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마이너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하프라이프2 에피소드3 스토리 새로 번역해왔어 봐봐모바일에서 작성

Heart(221.142) 2017.08.26 10:48:29
조회 54105 추천 204 댓글 68
							

돌고있는 번역이 축약이랑 오역이 너무심해서 새로 해왔어
퇴사한 밸브 스토리작가가 인터넷에 공개한거고 고든프리맨이 플레이어에게 보내는 편지형식이다.

마지막 단락은 제대로 이해한게 맞는지 애매함


원문 https://github.com/Jackathan/MarcLaidlaw-Epistle3/

Episode 3

Dearest Player,

I hope this letter finds you well. I can hear your complaint already, "Gordon Freeman, we have not heard from you in ages!" Well, if you care to hear excuses, I have plenty, the greatest of them being I've been in other dimensions and whatnot, unable to reach you by the usual means. This was the case until eighteen months ago, when I experienced a critical change in my circumstances, and was redeposited on these shores. In the time since, I have been able to think occasionally about how best to describe the intervening years, my years of silence. I do first apologize for the wait, and that done, hasten to finally explain (albeit briefly, quickly, and in very little detail) events following those described in my previous letter (referred to herewith as Episode 2).

플레이어에게,
이 편지가 잘 전달되기를 바랍니다. 벌써부터 당신의 불평이 귓가에 들리는 듯 합니다 "고든 프리맨, 너무 오랫동안 소식이 없는 것 아닌가요?" 변명이라도 듣고싶으시다면 말할거리는 많습니다. 그중 가장 큰것은 제가 다른 차원 같은 곳에 있느라고 보통 수단으로 여러분과 접촉할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18개월 전까지는 그랬습니다. 그때 저는 환경상의 중대한 변화를 경험했다가 이 해안에 다시 돌아왔습니다. 그 후로 저는 제가 침묵하고 있었던 그동안의 시간을 어떻게 하면 최고로 잘 설명할수 있을까 하고 조금씩 생각해볼 수 있었습니다. 먼저 당신을 기다리게 한 것을 깊이 사과합니다. 그리고 제가 전 편지에서 묘사한 사건들 뒤로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간결하고, 빠르고, 최소한의 사건을 중심으로나마 설명해보려고 합니다. 전 편지는 에피소드2로 동봉되었습니다.

To begin with, as you may recall from the closing paragraphs of my previous missive, the death of Eli Vance shook us all. The Research & Rebellion team was traumatized, unable to be sure how much of our plan might be compromised, and whether it made any sense to go on at all as we had intended. And yet, once Eli had been buried, we found the strength and courage to regroup. It was the strong belief of his brave daughter, the feisty Alyx Vance, that we should continue on as her father had wished. We had the Arctic coordinates, transmitted by Eli's long-time assistant, Dr. Judith Mossman, which we believed to mark the location of the lost research vessel Borealis. Eli had felt strongly that the Borealis should be destroyed rather than allow it to fall into the hands of the Combine. Others on our team disagreed, believing that the Borealis might hold the secret to the revolution's success. Either way, the arguments were moot until we found the vessel. Therefore, immediately after the service for Dr. Vance, Alyx and I boarded a helicopter and set off for the Arctic; a much larger support team, mainly militia, was to follow by separate transport.

우선 여러분이 제 전 편지에서 기억하실지도 모르지만, 일라이 밴스의 죽음은 우리 모두를 뒤흔들어 놓았습니다. 연구실과 반란군 팀은 씻을 수 없는 충격을 받았고, 우리 계획이 과연 얼마나 이루어질 수 있을것인가, 도대체 애초에 의도한대로 이 사업을 계속 해나가는 것이 말이 되기는 하는것인가 등에 대하여 확신을 가질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일라이 밴스를 묻은 뒤 다시금 뭉칠 힘과 용기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일라이 밴스의 의욕에 찬 딸 알릭스 밴스가 품었던, '우리는 아버지가 원했던 대로 계속 해 나가야 한다'는 신념이었습니다. 일라이의 오랜 지원자인 주디스 모스맨 박사는 북극의 좌표를 하나 보내왔는데, 그것은 잃어버린 연구선인 보리알리스 호가 자리잡은 곳인게 분명했습니다. 일라이는 생전에 보리알리스 호가 콤바인의 손에 떨어지게 두느니 파괴해버려야 한다고 굳게 믿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보리알리스 호가 혁명의 성공을 보장할 비밀을 품고있을지도 모른다며 반대했었습니다. 두 주장 모두 우리가 그 배를 찾기 전까지는 큰 의미없는 말이었습니다. 그랬기에 일라이 밴스의 장례식을 치룬 직후 알릭스와 저는 헬리콥터에 탑승하여 북극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주로 반란군 군대로 이루어진 지원팀이 다른 운송수단을 타고 따라오기로 되어있었습니다.

It is still unclear to me exactly what brought down our little aircraft. The following hours spent traversing the frigid waste in a blizzard are also a jumbled blur, ill-remembered and poorly defined. The next thing I clearly recall is our final approach to the coordinates Dr. Mossman has provided, and where we expected to find the Borealis. What we found instead was a complex fortified installation, showing all the hallmarks of sinister Combine technology. It surrounded a large open field of ice. Of the Hypnos itself there was no sign…or not at first. But as we stealthily infiltrated the Combine installation, we noticed a recurent, strangely coherent auroral effect–as of a vast hologram fading in and out of view. This bizarre phenomenon initially seemed an effect caused by an immense Combine lensing system, Alyx and I soon realized that what we were actually seeing was the research vessel Borealis itself, phasing in and out of existence at the focus of the Combine devices. The aliens had erected their compound to study and seize the ship whenever it materialized. What Dr. Mossman had provided were not coordinates for where the sub was located, but instead for where it was predicted to arrive. The vessel was oscillating in and out of our reality, its pulses were gradually steadying, but there was no guarantee it would settle into place for long–or at all. We determined that we must put ourselves into remove_style_tag; The Borealis, and the moment of its activation, were stretched across space and time, between the nearly forgotten Lake Huron of the Seven Hour War and the present day Arctic; it was pulled taut as an elastic band, vibrating, except where at certain points along its length one could find still points, like the harmonic spots along a vibrating guitar string. One of these harmonics was where we boarded, but the string ran forward and back, in both time and space, and we were soon pulled in every direction ourselves.

다음에 일어난 일은 더더욱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알릭스, 모스맨 박사, 저는 배를 통제하고자 동력원, 제어실, 항로센터를 찾았습니다. 보리알리스 호의 과거는 직선적이지 않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오래 전, 콤바인의 침공중에 미시간 주의 애퍼쳐 사이언스 연구소에 위치한 드라이 독의 껍데기에서 일하던 연구팀의 여러 인원들은 그들이 붓스트랩 장치 라고 부르던 것을 조립해 냈습니다. 이 장치는 예상대로 작동하기만 한다면 배를 감싸는 커다란 장을 형성하며, 그 장 자체가 다시 지정된 목적지까지 사이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이동하는 것이었습니다. 들어가고 나가는 포탈 따위나 다른 장치는 필요없는 완전히 자급자족적인 장치였습니다. 불행히도 이 장치는 결코 테스트할 기회를 갖지 못했습니다. 콤바인이 지구를 7시간 전쟁으로 몰아넣으며 우리의 가장 중요한 연구소들을 손아귀에 넣었기 때문입니다. 보리알리스 호의 직원들은 절망속에서 배를 콤바인으로부터 지키려는 목적 하나만으로 행동했습니다. 그들은 장치를 작동시켜 장을 펼친 뒤 그들이 생각할 수 있는 가장 먼 곳인 북극으로 보리알리스 호를 내던졌습니다. 그들이 깨닫지 못했던 것은 붓스트랩 장치가 공간 뿐만 아니라 시간을 통해서도 여행한다는 사실이었습니다. 그것은 어느 한 공간이나 시간에 제한되지도 않았습니다. 보리알리스 호와 그것이 작동하던 순간 그 자체는 7시간 전쟁속의 찾는 이 없는 후론 강(미시간 주의 큰 강)과 현재의 북극사이를 시공간을 가로질러 늘어났습니다. 배는 고무 밴드처럼 팽팽하게 당겨졌습니다. 그리고 진동했습니다. 그러나 진동하는 기타줄의 조화된 부분처럼 인지되는 부동의 지점은 예외였습니다. 우리는 그 지점 중의 하나에서 승선한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줄은 시간과 공간 모두에서 앞뒤로 흔들렸고 우리자신도 곧 모든 방향에서 당겨지게 되었습니다.

Time grew confused. Looking from the bridge, we could see the drydocks of Aperture Science at the moment of teleportation, just as the Combine forces closed in from land, sea and air. At the same time, we could see the Arctic wastelands, where our friends were fighting to make their way to the protean Borealis; and in addition, glimpses of other worlds, somewhere in the future perhaps, or even in the past. Alyx grew convinced we were seeing one of the Combine's central staging areas for invading other worlds–such as our own. We meanwhile fought a running battle throughout the ship, pursued by Combine forces. We struggled to understand our stiuation, and to agree on our course of action. Could we alter the course of the Borealis? Should we run it aground in the Arctic, giving our peers the chance to study it? Should we destroy it with all hands aboard, our own included? It was impossible to hold a coherent thought, given the baffling and paradoxical timeloops, which passed through the ship like bubbles. I felt I was going mad, that we all were, confronting myriad versions of ourselves, in that ship that was half ghost-ship, half nightmare funhouse.

시간은 혼란되었습니다. 선교에 선 우리는 순간이동하던 순간의 애퍼쳐 사이언스 연구소를 봤습니다. 막 콤바인 병력이 땅과 바다, 공중에서 몰아쳐오는 것이 보였습니다. 동시에 우리는 북극의 황무지도 보았습니다. 거기서 우리의 동료들이 요동치는 보리알리스 호에 오르려고 싸우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다른 세상들의 윤곽마저도 보였습니다. 아마 미래 어딘가였을것입니다. 어쩌면 과거였을지도 모릅니다. 알릭스는 우리가 지금 보는것이 다른 세상을 침략하기 위한 콤바인의 발판지대일 것이라고 직감했습니다. 그동안 우리는 콤바인 병력들에게 쫒기면서 배를 가로질러 달리며 싸웠습니다. 우리는 지금 상황을 이해해보고자 애쓰는 한편 앞으로 어쩔것인가를 두고 우왕좌왕했습니다. 우리가 보리알리스 호의 항로를 바꿀 수 있을까? 북극에 배를 고정시키고 우리 동료들이 연구해볼 기회를 줘야할까? 아니면 배에 탄 이대로 우리 자신이 말려들면서 이 배를 온 힘을 다해 파괴해야할까? 일관된 의식을 유지하고 있는것이 불가능했습니다. 불가해하고 역설적인 시간의 순환이 거품처럼 배를 통과해 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나는 미쳐가고 있음을 느꼈습니다. 우리 모두는 무수히 많은 버전의 우리자신을 마주하고 있었고, 배 안은 유령선과 유원지의 귀신의 집을 합쳐놓은 것 같았습니다.

What it came down to, at last, was a choice. Judith Mossman argued, reasonably, that we should save the Borealis and deliver it to the resistance, that our intelligent peers might study and harness its power. But Alyx reminded me had sworn she would honor she father's demand that we destroy the ship. She hatched a plan to set the Borealis to self-destruct, while riding it into the heart of the Combine's invasion nexus. Judith and Alyx argued. Judith overpowered Alyx and brought the Borealis area, preparing to shut off the Bootstrap Device and settle the ship on the ice. Then I heard a shot, and Judith fell. Alyx had decided for all of us, or her weapon had. With Dr. Mossman dead, we were committed to the suicide plunge. Grimly, Alyx and I armed the Borealis, creating a time-travelling missile, and steered it for the heart of the Combine's command center.

마침내 우리는 선택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주디스 모스맨은 이성적으로 주장하여, 우리가 보리알리스 호를 보존해서 반란군에 전달해 주어서 연구팀이 이 힘을 연구하고 통제하게끔 해야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알릭스는 배를 파괴하라고 했던 일라이의 요구를 상기시켰습니다. 그녀는 보리알리스 호를 콤바인 침략 기반의 심장부로 몰아 자폭하게 하자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주디스와 알릭스는 논쟁하였고, 결국에는 주디스가 우세했습니다. 그녀는 보리알리스호가 자리잡게 하고 붓스트랩 장치를 정지시켜 눈 위에 정착시킬 준비를 하였습니다. 그때 총성이 들리고, 주디스가 쓰러졌습니다. 알릭스가 우리 모두를 위해 결정한것입니다. 그녀의 총이 한것일지도 모릅니다. 모스맨 박사는 죽고 우리는 이 자살공격에 우리를 맡겼습니다. 알릭스와 저는 시간이동 미사일을 만들며 냉랭하게 보리알리스 호를 무장시켰습니다. 그리고 콤바인의 사령부의 중심을 향해 나아갔습니다.

At this point, as you will no doubt be unsurprised to hear, a Certain Sinister Figure appeared, in the form of that sneering trickster, G-Man. For once he appeared not to me, but to Alyx Vance. Alyx had not seen the cryptical schoolmarm since childhood, but she recognized hi, instantly. "Come along with me now, we've places to be and things to do," said G-Man, and Alyx acquiesced. She followed the strange grey man out of the Borealis, out of our reality. For me, there was no convenient door held open; only a snicker and a sideways glance. I was left alone, riding the weaponized research vessel into the heart of a Combine world. An immense light blazed. I caught a cosmic view of a brilliantly glittering Dyson sphere. The vastness of the Combine's power, the futility of our struggle, blossomed briefly in my awareness. I saw everything. Mainly I saw how the Borealis, our most powerful weapon, would register as less than a fizzling matchhead as it blew itself apart. And what remained of me would be even less than that.

이때에, 당신은 들어도 전혀 놀라지 않겠지만 불길한 형체가 나타났습니다. 그 냉소적인 마술사, G맨의 모습이었습니다. 이번만은 그는 저에게가 아니라 알릭스 밴스에게 나타났습니다. 알릭스는 이 수수께끼같은 선생님을 어릴때 이후로 본 적이 없었지만, 곧 그를 알아봤습니다. "따라오십시오. 우리에게는 있을 곳과 할 일이 있습니다" G맨이 말했고 알릭스는 동의했습니다. 알릭스는 이 이상한 회색 남자를 따라 보리알리스 호에서, 현실에서 빠져나갔습니다. 저에게는 편리하게 열려있는 문같은 것은 없었습니다. 옆으로 힐끗 쳐다보는 눈길과 킬킬거림 뿐이었습니다. 저는 혼자 남겨졌습니다. 무장된 과학선을 타고 콤바인 세상의 심장부로 날아가면서 말입니다. 강렬한 불빛이 번쩍였습니다. 나는 찬란하게 빛나는 다이슨 구의 우주적인 광경을 목도하였습니다. 콤바인이 가진 힘의 한없음, 우리가 몸부림쳐 온 노력의 무익함, 이것들이 순식간에 나의 인식에 꽃피었습니다. 나는 모든것을 보았습니다. 우리가 가진 가장 강력한 무기인 보리알리스 호가 산산히 부서지며 피다 만 성냥불처럼 하잘것없는 영향을 줄 것임이 보였습니다. 나에게 남을것은 그보다도 적을 것이었습니다.

Just then, as you have surely already foreseen, the Vortigaunts parted their own checkered curtains of reality, reached in as they have on prior occasions, plucked me out, and set me aside. I barely got to see the fireworks begin.

예상하셨겠지만 그때, 보르티곤트들이 명암이 교차하는 자신들의 현실의 커튼을 걷히고 이전에 했듯이 저에게 닿았습니다. 그리고는 저를 보리알리스 호에서 뜯어내고 곁에 두었습니다. 저는 그 불꽃쇼가 시작되는것을 거의 보지 못했습니다.

And here we are. I spoke of my return to this shore. It has been a circuitous path to lands I once knew, and surprising to see how much the terrain has changed. Enough time has passed that few remember me, or what I was saying when last I spoke, or what precisely we hoped to accomplish. At this point, the resistance will have failed or succeeded, no thanks to me. Old friends have been silenced, or fallen by the wayside. I no longer know or recognize most members of the research team, though I believe the spirit of rebellion still persists. I expect you know better than I the appropriate course of action, and I leave you to it. Expect no further correspondence from me regarding these matters; this is my final episode.

그리고 지금 여기입니다. 제가 이 해안으로 돌아왔다고 말했지요. 그것은 한때 알았던 땅으로의 곡절많은 여행이었습니다. 형세가 얼마나 변했는지를 보니 놀라웠습니다. 많은 시간이 흘렀기에 저를 기억하거나, 제가 마지막으로 말한것을 기억하거나, 우리가 정확히 무엇을 성취하고자 했었는지를 기억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이때쯤이면 반란은 실패했든지 성공했든지 할 것입니다. 나와는 관계없이 말입니다. 오랜 친구들은 죽어서 침묵당했거나, 좌절하고 물러났습니다. 저는 연구팀 인원의 대부분을 더이상 알아볼 수 없습니다. 하지만 나는 반란군의 정신만은 여전히 살아서 건재하다고 믿습니다. 이제 무엇을 해야할지는 나보다 당신이 더 잘 알리라고 믿습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더이상 저에게 편지를 기대하지 마십시오. 이게 저의 마지막 에피소드입니다.                                              
                                                                                                                                                                
Yours in infinite finality,

Gordon Freeman, Ph.D.

추천 비추천

204

고정닉 35

5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스팀월렛 사기꾼 조심하십쇼 [61] 도벽케틀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0.07 8980 39
공지 정치. 시사관련 주제 제재 및 공지사항 [170] 돈콜리오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9.09 17983 102
공지 와우 대기열 이유 떴다..jpg [164] ㅇㅇ(39.7) 19.09.04 23997 198
공지 시진핑디시콘 통과사유 [132] 포테이토샐러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9.02 21089 185
공지 중세게임 마이너 갤러리는 정식 갤러리 승격을 거부합니다 [46] 항공고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8.20 6667 36
공지 싱글벙글 짱깨 퇴치부적의 진실 [94] 아비아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6.14 36343 142
공지 즐거운 게임 라이프를 위한 중국어 고급 회화......jpg [119] 뚜뚜뚜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6.12 39615 273
공지 하루에 1초씩만 투자하세요.jpg [853/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03 43192 408
9575695 특이점이 진짜 온다면 내일 와라 ㅇㅇ(175.223) 04:19 0 0
9575694 공사관가서 뱅기좀 몬다음 전역해서 기장되는게 제일 좋음 ㅇㅇ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9 2 0
9575693 중붕이도 지원만 있었다면 위인이 되지 않았을까 밀크초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6 0
9575692 자꾸 동프갤로가라고하는데 안가는이유 치르노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12 0
9575691 ㄹㅇ 동네 병원가면 간호사 아줌마들 불친절함 ㅇㅇ(211.205) 04:18 12 0
9575690 미래 걱정하지말자 중붕이들아 [2] 포자만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11 0
9575689 미모의 공돌이 여대생은 없음? [2] ㅇㅇ(39.118) 04:18 29 0
9575688 프로스트펑크 재밌냐 [3] ㅇㅇ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15 0
9575687 내 친구 간호학과 갔는데 [2] Dd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36 0
9575686 할나 처음에 당황하는 몹 [1] zeefar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8 26 0
9575685 노브랜드 초코칩 쿠키? 이거 뭐 사야함? [1] ㅇㅇ(118.130) 04:18 11 0
9575684 내 인생 겜장르는 턴제전략이다 ㅇㅇ(211.36) 04:18 18 0
9575683 대학, 직업떡밥 특징 [1] y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55 0
9575682 특이점은 올리가없음 [2] ㅇㅇ(121.152) 04:17 24 0
9575681 인생 실패하면 그림팔이로 용돈 벌어보려 하는데 [4] ㅇㅇ(118.139) 04:17 39 0
9575680 장발 방순이 왤케 꼴림??? [5] 끼에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50 2
9575679 나는 동생 코인 탈 거임 [3] Cicad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72 0
9575678 속보) 프로스트펑크 네이버 실검 3위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44 0
9575677 간호사가 개꿀이든 뭐든 대체 뭔상관임? ㅇㅇ(222.235) 04:17 12 0
9575676 고졸이던 대학이던 기술 배우는게 최고임 [1] 김구구리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40 0
9575675 1시 반 시험인데 ㅇㅇ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9 0
9575674 공대는 꼬추밭인게 싫어 ㅇㅇ(121.185) 04:17 14 0
9575673 우체국 택배 기사들 공무원이냐? 주님사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7 9 0
9575672 지방대도 금수저들 많던데 ㅇㅇ(39.7) 04:17 24 0
9575671 간호사는 남녀 불문하고 성격이 개병신임 [1] ㅇㅇ(211.206) 04:16 28 0
9575670 프펑방송아직두함? 대전시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19 0
9575669 급식 중붕이들 필독 [1] ㅇㅇ(114.202) 04:16 31 0
9575668 폰게임 추천좀 [3] ㅇㅇ(175.223) 04:16 23 0
9575667 간호사가 존나 ㅅㅌㅊ 직업은 아니여도 [2] ㅇㅇ(211.36) 04:16 28 0
9575666 간호사장점있음 ㅇㅇ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12 0
9575665 미스트오버 그 상대는~~~~~ ㅇㅇ(14.41) 04:16 26 0
9575664 친한성향 망가 작가.jpg [5] 레이븐릿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96 2
9575663 이시간에 중갤하시는분들 직업이...??? ㅇㅇ(115.91) 04:16 16 0
9575662 내가 속해있는 학과는 똥군기가 없어 토모리노예1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19 0
9575661 블쌍한척 하지마라 기만자새끼들아 [3] 20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6 31 0
9575660 떡밥이 이러니 광고도 이딴거 뜨네 포자만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5 34 0
9575659 어메이징 지잡대썰 [3] ㅇㅇ(59.5) 04:15 43 0
9575658 대학중퇴의 마지막은 팀플 런 [2] ㅇㅇ(223.62) 04:15 34 0
9575657 우리 대학같은 유익한 글 말고 [4] y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5 33 0
9575656 그래서 중붕이는 대학 어디 다녀? [3] 밀크초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5 46 0
9575655 "지능 500배" [3] 전국공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15 73 0
9575654 27살에 행시 수석하면 ㅁㅌㅊ냐?? [3] ㅇㅇ(61.77) 04:15 6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개념글 []

/

    이슈줌NEW

    1/6

    뉴스NEW

    1/3

    힛(HIT)NEW

    그때 그 힛

    1/3

    초개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