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안녕하십니까모바일에서 작성

이신화(223.62) 2020.02.17 10:14:01
조회 8218 추천 602 댓글 135



감사합니다

스토브리그를 쓴 이신화 작가입니다.
글을 남기는 게 너무 쑥스럽네요.
하지만 저희 드라마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이면서
평생 잊지 못할 선물을 주신 분들께 꼭 글을 남기고 싶었습니다.

사실 저는 이전부터 저라는 작가 지망생과
스토브리그에 대한 부정적인 말들에 많이 짓눌리기도 했습니다.
이건 모든 작가님들과 현재 꿈꾸는 신인 작가분들도 모두 그럴 것입니다.
당사자들은 기억 못 하고 제 마음에만 생채기를 남긴 참 못된 말들이 많았습니다.
대본이라는 것은 그 자체로는 아무 힘이 없는 텍스트였기 때문에
인정할 수 없어도 증명할 수 있으려면 우리 팀원들이 모여야 했습니다.
무모한 용기를 내준 분들이 모였고 드라마가 만들어졌습니다.

드라마는 프로야구만큼이나 성적이 명확하고
프로야구보다 성적이 초반에 갈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반에 나오는 성적으로 앞으로 어려울 거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그 침체된 환경 속에서도 만들어야 하는 것이 드라마의 잔인한 면모겠죠.
그렇지만 우리 드라마는 초반의 성적과 다른 결말을 맺었습니다.
사실 첫 방송이 되기 전에는 작은 관심과 많은 우려섞인 의견들 속에서
제가 잠을 잘 이루지 못했습니다.
늘 불을 켜둔 채로 자려고 하지 않았는데 쪽잠이 드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발 밑에는 늘 뭔가 있는 거 같았고 제법 선명한 악몽을 꾸기도 했습니다.
2부 방송이 끝나고서는 조금 달라진 분위기에
‘우리 편’ 이 조금 생긴 것 같다는 느낌에 처음으로 잠을 제대로 잤습니다.
발밑에 있던 것 같은 존재도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야구가 어렵거나 복잡하면 어떨까.
이런 걱정이 있음에도 밀어붙였는데 놀라운 일이 일어나고 있더군요.
야구를 잘 모르는 분이 그래도 봐주시면서 질문을 하면
많은 분들이 달려들어 설명을 해주신다고 하더라구요.
그건 너무 아름다운 일입니다.
아마 오프라인에서도 그렇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야구를 모르는 옆 사람에게 야구를 잘 아는 누군가가 설명을 해주는
저에겐 꿈같은 일이 여기저기 일어나고 있었겠죠?

저는 제가 다음 작품이 스토브리그만큼 많은 사랑을 받지 못 할 거라는
마음의 준비를 늘 하고 있습니다.
너무나 행복한 작업이었고 그런 팀원들을 만났습니다.
종방연때 눈물이 터진 것(처럼 보였지만 울지 않았습니다)은
제가 정말 오랜 기간동안 상상했던 그 풍경이
완벽하다고 생각했던 상상보다도 조금 더 아름답게 펼쳐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우리 팀원들이 제 이름을 부르고 웃으면서 저를 보는데
많은 것들이 스쳐 지나갔습니다.
그리고 모든 캐릭터가 골고루 사랑받도록 배려하지 못 한 미안함과
스탭 분들에 비해 제 이름이 자주 언급되는 송구함도 있었습니다.
제 다음 작품의 목표는 행복하지 않을 수 없는 좋은 성적이 아니라
성적이 어떻든 행복하게 작업을 하는 것입니다.
제가 목표를 세운다고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것이 아닌 걸 잘 압니다.
저는 우선은 내놓기 전엔 시청자분들의 생각을 알 수 없으므로
제가 재미있고 의미있는 이야기를 써봐야겠죠.

‘드라마’라는 세글자에 저는 너무 많은 것들을 떠올리지만
그래도 우선 드라마가 가장 아름다운 점 중에 하나는 접근성입니다.
누구나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이 평등함이
저는 너무나 큰 매력으로 인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 드라마를 재밌게 봐주시고 인터넷으로 호응해주시는 것을 넘어서
저희의 종방연을 위한 후원을 해주신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이곳에 들어오는 건 너무 쉬운 일이지만 진행상황을 차마 볼 수가 없었습니다.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보는 드라마라는 컨텐츠에 대한 만족감으로
커다란 비용들을 모아나가면서 저 또한 받게 될 선물들이 모이는 과정을
제가 차근차근 지켜본다는 건 너무나 낯뜨거운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비용이 모이는 것과 동시에 어딘가의 귀한 자녀분들이
저희 팀을 위해서 물품을 포장하는 고생을 한다는 것 또한
마음이 편하지만은 않은 일이었습니다.
그날 뵈었던 총대 매주신 분들, 너무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냥 드라마를 재미있게 봐주시는 것만으로
너무나 충분하다고 말씀드리고도 싶었지만
제가 그럴 권한이 없다는 것 또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만큼 스토브리그 제작팀이 만든 결과물에 대해서
열렬한 애정을 보내주신다는 것으로 생각하면 너무 큰 감동이기도 했습니다.
보내주신 선물, 너무나 소중하게 생각하고 간직하겠습니다.

이외에도 저는 이번에 포상휴가를 통해 처음으로 외국을 나가보게 됐습니다.
SBS의 배려에 감사하면서도
그 배려는 여러분이 만들어주신 것을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인생 첫 외국여행이 포상휴가라는 멋진 이력을 여러분이 만들어주셨습니다.

너무 행복한 마음으로
저는 이제 다시 시청자로 돌아갑니다.

우리 작품의 배우들을 브라운관, 스크린, 무대에서 보며 응원하는
여러분의 옆자리 어딘가에 같이 제가 있을 겁니다.
다시 많은 배우, 제작자, 방송사의 허락을 받을 수 있는 대본을
만들어서 다시 인사드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가장 뜨거운 겨울을 보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출처: 이신화(작가)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602

고정닉 21

7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11968 [건갤] 도색은 처음인데 너무 아쉬움 [17] ㅇㅇ(175.208) 03.29 3471 22
211967 [미갤] 아ㅋㅋ 동원깅이한테 브로콜리 알파카라고 한거 [3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3712 82
211966 [디갤] 오늘 해뜨길래 집앞에 호다닥 벚꽃 찍고 옴 [8] 레논매카트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148 26
211965 [기음] 노걸대! ㅎㅎ [39] 은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4494 22
211964 [연뮤] 최후ㅃ 어제 샤윱 뭐였냐 대체... [9] ㅇㅇ(223.62) 03.29 1179 19
211963 [필갤] 일년만에 스캔하니까 넘 좋다 [13] say_somethi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853 10
211962 [카갤] Good Bye 갤주 [37] ㅇㅇ(121.187) 03.29 4282 130
211961 [주갤] 아직...마신다...3 [13] 박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3728 20
211960 [기음] 당뇨 다이어트 식단 맛있게 먹기 17 (목살) [48] 성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4470 30
211959 [포갤] [번역]Steven Wilson - Routine [5] 이브이T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592 13
211958 [겨갤] 짤툰)직무유기 안나.jpg [47] ㅇㅂ(210.205) 03.29 4150 127
211957 [심갤] 모아이 어린이 성장시켜 봤다 [23] ㅇㅇ(121.139) 03.29 2866 36
211956 [파갤] 만약 애낳는다면 아들낳고싶냐 딸낳고싶냐 [68] 항상부정적인새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5946 25
211955 [기음] 어제 먹은 회보구가~~ [9] 감만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3946 17
211954 [I갤] 이거 봤냐 ㅋㅋㅋ [12] 류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5050 39
211953 [엠갤] 8. 마지막 워뇽어의 이해 : 작성과정편 (1/2) [33] 안댕댕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749 83
211952 [디갤] 20.03.29 - 주말 [4] ㄲ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868 15
211951 [바갤] 오늘부터 한자공부할거야 [39] 옴뇸뇸뇸뇸뇸뇸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5295 23
211950 [겨갤] 프갤라디오 11화 안내 [31] 프갤라디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651 46
211949 [파갤] 칼슘제 만들었다 [22] 한남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574 16
211948 [모갤] 아니; 고부리몬을 모른다고?? [64] Nave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8707 111
211947 [차갤] 레몬즙으로 물의 산도를 조절한 커피의 맛에 관한 간단한 레포트 [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572 15
211946 [철갤] 장문)머레이 트위터 빤스런&속기록번역..jpg [102] ㅇㅇ(121.185) 03.29 5525 67
211944 [토갤] 창걸전 초선 크샤트리아 제작기 [56] 명예프라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558 22
211943 [차갤] 버번이라는 이름의 기원(커피, 위스키) [31] 윾부충(223.38) 03.29 2383 21
211942 [여갤] 안경 쓴 우리 누나 ㄷㄷㄷㄷㄷ [34] 창피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3091 61
211941 [엠갤] 200329 고화질 모음집 2 [15] 고화질봇4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3448 68
211940 [연뮤] ㅍㅅㄱㅁㅇ) 라흐흐흑 배지를 칙칙이네서 찾은 한 바발의 이야기 [17] ㅇㅇ(175.223) 03.29 1974 58
211939 [디갤] 20.03.29 - 김해 연지공원 벚꽃시즌 [11] ㄲ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182 15
211938 [하갤] @@@ 선물 ㅃㅇ @@@ [9] 하이에나선물총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275 14
211937 [기음] 차슈? 카쿠니? 만들었어 [42] 97na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4381 52
211936 [바갤] 햄볶이 바갤부심은 되게 귀엽네여.... 그분이 지금 24살인가여??? [22] beric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265 35
211934 [주갤] 유명애니가 내 컨텐츠 표절한 것 같다 [125] 엠대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0990 217
211933 [필갤] 카린이겸 필린이 첫롤 후기 [7] 9j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147 12
211932 [바갤] 심심해서 햄볶이 분석해봤다 [26] 자반대방어(211.252) 03.29 2880 62
211931 [날갤] 첫용아맥 날씨의아이 97회차후기+아크릴올클 [23] TenkiNoK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802 31
211930 [모갤]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 도안 하나 더 올립니당 [35] 고흐찌(61.72) 03.29 8932 70
211929 [파갤] 며칠전에 병원갔다온애 죽었다. [57] DaeguToke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4223 47
211928 [겨갤] 동숲 엘사 피버 드레스 도트 해왔습니다(10발퀄) [31] a!uk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210 57
211927 [I갤] 200322 인기가요 류진 움짤2 [4] 있지?믿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016 24
211926 [엠갤] 무라세 사에 최근 기사 사진 가져옴.jpg [14] 지소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3632 62
211925 [토갤] (프라)(틀주의)제일 좋아하는 프라 올려본다 [44] 탈덕은없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526 30
211924 [기음] 저녁밥 스테이크 [32] ㅇㅇ(221.149) 03.29 4612 46
211923 [바갤] 복귀 하자마자 쓰는 토욜 종일 바리 정리. [35] MAN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790 28
211922 [심갤] The Little Mermaid (스압) [63] xix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3494 94
211921 [건갤] 제간 완성 [16] 수염쇼타(211.59) 03.29 1128 15
211920 [여갤] 위키미키 세이...인수타..jpg [9] 의정부최유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103 13
211919 [기음] 나홀로 제주여행기 -4- [18] 블루나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3229 24
211918 [철갤] 무릎vs아빠킹 경기후 아빠킹 속기록 (장문 주의) [77] ㅇㅇ(14.49) 03.29 7821 85
211917 [민갤] 200327 이십세기 힛트쏭 민아누나 위주.gif (2) [6] 빛민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1501 15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