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무근본시절이 진정한 근본이라고 생각함.모바일에서 작성

돈없는필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9.05.25 17:00:03
조회 1230 추천 10 댓글 5













































지금은 내 사진은 왜 이것밖에 안될까 한탄하는데, 정작 옛날 사진들 보면 내가 바라는 나만의 감성들이 고스란히 담겨있음
하지만 당시에도 내 사진은 왜 이따위 수준일까를 계속 고민했었던 것 같아...내가 바라는 최고의 사진들을 찍고 있었는데 그때는 그걸 몰랐지.
만약 1년 뒤에 지금 사진을 보면 그때에 사진이 정말 좋았었다고 다시 되새길까? 모르겠어.


사진은 재작년 여름 가족들이랑 같이 바닷가에 놀러갔을 때 찍은 사진들이야.
저 때 많이 고생했던 기억이 나, 정확히는 어머니께서 많이 도와주셨지.
우리 어머니께서도 젊을 때 사진 찍는걸 좋아하셨고 여행도 좋아하셔. 그리고 저 때는 내가 한창 필름에 푹 빠져있는걸 알고 계셨기 때문에 나를 데리고 숙소를 벗어나 여기저기 좋은 스팟으로 데리고 다니고 싶어하셨지.
나도 바다사진은 찍을 기회가 별로 없었어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었어.
그치만 아버지는 놀러가는걸 귀찮아해서 바다에 왔을 때도 숙소 근처에만 있고 싶어하셨어.
누나란 것은 귀찮으면 숙소에 있던가 같이 돌아다닐거면 재밌게 놀던가, 나와 어머니가 숙소를 벗어날 때 따라와놓고 하루종일 징징거렸던게 기억이 나. 생각만해도 다시 짜증난다.
어머니는 이왕 바다에 온 김에 바닷바람도 쐐고 여러 곳을 둘러보고 싶어 하셨고, 난 사진을 더 열심히 찍고 싶었는데 누나는 하루종일 힘들다고 짜증만 부리니 눈치보이느라 부랴부랴 사진을 찍었었지.
어머니는 누나한테 조금만 더 돌아다니자며 계속 달랬었어.
어머니 여행 진짜 좋아하시는데 너무 바쁘셔서 제대로 여행도 못가시거든...근데 간신히 시간내서 온 여행에서까지 누나는 하루종일 징징거리기나 하고 줘패고싶었음.
나는 이미 누나한테 포기하고 있었고, 그래도 바다사진 찍을 수 있어서 즐거웠지만 어머니가 기뻐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일부러 더 즐거워하고 너무 예쁘다고 계속 말했었던 기억이 나.
어머니도 누나때문에 피곤해했지만 오랜만의 여행이라 즐거워하셨어.
썰 풀다 보니까 또 여행가고 싶다! 물론 어머니랑만ㅋㅋㅋㅋ
어머니랑 단둘이 여행갔을 땐 항상 즐거웠어. 역시 누나가 문제였나보다.


































지금은 내 사진은 왜 이것밖에 안될까 한탄하는데, 정작 옛날 사진들 보면 내가 바라는 나만의 감성들이 고스란히 담겨있음
하지만 당시에도 내 사진은 왜 이따위 수준일까를 계속 고민했었던 것 같아...내가 바라는 최고의 사진들을 찍고 있었는데 그때는 그걸 몰랐지.
만약 1년 뒤에 지금 사진을 보면 그때에 사진이 정말 좋았었다고 다시 되새길까? 모르겠어.


사진은 재작년 여름 가족들이랑 같이 바닷가에 놀러갔을 때 찍은 사진들이야.
저 때 많이 고생했던 기억이 나, 정확히는 어머니께서 많이 도와주셨지.
우리 어머니께서도 젊을 때 사진 찍는걸 좋아하셨고 여행도 좋아하셔. 그리고 저 때는 내가 한창 필름에 푹 빠져있는걸 알고 계셨기 때문에 나를 데리고 숙소를 벗어나 여기저기 좋은 스팟으로 데리고 다니고 싶어하셨지.
나도 바다사진은 찍을 기회가 별로 없었어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었어.
그치만 아버지는 놀러가는걸 귀찮아해서 바다에 왔을 때도 숙소 근처에만 있고 싶어하셨어.
누나란 것은 귀찮으면 숙소에 있던가 같이 돌아다닐거면 재밌게 놀던가, 나와 어머니가 숙소를 벗어날 때 따라와놓고 하루종일 징징거렸던게 기억이 나. 생각만해도 다시 짜증난다.
어머니는 이왕 바다에 온 김에 바닷바람도 쐐고 여러 곳을 둘러보고 싶어 하셨고, 난 사진을 더 열심히 찍고 싶었는데 누나는 하루종일 힘들다고 짜증만 부리니 눈치보이느라 부랴부랴 사진을 찍었었지.
어머니는 누나한테 조금만 더 돌아다니자며 계속 달랬었어.
어머니 여행 진짜 좋아하시는데 너무 바쁘셔서 제대로 여행도 못가시거든...근데 간신히 시간내서 온 여행에서까지 누나는 하루종일 징징거리기나 하고 줘패고싶었음.
나는 이미 누나한테 포기하고 있었고, 그래도 바다사진 찍을 수 있어서 즐거웠지만 어머니가 기뻐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일부러 더 즐거워하고 너무 예쁘다고 계속 말했었던 기억이 나.
어머니도 누나때문에 피곤해했지만 오랜만의 여행이라 즐거워하셨어.
썰 풀다 보니까 또 여행가고 싶다! 물론 어머니랑만ㅋㅋㅋㅋ
어머니랑 단둘이 여행갔을 땐 항상 즐거웠어. 역시 누나가 문제였나보다.


































지금은 내 사진은 왜 이것밖에 안될까 한탄하는데, 정작 옛날 사진들 보면 내가 바라는 나만의 감성들이 고스란히 담겨있음
하지만 당시에도 내 사진은 왜 이따위 수준일까를 계속 고민했었던 것 같아...내가 바라는 최고의 사진들을 찍고 있었는데 그때는 그걸 몰랐지.
만약 1년 뒤에 지금 사진을 보면 그때에 사진이 정말 좋았었다고 다시 되새길까? 모르겠어.


사진은 재작년 여름 가족들이랑 같이 바닷가에 놀러갔을 때 찍은 사진들이야.
저 때 많이 고생했던 기억이 나, 정확히는 어머니께서 많이 도와주셨지.
우리 어머니께서도 젊을 때 사진 찍는걸 좋아하셨고 여행도 좋아하셔. 그리고 저 때는 내가 한창 필름에 푹 빠져있는걸 알고 계셨기 때문에 나를 데리고 숙소를 벗어나 여기저기 좋은 스팟으로 데리고 다니고 싶어하셨지.
나도 바다사진은 찍을 기회가 별로 없었어서 기대를 많이 하고 있었어.
그치만 아버지는 놀러가는걸 귀찮아해서 바다에 왔을 때도 숙소 근처에만 있고 싶어하셨어.
누나란 것은 귀찮으면 숙소에 있던가 같이 돌아다닐거면 재밌게 놀던가, 나와 어머니가 숙소를 벗어날 때 따라와놓고 하루종일 징징거렸던게 기억이 나. 생각만해도 다시 짜증난다.
어머니는 이왕 바다에 온 김에 바닷바람도 쐐고 여러 곳을 둘러보고 싶어 하셨고, 난 사진을 더 열심히 찍고 싶었는데 누나는 하루종일 힘들다고 짜증만 부리니 눈치보이느라 부랴부랴 사진을 찍었었지.
어머니는 누나한테 조금만 더 돌아다니자며 계속 달랬었어.
어머니 여행 진짜 좋아하시는데 너무 바쁘셔서 제대로 여행도 못가시거든...근데 간신히 시간내서 온 여행에서까지 누나는 하루종일 징징거리기나 하고 줘패고싶었음.
나는 이미 누나한테 포기하고 있었고, 그래도 바다사진 찍을 수 있어서 즐거웠지만 어머니가 기뻐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일부러 더 즐거워하고 너무 예쁘다고 계속 말했었던 기억이 나.
어머니도 누나때문에 피곤해했지만 오랜만의 여행이라 즐거워하셨어.
썰 풀다 보니까 또 여행가고 싶다! 물론 어머니랑만ㅋㅋㅋㅋ
어머니랑 단둘이 여행갔을 땐 항상 즐거웠어. 역시 누나가 문제였나보다.




출처: 필름카메라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0

고정닉 6

2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금급’ 노래 있어서 가장 부러운 스타는? 운영자 19.10.16 - -
196584 [월갤] 구홍학개론 (21)-소구축 1차 스킬/이큅 추천 [23] 이정혜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744 8
196583 [디갤] 산에 올랐다 [12] 미놀타우르스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702 11
196582 [기음] 한우 안심 짜파게티 [18] 고8마(121.182) 10.16 4021 34
196581 [키갤] (장문)가을만 되면 여기 상주하는 삼붕이다 feat바지맘 [32] ㅇㅇ(111.97) 10.16 2196 136
196580 [엠갤] 191013 GMP 출국현장 댕댕이 흑발 과질 7P [51] 유리YUR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551 114
196579 [조갤] 외박을 해? 외박을!!!.gif [8] ㅇㅇ(114.206) 10.16 7644 62
196578 [파갤] 사나이 눈물 약하다 욕하지마라 [26] Nj카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233 13
196577 [모갤] 현재 야크트티거 [16] Gotlan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862 9
196576 [동기] 얘 왜 여기서 자냐 [14] ksd884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051 32
196575 [트갤] (스스압) 핫로드 [22] 후버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748 27
196574 [강갤] ㅁㅅㅊ 머진데 후기 [5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789 222
196573 [필갤] 필린이 첫 롤 나왔어요 [4] 뚜루루룹(58.143) 10.16 570 8
196572 [I갤] 190830 뮤뱅 출근 채령 4p by macaryeong [4] ㅇㅇ(61.101) 10.16 719 14
196571 [냥갤] 오랜만이고요 [34] 꽁치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688 171
196570 [카연] 500원 토끼 - 9마리 [21] whitebe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977 52
196569 [차갤] 차알못 포트메이슨 후기 [9] 니지코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601 11
196568 [트갤] [스압] 오-택. (ing) [29] ㅇㅇ(115.93) 10.16 858 19
196567 [미갤] 군단의 화력을 책임진다! 오블리터레이터! [13] 맥심키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099 19
196566 [포갤] 이로치 셀러가 진화했네요! 이로치 파르셀 클레이 보고가세요 [22] Tapcla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644 49
196565 [카연] 힙찔이 부자되고 싶어하는 만화 [71] ㅇㅇ(112.214) 10.16 5216 132
196564 [모갤] 오완 드래곤 1/700 인디펜던스 [8] 리얼프늅(126.255) 10.16 419 13
196563 [야갤] PD수첩 ㄹㅇ 명장면..........jpg [723] 호랑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64595 1218
196562 [키갤] 기) 오늘 너네경기 보고옴ㅋㅋ 개꿀잼 [29] ㅇㅇ(223.38) 10.16 3140 143
196561 [중갤] 이시국에 홍콩에서 도착한 물건.JPG [103] 젤다수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2384 93
196560 [자갤] 블박은 필수다.... [32] 하늘데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771 23
196559 [바갤] 깟다 롱부추 [31] 세이아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106 32
196558 [차갤] 월급 나온 기념 지름(+예정)글 -데이터주의 [21] 26세모솔남(163.152) 10.16 912 5
196557 [강갤] 원픽 mtv 흑백 보정 움짤 모음 [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650 119
196556 [조갤] 동주의 선택,녹두의 질투.gif [11] ㅇㅅㅇ(183.108) 10.16 3274 44
196555 [등갤] 한라산다녀왔어요 [23] 태풍꼬맹(223.38) 10.16 481 8
196554 [필갤] 자기 전에 흑백 캠퍼스 [15] 7月25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444 8
196553 [등갤] 북한산 족두리봉 [5] 등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95 7
196552 [파갤] CNK 파워랙 설치 완료. 제발 보고가!!! [67] 회사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772 44
196551 [토갤] 메가미 닌자쨩 얼굴성형 [14] 춤추는막걸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964 18
196550 [엠갤] 엠붕이 살리는 앚 과질모음 19P (짼,율,밍,녕,쌈,빵,옌) [21] 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226 106
196549 [P갤] 성싸튀 유저 스켑틱 D25 깨부셨다@@@@@@@@@@@ [26] Lee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444 22
196548 [미갤] [드랍존 커맨더]스커지 항공병기들 [5] 개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967 13
196547 [멍갤] 시츄 댕댕이 이름 쿠키됐어 [19] ㅇㅇ(180.150) 10.16 1162 32
196546 [동기] 토끼) 간만에 봄이 사진 조금 [18] 토끼봄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850 33
196545 [키갤] 염갈량 사마하의 만화 떴다 ㄷㄷㄷㄷ.jpg [47] ㅇㅇ(118.127) 10.15 6305 201
196544 [에갤] 프리뷰 [17] RED판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756 47
196543 [바갤] 빡쓰 깠워여 [18] ㅇㅇ(70.187) 10.15 3060 21
196542 [차갤] 피카피카 [21] levain(115.140) 10.15 3164 12
196541 [필갤] 필름어린이 3번째 현상 [9] ㅇㅇ(223.39) 10.15 1380 12
196540 [기음] 뭐 이것저것 먹어봤다 2 [37] 21학번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4897 43
196539 [연뮤] ㅌㅇㄱㅁㅇ 여보셔 캐릭터 프로필 공개 (추가끝) [77] ㅇㅇ(223.62) 10.15 4720 52
196538 [파갤] 파맆갤러들을 위한 근비대 논문 정리 ver.1 [31] 하도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586 23
196537 [토갤] 건린이 MG F91 2.0 완성했어. 보고가주라 [57] 탈덕은없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234 25
196536 [등갤] 링크 마테호른 혼등 [14] ㅇㅇ(104.236) 10.15 1302 9
196535 [동기] 라스푸틴 [28] ksd884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632 1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