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프갤문학] 시간놀음꾼

앙졸라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2.18 10:00:01
조회 778 추천 48 댓글 36

자연은혹은 자연법칙은스스로를 필사적으로 지키고자 하는 습성이 있다.


그렇기에 그 법칙이 영원히 불변하는 것이다그렇기에 에너지는 다른 형태로 바뀌지 않고 소멸될 수 없는 것이고그렇기에 공중의 사과는 땅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렇기에 우리는 흘러가는 시간에 몸을 맡기고 우리의 머릿속으로만 과거를 돌아볼 수밖에 없는 것이다어찌보면회상도 일종의 시간여행이다내가 최근에 읽은 허버트 조지 웰스의 소설 타임머신에 등장하는 시간여행자는 과거를 회상하는 것 또한 일종의 시간여행이라 말하며 아무런 기구 없이 공중에 놓인 원시인의 예시를 든다기구 없는 원시인이 오랫동안 중력을 거스를 수 없듯우리는 회상을 하더라도 오랫동안 과거에 머무를 수는 없다는 것이다.


시간여행자는 그것을 단순히 기술의 문제로 치부하며 기술의 발전이 시간여행 또한 가능케 했다고 말한다허나 내가 아는 바에 의하면그는 틀렸다비행기를 타는 순간에조차 인간은 중력을 거스르고 있는 것이 아니듯자연은 시간의 균형을 어지럽힐 것이 뻔한 자에게 그것을 거스를 수 있는 힘을 허락하지 않는다허나 그것을 거스르는 일이 종종 생긴다사람이 시간을 거스르고 과거로 돌아가는 일이아주 가끔씩 벌어진다.


그것은 자연의 인간에 대한 무한한 신뢰에서 비롯된 기적이다시간을 거스른 이가 그 기회를 결코 과거의 일을 뒤바꾸는데 사용하지 않으리란 신뢰무언가 잘못된 것을 바로잡을 생각 없이단순히 그 경험을 누리기만 할 거라는 신뢰그리고 무엇보다도지금껏 자연의 질서를 단 한 번도 일그러뜨리려는 시도를 하지 않았다는 인증.


그 모든 조건이 갖춰진 이들은 가끔씩 시간의 법칙을 거스를 수 있다평생 동안 자연의 은총으로 열역학 법칙을 거슬러온 나에게 그런 행운이 주어졌던 것을 정말로 과분하게 생각한다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그 날의 경험은 결코 잊을 수 없는 경험으로 남아있다.


무언가 많은 일을 한 것도 아니다단순히 보고만 왔다그럼에도 불구하고나는 너무나도 기뻤다.


내가 젊었던 시절하루는 바다를 가르는 말 녹이 아토할란에서 아렌델로 나를 데려다주었다그날 나는 아무런 지시도 내리지 않았고아무런 욕심도 품지 않은 상태였다허나 아렌델에 내리는 순간나는 봄철에 벌써 눈이 수두룩하게 쌓인 아렌델을 발견했다천천히 땅에 발을 내딛은 나는 곳 이곳이 내가 아는 아렌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성의 지붕이 내가 만든 하늘색 덮개로 덮여있지가 않았다성의 모양은 내가 정확히 알던 그 아렌델 성이었지만내가 약간의 장식을 추가하기 전이라는 것은 곧 내가 다른 시간대의 아렌델에 도착했다는 것을 의미했다나는 성을 향해 천천히 걸었다눈이 수북하게 쌓여서인지 혹은 자연의 조화가 내가 다른 사람들과 마주치는 것을 막게 하려던 것이었는지모든 사람들이 집 안에서 휴일을 즐길 뿐아무도 밖으로 나와있지 않았다덕분에 나는 아무의 눈치도 보지 않고 황급히 성으로 달려갈 수 있었다.


그 전까지는 내가 어느 시간대로 온 것인지 알 수가 없었지만성 마당을 보는 순간 나는 이 시간대의 내가 정확히 어떤 상태일지를 짐작할 수 있었다나는 마당에서 한 붉은 머리의 소녀를 보았다홀로 자기 몸집만한 눈덩이를 굴리고 있는붉은 머리 소녀를 보았다.


소녀의 땋은 머리에는 흰색 줄이 한 가닥 나 있었고소녀는 끊임없이 뭔가를 중얼거리며 스스로를 즐겁게 하려고 애쓰고 있었다.


나는 몸을 숨겼다이유는 모르지만정말로 그래야만 할 것 같았다.


솔직히 말하자면난 그 날을 망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몸을 숨겼던 것이다.


나는 이 날을 기억했다내가 이 날을 기억하는 이유는내가 이 날 안나를 직접 지켜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비록 내 방 창문에서난간을 얼려 버릴까봐 아무데도 제대로 손도 대지 못하며 지켜보았던 것이긴 하지만그래도 나는 그 날 안나를 지켜보고 있었다나는 어린 시절의 내 자신을 방해하고 싶지 않았다깊고 깊은 어둠 속에서 홀로 놀고 있는 안나를 지켜보는 건쓴 진통제를 억지로 삼키는 것과 같았다몸은 조금 편하게 해주었지만혀는 너무나도 쓰라렸다하지만 내가 삼킬 수 밖에 없는 진통제를 삼키는 것을나 스스로가 어떻게 방해할 수 있을까?


나는 지켜보았다소녀가 눈사람을 다 만들고내가 미쳐 보지 못한 순간이 나올 때까지 끊임없이 기다렸다.


소녀가 눈사람에 말을 거는 순간까지 기다렸다.


안녕올라프?”


안나가 입을 열었다나는 왈칵 터져 나올 것만 같은 울음을 참아야만 했다나는 뒤돌아서서 달렸다소녀가 나를 발견한 것 같았지만신경 쓰지 않고 달렸다그리고 식료품점에 도착했다.


주머니를 뒤적거려 옛날 동전 하나를 꺼냈다마치 하늘이 내린 계시처럼나는 그 순간까지 어린 시절의 주화 하나를 주머니에 꼭 넣고 다녔다나름대로는 부적으로 여겼던 것 같지만사실은 그 날 그 순간을 위한 본능이었다고 생각한다.


나는 당근 하나를 집어 들고 가게에 동전을 내려놓은 채다시 성을 향해 달렸다.


나는 소녀의 앞에 섰다.


누구세요?”


갑자기 어딘가를 헐레벌떡 뛰어갔다 돌아온 나를소녀는 이상한 사람 쳐다보듯 바라보았다나는 햇빛을 등진 채 소녀에게 천천히 다가갔다.


눈사람 구경하러 온 사람이야잘 만들었구나.”


혹시 요정이에요성 밖에 나가본 적은 없지만이곳 사람이 아닌 건 알 것 같아요다른 세계에서 오신 요정인가요?”


지나치게 새하얀 옷을 입은 내 모습을 보고 소녀는 눈을 반짝이며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나는 많은 말을 할 수가 없었다자연이 나를 믿고 이 시간대에 보내줬기 때문에그 신뢰에 보답해야 했다나는 당근을 꺼내 소녀에게 건네주었다.


아니그냥 당근 주러 온 사람이야어디에 쓸지는 잘 생각해보렴.”


그 말을 마치고 나는 뒤돌아서 성문 밖으로 나섰다.


소녀를 말고는 그날 아무도 나를 보지 못했다그렇게 점지어져 있었기 때문이었다.


안나가 이상한 표정으로 나와 당근을 번갈아 쳐다보다가 내가 떠나는 것을 보며 눈사람의 코에 당근을 쑤셔 박는 걸 먼발치에서 바라보았을 때나는 흘러나오는 눈물을 차마 삼킬 수가 없었다.


어린 시절 나는내 동생에게 그렇게나 그 당근 하나를 쥐어주고 싶었다내 과거에 묻혀 있는 수도 없이 많은 후회들 중 하나일 뿐이었다.


그날의 일이 역사를 조금이라도 바꿔놓았을까?


아니면 그날 이후로도 모든 일은 그저 흘러가야하는 대로 흘러갔을 뿐일까?


아니면 혹은 그날 모든 일이 내가 상상한 꿈에 불과하진 않을까자연이 내게 선사한 환영에 불과하진 않을까?


내가 태양을 등지고 높은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소녀는 내 얼굴을 제대로 알아보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난 그날 이후로 왠지 올라프의 코에 박혀있는 당근을 이전과는 똑같이 볼 수 없었고,


내가 죽음에서 살아 돌아온 이후 나를 처음 바라보던 안나의 표정이 단순히 재회의 반가움만은 아니라는 생각을 치워낼 수가 없었다.


언젠가죽기 전에는 내 동생에게 물어볼 생각이다.


어린 시절혼자 눈사람을 만들 때나를 본 적이 있느냐고.


그리고 그 일이너에게도 지옥같았을 하루하루를 버텨내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느냐고



출처: 겨울왕국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48

고정닉 34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래서 리더쉽이 뛰어나구나' 학생회장 출신 연예인은? 운영자 20.03.31 - -
이슈 월간디시 4월호 : 삼성행 열차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운영자 20.03.31 - -
212147 [구갤] 주말맞이 맥반석 계란 보구가 [14] ㅇㅇ(221.163) 03.31 3482 52
212144 [돌갤] 울 첫째도 보고가 [42] 100RUR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827 27
212143 [동갤] 다시 쓰는 성지순례기 - 스와대사 카미샤 혼미야 [23] 초핫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838 35
212142 [과빵] 트레이더스 흑임자맘모스 바로 사서 먹어봤어요 [8] ㅇㅇ(125.177) 03.31 3535 21
212141 [카연] 여장용사전기 5화 - 환복 [35] 쯔모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5255 64
212140 [기음] 제주도에서 먹은 인생 양꼬치 [27] ㅇㅇ(118.44) 03.31 3584 21
212139 [건갤] 옳게 된 모빌슈트...jpg [18] ㅇㅇ(112.146) 03.31 3133 39
212138 [미갤] 정동원 [42] ㅇㅇ(106.102) 03.31 2461 102
212137 [엠갤] 200331 고화질 모음집 1 [10] 고화질봇4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954 41
212136 [동기] 친칠라보고가 [48] ㅇㅇ(119.194) 03.31 3010 72
212135 [포갤] 전 스완즈 보컬 자르보에 관한 이야기 [5] ㅇㅇ(93.104) 03.31 793 19
212134 [냥갤] 고양이가 다리위에올라오면 [25] 옥림이 아조시(119.64) 03.31 3598 138
212133 [엠갤] [앚 버전] 뷔페집을 가면 흔히 볼수있는 풍경.gif [99] 농마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7149 144
212132 [토갤] Rg에바 도색했엉 [36] 육도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320 33
212131 [미갤] 어제의 카오스나이트 도색 [13] 사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167 16
212130 [겨갤] 이두나르 옷.. [31] 이거어케하는거지(58.232) 03.31 1595 75
212129 [차갤] 왔다 [33] Trion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872 12
212127 [연뮤] ㅃㅃ주의)외쳐조선 보고 용십주/자모에 치였어ㅠ [46] ㅇㅇ(58.124) 03.31 1352 29
212126 [냥갤] [천사네] 조카와 갑돌 [38] 천사네칠둥이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928 119
212125 [심갤] 스빌 망한 동네같은 느낌 너무 좋음 [10] ㅇㅇ(118.176) 03.31 2319 31
212124 [토갤] 건베 플스 새턴 프라 ㅆㅂ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 sim98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115 30
212123 [중갤] FPS겜에서 총이름이 이상한 이유 (재업 [149] MaZ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2960 107
212122 [필갤] [구도] 밴뒹 머-신 [4] 엘산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500 14
212121 [포갤] 대충 일사분기 괜찮았던 앨범들 (유튭 많음) [11] 핑크프로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980 23
212120 [미갤] 이찬또는 뽀샵질을 부르네 [57] 예뻐서(211.243) 03.31 4120 171
212119 [바갤] 아 욕 나온다 [29] Denv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441 32
212118 [하갤] 금스타 [8] ㅇㅇ(125.143) 03.31 1218 28
212117 [바갤] 대충 살펴보는 바이크 브랜드별 기종 1. 믿음의 혼다 [49] 팬더를팬다음판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213 45
212116 [심갤] 걍 기숙사랑 아파트 인테리어한거 [11] daw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088 29
212115 [민갤] 0331 화요일아침& 57분날씨정보.gif [13] 57분날씨정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511 17
212114 [겨갤] 언니. 잠깐 손 좀 내밀어볼래?? [48] 우do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498 77
212113 [기음] 양꼬치 [17] 후추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342 20
212112 [모갤] 동물의 숲.. 어둠의 닌텐도ㄷㄷㄷㄷ.jpg [158] ㅇㅇ(59.1) 03.31 17772 432
212111 [U갤] 하빕의 수호천사 [16] ㅇㅇ(175.223) 03.31 1290 60
212110 [필갤] (스압, 용량) 여행사진 2번째 현상이예욧 [4] 필카뉴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615 10
212109 [차갤] 야차같은놈 [16] 레몬룽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121 16
212108 [차갤] 제가 스콘 만드는 과정 써봄요 [21] 미친새기(61.79) 03.31 1783 38
212107 [키갤] 꼴) 부산 바닷가와 벚꽃 배경 사진들 [15] 롯데 자이언츠(175.223) 03.31 1883 41
212106 [겨갤] 착한련콘으로 메박 포카 다 뽑음 [61] QAo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2630 93
212105 [도갤] 여친 뿅가게할 청주 카페거리 ㅇㅇ 추천한다 ㅇㅇ [28] ㅇㅇ(1.246) 03.31 3301 27
212104 [여갤] 2020년 은하수 여행-구둔역 [1] 놀러옴(175.198) 03.31 787 20
212103 [하갤] 희재는 궁금했어, 빨래는 어디로 갔을까? [5] ㅇㅇ(125.188) 03.31 1471 30
212102 [멍갤] 개셔널 지오그래픽 (사진압박) 올리본다 [41] 개집사(182.227) 03.31 2028 57
212101 [모갤] 오작 간단한 무장 2 [16] 애긔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322 27
212100 [필갤] [구도] 수동 입문작~^^ [2] 공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700 10
212099 [겨갤] 거짓말쟁이 엘사.jpg [46] ㅇㅂ(210.205) 03.31 2253 71
212098 [엠갤] [초장문] 아이즈원 꽃 3부작 분석 3-2. 피에스타 MV [23] 아가시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887 70
212097 [건갤] 연방이 지온에 이긴 이유가 뭔지 암? [28] ㅇㅇ(222.116) 03.31 1479 36
212096 [미갤] 찬또 어깨는 형님들 공공재 [47] OREE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4034 204
212095 [중갤] 어쌔신크리드 오리진의 간단한 소개글 [153] 어쌔신크리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16572 4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