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20시즌 오주원 분석

실버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6.01 17:00:03
조회 3111 추천 65 댓글 34

김상수 분석글에 다른 선수들도 써달라고 해서 써봄

긴글주의, 요약있음




20196, 팀의 마무리를 맡았던 조상우가 부상으로 인해 한동안 결장해야 하는 악재가 키움을 덮쳤다. 새 클로저가 필요한 상황에서 장정석 감독의 선택은 17시즌과 18시즌 연속으로 대체 마무리로 선발되었던 김상수가 아닌 오주원이었다. 그리고 오주원은 마무리로 기용되는 동안 2.34의 평균자책점과 18세이브를 기록하며 기대에 부응했다.


그러나 2020시즌, FA계약을 맺은 오주원의 성적은 최근 2차 드래프트로 팀을 떠난 누군가가 연상된다(‘20오주원 5.0이닝 ERA 9.00, ‘19이보근 16.2이닝 ERA 9.72). 그나마 이보근은 FIP3.46으로 정말 극심하게 안 풀렸던 시즌이라고 볼 여지가 있는 반면 오주원은 FIP 9.03으로 평균자책점과 별 차이가 없다.


그렇다면 이런 극도의 부진을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5이닝은 유의미한 분석을 하기에는 너무 작은 표본이기는 하지만, 지금까지 쌓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 추측을 해 보았다.

 

 


사실 오주원은 풀타임 불펜투수로 전업한 2016년부터 생각보다 괜찮은 투구내용을 보여왔었다(240경기 등판 중 3경기 선발). 그러던 투수가 갑자기 차마 봐줄 수 없는 성적을 찍기 시작한 것이다. 왜 그런지 우선 구속을 살펴봤다.

 

오주원              포심                 슬라이더           체인지업

2016                137.4                128.1                128.1

2017                136.4                125.3                123.9

2018                136.4                127.3                125.7

2019                136.6                127.5                127.3

2020                134.4                124.3                124.1

 

이쯤되면 보일 것이다. 리그 평균은 기록하던 시절과, 2020년의 차이. 모든 구종의 구속이 갑자기 2~3km/h가 떨어진 것은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 FA로 인해 시즌 준비를 못 했는지, 아니면 급격한 노쇠화가 진행되는 건지는 모르지만, 해결책이 필요하다.

 


 

오주원은 포심과 슬라이더에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투수이다. 두 구종의 구사율 합은 2016년부터 77.0%, 81.8%, 83.8%, 89.9%로 꾸준히 증가해 왔다. 현대 피칭이론에 따르면 정석적인 구사방법은 패스트볼은 높게 던지고, 슬라이더는 바깥쪽으로 빠지면서 가라앉도록 던지는 것. 대충 이런 제구라고 보면 되겠다.




하지만 오주원은 이런 식으로 포심을 구사하는 선수가 아니다. 우타자 몸쪽에 집중되어있긴 하지만, 존에 골고루 집어넣으며 수싸움을 하는 유형이라고 볼 수 있다. 지금까지 그런 방식으로 나쁘지 않은 성적을 냈고, 이 방식은 올해도 크게 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다음의 지표에서 차이를 볼 수 있다.

 

오주원 포심       피안타율           스윙%              구사율

2016                .245                 47.2                 57.8

2017                .289                 51.9                 65.0

2018                .278                 51.7                 58.8

2019                .192                 48.0                 62.0

2020                .455                 62.3                 53.0

 

앞서 언급한 구속 저하와 맞물리면서 타자들이 배트를 내는 빈도가 크게 증가했다. 공이 느려지면서 더 잘 보이게 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점은 손혁 감독의 기용 문제도 겹쳤을 수 있다. 오주원이 실점한 3경기를 보면 58일 한화전과 520SK전에서는 좌완 이승호, 527NC전에는 좌완 김재웅에 이어 등판했다. 2019시즌 오주원의 앞에 우완 조상우나 김상수, 한현희가 나왔다는 점을 생각해 보자. 오주원의 느린 포심은, 눈에 익으면 맞는다.

 

 


다음으로는 슬라이더를 살펴보자

16 17 18

19 20




지난 몇 년간 오주원의 슬라이더 제구와 피안타율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릴 수 있다


16, 17시즌에는 슬라이더를 충분히 바깥으로 빼지 않아서 맞았고(피안타율 .276, .419), 18시즌에는 밖으로는 뺐는데 높아서 맞았지만(피안타율 .333), 19시즌에는 제구가 완벽해지며 피안타율 .192에 그쳤다. , 포심은 몰라도 슬라이더만은 피칭 이론에 맞게 제구해야 된다는 말.


19시즌 그 이론에 충실히 따라 확실하게 우타자 쪽 하단을 공략했던 슬라이더의 제구가 이번 시즌 다시 망가지며 원래대로 돌아가 버린 것(피안타율 .333). 변화구 중에서는 슬라이더 의존도가 가장 높은 만큼, 다시 제구를 잡아야 한다.

 

 


올 시즌 갑자기 비중을 높인 체인지업은, 미안하지만 2017년 외에는 구종가치 양수를 기록한 적이 없다. 이재학과 같은 무브먼트를 갖지 못한 오주원의 체인지업은 타이밍을 빼앗는 데 써야 하는데, 10km/h의 구속 차로는 그런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


물론 갑작스러운 구사율 증가의 이유는 짐작할 수 있다. 작년 오주원의 월별 피안타율은 6월부터 .105 .259 .290 .353을 기록했다. , 분석됐다는 거다. 아마 변화를 주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2017년은 오주원이 체인지업을 가장 적게 던진 해로(구사율 4.9%), 타자들이 의표를 찔려 공략을 못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슬라이더의 제구 문제가 체인지업 장착으로 인한 것이라면, 차라리 체인지업을 포기하고 좌타자를 확실하게 처리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게 나을 수도 있다(19시즌 좌타 상대 OPS .485). 물론 여기에는 슬라이더 제구가 작년과 같아야 한다는 전제가 붙는다. 이전에는 오히려 좌타자에게 더 약한 모습을 보였다.

 

 


둘 다 기대 이하의 성적을 내고 있기는 하지만, 오주원은 김상수의 경우와는 다르다. 김상수는 나온 경기의 절반 이상에서 실점을 했지만, 오주원은 몇 경기에서 크게 털려서 그렇고, 무엇보다 실점한 세 경기는 좌완 뒤에 나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리고 거듭 말하지만, 5이닝은 표본이 작아도 너무 작다.


작년의 성적을 내기는 불가능할 것이다. 그렇지만 이전처럼 리그 평균은 충분히 해낼 수 있는 수준으로 반등하는 것은 가능해 보인다.

 


간단요약

-안 그래도 느린 공이 더 느려졌는데

-좌완 뒤에 올려서 포심이 더 잘 보이고

-슬라이더 제구는 다시 흔들리고

-체인지업은 원래 똥볼이었다




출처: 키움 히어로즈 갤러리 [원본보기]

추천 비추천

65

고정닉 6

0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21912 [기음] [여행] 포항 죽도시장 가서 먹은거 !!!!! [46] 부산시민(119.70) 07.12 3237 33
221911 [필갤] 두명의 동거녀와함께 아무도없는 해변 [4] extra330l(115.139) 07.12 4309 17
221910 [여갤] 팀내 집단 괴롭힘의 결과 [10] ㅇㅇ(49.165) 07.12 6246 35
221909 [건갤] 중2병 감성으로 만들었던 hg크샤트리아 vs 짐커맨드 자작 대결연출씬 [20] 절망롹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308 21
221908 [디갤] [프-] 옛날 필름 느낌 [19] 스앟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294 14
221907 [디갤] 맨정신으로 올리는 어제 캠핑사진 [11] kim_bould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753 13
221906 [바갤] 스즈키 카타나 형제들을 알아보자 [35] 설백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737 34
221905 [포갤] 노답틀딱의 66 프로리그 후기 [61] MBCgam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391 26
221904 [한갤] 얼마 전까지 [7] ㅇㅇ(122.36) 07.12 1667 33
221903 [미갤] 제라스 도색 후기! (장문/데이터주의) [22] 맥주수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087 25
221902 [동기] 다양하게 이뻐해줘 [21] 갓에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262 26
221901 [문갤] Oasis - Morning Glory [6] 515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155 19
221900 [레갤] 스압 ) 레고 크리에이터 파리레스토랑 10243 리뷰.jpg [16] 씨씨(175.223) 07.12 1619 25
221899 [기음] 어제 저녁부터 오늘 점심까지 [67] 악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237 26
221898 [포갤] [거꾸로66대회] 안내 [24] 빌ㄹ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770 29
221897 [연뮤] ㅌㅇㄱㅁㅇ 배니싱 곧 오려나보네 [105] ㅇㅇ(223.39) 07.12 4950 55
221896 [사갤] 맛있는거 먹을 때 임영웅 (뜨거움 아님) [93] ㅇㅇ(39.7) 07.12 4789 284
221894 [기음] 집들이 다녀왔엉 [58] 유화(117.111) 07.12 3298 26
221893 [멍갤] 댕줍 1년 반 지났다 [37] ㅇㅇ(223.62) 07.12 3763 129
221892 [디갤] 캐논 CANON NFD 50mm 1.4 렌즈를 청소해보자 ! [12] URA(27.141) 07.12 1160 14
221891 [팬갤] 너툽 조회수 [24] ㅇㅇ(117.111) 07.12 3108 62
221890 [모갤] 남산 조지고 서울역에서 한컷 [20] 가오나시面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295 30
221889 [프갤] [브이앱] 댕댕라이브 유진 모먼트 7p (2) [6] 벚꽃엔딩_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428 20
221888 [프갤] [브이앱] 댕댕라이브 유진 모먼트 5p (3) [9] 벚꽃엔딩_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531 29
221887 [사갤] 임영웅의 잉영웅 모먼트 [43] ㅇㅇ(39.7) 07.12 2376 167
221886 [여갤] 김도연 인스타 뉴짤 [8] ㅇㅇ(39.7) 07.12 3708 28
221885 [사갤] 놀토 탁민 [6] 장대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506 94
221884 [디갤] 장마철 오사카 우메다 출사 [15] ㅇㅇ(111.239) 07.12 3313 25
221883 [파갤] 내가 슈퍼푸드에 반드시 첨가하는 천연식품 [59] 갓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011 23
221882 [여갤] 이런이 웨이보 ㅁㅊ네 [21] 임세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060 47
221881 [미갤] 카놉텍 레이스 [8/1] 그레이무클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642 19
221880 [사갤] 갓깅이 패러글라이딩타는거 봤어? [21] ㅇㅇ(175.115) 07.12 2640 103
221878 [낚갤] [갈매기의 평범정보] 평범한 직장인의 오늘의 조과...jpg [12] ★갈매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671 12
221877 [사갤] 이찬원 민망해하는 표정 모음 ㅋㅋㅋ.gif [26] ㅇㅇ(175.125) 07.12 4187 124
221876 [사갤] 문영이가 계단에서 강태 얘기 들을 때 [6] ㅇㅇ(123.254) 07.12 3090 84
221875 [엠갤] [쇼케이스] Welcome 일본어 버전 음원공유 [18] 벚꽃맛꽃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259 45
221874 [레갤] 짭고인데 한번 봐줄래 ? -2- (feat. 곤도르병사) [24] ㅇㅇ(39.117) 07.12 1586 22
221873 [팬갤] 최카테 자기야 팬ㅇㅌ [45] ㅇㅇ(59.7) 07.12 2027 185
221872 [프갤] [브이앱] 댕댕라이브 유진 모먼트 8p (1) [2] 벚꽃엔딩_4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604 26
221871 [엠갤] 안유진...연습생되고 1년동안 한 일....gif [28] 앚바라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6242 110
221870 [팬갤] 囉飛亶秀(라비단수)뎐 - 2편 [86] ㅇㅇ(49.161) 07.12 1545 190
221869 [사갤] 분위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던 이찬원의 "우연히".gif [11] ㅇㅇ(175.125) 07.12 3141 153
221868 [사갤] 질투강태 오늘자 스틸(수정 분할스틸추가) [12] ㅎㅎ(211.232) 07.12 2502 40
221867 [연뮤] ㅎㄱㄱ 0711 렌트 종일반 뛰고 행복에 겨워 쓰는 후기(곰손ㅈㅅ) [17] ㅇㅇ(39.7) 07.12 1045 38
221866 [멍갤] 얘 정체가 뭐같음?? 유기견? 들개?? [39] 정봉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831 88
221865 [키갤] 손혁이 김정후 쓰는 이유 [18] 띠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54 51
221864 [사갤] 문폭수..이녀석..진짜 웃긴게 [19] ㅇㅇ(223.62) 07.12 8835 128
221863 [여갤] 연희는 아가야... [7] ㅇㅇ(118.220) 07.12 2529 25
221861 [멍갤] 쑥쑥 크는중 [36] ㅇㅇ(223.39) 07.12 3356 66
221860 [건갤] [로봇혼 ANIME] 건담 NT-1 알렉스 [19] S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801 22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