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럴거면 차라리 없애는 게…보조금 0원인데 없어서 못 팔 정도라는 전기차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30 10:42:15
조회 2942 추천 2 댓글 15
							

보조금 못 받는 전기차
매년 증가하는 추세
더 비싸지는 전기차



전기차를 구매하는 대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은 것이 바로 전기차 보조금이다. 일반 내연기관보다 전기차 배터리가 더 비싸기 때문에 보조금이 없이는 선뜻 전기차를 쉽게 구매하기 어렵다.


게다가 점차 전기차 보조금은 해가 갈수록 축소될 전망이지만, 보조금 지급 여부와 관계없이 잘 팔리는 전기차가 있다. 국내에서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없는 1억 원 이상 전기차의 판매량에 대해 알아보자.

유재희 에디터


올해 팔린
고가의 전기차
지난 2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판매된 1억 원 이상 전기차는 총 2,334대가 판매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된 고가의 전기차는 총 1,309대가 판매되었는데, 지난해와 비교하면 올해 고가 전기차 판매량은 약 78.3%가 증가했다.

고가의 전기차 중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포르쉐 타이칸이 가장 많이 판매되었다. 타이칸은 총 932대가 판매되었고, 이 수치는 전체 고가 전기차 판매량에서 39.9%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다. 그다음 순위로는 EQS가 740대가 판매되었고, 다음은 아우디 e-트론 이 212대로 3위를 기록했다. 여기서 테슬라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자료에 포함되지 않아 통계상 산출되지 않았다.



곧 1억을 앞둔
테슬라의 차량들
테슬라의 가격 정책은 좀 특이하다. 과거 테슬라 모델 3는 정부가 지원하는 전기차 보조금을 100%를 받는 차량이었다. 하지만 점차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없어지게 되었고, 모델 3 퍼포먼스 모델은 9,418만 원에 달할 정도로 사악한 가격대가 완성되었다.

테슬라의 가격 인상도 문제가 되고 있지만 국내 테슬라 서비스센터의 문제로 인해 소비자들은 테슬라에 대해 등을 돌리게 된 것이다. 한 소비자는 “테슬라는 고객과 타협 없이 독단적인 가격정책을 펼치고 있다”라며 “가격에 비해 허술한 서비스 인프라도 판매 감소에 큰 영향을 끼친다”라고 주장했다.



고가 전기차 시장으로
보는 보조금의 미래
고가의 전기차들이 나날이 판매에 날개를 달 듯 증가하고 있다. 여기서 한 번 추측해 볼 수 있는 것은 바로 전기차 시장에서 보조금이 점차 줄어들어도 판매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국내 제조사에서도 점점 전기차의 판매 비중을 늘려가고 있고, 가격도 수입차 못지않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게다가 점차 전기차의 보조금도 줄일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후 전기차 보조금이 아예 없어질 경우, 자연스럽게 소비자들은 보조금 혜택을 받지 않은 전기차를 구매하게 된다. 하지만 여기서 제조사에게 기대할 수 있는 점은 전기차 배터리 개발로 제작 단가를 낮출 수 있다면, 전반적인 전기차 가격은 내려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토포스트 주요뉴스



▶ 한국 아빠들밖에 모르는 바보 브랜드 볼보, 이번에 제대로 한 건 했다▶ 수제차 영역까지 침범한 전기차, 결국 4억짜리 물건이 탄생했습니다▶ 쏘나타는 이제 뒷전, 아이오닉 6가 쏘나타의 자리를 차지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소속사 때문에 가장 손해 본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1/28 - -
2057 무려 11년 동안 사골 끓인 슈퍼카, 역대급 후속 포착에 한국 부자들 ‘난리’ [2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2548 8
2056 “살아있음에 감사나 해라” 사고 후 억울함 호소한 오토바이가 비난받는 이유 [1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3075 5
2055 “현대차 발등에 불 떨어졌다” 아이오닉6 제대로 겨냥했다는 독일산 전기차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107 0
2054 우리 주차장에도 있던데, 벌써 누적 생산량 10만 대 돌파했다는 수입 전기 세단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116 0
2053 “고장 나는 순간 개죽음” 결국엔 ‘이것’까지 전동식으로 바뀐다는 미래 전기차 [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8 2367 0
2052 망하려고 작정했나…갑자기 700만 원 신차 가격 인상에 소비자들 ‘역대급 분노’ [2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6505 5
2051 “나 잡아봐라~” 역주행 킥라니 앞에서는 경찰차도 장사 없네! [3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4342 19
2050 “테슬라는 꼭 망하게 만든다” 독일 업체 폭탄 선언에 초긴장 상태 들어간 상황 [6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6166 10
2049 “이거 KN아니야?” 기아 새 로고 선보이자마자 미국인들 사이에서 난리 난 이유 [9]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56 2
2048 “그랜저 계약 취소!” 쏘나타 역대급 예상도에 고민하던 차주들, 죄다 결정 내렸다 [1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498 1
2047 아이오닉 6 재고차 수백대 대란, 분명 처음엔 초대박 쳤다더니 왜 망했나? [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364 2
2046 “48년 만에 부활합니다” 현대차의 폭탄 선언, 전설의 디자이너까지 소환 [3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6648 32
2045 “벤츠도 잡겠다!” 파격 선언했던 제네시스 신기능, 치명적인 출시 연기 사태 발생 [2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5017 5
2044 “제네시스 버렸다” 공식 의전차 아닌 벤츠 이용한 윤석열 대통령 논란 [15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7046 30
2043 “제발 1대만 사주세요…” 너무 안 팔려 큰일난 캐스퍼, 결국 사상 초유의 폭탄 할인 [21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3074 20
2042 “벌금 폭탄에 피눈물…” 실선에서 차선 변경한 카니발, 과태료 이 정도입니다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65 3
2041 “3천 만 원도 안한다!” 현대차 구매한 사람들 바보 만든 역대급 가성비 전기차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568 2
2040 “우리집 뽀삐가 제일 좋아해요” 신형 레이 그래비티 캐스퍼 압살 완료! [3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029 8
2039 “중국차도 이렇게 안 만들겠다” 네티즌 경악한 토요타 신형 SUV 디자인 [5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996 8
2038 “제네시스 대신에 사요?” 일본차인데 계약 폭주, 국산차 차주들 뒤집어졌다 [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38 1
2037 소식 듣자마자 기존 차주들 난리난 상황, “아반떼 무조건 사수해야 합니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38 1
2036 강남 아줌마들 역대급 SUV 자존심 싸움, 포르쉐 기 누르는 신차 어느 정도길래? [1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570 4
2035 “처벌이 약하니까…” 관광버스 기사들이 도로에서 무법자가 되는 이유 [1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2698 7
2034 “제가 시의원인데 말이죠…” 오산 청사에서 진행 중인 스팅어 1인 시위의 진상 [1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1585 5
2033 “오 마이갓 한국차” 아이오닉 6 미국 공개되자 외국인들이 더 난리 [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448 2
2032 “대참사 일어났다” 휴게소에 쓰레기 왕창 버린 청년들… 최후는? [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2020 5
2031 “실패하면 철수” 대참사 뒤엎을 쉐보레의 역작, 국내 출시 확정!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2 285 1
2030 “당장 차 세워!” 눈에 힘주고 뒤차 째려보다가 앞차 박아버린 BMW 운전자 [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501 4
2029 “고속도로는 그러려니 하는데…” 전국 운전자들 뿔나게 만든 단속 구간 [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428 5
2028 “4천만 원 내렸습니다” 결국 중국에 자존심 굽힌 벤츠 전기차 가격 근황 [3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6638 6
2027 “진짜 출동할 때 불법주차는 다 밀고 가나요?” 라는 질문에 소방관의 답변 [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406 1
2026 “오빠 바보야?” 소리 듣기 싫다면 고를 수 있는 대안, 조금만 더 보태면 됩니다 [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442 1
2025 배달업계 초비상, 25년부터 오토바이는 싹 다 폐차하게 생겼습니다 [11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8743 41
2024 이럴 줄 알았다, 중고차 매매업자들이 몰래 빼돌린 침수차 대수 확인해보니… [1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1 4350 15
2023 할 말을 잃어버렸습니다… 갈 데까지 가버린 BMW, 결국 ‘이런 근황’ 까지 [1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625 1
2022 “3천만 원이면 충분하다” 의외의 가성비를 자랑한다는 국산 소형 SUV, 무엇일까? [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687 3
2020 ‘퇴물’과 ‘과학자’의 대결, 가볍게 생각했는데 만만치 않은 라이벌이었습니다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43 1
2019 “성공하면? 그랜저 사야지” 그래서 신형 그랜저 VS K8 풀옵션 비교해 봤습니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65 1
2018 그돈씨? NO, ‘역대급 가성비’ 에 계약 폭주중인 신형 베뉴 실물 느낌 [1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137 3
2017 헉! 옵션이 이 정도? 신형 그랜저 택시 시작 가격이 무려 3,580만 원입니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36 1
2016 “현대차가 해냈다” 유럽 출시 단 하루 만에 완판됐다는 국산 전기차, 무엇일까? [19]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751 9
2015 “사회 초년생들 희대의 난제!” 셀토스와 니로 하이브리드, 첫 차로 뭐가 좋을까? [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53 4
2014 “아니 이걸 빼다니!” 셀토스 취소하고 코나 기다리던 소비자들 큰일났습니다 [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813 1
2013 “너무 돈 밝히면 이렇게 됩니다” 결국엔 스쿠터까지 빌려준다는 킥보드 업체 등장 [1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3546 9
2012 “사자마자 2억 올랐죠” 요즘 출고만 하면 재테크까지 가능한 슈퍼카의 정체 [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627 1
2011 “와…이게 한국차?” 외국인들이 더 감탄하고 있는 제네시스 신형 컨버터블 실물 수준 [4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4125 14
2010 “동네 거지도 이런 짓은 안하죠” 무개념 20대들이 휴게소에서 저지른 만행 수준 [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82 2
2009 제네시스 하극상 제대로 했다는 신형 그랜저, 깡통 트림의 스펙은 어떨까?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368 1
2008 “이 정도면 G80 포기한다” 라는 말 나올 정도라는 신형 그랜저 실내 수준 [1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839 1
2007 “대체 누가 만들었냐” 장난감 같다며 난리난 그랜저 계기판 근황 [3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6 4187 1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