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장문 정보글) 한국 프로레슬링의 '시초' 장영철을 알아보자

ㅇㅇㅇ(218.101) 2018-12-06 17:00:01
조회 2067 추천 35 댓글 29



장영철 (1934 ~ 2006)

키 180CM, 체중 100KG (전성기 기준)

한국 프로레슬링의 중흥기를 이끈 사람은 당연히 김일이겠으나

한국에서 '프로레슬링'이라는 장르를 개척한 이는 장영철이었다

오늘은 '부족한 자료들을 모으고 모아서' 장영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ㅡ 한국 1세대 프로레슬러이자 현재 유일하게 생존 중이신

천규덕 옹(1932~)의 증언에 따르면

1950년대 중반 부산 해안가에서는 일본 방송도 볼 수 있었다고 한다.

또한 1957년부터는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들의 사기를 진작하고자

처음으로 AFKN 방송이 출범하기에 이른다


이와 같은 배경 속에서 장영철, 천규덕, 우기환, 전진주 등의 젊은이들은

루테즈와 역도산 등의 대스타들의 경기를 보면서 그들을 흉내내게 되고

1957년 초 자갈치시장 내에 있는 체육관에서 흥행까지 열게 된다.

여러 이견이 있겠지만 이것이 한국 역사상 최초의 프로레슬링 흥행이고

이날의 메인이벤트는 장영철과 전진주가 맡았다고 한다
















ㅡ 1957년 6월에 격투가 출신이었던 김청수가 도일한다.

그는 그당시 일프의 대부이자, 최대 주주였던 역도산에게

한국에서의 정식시합 개최와 협회 설립을 허락해달라고 청했고

역도산이 이에 응낙하면서, 대한 프로레슬링 협회가 창설된다


협회가 설립되자 부산에서 활동하던 장영철 등은 서울로 상경해서

도장 설립, 선수 수급, 대회 개최 등에 힘을 쏟게 된다.

그리고 1961년에 대한프로레슬링 협회가 체육 협회에 가맹되면서

한국 헤비급 챔피언이 창설되었고

초대 챔피언으로 장영철이 등극하게 된다





















ㅡ 1963년 2월에 장충체육관이 개장(위 사진)하고 TV 중계가 시작되면서

한국에서의 프로레슬링 붐은 달아오른다

이 시기 장영철이 키워낸 제자들인

홍무웅, 오문환, 장위수, 박송남, 박성모 등이 주로 활약했고

(지금으로서 상상하기 어려운)

옥경자, 박정옥, 유미숙 등의 여성 선수들도 경기를 치렀다고 한다


천규덕 옹의 증언에 따르면 흥행을 열 때마다

7~8000명의 사람들이 운집해서 암표상이 끊이지 않았고

당시의 티켓 가격은 3000원으로, 짜장면 값(500원)의 6배였다고 한다

그리고 이 시기를 주름잡았던 최고, 최강의 선수는 장영철이었으며

군사 정부의 지원까지 받아서 '5.16 기념 흥행대회'를 여는 등

인생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된다.



















ㅡ 1965년 6월에 김일이 귀국하게 되면서

장영철이 주도하던 업계의 판도는 급변하게 된다

한국 프로레슬링 협회의 주요 임원은 다수의 선수들 앞에서

'역도산의 제자이자, 미국에서도 챔피언을 지닌 대스타이니

앞으로 여러분은 김일 선수를 스승같이 모시고 본격적으로 레슬링을 배우라'는 말을 했으며

당시 한국 헤비급 챔피언이었던 장영철은 이 같은 발언에 크게 분노했다고 한다

















ㅡ 사실 김일(맨 오른쪽에 앉아있는 인물)은 장영철의 기분을 자극할만한

여러 가지 '정치적인' 행동들을 하기는 했다


일례로 김일은 엄연히 한국 헤비급 챔피언이 있음에도

자신이 구축했던 외국계 인맥들을 동원해

1965년 8월에 '극동 아시아 헤비급 타이틀전 토너먼트'를 개최하여

장영철은 2라운드에서 탈락시키고

(여기서 그동안 장영철이 수년간 쌓았던 69연승이 깨지게 됨)

자신이 최종적으로 챔피언에 오르는 부킹을 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김일은 자신을 제외한 다른 선수들(장영철부터 자버까지)의

출전료를 모두 똑같이, 하향 책정하여 지불하기도 했다.

웬만해선 고인에 대해서 말을 아끼는 천규덕 옹조차도

김일은 월에 2~300만원(1960년대 기준)씩 가져가면서

자신은 2~30만원밖에 받지 못했다고 코멘트를 한 적이 있다




















ㅡ 한국 프로레슬링의 지존으로 군림하던 장영철은 김일이 잠시 도일한 틈을 타서

'혈판 맹세 강요 사건', '박송남 납치 사건' 등을 벌이면서

김일로부터 업계의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고자 애를 쓴다


그럼에도 천규덕, 박송남 등은 김일 편에 서게 되었으며

이후 다른 선수들도 외국계 인맥 동원, 해외 원정 발탁, 박정희와의 친분 등등

여러 가지 이점을 지닌 김일에게로 점차 기우는 모습을 보인다
















ㅡ 1965년 11월 25일, 이날은 장충 체육관에서

김일이 주최한 5개국 친선 프로레슬링 대회가 열렸다

한국 선수로는 김일, 장영철, 천규덕, 우기환, 박송남 등이 참가한 대회였고

장영철은 1라운드에서 오오쿠마 모토시(위 사진)라는

위상이 낮은 신예 선수와 붙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그런데 장영철의 무난한 승리가 나올 것이라는 예상이 깨지면서

오오쿠마(당시 만 24세)는 시종일관 장영철을 험하게 몰아붙였고

급기야 보스톤 크랩(카멜 클러치라는 설도 있음)으로

장영철의 허리를 고각도로 꺾어버렸다


장영철은 비명을 지르면서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으며

링 사이드에 서 있던 장영철의 제자들이었던 이석윤, 김두만 등은

링으로 올라와서 의자와 병으로 오오쿠마의 얼굴을 집중 구타했다

그리고 분개한 장영철은 마이크를 붙잡고

'김일과의 경기를 원한다'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ㅡ 이 사건이 경찰 조사까지 받게 되면서

'프로레슬링 쇼다'라는 인식이 전국민에게 확산되었다

물론 장영철은 본인 입으로 쇼라고 밝힌 적은 없지만

경찰 조사에서 프로레슬링의 룰과 각본에 대해서 밝혔기 때문에

신문에서는 '장영철이 레슬링은 쇼라고 말했다'라는 식의 기사가 나오게 된다


또한 장영철은 오오쿠마는 김일이 자신을 저격하고자 데려온

폴리스맨이라는 증언도 했으나

김일(위 사진)이 이에 대해선 완강히 부정했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이 사건으로 인해 장영철의 위상은 완전히 금이 갔으며

그의 파벌들도 사실상 몰락 수순에 접어든다
















ㅡ 이 사건으로 인해 한국에서 레슬링 붐이 식었다는 설도 있지만

엄밀히 말해서 장영철과 그의 계파들이 타격을 입은 것이지

김일과 한프는 여전히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었다


1967년 6월 김일은 서울에서 WWA 월드 챔피언십을 열어서

당시 타이틀 보유자였던 마크 루윈을 누르고

그의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월드 챔피언에 오르게 된다

박정희는 김일의 WWA 챔피언 획득을 치하하면서

그의 고향인 고금도에 전기를 가설해 주었으며

2억원의 특별 하사금까지 내려서 김일 후원회, 김일 체육관이 발족하게 된다

















ㅡ 2006년 2월, 김해의 어느 병원

박치기 후유증을 앓고 있던 노인이 휠체어를 타고 6인용 병실에 들어왔다

파킨슨병을 앓던 노인은 인기척에 잠이 깨었고,

병으로 기억력이 나빠졌음에도 상대의 얼굴을 단번에 알아볼 수 있었다


김일은 지금 만나지 못하면 다시는 못 본다는 생각에 김해까지 내려왔다고 했고

장영철은 그저 꿈만 같다면서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1965년 이후 서로를 보지 않았던 두 사람은 41년만에 재회했고

그리고 그 해에 모두 세상을 떠났다



출처: 프로레슬링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35

고정닉 7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6305 [기음] 중국에서 머걷던 음식 1.jpg [35] 이게팀이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5776 34
176304 [올갤] 190323 - 주말 나들이 [13] 꽃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923 4
176303 [니갤] 물감사진 찍어봣슴다 [17] ㅇㅇ(175.114) 03/25 2023 22
176302 [등갤] 여름 대둔산입니다. [15] ㅇㅇ(121.182) 03/25 1296 12
176301 [바갤] 일본 여고생쟝이 타는 바이쿠 도색(랩핑) 하기 [65] 까까사줄께(111.65) 03/25 4891 16
176300 [문갤] 아무데도 안가는길~껄~~껄!!@ [23] Keith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568 12
176299 [카갤] 구닌 휴가나와서 그림 올려봅니다 [47] 검은스켈레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2706 34
176298 [해갤] 오늘자 '역대원탑' 반다이크 활약상.gif [257] 앙금모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7036 373
176297 [카연]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박서 편- [46] 사랑은다이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3072 118
176296 [기음] 다이어터 점슴 먹구있엉~~ [53] 츄m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4328 20
176295 [동기] 뒆햄)천방지축 어리둥절  [10] 171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882 12
176294 [특갤] 무언가를 지르는 사람들의 심경변화 [30] 뉴오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4490 90
176293 [T갤] 190325 GMP 입국 채영 프리뷰 3p by 울고보채영 [26] 아나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450 57
176291 [차갤] 조촐한 자취방 커피스테이션 [11] 박정환검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2038 8
176290 [열갤] 해일이 트라우마씬 보정 [24] ㅇㅇ(58.235) 03/25 1512 49
176289 [마갤] 스타패스 짹 [11] 스밍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452 37
176288 [철갤] 올해 새로 도입된 NS 스프린터 뉴 제네레이션 차량 [9] 키아로스쿠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392 19
176287 [파갤] PpaPpa 움짤을 만들어보자 [19] 팥살빌런(222.121) 03/25 1199 9
176286 [이갤] 습득력 [11] ㅇㅇ(223.62) 03/25 2778 31
176285 [철갤] 군대에서도 철덕질 하겠다는 의지 [16] 마레나하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3076 20
176284 [트갤] 공강시간에 써보는 트포용 사람피규어 구매 후기 [14] ㅇㅇ(27.115) 03/25 1372 18
176283 [걸갤] 은하 뿌앱 ..gif [28] 유나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3286 57
176282 [손갤] 흥민이 훈련사진 [5] ㅇㅇ(121.145) 03/25 2014 28
176281 [다갤] 다갤러들을 위한 서브웨이 칼로리 계산 꿀팁 [13] 핳핳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2246 15
176280 [N갤] 메이저리그 구장들 그림자.jpg [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2103 42
176279 [마갤] 190324 상암 팬사인회 미리보기 언라 4pic by 해를 품은 달 [8] 붐까까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099 30
176278 [열갤] 열혈사제 12회 해일이룩 [16] ㅇㅇ(58.235) 03/25 1200 34
176277 [카연] 도시행성의 개미에 대해 [24] 셋하나둘은둘셋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3448 47
176276 [K갤] 황대인 스윙 수준.gif [39] ㅇㅇ(220.71) 03/25 2833 37
176275 [다갤] 27kg 다이어트 후기 (사진있음) [36] ㅎㅎ(222.106) 03/25 3727 25
176274 [아갤] 코엑스 파노라마 이뿌덩 ㅋㅋ [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2151 28
176273 [류갤] 짹펌 무인 웃는 류준열 [15] ㅇㅇ(223.39) 03/25 1332 50
176272 [K갤] 사인만 잘하는 김상수 사인썰 [20] ㅇㅇ(175.223) 03/25 1705 37
176271 [시갤] 기추는 개추? 그랜드 세이코 [19] 그세(223.62) 03/25 1330 15
176270 [러갤] 19.03.25 인천국제공항 입국 기자사진 모음 [18] 위즈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893 39
176269 [연뮤] ㅃㅃ 최후러들 잊지마라 원조 댄스캡틴은 규릴임을.... [46] ㅇㅇ(175.223) 03/25 1561 38
176268 [T갤] 190325 GMP 입국 지효 프리뷰 3p by AT THE END [21] 아나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2060 55
176267 [트갤] 워 포 사이버트론 : 시즈 스타스크림 사진/영상 리뷰! [36] Kims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889 10
176266 [류갤] 탑텐 노둥사진 [49] ㅇㅇ(112.149) 03/25 1976 100
176265 [등갤] 어제 조령산 [8] 1234(117.111) 03/25 651 9
176264 [손갤] 흥민이 훈련사진 2 [10] ㅇㅇ(121.145) 03/25 1798 32
176263 [연뮤] 혁자 표정 살아있네~ [27] ㅇㅇ(223.38) 03/25 2064 24
176262 [동기] 파스타 그릇 받았다! [11] 이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665 36
176261 [자갤] 귀국뒤 이틀동안 자신에게시킨거 자랑한다 [7] 키라키라루(223.38) 03/25 821 9
176260 [N갤] 데이터주의)아---주 뒤늦게 올리는 피켓나눔, 직관 후기 [10] 함마대로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519 56
176259 [여갤] 프라하 변두리 마을에서 찍은 사진들 [9] ㅇㅇ(218.49) 03/25 1189 14
176258 [P갤] 나도 왜 여기 올리는지 모르는 결혼식 후기 [34] GAZ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780 54
176257 [T갤] [미나생일프로젝트][미나와뜨개질]세이브더칠드런신생아살리기 참여후기 [59] eck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352 102
176256 [자갤] 오느르 분원리벙 [12] Misak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5 1273 11
176255 [카연] 일본 로맨스물 슬픈데 답답한 만화.Manhwa [9] ㅇㅇ(175.120) 03/25 2449 2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