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영원히 계속되는 '나'의 여름방학

폴리쉬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3.30 10:00:02
조회 24035 추천 153 댓글 207




귀신짤, 갑툭튀 없음


사람에 따라 불쾌하게 느낄 수 있는 사진은 있음


움짤있음









현재 중갤뿐만아니라 한국, 어찌보면 세계에서 유행중인 게임인 동물의 숲.


한적한 분위기에서 평화로운 캐릭터들과의 상호작용, 낚시, 수집, 창작 등 폭력성을 전혀 찾아볼 수 없고 힐링이 되는 게임.


이 게임이 이렇게 대성을 했다는건 이런 장르의 게임도 대중들에게 먹힌다는 이야기가 될 것이다.




그리고 여기, 먼 옛날 일본에서 출시된 '나의 여름방학' 이라는 게임 시리즈가 있다.


시리즈 누계 100만장을 돌파할 정도로 나름 인지도 있고 매니아층도 확실했지만, 너무나도 뚜렷한 일본만의 색채때문에 해외로는 수출되지 못한 게임이다.





게임의 시작화면


이 게임과 동물의 숲은 닮은점이 많다.


폭력성이 전혀 없고, 한적한 분위기에서 평화로운 일상을 즐기는등..





인게임또한 동물의 숲과 비슷하다.


화면 중앙에 있는 주황색 옷을 입은 캐릭터는 게임의 주인공 '나'. 이름은 설정가능하나 인게임에선 무조건 '나'로 호칭되는 특징이 있다.





도시에서 자란 아이인 내가 여름방학을 맞아 시골에 있는 고모의 집에서 1개월간의 여름방학을 보내는 내용이다.


게임의 시간은 8월 1일부터 시작되어서 8월 31일에 어떤 꼼수없이 무조건 엔딩을 봐야하는 한정된 시간을 가지고 있는셈이다.




시골에 도착한 나를 반겨주는 친척과 사촌들.


지금에서야 웃음이 나오는 엉성한 그래픽이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욱 정겹다.




안쓰는 2층방에서 지내게 되는 나






확실히 낡은 방이고 분위기가 으스스할 수도 있겠지만 절대 공포게임이 아니다.





나의 바로 옆방은 친척누나의 방이다.


함부로 들어갈 순 없어보인다. 사춘기가 온 걸까?




게임의 시간은 엄청나게 빨리 흘러간다.


계단을 올라갔다가 내려가는 등의 장소이동만해도 시간이 훌쩍훌쩍 지나가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기 때문.


첫날에는 식구들과 대화를 하고 조금만 돌아다녀도 저녁을 먹고 잠자리에 들어가야 하는 시간이 온다.




잠을자러 2층으로 올라가는 나.


신기하게도 컷씬이 재생된다.




게임에서 1일이 지나려면 일기장을 작성해야한다.


처음에 일기장을 작성하지 않고 돌아갈것이냐는 버튼이 존재하고, 그대로 진행할 경우 자동으로 그림일기가 작성된다.


그림일기가 작성 된 후 왼쪽 위의 밧줄을 당겨서 등불을 끄면 하루가 지나는 셈이다.







하루가 지난 후 아침체조를 시작하는 나


아침체조와 식사는 매일매일 발생하는 이벤트이기때문에 스킵 할 수 없는 장면이다.





게임의 내용은 정말 평화롭고 심심하다.


곤충 채집



낚시등, 정해진 공략없이 자기가 하고싶은대로 알찬 여름방학을 보내면 되는 시스템이다.



어릴적 남자아이라면 한번쯤은 해봤을 곤충끼리 싸움붙이기





연날리기 등. 게임속 나는 정말 즐겁고 알찬 여름방학을 보내게 된다.







알차게 여름 방학을 보내 8월 31일의 밤까지 마친 나는, 이제 엔딩을 보기위해 세이브 파일울 불러오려한다.


다만 게임이 뭔가 이상해졌음을 느끼게된다.







의심은 이내 확신이 되었다.


게임을 다시 켜도 그대로인 게임화면. 내가 뭔가를 잘못 건드렸거나 게임이 망가졌거나.. 등의 다양한 이유가 생각난다.


진행 자체는 되기 때문에 나는 억지로라도 세이브파일을 불러와 게임을 시작한다.








화면에 살짝 불량화소가 있는 것 같지만... 시작되었다.


엔딩 화면이 아닌, 8월 32일의 아침이





나의 상태가 조금 이상하다.


아예 게임이 망가진거라면 다른 가구나 등불같은것도 깨졌어야 할 것이 정상인데 오직 나만.




집 근처 창고를 돌아다니다가 나타난 이상한 NPC


페이드인 효과처럼 나타나는 모습과 비정상적인 위치, 알 수 없는 대화내용 등. 불쾌한 느낌이 온몸을 타고 올라온다.


본래 아무것도 등장하지 않았어야할 장소일텐데 왜 등장한걸까?






이곳 저곳을 돌아다녀보지만 이젠 더이상 시간이 흐르지 않았다.







전혀 시간이 흐르지 않는 게임에서, 나는 혹시나 싶어 그림일기를 써보려고 시도한다.





성공했다.


8월 33일이 시작되었다.





이젠 친척들마저 나와 같은 변화를 보였다.


친척들은 아침 식사를 마친 후 귀신같이 사라져버렸다. 집안 곳곳을 뒤져보아도 그들의 흔적은 절대로 찾을 수 없었다.




밖을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사람.


두명이 합쳐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원래 자리에 누가 있었는지도 기억나지 않는다.



다시한번 방으로 돌아와 8월 31일에서 엔딩을 보려는 나.


허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게임이 플레이어를 놔주지 않는다.


'플레이어'와 계속해서 여름방학을 보내고 싶다는 뜻일까?





8월 34일.


곤충채집함의 모습마저 뒤틀려버리고 말았다.







8월 37일.




체조 후 다같이 아침식사를 하는 컷씬이 발생되지 않았다.




친척들이 사라졌다.






8월 40일.


몇몇 사람들을 빼고는 모두 사라진 듯 보이지 않는다.


이제 게임내 사운드가 아무것도 들리지 않기 시작한다.




8월 43일


나는 낚시를 시도해보지만 낚시대를 들자마자 기형적으로 뒤틀리는 내 모습을 보고 그만두게 된다.




8월 46일


나는 누구랑 대화를 하고 있는걸까?






나는 다시한번 그림일기를 쓰러 올라간다.


그림일기를 쓰고. 나는 더이상 게임을 플레이하지 않았다.






꿈만같고, 너무나도 짧게만 느껴질 터였던 나의 여름방학은,


영원히 끝나지 않는 여름방학이 되었다.


이 게임은 플레이어를 보내고 싶지 않아 하는 것처럼 보인다.


게임속의 나는 이 영원한 여름방학속에서 매일매일 행복한 하루를 보내고 있을까?





이 게임에 대한 코멘트들


- 이 게임은 엄연히 공포게임이 아니라 동물의 숲같은 힐링게임이다.


- 흥미를 위해서 각색된 부분이 다수 존재하고,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냥 버그로 게임파일이 깨진거다.

한 번 게임을 클리어한다→클리어 데이터의 그림일기를 연다→「もどる(돌아간다)」에 커서를 올려놓고 위(↑)를 누른다→원래는 일어나지 말아야 하지만 위쪽 그림일기로 커서가 이동한다→거기에서 버튼을 누른다→버그 발동! (킹무위키)


원리는 게임 내부 메모리들을 참조하는 포인터값이 이상하게 변조되어 엉뚱한 데이터를 그래픽, 사운드로 참조하며 일어나는 현상이라고한다


스타의 EUD나 미싱노와 원리가 비슷하다고 함


실제 플레이영상(클릭시 이동)




나의 여름방학을 추천해준애들한테 고맙다. 게임이 굉장히 흥미로웠음


실제로 있는 게임이고, 실제로 있는 현상이어서 더욱 값어치가 있는듯


좋은 밤 되라





글쓴이의 다른 시리어스 게임/게임괴담 연재글 보기(클릭 시 이동)


정부의 비밀실험일수도있는 기괴한 아케이드 게


실제 살인사건을 담고 있는 정체불명의 ARG게임 전편

실제 살인사건을 담고 있는 정체불명의 ARG게임 후편

자기 자신을 삭제하는 게임

사람을 미치게만든 엘더스크롤의 한 모드 전편


사람을 미치게만든 엘더스크롤의 한 모드 후편


베일에 감춰져있던 폴아웃3의 난수방송 인카운터


자신의 쌍둥이 형제를 먹어치우는 게임


소름돋는 엔딩, 참신한 컨셉, 그리고 사람들


게임 마비노기 오픈베타테스트 도중 나타난 귀신


영화관람이란 주제 뒤에 숨겨져있던 괴상망측한 게임


이 게임은 실험입니다.


진단명 OSX/Losegame


공포게임보다 더한 공포


아무도 내용을 해석하지 못한 체 음지에 박혀있는 게임



출처: 중세게임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153

고정닉 98

6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오빠, 행복하세요' 이제는 결혼 소식 듣고 싶은 남자 스타는? 운영자 20.05.26 - -
217413 [동기] 병아리 부화시킨후기2 [25] (뼝)(121.127) 05.27 869 29
217412 [야갤] 칼부림 현장 보고 도망가는 경찰관.jpg [1137] 민잠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26250 949
217411 [과빵] 제목은 모카머핀으로 하겠습니다. 근데 이제 로투스를 곁들인 [17] 르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547 10
217410 [모갤] 모붕이들 갭모에 극대화 의상 가져가라 [21] 금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3958 58
217409 [건갤] HGCE 윈덤 포징사진/간단후기 [8] S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761 21
217408 [포갤] 포갤 포다운66리그 참가접수 마감및 엔트리 공개 [16] 무등물방개사육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464 19
217407 [더갤] 이곤과 맥시무스 찐 스토리ㅠㅠㅠ.jpgif [7] ㅇㅇ(121.101) 05.27 1292 65
217406 [냥갤] 우리집 똥고양이 보고갈래? [34] ㅇㅇ(124.51) 05.27 1322 96
217405 [문갤] 센츄리 리스테린(본래 이름뭔지 까먹음) 개봉기 [11] 수입산고려인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421 11
217404 [모갤] 오작)비스마르크 작업 거의 끝 [9] BeCreati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435 8
217403 [모갤] 수원갤을 정화하는 동해선 지선 합류구간 [3] 스텔스좀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428 19
217402 [건갤] 웨더링 효과를 요약하는 짤 22장 [7] 아릴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877 24
217401 [문갤] 쥬스업으로 그린 그림 보여주께 [20] ㅇㅇ(221.160) 05.27 516 17
217400 [필갤] 춘천, 여의도 등등 이곳 저곳에서 찍은 사진 [3] skarkwh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342 8
217399 [모갤] 모린이 세트 완성 [4] ModelKi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444 10
217398 [카연] (여름 감성) 그 날의 정류장 .manHwa [36] sexcor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2001 40
217397 [더갤] 이곤.정태을 : 가도 아주 가지는...gif [47] The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900 130
217396 [과빵] 감태와 그라나파다노 휘낭시에 [11] 박하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423 16
217395 [디갤] 후지사진 [18] akns(120.142) 05.27 612 10
217394 [기음] 자취요리. 대통령의 라면. [40] 랜스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493 29
217393 [필갤] 렌즈 추 테스트 샷 [4] 슈우퍼프로그램(223.28) 05.27 300 7
217392 [트갤] 입문으로 MPM4를 사야하는 이유 [11] RN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741 10
217391 [과빵] (꿀팁)딸기 롤케이크 주작법 [19] 파티시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695 24
217390 [더갤] 이곤 6th.gif [47] The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820 142
217389 [엠갤] [앚츄3] 앚츄3 티저 색보정 전체움짤_2 6개.gif [7] 벚꽃엔딩_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945 45
217388 [카연] 생명의 탄생 현실ver. [71] 사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4047 143
217387 [바갤] 바이크인생 3번째 박스! [86] 렙동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972 54
217386 [중갤] 북미도 인정한 선구자 그자체 게임 ㄷㄷㄷ [172] ㅇㅇ(175.223) 05.27 16600 85
217385 [사갤] 전참시 예고 기사보니 춤또배기랑 똥통랩 공중파 탈 생각에 [29] OREE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2267 83
217384 [사갤] 오늘 노랑으로 깔맞춤한 존커 탁깅 보고가.gif [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603 56
217383 [N갤] 어제자 알테어 인터뷰 [14] ㅇㅇㅇ(58.122) 05.27 1469 70
217382 [엠갤] [앚츄3] 앚츄3 티저 색보정 전체움짤_1 6개.gif [13] 벚꽃엔딩_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320 54
217381 [차갤] 엠아이 할로는 어디에 가까운 거신가?! [13] 차단끝난세미연(222.100) 05.27 394 6
217380 [연뮤] ㅌㅇㄱㅁㅇ 어나더 컨트리 컨셉샷 [77] ㅇㅇ(124.57) 05.27 1955 34
217379 [토갤] 동숲 피규어 만들어봄 [37] 이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790 59
217378 [동기] 기니피그) 이상과 현실 [15] 감좌틔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074 37
217377 [사갤] 인사하는 임영웅 [47] ㅇㅇ(175.206) 05.27 2395 154
217376 [카연] 케장콘 만들기 강좌 [51] ㅇㅇ(121.131) 05.27 4311 161
217375 [중갤] 다소 충격적인 틀타 해병 CMC 전투복의 비밀.jpg [316] (31.13) 05.27 16374 196
217374 [엠갤] [앚츄3] 앚츄3 티저 색보정 전체움짤_3 5개.gif [10] 벚꽃엔딩_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905 41
217373 [프갤] 율면가왕 듣고 쓰는 발성이야기(비강) [16] 둥근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744 30
217372 [디갤] 벌 찍었다 [8] Serar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455 8
217371 [문갤] [스압] 흙수저 문갤러의 종이 펜레스트 제작기 [12] 수갤죽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749 38
217370 [모갤] [스압/데이터주의]마인크래프트 대구도시철도공사 1000호대 전동차+제작기 [26] 고래왓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314 70
217369 [등갤] 2020.5.27 북한산 백운대 일출 [26] 12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646 18
217368 [파갤] 아침에 일어나 창밖을 보며 사색을 즐기는 꼬부기 [14] 육덕육겁(175.203) 05.27 1478 16
217367 [낚갤] 망원지구 다녀옴 [8] 국민숨통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090 10
217366 [등갤] 수락산 하산할때 급하게 내려왔더니 부상입은듯.. [7] Duri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104 9
217365 [자갤] [라이딩후기] 오늘 아저씨는 두탕뛰었다 [34]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329 14
217364 [우갤] 우리집 조명 설치한거 보구가!!!!!!(장문,스압) [19] 티루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7 1358 17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