감정선 마지막ㅋㅋㅋㅋ [25] ㅇㅇ(180.69) 10/22 3496 153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뉴스NEW

    1/3

    디시위키

    심심할 땐 랜덤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