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개념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반] 역대급 인생 레시피, 리소토 아이 풍기 (버섯 리소토)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1.24 17:00:03
조회 3768 추천 62 댓글 34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ae124cfd13da1a8a6f5c3a6a05b02aa9e5b0d448ca6d682405c0eb9f37f13a23f13eb


CIA에서 공부하면서 이래저래 얻게 되는 레시피의 수는 상당히 많습니다. 


수업 교재나 책에 실려있는 레시피가 아니라 직접 만들거나 먹어 본 음식의 레시피로 한정짓는다고 해도 그렇지요.


그리고 그 중에서도 내 입맛에 꼭 맞는 역대급 인생 레시피라고 할만한 것들도 꽤 있습니다.


치느님을 능가하는 매력으로 최고의 가금류가 되어버린 "속을 채운 메추라기 요리" 라거나, 


입학 전에도 여러 번 만들어 먹었지만 제대로 만들었을 때의 위력을 새삼 깨닫게 된 "홀랜다이즈 소스를 곁들인 연어 요리",


손은 많이 가지만 그만큼 맛있는 냉육 요리 끝판왕 "파테 엉 크루트"까지.


요리 자체만 놓고 본다면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에서 나오는 예술의 경지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가정에서도 시도할 수 있을법한 수준의 요리를, 몇 가지 추가적인 작업을 통해 전문가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점에서는 인생 레시피라고 할만합니다.


그 중 하나가 이번에 만드는 리소토 아이 풍기risotto ai funghi. 흔히들 풍기 리소토라고도 부르는, 이탈리아식 버섯 리소토입니다.


준비물은 그닥 많지 않은데, 그 중에서 주변에서 찾기엔 좀 곤란한 물건이 두 가지 있으니 아르보리오 쌀과 말린 포치니 버섯입니다.


아르보리오 쌀은 예전에 트러플 리소토 만들면서도 강조한 바 있지만(https://blog.naver.com/40075km/220904858108), 리소토 만들 때 없어서는 안되는 재료입니다. 다행인 점은, 취미로 요리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인터넷에서 리소토용 쌀을 파는 곳도 종종 눈에 띈다는 거지요. 이왕 만들어 먹는 거, 왠만하면 돈 좀 더 써서 D.O.P 마크가 찍혀있는 걸로 구입을 합니다.


포치니 버섯은 CIA에서 처음으로 알게 된, 숨은 맛을 내는 일등 공신입니다. 만들기 전날 미리 물에 불려서 국물을 우려냅니다. 별 것 아닌 거 같은 차이인데 모이면 요리의 질이 달라집니다. 말린 버섯이라 한 통 구입해 놓고 두고두고 써먹으면 좋지요.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ae124cfd13da1a8a6f5c3a6a05b02aa9e5b0d448ca6d6d61c5c0cbef42f45a23f13eb


버섯을 다듬으면서 줄기만 떼어내서 깨끗하게 씻어 모아둡니다. 


커다란 냄비를 불에 올려 버터 약간을 녹이고 버섯 줄기 225그램, 양파 40그램, 으깬 마늘 한 쪽을 잘 볶아줍니다.


얼추 볶아졌으면 포치니 버섯 우려낸 물 500ml , 생수 3리터, 타임 한 줄기, 월계수잎 한 장, 으깬 통후추 반 티스푼을 넣고 끓입니다.


끓기 시작하면 약한 불에서 한 시간동안 우려내서 버섯 육수를 만듭니다.


냄비가 충분히 크고 냉동실에 자리만 넉넉하다면 육수 만드는 김에 왕창 만들어서 레시피에 맞게 지퍼백에 나눠담고 얼려두면 두고두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ae124cfd13da1a8a6f5c3a6a05b02aa9e5b0d448ca6d685140a0ee9a07a42a23f13eb


느타리, 표고, 양송이, 만가닥 버섯을 각각 225그램씩 준비합니다.


잎새버섯이나 샹트렐 등, 버섯의 종류는 입맛과 상황에 맞춰 약간씩 바꿀 수도 있습니다.


네 종류의 버섯을 볼에 따로 담고 올리브유, 통마늘 두세쪽, 월계수잎 한 장, 타임 한 줄기, 소금, 후추와 잘 버무린 다음 175도 오븐에서 노릇노릇해질 정도로 굽습니다.


이 때 주의해야 할 점은 귀찮다고 버섯을 한꺼번에 다 구워버리면 얇은 녀석은 타고 두꺼운 녀석은 덜 익는다는 거.


좀 귀찮더라도 따로 구워서 섞어주어야 합니다.


다 구워지면 마늘과 타임, 월계수잎은 제거합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ae124cfd13da1a8a6f5c3a6a05b02aa9e5b0d448ca6d68a150c0cbef77a14a23f13eb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 반 개 분량을 다져서 볶습니다. 조금 후에는 알보리오 쌀 250그램도 넣어서 쌀이 투명해질때까지 함께 볶아줍니다.


화이트 와인 반 컵을 넣고 다 증발할 때까지 볶으면 1차 조리는 끝났습니다.


이 때 사용하는 화이트 와인은 가급적이면 저렴하고 드라이한 이탈리안 와인이 잘 어울립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ae124cfd13da1a8a6f5c3a6a05b02aa9e5b0d448ca6d68347595dbea07e41a23f13eb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를 갈고, 트러플을 슬라이스하면 준비 끝입니다.


이 상태로 냉장보관하면 맛의 저하 없이 며칠은 버틸 수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도 키친 오픈하기 전에 딱 이 상태로 셋팅해서 대기하지요.


다만 이번에 만든 것보다 4~8배 정도 많이 만든다는 게 다르지만요. 이번에 만든 게 4인분 정도 되는데, 학교 주방에선 매번 16인분에서 32인분 정도를 만든 셈입니다. 


리소토는 32인분을 한꺼번에 만들어 놓으면 나중엔 퍼지기 때문에 이렇게 준비된 재료를 4등분 해서 서비스 타임 중에 리소토가 떨어질만 하면 더 요리하곤 했지요.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ae124cfd13da1a8a6f5c3a6a05b02aa9e5b0d448ca6d68b160954eda07e46a23f13eb


커다란 팬에 버섯 육수를 절반정도 붓고 끓입니다. 육수가 끓으면 쌀을 넣고 요리합니다.


중간중간 맛을 봐가면서 소금과 후추를 추가로 넣어서 간도 하고, 육수가 모자랄 것 같으면 한 국자씩 더 부어줍니다.


쌀이 75% 정도 익었을 때, 구운 버섯을 넣고 섞습니다. 맛을 봤을 때 '살짝 덜 익었는데, 5분 정도 더 익혀야겠다' 생각이 들 때 넣으면 됩니다.


완성된 리소토는 쌀의 가운데 부분에 아주 살짝 심이 남아있어서 씹으면 씹히는 맛이 있는게 특징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 입맛에는 '이거 덜 익었는데' 싶을 수도 있습니다. 먹는 사람 입맛에 맞춰서 요리하는 게 중요하지요.


이탈리아의 맛을 느끼고 싶은 사람이라면 심이 살짝 남아있는 "알덴테" 상태로 요리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하려면 좀 더 익혀서 부드럽게 먹어도 됩니다.


쌀이 다 익으면 팬을 불에서 내리고(중요!) 치즈와 트러플을 섞어줍니다.


불에 올린 상태로 치즈와 트러플을 섞으면 치즈가 분리되거나 트러플의 향이 다 날아가버릴 수 있습니다.


'집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어서 인생 레시피라더니 왠 트러플?'이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는데, 세계 3대 진미라는 위상 덕에 의외로 구하기 쉬운 게 트러플이기도 합니다.


다만 생 트러플은 가격도 가격이지만 믿을만한 수입업체 찾기가 쉽지 않으니 왠만하면 트러플 오일이나 병조림, 통조림의 형태로 사용하게 되지요.


버섯 리소토가 어찌나 마음에 들었던지 졸업하고 남아있던 포인트로 교내 식료품점에서 트러플 오일을 잔뜩 챙겨와서 잘 써먹는 중입니다.


여기다 슬라이스된 통조림 트러플이라도 좀 곁들이면 딱 좋습니다. 단, 주의할 점은 오일만 사용할 경우에는 너무 많이 넣으면 오히려 역할 수 있으니 처음 사용하는 사람은 조금만 넣어보고 마음에 들면 그 양을 늘려가는 게 좋다는 거지요.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c84fa11d0283195228ddcef8f2e560a89fed9a73ae124cfd13da1a8a6f5c3a6a05b02aa9e5b0d448ca6d686400e5ceef22815a23f13eb


완성된 버섯 리소토.


예전에 만들어 먹었던 트러플 리소토에 비하면 그야말로 천지차이입니다. 


그 때도 맛이 나쁘지는 않았는데, 이렇게 중간중간 육수 내고 버섯 굽는 추가 작업을 해보니 제대로 만든 음식과는 비교할 수 없네요.


약간의 수고와 몇몇 재료를 더하는 것으로 그 맛이 훨씬 더 좋아지는, 이른바 가성비가 좋은 레시피라고 할 수 있습니다.


크림은 전혀 들어가지 않았는데도 크리미하고, 여러가지 버섯이 다양한 맛과 모양과 식감을 제공하고, 심이 살짝 씹히는 쌀은 덜익었나 싶으면서도 정작 외관을 보면 죽처럼 물기가 있는데, 한 스푼 입에 넣기 전부터 풍겨오는 트러플 향기가 식욕을 자극합니다.


한 냄비 가득 만들었는데 한 끼만에 다 먹어버렸네요. 다음엔 8인분을 만들어야지, 하는 다짐이 아쉬움과 함께 밀려옵니다.


이런 걸 보면 '점점 성장한다'는 걸 실감하게 됩니다.


예전에 만들었던 트러플 리소토는 맞는 외래어 표기법도 모르던 때라 리소토가 아닌 "리조또"였고,


트러플이라는 재료를 쓴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이 요리가 최고급 요리로 바뀐다는 근거없는 자신감에 빠져있기도 했지요.


이제는 단순히 트러플을 사용한다고 맛있어지는게 아니라는 사실도 알고, 트러플 제품에도 여러 종류가 있어서 트러플 오일과 생 트러플은 어떤 차이가 있는지도 알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리 여건에 따라서는 생 트러플보다 병조림과 오일을 조합해서 사용하는게 더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아는 경지까지 도달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여기가 끝은 아니라는 사실을 안다는 겁니다.


과연 이 다음에는 어떤 단계가 기다리고 있을지 두근두근거리며 한 걸음씩 나아가는 거지요.


버섯 리소토 한 그릇 손에 들고 퍼먹으면서요.



출처: 기타음식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62

고정닉 21

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말머리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1591 공지 디시콘 50개로 증대, 비추천 제어 기능, 자짤 30개로 증대 운영자 21/01/18 - -
1592 설문 ‘전화위복’ 중간 투입되어 극 빛낸 대체 배우는? 운영자 21/01/19 - -
239547 일반 [주갤] 초딩 vs 주갤럼 [43] ㅇㅇ(223.39) 01.20 5770 77
239546 일반 [갤갤] S21 안정화 패치 이후 벤치마크 및 발열 체크 결과 정리 [13] 연방사빌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667 19
239545 일반 [스갤] 스붕이들 하악이와 함께 한 지난3일 요약.jpgif [64] ㅇㅇ(118.33) 01.20 11691 222
239544 일반 [야갤] 폭발하는 의자... 야붕이들도 확인해보자...jpg [2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7302 210
239543 일반 [야갤] 김어준 '방심위 소식' 및 '방역수칙 위반' 관련하여 [92] ㅇㅇ(113.154) 01.20 3946 149
239542 일반 [기갤] 올림픽 왕따 주행으로 욕먹었던 김보름.jpg [5] ㅇㅇ(59.4) 01.20 691 5
239541 일반 [주갤] 삼전 90층 새끼들한테 위안 되는 짤 [20] 삼전원챔(220.95) 01.20 8126 80
239540 엔터 [여갤] 오늘은 ibi의 여왕, 네이처의 든든한 맏언니 퀵소희의 생일입니다 [39] ㅇㅇ(39.7) 01.20 1362 51
239538 일반 [야갤] 최근 핫한 군대만화....100% 공감 [1333] ㅇㅇ(59.11) 01.20 97890 1634
239536 FUN [야갤] 이재용 구속...삼성 직원들 반응...jpg [1552] 먁그리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87382 1424
239533 엔터 [에갤] 블랙맘바 자켓비하인드 움짤 최종 [6] l윈터깅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46 19
239532 일반 [B갤] (데이터주의) 방캐 겨드랑이 모음집 [53] ㅇㅇ(175.210) 01.20 1398 50
239531 일반 [이갤] 탐구 #694 움짤 (6장 41.2 MB) [2] 말티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59 7
239530 시사 [야갤] 틀딱환장... 세월호.. 수사결과 공개.. jpg [941] 딸기몽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63682 2452
239527 스포츠 [해갤] [박지성 행정가 축하] 논문표절 정리 [244] ㅇㅇ(107.181) 01.20 10098 436
239526 FUN [개갤] 냉혹한 공관병의 세계.kor [25] 콰지모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502 66
239525 FUN [야갤] 지구촌..미친새끼 ㄹㅇ..원탑...JPG [868] 튤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95229 2838
239522 게임 [중갤] 사펑 2077 또 논란 떴다!!!!!!!!!!!!!! [99] ㅇㅇ(175.196) 01.20 13791 218
239521 스포츠 [F갤] 뮌갤문학) 1월은 알라바의 거짓말. [9] 남부의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56 22
239519 게임 [중갤] 정보) 메타크리틱 95점 이상 게임 순위를 알아보자 [325] 에이레지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2415 146
239518 스포츠 [해갤] '슈퍼컵 을용타' 메시 상황..JPG [124] ㅇㅇ(183.102) 01.20 10713 278
239516 일반 [야갤] 일본 여고생들의 한국남자 반응 ㅗㅜㅑ [811] 근첩싫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70426 718
239513 일반 [자갤] 배우 박시연 근황 [27] ㅇㅇ(223.39) 01.20 4405 62
239512 스포츠 [해갤] 축구선수 도전왕 ㅗㅜㅑ [135] 찜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0093 454
239511 엔터 [여갤] 에스파 뉴짤 떴다 [17] 118.10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996 121
239510 엔터 [여갤] 시그니처 인스타 채솔 [9] ㅇㅇ(211.246) 01.20 679 23
239509 스포츠 [토갤] 시작은 미미했으나 - 14/15 시즌 이적생 평가 [22] DELE2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254 77
239507 일반 [주갤] 념글) 오늘 최고 병신 [50] ㅇㅇ(220.118) 01.20 10756 80
239506 일반 [비갤] 리플 5억게이인데 미안하다 애들아 사람너무 믿지마라 [25] ㅇㅇ(211.195) 01.20 8742 62
239504 일반 [야갤] 자막 주작으로 야념먹는 새끼 ....jpg [352] 하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61470 1735
239503 스포츠 [토갤] 4년 동안 닭집 선수들의 클래스 변화 [31] ㅇㅇ(39.7) 01.20 1353 34
239499 일반 [야갤] 스웨덴 물가 체험 ㅗㅜㅑ [1325] 원더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85619 1490
239498 일반 [리갤] 여자들 인스타를 믿으면 안 되는 이유...jpg [634] ㅇㅇ(121.147) 01.19 86611 1582
239497 일반 [야갤] 자식 두고 책임안지려고 도망간 아내...jpg [1451] 제이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41155 862
239496 일반 [야갤] 누나들.. 남친 사진.. 카톡 프사.. 안하는.. 이유.. jpg [160] 누나(14.42) 01.19 26768 193
239494 일반 [야갤] 日 열도... 주간 AV... 인기순위... 1위.. 누나.. gif [126] 누나(14.42) 01.19 31625 143
239492 엔터 [야갤] 일본의 아이돌 누나... gif [176] 눈사람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4938 158
239491 FUN [개갤] 야글코글 이재용 죄목..jpg [71] ㅇㅇ(211.198) 01.19 14218 344
239490 엔터 [여갤] 은조 미쳤다 [3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1598 52
239489 엔터 [여갤] 다 올라온 woo!ah! 교복 개인짤 모음 [83] WOO!A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1920 50
239488 엔터 [엠갤] 박명수 복면가왕에 일침....jpg [99] ㅇㅇ(223.62) 01.19 19001 573
239487 게임 [닌갤] 흑우대회? [238] ㅇㅇ(14.4) 01.19 14933 154
239486 일반 [주갤] 삼전 천만원에 팔았다는 사람인데요.. [153] 하율(119.192) 01.19 28738 187
239484 FUN [야갤] 남초 말투 잘 따라하는 판녀....JPG [634] 미분당한바다달팽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59161 1223
239483 엔터 [여갤] 오늘은...버스터즈...야스다..타카라...생일....gif [36] 와따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2997 124
239481 스포츠 [파갤] 캔디토가 제안하는 벤치룰 [52] 처리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6944 38
239480 FUN [주갤] 삼전 왜 오르냐고!!!!!!!!!!!!!!!!!!!!!!!!!!!!!!! [192] 데레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3893 168
239479 일반 [야갤] 러시아인이 말하는 러시아 [678] 응급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55953 676
239478 게임 [중갤] 토드 하워드와 목숨을 건 체스 대결 펼쳤다.aidungeon [56] NTSC(116.32) 01.19 13611 168
239477 일반 [야갤] 야붕이 "여성 재택숙직제" 항의전화 했다. [387] 돡붕베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9491 91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